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통일의 길목' 파주에서 국가 안보를 논하다.

by 3기이송림기자 posted Mar 02, 2016 Views 480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취재지역 413-780 경기 파주시 탄현면 얼음실로 40 (법흥리, 경기영어마을파주캠프)

 지난 25~26일 12일간 경기영어마을 파주캠프에서 제 5회 전국학생 나라사랑 토론대회가 개최되었다. 이 대회는 경기일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파주시협의회, 경기영어마을이 공동주최하고 아주대학교가 주관하였다.

 1135669_1040708_2126.jpg

[사진제공=경기일보]

 대회를 시작하기에 앞서 학생들의 DMZ견학인 안보교육을 먼저 실시되었다. 먼저, 도라산 전망대를 통해 남한에서 보이는 북한의 모습을 보았다. 전망대에서 보이는 북한의 모습을 헌병께서 설명해주셨다. 전망대에서는 최근에 폐쇄된 개성공단의 모습도 볼 수 있었다. 남북의 화합을 대표적으로 상징하던 개성공단의 텅 빈 모습을 통해 차가운 남북관계를 피부로 느낄 수 있었다. 다음으로는 제 3땅굴을 견학하였다. 3땅굴에서는 역시나 헌병께서 이 땅굴을 발견하게 된 과정, 북한이 남침용 땅굴이 아닌 자연 동굴임을 주장하기 위해 어떤 방법을 사용했는지 등을 설명해주셨다. 설명을 들은 후 제 3땅굴을 견학을 하였다. 견학을 하며 학생들은 헌병분께서 해주신 말씀을 떠올리며 도란도란 이야기를 하며 견학을 마쳤다.

  개회식 전 토론 준비를 위해 멘토 활동을 진행했다. 멘토는 아주대학원생분들이 담당해 진행해 주었으며, 각 조당 2분씩 배정이 되었다. 각 조 멘토분들께서는 토론방법 및 진해에 대한 안내를 해주셨다. 토론대회는 5명씩 4개 팀이 한 조를 이뤄 총 6개 조가 주어진 주제에 대해 토론을 준비하고 토론 당일 찬성과 반대 팀을 나눠 본 토론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토론주제는 1-현 시점에서 징병제에서 모병제로의 이행을 골자로 하는 국방개혁이 필요한가?, 2-현 시점에서 우리 세대가 미래 통일비용을 준비해야 하는가?, 3-전시작전통제권 환수 연기 이대로 괜찮은가?, 4-우리나라는 난민 수용을 적극적으로 수용해야 하는가?, 5-한일 위안부 합의는 올바른 선택이었는가?, 6-북한의 핵 실험과 관련하여 대북방송과 같은 적극적인 대응은 적절한가? 이다.

 1135669_1040633_5822.jpg

[사진제공=경기일보]

 이 토론을 위해 학생들은 자신들의 주장에 대한 근거를 찾기 위해 자료 조사를 충실히 해왔다. 입론서 A4용지 한 장만 대회장에 들고 갈수 없는데도 불구하고 학생들은 다양한 근거와 자신들의 의견을 제시하며 토론을 이어나갔다. 심사위원장을 담당하신 김흥식 아주대학교 공공정책대학원장은 어른들도 토론하기 힘든 주제인데도 학생들이 준비를 열심히 해 온 모습이 눈에 띄었다고 총평하셨다. 심사기준은 충실성, 논리성, 협동성 등을 기준으로 심사위원들이 점수로 채점한 것을 총합하여 순위를 매겼다.

  참가 학생들은 토론대회 이후에는 김민규 우석대학교 국방학과 객원교수가 북한에 살았던 과거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북한 주민들의 의식 문제와 탈북 이후의 새터민들의 문제에 대해 생생히 들려주셨다. 탈북 이후에 현수막에 실린 김정일의 사진이 구겨졌다는 이유로 그 자리에서 현수막을 제거해 사진이 구겨지지 않도록 하는 행동에 대해 설명해주셨다. ‘그들은 그 자체가 자신의 자아이기 때문에 북한 체제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잘 못 느낀다라고 전하셨다.

, 레크레이션과 영어뮤지컬 관람으로 전국 학생들과의 친교의 시간을 가지기도 하였다. 레크레이션에선 각 조별로 팀을 이루어 레크레이션에 가장 참가를 잘 하는 팀에게 점수를 주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전국에서 온 학생들이라 서로 잘 몰라 어색하였지만 이 레크레이션을 통해 서로의 얼굴을 익히는 계기가 되었다. 레크레이션 이후 학생들의 분위기가 많이 밝아진 것을 느낄 수 있었다.


