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오늘 엄마가 죽었다. 아니, 어쩌면 어제. 모르겠다.'

by 11기김민경기자 posted Sep 30, 2019 Views 362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90911_00081494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김민경기자]


알베르 카뮈는 프랑스의 소설가이자 극작가이다. 1942년, '이방인'을 발표하여 칭송을 받으며 문단의 총아로 떠올랐다. 이방인 이외에도 '시지프의 신화', '칼리굴라', '페스트' 등의 작품을 남겼다. 그중에서도 이 글에서 소개할 책은 '이방인'이다.

'이방인'은 사전적 의미로 이스라엘 백성이 자국민 이외의 타민족을 가리켜 일컫던 표현이다. 알베르 카뮈가 '이방인'을 통해 독자에게 전달하려는 메시지가 무엇일까? 우린 이 책을 읽고 개개인의 생각으로 유추해볼 수 있다.

이 책의 첫 구절 '오늘 엄마가 죽었다. 아니, 어쩌면 어제. 모르겠다.' 이 충격적인 문장은 우리에게 묘한 긴장감을 주었다. 다소 지루할 수 있는 서론 부문을 빠르게 전개함으로써 한국인의 정서와 잘 맞았기 때문에 이 전에 이 소설이 아니더라도 이 구절을 들어본 사람들이 꽤 있을 수 있다. 


KakaoTalk_20190911_00081137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김민경기자]


본론으로 돌아와서 이 소설의 주인공인 뫼르소는 어머니의 부고에도 무덤덤하게 받아들였다. 뫼르소의 주위에서는 도리에 어긋났음에 대해 혀만 찰 뿐, 이후 어떤 풍파를 몰고 올지 알기 전까지 이 일은 그들에게 대수로운 일은 아니었다.

주인공 뫼르소는 어느 날 아랍인을 총 네발로 쏴 죽였다. 그리고 재판장에서 뫼르소가 총을 쏜 이유를 말하라 했을 때 그는 "태양이 너무 밝았기 때문입니다."라는 어처구니없는 이유를 대었다. 이런 이해할 수 없는 그의 행동과 언행은 독자의 눈길을 한순간도 놓지 않았다.

부조리에는 두 가지 뜻이 있는데 하나는 일반적으로 쓰이는 '이치나 도리에 맞지 않음.'이고 철학적인 의미로는 '인생의 무의미 또는 절망적인 한계 상황.'이다. 이 작품의 배경인 알제리는 세계 2차대전으로 벨에포크 시대가 열리고 사회적으로 혼란스러운 데다가 식민 지배를 받고 있는 상황이었다. 식민지라는 극한의 상황에서 삶의 의미를 잃고 무념무상의 상태였던 것은 아닐까 우리는 짐작할 수 있다. 부조리에 맞서는 카뮈 소설의 신선한 형태는 소설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추천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1기 김민경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전북 현대 모터스 6번째 우승의 별을 달아라! file 2018.10.29 김수인 2496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에서 '키즈 바이오 사이언스 페스티벌' 열려 2017.05.20 박은서 2496
'2020 법무부 웹툰공모전' file 2020.05.11 이채원 2492
감정, 너 어디서 왔니? 4 file 2019.10.16 윤지현 2492
한국 영화산업, 세계로 나아가나 2017.08.11 김정환 2489
우리 모두가 경축해야 하는 국경일, 광복절 1 file 2018.08.20 유하늘 2486
새로운 미래를 여는 '제21회 대한민국과학창의축전' 2017.09.01 이주현 2483
여러분에게도 드립니다 file 2017.05.24 윤연섭 2483
생명을 살리는 치안드론 file 2018.11.05 손준서 2481
우주를 체험하다, 대전시민천문대 2017.09.19 정민경 2476
400만을 사로잡은 디즈니 매직 3 file 2017.04.16 김다빈 2475
송강호·유해진 주연 ‘택시운전사’ 3주 연속 예매순위 1위 달성 3 file 2017.08.17 디지털이슈팀 2472
따듯함과 복이 흘러 넘치는 천생연분 마을 2017.05.25 김동주 2469
어스아워 2017: 60분동안 불을 끄고, 생명을 켜다. file 2017.03.25 조윤수 2468
그 사태를 겪은 사람들은 덜 서러워야 눈물이 나온다고 말한다 2018.11.09 하예원 2467
몽골, 이토록 아름다운데 한 번쯤은 가봐야 하지 않겠어? 2 2020.01.22 조하은 2466
삼성전자, 게이밍 특화 노트북 ‘오디세이’ 라인업 확대 file 2017.07.17 온라인뉴스팀 2466
음악PD 정재일의 특별한 나라 사랑 file 2019.03.13 장혜원 2461
광복절, 안성에서 그들을 기억하다 1 file 2018.08.27 안정섭 2459
즐거울 것 같았던 여행, 돌아온 것은 악행 1 file 2017.03.27 정진하 2457
수원시 청소년의회에서 청소년도 정치를! file 2019.07.19 임유진 2456
101명에 대한 사랑은 무엇일까 file 2017.07.23 하은지 2456
이제 석탄은 그만!...'2017 Break Free 석탄그만!' file 2017.04.02 곽노경 2454
영그림틴을 통해 돌아본 재능기부의 의미 1 file 2019.01.23 양윤서 2453
WORLDCUP IN KOREA 2 file 2017.03.12 박승재 2453
가깝고도 먼나라 일본으로 4 file 2017.03.29 고아연 2452
랜섬웨어, 그 대책은? file 2017.05.22 조유림 2450
앞으로의 미래는 청소년이 앞장선다! 1 file 2019.01.28 심화영 2449
2019 양산웅상회야제 file 2019.06.03 김서현 2447
우리가 아는 일식 정말 개기일식뿐일까 file 2019.06.03 김가영 2441
공휴일 아닌 기념일, 그 의미는 알고있니? file 2017.07.25 장서윤 2439
버거킹, 프리미엄 와퍼 3종 7일 간 할인 판매 file 2017.08.21 디지털이슈팀 2436
봄으로 물든 한국 file 2017.05.25 김수민 2432
봄철 나들이 방해꾼 미세먼지 file 2017.04.24 조희경 2432
137년 vs 14년, 한 맺힌 팀들의 대결…UCL 결승 6월 1일 개최 file 2019.05.31 권진서 2430
장난감 '빌려 쓰세요' file 2017.07.24 이세희 2427
차세대 항공기 보잉787 file 2017.03.17 신준영 2425
담양군 청소년 문화의집의 학습동아리 S·C·P 운영 file 2019.10.30 조미혜 2423
연휴기간에도 인기폭발 '스마트 디바이스 쇼 2017' 2 file 2017.08.16 이수현 2423
장마철, 불청객이 온다! 2017.09.08 이은지 2422
2019 Asian Science Camp file 2019.09.02 백윤하 2421
BTS, 美 스타디움 투어를 마치다 1 file 2019.05.30 최유민 2421
사전투표, 이렇게 한다! file 2017.04.25 이태연 2421
중학생들이 모여 만드는 봉사의 소리 '맴맴' file 2017.03.22 임해윤 2420
백년의 빛과 천년의 소리가 만나 울려 퍼지다. file 2017.09.11 김현지 2415
어깨동무가 필요한 장애와 비장애-함께 사는 세상- file 2017.05.25 김주영 2414
야구로 하나 된 광주 file 2017.07.24 최유정 2412
72년 전 그 날을 아로새기다.......제72주년 광복절 기념식 2017.08.29 김유림 240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3 64 65 66 67 68 69 70 71 72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