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우리의 비극적이고 아름다운 역사들, 서대문형무소역사관.

by 3기최찬미기자 posted Mar 17, 2016 Views 61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취재지역 120-080 서울 서대문구 통일로 251 서대문형무소 (현저동, 독립공원)
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최찬미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2016년 3월1일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열린 삼일절 행사가 열리기 전, 서대문 형무소역사관의 모습이다.


지하철 3호선 독립문역에서 하차, 5번출구로 나가서 걷다보면 매우 가까운 거리이다.


입장료는 각각 성인-3000원, 청소년,군인-1500원, 어린이-1000원, 경로우대자,유아,장애인,국가보훈대상자는 무료이다. 매표소에서 신분증을 제시해야 할인을 누릴 수 있다.


본 취재기자가 현장을 갔을 때에는 평일이라?'을씨년스럽다' 라는 단어가 어울릴정도로 분위기는 어둡고,사람들은 많지 않았다.


실제 감옥이 있던 터를 보존,복원을 한것이라 인터넷에서는 귀신이 있다는 둥 소동이 있기도 하였다.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은 입구부터 관람동선과, 안내판, 팜플렛이 잘 갖춰져 있어 관람하기도 아주 편하다.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의 최초 이름은 '경성감옥' 이었는데, 이름이 몇번 바뀌어 오늘날의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이 되었다.


관람동선을 따라 쭉 가다보면 고문실이 나오는데, 여기서는 실제 체험도 할수있어서 분위기는 더욱 어두워진다.


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최찬미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실제 그때 당시의 감옥을 그대로 재현한 곳이다.


각각 방에도 들어가 수감 체험을 헤봤는데, 이 작고 열악한 방에서 수십명이 생활하며 버텼다는 이야기를 듣고 절로 존경하는 마음이 들었다.


끝 쪽에서는 사형을 시켰던 곳이 있고, 그렇게 코스는 끝이 난다.