  1135669_1040712_2127.jpg

[사진제공=경기일보]

 우리나라는 세계 유일 분단국가 이다. 현 시점에서의 남북관계는 예측할 수 없을 정도로 극변하고 있다. 학생들에겐 이 토론이 분단의 현실을 다시한번 깨닫는 역사교육의 현장이 되었을 것이다. 이 토론대회를 통해 좀더 많은 학생들이 국가 안보에 관해 많은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사회부=3기 이송림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이송림기자 2016.03.02 19:57
    사진 사용에 대해선 경기일보측과 상의 하였습니다!
  • ?
    3기김지영기자 2016.03.02 23:08
    쉽지않은 주제인데 이 주제로 토론을 하면서 학생의 준비가 철저했다는 것이 학생들이 남북간의 관계를 더 잘 알게되는 교육의 일부인 것 같다고 느꼈습니다 ㅎㅎ 기사 잘 읽고 갑니다!
  • ?
    3기이송림기자 2016.03.13 03:45

    저희는 '한일 위안부 합의는 올바른 선택이었는가?'라는 주제로 토론을 준비하였어요. 처음에는 무조건적으로 반대라는 입장을 가지고 접근을 하였는데 양쪽 입장에서 고민해보면서 이 이번 합의에 대해 더 폭넓게 바라볼 수 있었던거 같아요.

