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제88회 아카데미 시상식,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남우주연상 수상

by *** posted Feb 29, 2016 Views 1078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제88회 아카데미 시상식,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남우주연상 수상>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드디어 남우주연상 수상 그리고 짤막한 수상 정보까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jpg

[이미지 제공=일요신문 이수민 기자,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제88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남우주연상을 수상했습니다.


28일(현지)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 극장에서 제88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진행되었습니다. 아카데미상은 오스카상이라고도 하며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 협회가 주최하는 명실상부 미국 최대의 영화상입니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한국인 최초로 이병헌이 시상자의 자격으로 참여하면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무엇보다도 유독 오스카상 남우주연상과 호연이 없었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면서 더욱 더 화제가 되었습니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반듯한 외모와 뛰어난 연기력을 인정 받아왔습니다. 무엇보다도 영화 <타이타닉>에 출연해 한국의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리고 선상 프로포즈를 유행시킨 장본인이기도 합니다. 그가 남우주연상 후보에 이르기만 4번. 하지만 아쉽게도 늘 '후보'에만 그치고 말았습니다. 이에 많은 팬들이 그의 오스카상 수상을 염원하고 있던 중 드디어 남우주연상을 수상하게 되었습니다. 간절히 바란 상이었던 만큼 그 감회가 새로울 것 같습니다.


그는 영화 <레버넌트 : 죽음에서 돌아온 자>를 통해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습니다. 이 영화는 1820년대 사냥꾼 휴 글래스가 곰의 습격을 받은 후 동료에게 배신 당해 아들을 잃고 자신 또한 버림받은 채 살아돌아와 복수를 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레오나르도는 모 프로그램 인터뷰를 통해 "이 영화에는 자연과 인간의 관계와 인간이 자연에 미친 영향, 인간의 욕심, 인디언 문화의 소멸이 담겨 있다"며 "인내의 삶이 주된 이야기인 데 자신 앞의 역경을 딛고 앞으로 나아가려는 휴 글래스의 생존 경험과 불굴의 의지가 담겨있다"고 말했습니다.


남우주연상 발표를 통해 그의 이름이 호명되자 시상식 참가자들은 일제히 일어나 기립박수를 통해 그의 수상을 축하했습니다. 남우주연상을 받으면서 디카프리오는 "우선 아카데미에 감사드린다"며 "이번 영화를 통해 훌륭한 스태프 그리고 배우들과 함께 해 기뻤고, 타 후보자들도 훌륭한 연기를 펼쳤기에 그들 모두에게 존경하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습니다. 또한 누리꾼들은 "그(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16년 전 부터 남우주연상 수상소감을 준비했을 것"이라며 역시 함께 축하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3기 송채연 기자]

일요신문 이수민 기자님의 허락을 받고 사용한 사진입니다.


▼2016년 제88회 아카데미 시상식 수상 정보


이번 오스카상에서 영화 <매드맥스 : 분노의 도로>가 무려 5관왕을 차지했습니다. 이어서 <레버넌트 : 죽음에서 돌아온 자>가 3관왕을 차지했습니다. 그리고 이 뒤를 <스포트라이트>가 2관왕으로 바짝 뒤좇고 있습니다. 또한 감독상은 스포트라이트가 받는 영광을, 남우주연상은 <레버넌트>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여우주연상은 <룸>의 브리 라이슨이 수상하였습니다. <매드맥스>는 미술상, 의상상, 편집상, 분장상, 음향믹싱상을 수상했습니다.