우리의 참담하고도 아름다운 역사를 전시하고, 지키고 있는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역사왜곡이 날로 심각해져가고 있는 요즘, 올바른 역사관을 심어주기위해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국민이라면 아이들과, 또는 연인들과 한번쯤 다녀와 그 여운을 느끼는것이 바람직하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최찬미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김윤정기자 2016.03.18 20:02
    꼭 가보고싶은 장소 중 한곳인데 내부를 보니 더욱 가슴이 아프네요.. 정말 감사하고 존경하고 죄송하네요..
  • ?
    3기이은경기자 2016.03.20 00:34
    저도 한파주의보가 내린 날 가본적 있는데 찬바람 부는 바깥보다 실내가 더 으슬으슬하고 춥더라구요.. 이런 곳에서 제대로 입고 먹지도 못하고 고생하셨을 분들을 생각하니 더 먹먹해지는 거 같아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임하늘기자 2016.03.20 01:08
    예전에 학교에서 이곳으로 견학을 갔던 것이 생각 나네요 그때당시에 고문 기구들도 보고 독방 체험도 했었던 기억이 나는데 다시금 그때 그분들의 고생을 기억하고 감사하게 되네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4기오시연기자 2016.03.20 10:39
    사진으로만 봐도 정말 열악하고 끔찍한 곳일 것 같네요.. 이렇게 좁은 공간에서 생활하셨던 독립 열사분들에게 정말 존경스럽고 감사한 것 같아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제주 설화, 설문대 할망말고 더 있다? file 2016.07.25 박정선 4977
'Blind Belief'에 대하여 file 2016.07.24 한지수 3655
더운 여름, 도리를 찾아떠나는 시원한 바닷속 여행 file 2016.07.24 김주은 3952
사랑이 꽃 피는 교실 - 지역협동조합 자원봉사 활동 취재 file 2016.07.24 이지은 4616
하반기 개봉영화 미리보기 1 file 2016.07.24 손지환 5007
[이 달의 세계인] 영국 신임 여성 총리, 테레사 메이....마가렛 대처 이후 첫 여성 총리 file 2016.07.24 정가영 4755
굿네이버스 I'm your PEN 7기 모집 file 2016.07.24 백재원 5621
2016년 하반기,영화계에 돌풍이불다 2 file 2016.07.24 최서영 4378
자국보다 전범국에 더 헌신적인 나라 file 2016.07.23 이유수 3964
인천 아시안게임, 그로부터 2년 후 file 2016.07.23 최찬영 3837
수피아의 한글교지부를 만나다 file 2016.07.23 김다현 5700
고려인, 얼마나 알고 계십니까? file 2016.07.23 이하린 3456
학생 스트레스와 성적의 상관관계 file 2016.07.22 이유진 5856
국가간 청소년 교류를 통한 민간외교관 되어보기 file 2016.07.22 변지원 3292
대뇌피질 뇌지도 완성, 뇌질환 극복이 한걸음 앞으로 file 2016.07.22 박가영 4647
존 카니, 음악과 영화 file 2016.07.22 서지민 5561
상주시청소년수련관 학생토론동아리 '브레인' 을 만나다. file 2016.07.22 김용훈 6628
새로운 휴식쉼터-만화카페의 등장 5 file 2016.07.22 김나림 5035
핑크빛 노을은 오존층 대기오염일까? 2 file 2016.07.20 조해원 11373
골든벨을 울려라! 정읍역사골든벨 1 file 2016.07.20 이봉근 5538
제 15회 대한민국 독서토론 논술대회, 막이 열리다 4 file 2016.07.19 김가흔 5885
AR과 포켓몬 GO 2016.07.19 박성수 4275
여름방학을 맞아 진심어린 봉사활동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 1 file 2016.07.18 김강민 6028
귀여운 테디베어를 보고싶다면, 테지움으로~ 1 file 2016.07.18 이지수 4291
의령 곤충생태체험관을 소개합니다. file 2016.07.18 이서연 5727
제23회 한일고교생교류캠프 서막이 열리다~! file 2016.07.18 윤동욱 4102
독서의 도시 김해의 2016김해의 책 file 2016.07.18 최우석 4345
대국민 하니 찾기 프로젝트, NEW 하니를 찾아라! 4 file 2016.07.17 김윤정 5128
미래의 희망... file 2016.07.17 3기박준수기자 5280
2016 리우올림픽 '축구 대표팀' … D-24 1 file 2016.07.13 한세빈 4794
제24회 유기동물 행복찾는 사람들 바자회 개최 file 2016.07.11 정수민 5479
동전 없는 사회 가능할까 2 file 2016.07.10 이현진 4740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 다다익선 file 2016.07.09 박성우 4529
시험이 끝난 후의 봉사는 어떤 의미일까? 1 file 2016.07.09 이지영 5740
세계가 인정한 우리의 OLED기술력, 과연 무엇이 특별할까? file 2016.07.04 이도균 3867
2016 글로벌 리더십 외국어 경연대회를 다녀와서 ~~ file 2016.06.30 홍준영 4062
소셜테이너의 방송출연, 과연 문제일까? file 2016.06.25 양소정 5169
브랜드에 따른 청소년 소비자들의 소비 심리분석에 대한 연구 file 2016.06.25 권주홍 11592
수원 화성에 숨어 있는 과학 1 file 2016.06.25 강기병 5273
방문해보세요, 원전하나줄이기정보센터 file 2016.06.25 김영현 6046
코엑스에서 체험하는 손끝으로 만나는 정부 file 2016.06.25 강예린 4759
한중청소년교류 file 2016.06.25 장우정 6293
부산 제2회 가정·학생폭력 역할극 발표대회 9팀 경연 2 file 2016.06.25 노태인 4684
제 7회 중학생 생활법 퀴즈 캠프 대회, 다양한 즐거움! 1 file 2016.06.25 황지연 5403
통일을 향한 움직임... 통일공감 대토론회 열려 file 2016.06.25 황지연 4289
야간 자율 학습, 학생들이 생각하는 효율성과 집중도는? file 2016.06.25 최호진 12238
강동고등학교 경제동아리 토정비결, 법무법인 율촌에 다녀오다. file 2016.06.25 류지석 6101
다양한 교육법, 어디까지 알고 있나요? file 2016.06.25 지예슬 389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3 64 65 66 67 68 69 70 71 72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