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 우리는 잊어서도 안 되고, 잊을 수도 없다.

by 3기기자이승윤 posted Mar 20, 2016 Views 429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일요일,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을 찾았다. 가는 길에 지나친 시청 건물의 현수막에도 “나를 잊지 말아 달라”는 소녀상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주한일본대사관 앞에는 이미 수십 명쯤 되는 사람들이 모여 있었다. 아직 아침저녁 공기가 차가워서일까. 소녀상은 파란색 모자를 쓰고 검정색 목도리를 여러 겹 두르고 있었다. 소녀상의 옆 자리에는 누군가가 올려놓은 꽃이, 소녀상 앞에는 위안부 할머니의 꽃다운 10대를 기리듯 알록달록 예쁜 색깔의 꽃송이들이 만발했다.

이미 두어달을 넘겨 이 농성을 이어오고 있다는 대학생들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비닐 천막으로 대강 만들어놓은 이곳에서 아직도 일본으로부터 진정한 사과와 배상을 요구하는 그들의 마음이 전해져왔다.

 1458221696257.jpe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이승윤기자>

사람들이 만들어놓은 아름다운 꽃밭 한켠에는 “내가 살아남은 거, 꿈 같아. 꿈이라도 너무 험한 악몽 - 정서운 할머니”, “느그들이 와서 보상하고 우리에게 와 빌어라 - 장점돌 할머니”의 글이 내 가슴을 울렸다.


1458221697344.jpe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이승윤기자>


갓 열 세 살 소녀가 영문도 모른 채 낯선 곳에 끌려가 전쟁터보다 더한 고통을 받았다는 것. 그 와중에 몸과 마음의 병으로 인해 죽음을 맞은 많은 수의 위안부 할머니들. 전쟁 후에 다행스럽게 고향으로 돌아와서도 전쟁의 흔적을 지우지 못해 외롭게 노년을 맞았다는 사실. 이제 생존해계신 위안부 할머니는 정부에 등록된 238명 위안부 피해 할머니 중에 46명에 불과하며, 생존해 계신 분들 대부분이 아흔에 가까운 연세다.

독일이 종전 60주년인 2005년에 베를린 시내 한복판에 추구장 세 배 크기의 홀로코스트 기념관을 세웠다. 독일 메르켈 총리의 진심어린 사죄가 우리에게 던지는 의미는 자못 크다.

