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오늘 엄마가 죽었다. 아니, 어쩌면 어제. 모르겠다.'

by 11기김민경기자 posted Sep 30, 2019 Views 187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90911_00081494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김민경기자]


알베르 카뮈는 프랑스의 소설가이자 극작가이다. 1942년, '이방인'을 발표하여 칭송을 받으며 문단의 총아로 떠올랐다. 이방인 이외에도 '시지프의 신화', '칼리굴라', '페스트' 등의 작품을 남겼다. 그중에서도 이 글에서 소개할 책은 '이방인'이다.

'이방인'은 사전적 의미로 이스라엘 백성이 자국민 이외의 타민족을 가리켜 일컫던 표현이다. 알베르 카뮈가 '이방인'을 통해 독자에게 전달하려는 메시지가 무엇일까? 우린 이 책을 읽고 개개인의 생각으로 유추해볼 수 있다.

이 책의 첫 구절 '오늘 엄마가 죽었다. 아니, 어쩌면 어제. 모르겠다.' 이 충격적인 문장은 우리에게 묘한 긴장감을 주었다. 다소 지루할 수 있는 서론 부문을 빠르게 전개함으로써 한국인의 정서와 잘 맞았기 때문에 이 전에 이 소설이 아니더라도 이 구절을 들어본 사람들이 꽤 있을 수 있다. 


KakaoTalk_20190911_00081137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김민경기자]


본론으로 돌아와서 이 소설의 주인공인 뫼르소는 어머니의 부고에도 무덤덤하게 받아들였다. 뫼르소의 주위에서는 도리에 어긋났음에 대해 혀만 찰 뿐, 이후 어떤 풍파를 몰고 올지 알기 전까지 이 일은 그들에게 대수로운 일은 아니었다.

주인공 뫼르소는 어느 날 아랍인을 총 네발로 쏴 죽였다. 그리고 재판장에서 뫼르소가 총을 쏜 이유를 말하라 했을 때 그는 "태양이 너무 밝았기 때문입니다."라는 어처구니없는 이유를 대었다. 이런 이해할 수 없는 그의 행동과 언행은 독자의 눈길을 한순간도 놓지 않았다.

부조리에는 두 가지 뜻이 있는데 하나는 일반적으로 쓰이는 '이치나 도리에 맞지 않음.'이고 철학적인 의미로는 '인생의 무의미 또는 절망적인 한계 상황.'이다. 이 작품의 배경인 알제리는 세계 2차대전으로 벨에포크 시대가 열리고 사회적으로 혼란스러운 데다가 식민 지배를 받고 있는 상황이었다. 식민지라는 극한의 상황에서 삶의 의미를 잃고 무념무상의 상태였던 것은 아닐까 우리는 짐작할 수 있다. 부조리에 맞서는 카뮈 소설의 신선한 형태는 소설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추천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1기 김민경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매화마을과 화개장터, 꽃축제로 봄을 알리다 file 2019.03.29 천서윤 1687
알아두면 쓸데 있는 신기한 각국의 설날 문화 2 file 2019.02.19 이소영 1684
생명을 살리는 치안드론 file 2018.11.05 손준서 1681
항공우주에 미친 청년들, '꿈의 엔진을 만들다!' file 2019.03.18 김채현 1678
호주 캔버라에서 만난 제1차 세계대전에 담긴 양귀비 1 file 2019.02.18 권세진 1672
조정래 작가와 직접 만나는 시간 … "태백산맥 북 토크" file 2018.11.26 심근아 1669
일본의 음식 여행 4 file 2019.07.08 이지수 1664
한국만화박물관을 다녀와서 2 file 2019.02.14 강재욱 1663
2019 K리그 개막전이 열리다 file 2019.03.20 박상은 1660
당신의 미래는 안녕하십니까 2017.03.17 최용준 1659
100만 명이 다녀간 ‘2019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 file 2019.10.25 조햇살 1658
세계 환경의 날, 재활용 쓰레기의 재탄생 ‘업사이클링’ file 2019.06.07 이채은 1654
유익한 과학 캠프 file 2017.07.25 차유진 1653
맛있으면 0칼로리?! 눈과 입이 호강하는 서울디저트페어! 2 file 2019.02.26 최승연 1652
제 5회 소프트웨어 사고력 올림피아드 file 2019.06.17 고은총 1643
신태용 호, 러시아를 향한 걸음 2 file 2017.08.23 정재훈 1641
MBN Y 포럼, 2030년도의 미래 인재들에게 글로벌 멘토링을 전하다! file 2019.02.13 배연비 1641
주관적인 KITAS 2017 TOP3 2017.08.30 권윤주 1640
뜨거운 태양을 피해 ‘해질녘에 듣는 도란도란 한옥마을 이야기’ file 2018.08.27 김수인 1640
HI! 프리스틴 꽃길만 걷자! 프리스틴 file 2017.03.30 정민석 1638
어르신들을 향한 사랑과 정성을 담은 급식 봉사, 우리 모두 함께해요! file 2017.03.19 송채은 1636
다채로운 과학체험의 향연, 제41회 사이언스데이 file 2018.10.26 명소윤 1636
무더위를 날려버릴 불꽃들의 향연 file 2017.07.25 주은채 1633
서대문독립민주축제, 역사가 살아 숨 쉬는 곳 file 2019.08.19 노주영 1632
바둑의 신, 알파고 file 2017.07.20 윤정원 1629
<죽이는 화학> 애거서 크리스티는 어떤 독약을 사용했을까 1 file 2019.02.27 양지윤 1624
수원 화성행궁 야간 개장 file 2019.09.16 신승우 1620
봉사동아리, 볼트를 만나다 file 2017.07.18 이주현 1619
6·25 전쟁의 최대 격전지, '백마고지'에 다녀오다 1 file 2019.02.22 차가연 1616
STADIA 혁신인가, 꿈일 뿐인가? 2 file 2019.04.10 방재훈 1614
인류의 위대한 재산 file 2017.07.26 김하은 1612
2019 세계 뇌주간 행사 '뇌로 떠나는 여행' 광주 개최 file 2019.03.28 유수진 1608
스포츠의 이모저모 file 2017.07.23 최민규 1607
숨어있던 환경 팅커벨! 1 file 2017.08.25 김나연 1607
우리 역사가 깃든 장소, 오죽헌 2019.09.09 김혜진 1606
하쿠나 마타타. 지금 시작하라! - MBN Y 포럼 2019 개최 file 2019.02.18 임가영 1601
후회 없는 사랑, <목련 후기> 2019.05.13 김서연 1600
3.1운동 100주년, 나라사랑 걷기대회 file 2019.03.22 김기혁 1598
우리 서해 바다,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file 2017.03.26 송인준 1596
뜨거운 여름, 가족 사랑으로 이겨내다. file 2017.08.22 최연진 1595
영그림틴을 통해 돌아본 재능기부의 의미 1 file 2019.01.23 양윤서 1589
전북 현대 모터스 6번째 우승의 별을 달아라! file 2018.10.29 김수인 1584
가장 필요한 용기 file 2017.03.24 김다빈 1583
여름철 물놀이, 알고 즐기자 ! file 2017.07.24 이윤지 1583
당신의 청춘을 불러드립니다. file 2017.03.26 김다은 1578
우리가 기억해야 할 과거, 광복절 및 정부수립 경축식이 열리다 file 2018.08.20 정아영 1577
'대검찰청' 방문...취조실의 진실? 1 file 2019.02.26 김성운 1577
여행 경비가 부족할 땐 공짜 숙소로 카우치서핑? 2 file 2019.07.17 정지우 157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2 63 64 65 66 67 68 69 70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