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문화&라이프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란 없다

by 3기이유수기자 posted Apr 25, 2016 Views 1620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유구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우리 대한국민은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과 불의에 항거한 4·19민주이념을 계승하고, 조국의 민주개혁과 평화적 통일의 사명에 입각하여 정의·인도와 동포애로써 민족의 단결을 공고히 하고, 모든 사회적 폐습과 불의를 타파하며, 자율과 조화를 바탕으로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를 더욱 확고히 하여 정치·경제·사회·문화의 모든 영역에 있어서 각인의 기회를 균등히 하고, 능력을 최고도로 발휘하게 하며, 자유와 권리에 따르는 책임과 의무를 완수하게 하여, 안으로는 국민생활의 균등한 향상을 기하고 밖으로는 항구적인 세계평화와 인류공영에 이바지함으로써 우리들과 우리들의 자손의 안전과 자유와 행복을 영원히 확보할 것을 다짐하면서 1948년 7월 12일에 제정되고 8차에 걸쳐 개정된 헌법을 이제 국회의 의결을 거쳐 국민투표에 의하여 개정한다.’


  위의 내용이 무엇일까? 바로 대한민국헌법의 전문이다. 이에 따르면 대한국민은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을 따른다고 명시되어있다.


20141204_134343.jpg

태극기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이유수 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1운동이란 무엇일까? 무단통치 시절인 1919년 3월 1일 민족대표 33인의 지도로 서울에서 시작될 계획이었지만 민족대표 33인은 요주의 인물이던 사람들이 공원에 몰려 있으면 무장 경찰들이 사전에 이들을 체포할 수도 있고, 자칫 사람들 감정이 자극되어 유혈사태로 이어질지도 모른다는 우려 때문에 태화관에서 독립선언문 낭독한 후에 바로 체포되었다. 이에 대해 청년 정재용은 당황하지않고 민족대표 대신 파고다공원에서 독립선언문을 낭독한다. 3.1 운동은 1919년 5월에 이르기까지 전국적인 독립운동으로 확산·전개되었다. 민족 최대의 평화적 시위를 전국적으로 전개하였으나 일제의 가혹한 탄압으로 많은 희생을 내고 소기의 목적은 달성하지 못한 채 끝나고 말았다. 그러나 3·1운동의 목적은 국권회복과 민족자주에 있었기 때문에 3·1운동이 비록 일제의 무력탄압으로 그 목적을 달성하지는 못하였다 하더라도 역사적, 민족사적으로 우리의 의사를 평화적으로 국내외에 개진하였다는 중요한 의의를 가지고 있다.

   1919년에 조선인들의 독립에 대한 열망으로 시작되었던 3.1운동은 2016년이 되어 97주년이 되었다. 국내에서는 서대문형무소, 광화문, ‘위안부’ 소녀상, 서울랜드 등 다양한 장소에서 다양한 계층을 위한 행사들이 진행되었다. 이는 국내 행사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로스앤젤레스 한인회와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 미주광복회 및 광복 전까지도 계속해서 항일운동을 이어왔던 대한인국민회 등의 해외기관에서도 행사들이 이어지고 있다.

   삼일절을 맞아 우리가 존재할 수 있는 이유를 한 번 더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 나라가 있어야 국민이 존재할 수 있다는 것을 잊지 말고 하루하루에 감사하면서 살아가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 = 3기 이유수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 ?
    온라인뉴스팀 2016.04.25 00:38
    (댓글) 3기임화연기자