하루빨리 우리는 일본의 사죄를 받아내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이승윤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온라인뉴스팀 2016.03.20 22:21
    (댓글) 3기조민성기자
    최근에 영화 귀향을 보고왔습니다. 정말로 가슴아픈 이야기였는데요.
    한편으론 이 역사를 우리 모두가 알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어쩌면 우리가 너무나 안이했던 것이 아닐까 생각도 들었습니다.
    하루빨리 위안부 할머니들의 고통을 달랠 해결방안이 나오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댓글) 3기신경민기자
    요즘에 저도 '귀향'을 보고나서 위안부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해보게 되었습니다. 저도 빨리 일본이 정식적으로 사과를 해야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고 우리나라 사람들도 점점 이 문제에 대해 관심을 갖는 것같아서 기분이 좋네요!
  • ?
    4기오지은기자> 2016.03.20 22:35
    위안부는 절대 잊혀지지 않는, 잊어서는 안될 역사적 사건이죠. 하루 빨리 위안부 할머니들의 고통과 슬픔을 덜어드려야 할텐데.. 너무 안타깝습니다. 위안부할머니들을 돕는 활동들에도 적극적으로 참가하여 많은 사람들이 이 문제에 관심을 갖고 해결해 나갈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끊임없이 흐르는 작가, 한강 file 2016.03.23 김초영 5175
예비 선교사들, 3월 16일 친목과 교육 가져 file 2016.03.22 최선빈 4918
학교 별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인기 file 2016.03.22 조하은 7059
잠자는 숲속의 중력파 1 file 2016.03.22 김준영 4702
미래 산업, 네이버는 무엇을 준비하고 있나 file 2016.03.22 김준영 5196
누구나 살고 싶은 도시 1위 '주토피아'! 2 file 2016.03.21 김민지 7026
부천시민 여러분, 나무 심으러 오세요! file 2016.03.21 백재원 3776
1919년 3월 1일 , 그날의 함성이 우리에게 닿는 날 file 2016.03.21 한지혜 5222
다함께 즐기는, 보라매 청소년 수련관 '동아리 인준식' file 2016.03.21 이은경 6309
폐쇄된 놀이공원, 활력을 되찾다! file 2016.03.21 박지혜 9473
2016 프로야구 시작 전 몸풀기 하고 가세요~(롯데자이언츠) file 2016.03.21 김규리 5932
기자가 되고 싶다면? '스포트라이트' 처럼! file 2016.03.21 김지현 4865
드라마 태양의 후예 ‘우르크’ 실제 장소가 아니다?! file 2016.03.21 심가은 4914
작지만 큰 나라, 대만 3 file 2016.03.21 조혜온 7239
'요즘 핫하지 말입니다'...'태양의 후예'의 이모저모 file 2016.03.21 이채은 5216
독도 체험관, 서울에서 독도를 만나다 file 2016.03.21 이소민 5125
청소년들의 색다른 경험-보라매청소년수련관 동아리인준식과 발대식 file 2016.03.21 김민지 5477
우리들의 뷰티시대 2 file 2016.03.20 조선민 5201
안쓰는 물건 팔고, 기부도 하고. 일석이조! 재활용장터, '보물섬' 1 file 2016.03.20 문수연 5939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 우리는 잊어서도 안 되고, 잊을 수도 없다. 2 2016.03.20 이승윤 4291
꽃피는 하늘 아래, 서울과 새롭게 만나다 file 2016.03.20 민원영 4093
리본 공예, 장애인 마음도 환하게 비춰주다 file 2016.03.20 김현구 5269
이런 시를 아시나요? 1 file 2016.03.20 백소예 6848
[해외특파원 뉴스] Discover India: 인도 탐방기 file 2016.03.20 이지선 3655
잘나가는 영화들의 잘나가는 이유! 3 file 2016.03.20 이봉근 4979
'데이 마케팅'에 가벼워지는 지갑 2 file 2016.03.20 3기김유진기자 4896
청소년에게 날개를 달아주다! '부평구청소년수련관 자치조직 발대식' file 2016.03.20 박소윤 4789
조선시대로 시간여행!! 무예24기!! 1 file 2016.03.20 박성우 5944
참 언론의 참 기능, 영화 <스포트라이트> 2 file 2016.03.20 임하늘 4939
어스아워(Earth Hour), 지구를 위한 첫걸음 3 file 2016.03.19 박하연 4572
청소년의 건전한 놀이시설, 인천학생교육문화회관 file 2016.03.19 최찬영 5677
훈훈한 네티즌들의 선행, 백범 김구 선생의 정신을 기리며 2 file 2016.03.19 전지우 5666
우리의 여가시간, 무엇으로 보내고 있을까? 2 file 2016.03.19 신경민 5493
내가 다녀온 오키나와 file 2016.03.19 정송희 4749
부산 마을버스 신형 단말기 설치 중 file 2016.03.19 박성수 9250
SNS.. 그 편리함 속 숨겨진 역기능 4 file 2016.03.18 김주영 7703
tvN 인기드라마 '시그널'의 방송종료 5 file 2016.03.18 김윤정 5708
우리의 비극적이고 아름다운 역사들, 서대문형무소역사관. 4 file 2016.03.17 최찬미 5351
청소년들의 논문 Project Together! 3 file 2016.03.15 이지웅 5229
취미, 이제는 즐거움과 집중력의 두마리 토끼를 잡다 4 file 2016.03.13 이지수 5528
대구 세계화를 위한 청소년 연합, 시내 캠페인을 성황리에 마치다 8 file 2016.03.13 장보경 5458
3월, 새로운 시작의 달, 학생들을 위한 선물 4 file 2016.03.13 최서영 4386
'희움일본군위안부역사관'에 다녀오다. 2 file 2016.03.13 권은다 5550
2016 K리그 클래식 개막, 8개월간의 대장정 시작 2 file 2016.03.13 한세빈 4768
독도 사랑 필통을 만들다!!(하늘고등학교 한방울 봉사단) 6 file 2016.03.13 김강민 5619
[곰이 문 화과자] ' 3월 ' 문화행사 A to Z 2 file 2016.03.13 박서연 5814
Happy Walking, 금천 한가족 건강 걷기대회 2 file 2016.03.12 김혜린 5393
다문화 어린이와 함께하는 예능 발표회 보셨나요? 4 file 2016.03.12 이서연 456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2 63 64 65 66 67 68 69 70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