 작품상 : 스포트라이트 - 토마스 맥카시/ 남우주연상 :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 -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여우주연상 : 룸 - 브리 라슨/ 남우조연상 : 스파이 브릿지 - 마크 라이런스/ 여우조연상 : 대니쉬 걸 - 알리시아 비칸데르/ 감독상 : 레버넌트 : 죽음에서 돌아온 자 -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각본상 : 스포트라이트 - 토마스 맥카시외 1명/ 각색상 : 빅쇼트 - 아담 맥케이 외 1명/ 촬영상 : 레버넌트 : 죽음에서 돌아온 자 -엠마누엘 루베즈키/ 미술상 : 매드맥스 : 분노의 도로 - 콜린 깁슨/ 의상상: 매드맥스 : 분노의 도로 - 제니 비번/ 편집상 : 매드맥스 : 분노의 도로 - 마가렛 식셀/ 시각효과상 : 엑스 마키나 - 앤드류 화이트허스트 외 3명/ 분장상 : 매드맥스분노의 도로 - 레슬리 반더월트/ 주제가상 : 007 스펙터 - Writnig's On The Wall/ 음악상 : 헤이트풀8 - 엔니오 모리꼬네/ 외국어영화상 : 사울의 아들- 라즐로 네메스/ 단편영화작품상 : 말더듬이 -벤자민 클리어리/ 단편애니메이션작품상 : 곰 이야기 - 가브리엘 오소리오/ 장편애니메이션작품상 : 인사이드 아웃 - 피트 닥터/ 단편다큐멘터리상 : 어 걸 인 더 러버 : 더 프라이스 오브 포기브니스 - 샤민 오바이드-차노이/ 장편다큐멘터리상 : 에이미 - 아시프 카파디아/ 음향믹싱상 : 매드맥스 : 분노의 도로 - 그렉 루들로프 외 1명/ 음향 편집상 : 매드맥스 : 분노의 도로 - 마크 A. 맨기니 외 1명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전재영기자 2016.03.01 22:12
    4번이나 남우주연상의 후보에 올랐지만 모두 후보에서 그쳤지만, 올해에는 남우주연상의 주인공이 되셨다니 대단하세요. 기사를 통해 수상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어서 좋았어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
    3기정가영기자 2016.03.01 23:31
    항상 아카데미와는 인연이 없던 디카프리오였는데 이번에 받았다니 너무 축하해주고 싶네요!
    잘 읽었습니다~
  • ?
    6기강예린기자 2016.03.02 11:24
    이번에 남우주연상의 주인공이 디카프리오였군요!! 정말 축하해드리고 싶네요!!
    기사 감사합니다!!
  • ?
    3기 2016.03.05 14:15
    레버넌트가 남우주연상을 가져다주었다니, 작품에 대한 애정과 열정이 어떠했을지 예상이 갑니다. 후보에만 오르고, 정작 수상을 하지는 못했지만.. 계속 노력을 하셨기 때문에 이번의 상을 받았을거 같네요. 포기 없이 노력한 대가를 이번의 상으로 인정받게 된점이 매우 멋진거같아요.
  • ?
    3기김윤정기자 2016.03.05 18:10
    정말 멋진 배우인 것 같아요. 남우주연상을 받을 충분한 자격이 있다고 생각해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이의진기자 2016.03.05 21:10
    언제나 시상과는 인연이 없어 안타깝다라는 소리를 들어왔던 디카프리오인데 드디어 받게 되어 참 좋은 일아라는 생각이 드네요. 이번에 수상 소감에서 여러번 받지 못해서 아쉽다라는 말을 하는 것이 아닌 자신의 영화의 의미와 환경보호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것을 보면서 참 멋있는 배우이자 사람이라는 생각을 했던 것 같아요. 이렇게 좋은 정보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
    3기이세빈기자 2016.03.11 02:48
    저는 디카프리오의 수상소감이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화성 효 마라톤 대회 그열정의 현장 속으로 file 2016.05.29 신수현 4507
경험을 통한 학습의 필요성 file 2016.05.29 김지원 5053
서울환경영화제, 광화문을 초록색 물결로 물들이다 1 file 2016.05.28 오지은 5018
수학여행 보고서 file 2016.05.28 이서연 9066
'서울환경영화제' 성공리에 막을 내리다 1 file 2016.05.28 임선경 4099
전농로 벚꽃 축제, 외국인도 즐기고 싶어요! file 2016.05.28 임주연 4413