    독립 운동가 분들에게 감사하게 되는 좋은 글이네요. 잘 읽었습니다~
  • ?
    3기전지우기자 2016.05.01 23:25
    독립운동가분들로 인해 현재 우리나라가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것 같습니다. 이유수 기자님의 기사로 다시 한 번 독립운동가 분들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역사에 관련된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리움미술관, 마우리치오 카텔란의 국내 첫 개인전 file 2023.03.30 박우진 743298
[포토] 일본 야마구치현 우베시 초요컨트리클럽(CC) file 2023.03.22 조영채 740504
[PICK] 요즘 떠오르는 힐링수업, ‘플라워 클래스’ 2 file 2021.08.27 조민주 1162427
[오피니언] 바보야, 문제는 법이야. 법은 생명(동물)을 존중하지 않는다. file 2016.08.22 오성용 18051
뜨거운 올림픽의 열기. 식어가는 민족의 열기 4 file 2016.08.21 한종현 13502
올림픽의 진정한 의미 file 2016.08.21 박채운 19198
영자신문, 새로운 영어공부법으로 공부하기! 4 file 2016.08.21 지다희 22753
제19회 화려한 부천국제만화축제 화제! 3 file 2016.08.21 문근혜 14841
무한리필, 무한선택 탄산음료 5 file 2016.08.21 조은아 19552
청소년의 참여권을 보장하기 위한 광주광역시 청소년의회 설명회 2016.08.21 신경민 14632
갤럭시 노트 7, 삼성의 부활인가 2 file 2016.08.20 황지원 17161
[현장취재 특집] 2016 여수국제청소년축제 그 뜨거웠던 날들.. file 2016.08.19 박성수 14521
우리도 떠난다! 우리만의 여행! file 2016.08.18 이봉근 13935
잊고 있었던, 하지만 계속 되는 것 _ 4.16세월호 참사 3 file 2016.08.17 김미래 13508
해운대의 여름 바다!!! file 2016.08.17 이서연 15988
스포츠 산업과 미디어가 만나다! ‘그들의 긴밀한 관계…’ file 2016.08.16 한세빈 20279
펜 대신 총을 들었던 그들을 기리며, 태백중학교에 다녀오다. file 2016.08.15 장서윤 17030
한국 로봇 융합 연구원, 로봇교육실 상설 운영 file 2016.08.14 이민정 17455
2016 서울세계곤충박람회를 다녀와서 ~~ file 2016.08.14 홍준영 16277
현대자동차,청소년 모형자동차 대회 개최 file 2016.08.13 김나림 17568
제주 ADRF 학생들, 아프리카 어린이들을 위해 모금활동 진행 1 file 2016.08.13 임주연 15650
문화의 날이 열리는 그 곳 1 file 2016.08.12 박지우 15639
워싱턴에서 한반도 평화 기원 행사 개최 1 file 2016.08.12 김현승 14807
쉐이커스 캠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2016.08.11 김나림 16240
리우 올림픽의 새로운 기술들 2 file 2016.08.11 황지혜 15127
계양 Wise 청소년 상상 캠프 file 2016.08.10 최찬영 14726
신한그린愛청소년환경자원봉사캠프, 제천시민을 위해 떠나다! 1 file 2016.08.08 백현호 17416
의왕시&아칸소주 홈스테이 교류! EP01 1 file 2016.08.07 김성현 16024
'SAVE THE CHILDREN' 3 file 2016.08.04 한지수 15017
평화통일을 향한 한 발자국 1 file 2016.08.04 천예영 15925
통일을 탐구한다고? 1 file 2016.08.03 이민정 15492
교육, 뭐시 중헌디? (교육 받을 권리 고려해봐야.) 1 file 2016.08.01 오성용 19476
Dmz 청소년 탐사대, 용늪을 가다 1 file 2016.07.31 김형석 15340
'패드립', 도대체 왜? file 2016.07.31 박채원 21543
당신은 우성입니까, 열성입니까? file 2016.07.31 백미정 15316
청소년이 기획하고 청소년이 참여한다 file 2016.07.31 한지혜 14758
사지 마세요, 입양하세요 1 file 2016.07.30 이나은 15590
힙합계의 치트키 쇼미더머니, 각 시즌별 수혜자는 누구? 1 file 2016.07.30 조수민 18782
'가난에서 희망으로' 컴패션 체험전 file 2016.07.30 김세영 15179
4D 영화, 과연 좋은 영화 관람인가? file 2016.07.30 황지혜 17581
쏟아지는 ★들 성추문 스캔들, '현혹되지 마라' 1 file 2016.07.26 이봄 15845
관객을 속이는 영화, 맥거핀의 집합체 file 2016.07.26 김현구 16638
축구 속 브렉시트 2016.07.26 김선기 18917
포켓몬스터들의 제 2의 전성기 - 포켓몬go file 2016.07.26 김은형 18682
차이, 그리고 갈등 file 2016.07.25 유승균 15471
통일에 대한 너의 인식에 변화가 필요해! file 2016.07.25 오지은 17675
몽골 아이들의 온기를 느낀 GVT file 2016.07.25 이민재 16593
축구를 향한 인천퍼펙FC선수단의 도전! file 2016.07.25 이강민 17945
청소년 체험프로그램, 어떤 것이 있을까? 1 file 2016.07.25 김나연 18003
언론 · 방송인을 꿈꾸는 학생들이 모였다! '무등일보 - 기자와 함께하는 토론캠프' file 2016.07.25 문수연 16015
춘천 청소년들을 위한 '2016 청소년 독서 아카데미', 작가들을 만나다. file 2016.07.25 김은비 1621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3 84 85 86 87 88 89 90 91 92 ... 98 Next
/ 9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