  • ?
    3기김윤정기자 2016.03.05 10:45
    토론 주제가 정말 어렵고 쉽게 생각할 수 없는 문제라 여러사람들의 의견을 들어볼 수 있는.좋은 자리였던 것 같아요 ㅎㅎ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이송림기자 2016.03.13 03:47
    다른 토론대회처럼 토너먼트식으로 진행되지 않고 무대 위에서 각 조가 발표되는 식으로 진행되어서 다른 주제에 대해서도 생각 해 볼수 있는 좋은 기회였어요!
  • ?
    3기 2016.03.05 13:57
    직접 보고 배우며 뜻깊은 시간을 보냈네요! 토론도 하고 레크레이션도 하면서 학생들은 많은것을 배워갔을거에요. 특히 토론대회는 학생들이 직접 생각하고 자신의 의견과 견해를 밝히는 자리니까, 더욱 유익했을거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토론을 많이 접해볼 수 있는 사회는 아니잖아요. 가끔씩, 일년에 한 두번 할까말까 하는데, 우리나라의 안보과 통일, 외교 등의 주제로 토론을 하는 것 자체가 조금을 어렵고 어색했을듯 해요. 그래도 행사의 취지가 학생들에게는 좋은 영향을 주었을듯 합니다 :)
  • ?
    3기이송림기자 2016.03.13 03:48
    경쟁자였던 상대편 팀과 동갑이라 친해지기도 했어요ㅎㅎ 1박 2일로 진행되었던 대회라 많은 친구를 사귈 수 있었던거 같아요!
  • ?
    3기전재영기자 2016.03.09 21:53
    매년 학교에서 두번 정도의 토론대회가 열리는데, 한번도 도전할 용기를 내지 못했어요. 나라사랑에 대한 주제로 자신들의 의견을 펼쳐나아간 학생들이 대단하네요. 직접 토론하며 경험한 것이 좋은 경험이 되었을 것 같아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이송림기자 2016.03.13 03:48
    토론대회 준비하면서 많은거 배우게 되고 좋은거 같아요ㅎㅎ 올해는 꼭 대회에 참가하시길 바랄게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끊임없이 흐르는 작가, 한강 file 2016.03.23 김초영 5166
예비 선교사들, 3월 16일 친목과 교육 가져 file 2016.03.22 최선빈 4902
학교 별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인기 file 2016.03.22 조하은 7054
잠자는 숲속의 중력파 1 file 2016.03.22 김준영 4697
미래 산업, 네이버는 무엇을 준비하고 있나 file 2016.03.22 김준영 5186
누구나 살고 싶은 도시 1위 '주토피아'! 2 file 2016.03.21 김민지 7010
부천시민 여러분, 나무 심으러 오세요! file 2016.03.21 백재원 3763
1919년 3월 1일 , 그날의 함성이 우리에게 닿는 날 file 2016.03.21 한지혜 5210
다함께 즐기는, 보라매 청소년 수련관 '동아리 인준식' file 2016.03.21 이은경 6297
폐쇄된 놀이공원, 활력을 되찾다! file 2016.03.21 박지혜 9448
2016 프로야구 시작 전 몸풀기 하고 가세요~(롯데자이언츠) file 2016.03.21 김규리 5927
기자가 되고 싶다면? '스포트라이트' 처럼! file 2016.03.21 김지현 4856
드라마 태양의 후예 ‘우르크’ 실제 장소가 아니다?! file 2016.03.21 심가은 4903
작지만 큰 나라, 대만 3 file 2016.03.21 조혜온 7237
'요즘 핫하지 말입니다'...'태양의 후예'의 이모저모 file 2016.03.21 이채은 5212
독도 체험관, 서울에서 독도를 만나다 file 2016.03.21 이소민 5120
청소년들의 색다른 경험-보라매청소년수련관 동아리인준식과 발대식 file 2016.03.21 김민지 5471
우리들의 뷰티시대 2 file 2016.03.20 조선민 5193
안쓰는 물건 팔고, 기부도 하고. 일석이조! 재활용장터, '보물섬' 1 file 2016.03.20 문수연 5931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 우리는 잊어서도 안 되고, 잊을 수도 없다. 2 2016.03.20 이승윤 4286
꽃피는 하늘 아래, 서울과 새롭게 만나다 file 2016.03.20 민원영 4085
리본 공예, 장애인 마음도 환하게 비춰주다 file 2016.03.20 김현구 5259
이런 시를 아시나요? 1 file 2016.03.20 백소예 6842
[해외특파원 뉴스] Discover India: 인도 탐방기 file 2016.03.20 이지선 3648
잘나가는 영화들의 잘나가는 이유! 3 file 2016.03.20 이봉근 4972
'데이 마케팅'에 가벼워지는 지갑 2 file 2016.03.20 3기김유진기자 4887
청소년에게 날개를 달아주다! '부평구청소년수련관 자치조직 발대식' file 2016.03.20 박소윤 4781
조선시대로 시간여행!! 무예24기!! 1 file 2016.03.20 박성우 5933
참 언론의 참 기능, 영화 <스포트라이트> 2 file 2016.03.20 임하늘 4931
어스아워(Earth Hour), 지구를 위한 첫걸음 3 file 2016.03.19 박하연 4568
청소년의 건전한 놀이시설, 인천학생교육문화회관 file 2016.03.19 최찬영 5671
훈훈한 네티즌들의 선행, 백범 김구 선생의 정신을 기리며 2 file 2016.03.19 전지우 5650
우리의 여가시간, 무엇으로 보내고 있을까? 2 file 2016.03.19 신경민 5485
내가 다녀온 오키나와 file 2016.03.19 정송희 4740
부산 마을버스 신형 단말기 설치 중 file 2016.03.19 박성수 9238
SNS.. 그 편리함 속 숨겨진 역기능 4 file 2016.03.18 김주영 7684
tvN 인기드라마 '시그널'의 방송종료 5 file 2016.03.18 김윤정 5696
우리의 비극적이고 아름다운 역사들, 서대문형무소역사관. 4 file 2016.03.17 최찬미 5341
청소년들의 논문 Project Together! 3 file 2016.03.15 이지웅 5220
취미, 이제는 즐거움과 집중력의 두마리 토끼를 잡다 4 file 2016.03.13 이지수 5520
대구 세계화를 위한 청소년 연합, 시내 캠페인을 성황리에 마치다 8 file 2016.03.13 장보경 5450
3월, 새로운 시작의 달, 학생들을 위한 선물 4 file 2016.03.13 최서영 4382
'희움일본군위안부역사관'에 다녀오다. 2 file 2016.03.13 권은다 5538
2016 K리그 클래식 개막, 8개월간의 대장정 시작 2 file 2016.03.13 한세빈 4760
독도 사랑 필통을 만들다!!(하늘고등학교 한방울 봉사단) 6 file 2016.03.13 김강민 5610
[곰이 문 화과자] ' 3월 ' 문화행사 A to Z 2 file 2016.03.13 박서연 5806
Happy Walking, 금천 한가족 건강 걷기대회 2 file 2016.03.12 김혜린 5382
다문화 어린이와 함께하는 예능 발표회 보셨나요? 4 file 2016.03.12 이서연 455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2 63 64 65 66 67 68 69 70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