동남아시아의 빈부 격차, 과연 해결이 가능할까? 1 file 2016.05.28 임주연 5704
부천시 석왕사 연등축제 성료 file 2016.05.28 백재원 4408
지구촌이 한마음 한뜻으로 벌이는 즐거운 축제 file 2016.05.27 박가영 3323
책가방 대신 카메라를 메고 교실 밖으로 나온 여고생 슬구를 아십니까? 2 file 2016.05.27 김윤정 4295
변화를 향한 목소리!, 제13회 "서울환경영화제" 폐막 file 2016.05.26 신재윤 3676
2016년 공정무역 축제를 다녀오다 2 file 2016.05.26 이지은 3860
소신을 실천으로! 서산학생자치연합동아리 '너나들이' 1 file 2016.05.25 김승원 8564
제 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26 강지희 3528
제 13회 서울환경영화제가 열리다! 2 file 2016.05.25 강예린 3743
뜨거웠던 오월의 그날을 우리는 이렇게 기억해요! ? 제 16회 518마라톤대회 file 2016.05.25 오지은 3920
기성용의 현재날씨는 '구름많음'입니다.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총결산 ?기성용] file 2016.05.25 이진호 4006
서울삼육고등학교배 축구대회 개최! 2016.05.25 임은석 4122
서울의 이색 대회 '멍때리기 대회' 1 file 2016.05.25 최찬미 4438
느낌이 있는 방송? 설움이 있는 방송! 2 file 2016.05.25 이세빈 4686
쉽게 읽히고 강하게 와닿는 작가 박완서 1 file 2016.05.25 박정선 4201
5월 5일 어린이날, 꿈 키움 축제 현장 file 2016.05.25 류보형 4521
압구정중학교 영자신문반 살리기 프로젝트 file 2016.05.25 박지우 5714
세종대왕 탄생일을 아시나요? 1 file 2016.05.25 강기병 6002
세상을 변화시키는 윤리적 소비, 공정무역 file 2016.05.25 김태경 4939
[5.17~5.19] '약속의 땅 포항' 삼성, 한화에 위닝시리즈 1 2016.05.25 백소예 3928
양평 속 하늘, '천사의 집' file 2016.05.24 조혜온 6735
현대인들의 운동부족,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6.05.24 김나연 10795
놀자 페스티벌에서 놀자!! file 2016.05.24 김보현 4637
새로운 전략만이 살아 남는다 file 2016.05.24 박지윤 4251
왓챠, 새 스트리밍 서비스의 장을 열다 3 file 2016.05.24 이지원 7358
어서와, 펜팔은 처음이지? file 2016.05.24 김은진 5148
마지막을 장식하다 2016.05.24 김지현 3890
부산 세계인과 함께하는 어울마당 개최 file 2016.05.24 노태인 3921
아듀 경기도차세대위원 16기 그리고 새로운 발걸음을 내딛은 경기도차세대위원 17기 file 2016.05.24 송윤아 3680
이해찬 선거사무소 조상호 실장을 만나다 file 2016.05.23 최선빈 4290
당신의 역사 상식 수준은? 2 file 2016.05.23 이민정 3872
부처님 오신날 우리들의 시민의식 1 file 2016.05.23 신동현 3847
포항의 경제 중심지, 죽도시장으로 오이소! file 2016.05.23 권주홍 6380
나라 사랑 캠페인, 그리고 애국 file 2016.05.23 이지웅 4006
수원에서 하나된 다문화 가족들!!! file 2016.05.22 박성우 6960
제 2의 윤동주를 찾는다! 제 9회 구로구민백일장 file 2016.05.22 백현호 3403
외국인 연수자들에게 뜻 깊은 시간을 선사하자 KOICA 학생도우미 봉사단 file 2016.05.22 최윤철 5229
오늘따라 더 행복한 소리가 들렸던 것 같은 그 곳, '프란치스코의 집' file 2016.05.22 심세연 6222
여주의 자랑, 제 28회 여주도자기축제 file 2016.05.22 최서영 4840
5.18의 정신, 하나로 달리는 마라톤 file 2016.05.22 3기김유진기자 4166
2016년 트렌드, 정교한 감각과 평범함의 향연 file 2016.05.22 한세빈 5523
자연과 먹거리, 13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6.05.22 김현승 394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3 64 65 66 67 68 69 70 71 72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