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세계 차 없는 날', 다 함께 실천해봐요!

by 4기오시연기자 posted Sep 19, 2016 Views 479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귀성, 귀경길 꽉막힌 도로..' 등의 신문기사를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연휴때는 많은 사람들이 차를 통해 고향으로 이동하면서 고속도로든 국도든 차가 길게 줄 서있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한다. 비단 연휴 때 뿐만이 아니다. 요즘에는 집 앞 주차장에 나가 봐도 차가 가득가득 하고 길거리에 나가보면 많은 차들이 씽씽 달리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 차들은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에 얼마나 큰 악영향을 끼치고 있으며 이를 막기 위해서 어떤 노력들이 이루어지고 있을까?


 올 봄에는 미세먼지도 아닌 초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했다. 황사와 함께 대한민국을 덮친 초미세먼지는 많은 환절기 환자를 발생시켰고, 앞을 볼 수 없을 정도의 뿌연 하늘을 만들어냈다. 이런 미세먼지 문제가 오직 중국의 사막에서부터만 원인이 되는 것일까.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알고 있지만 답은 '절대 아니다'이다. 대기 오염 물질의 80% 이상은 바로 자동차의 배기가스가 차지한다. 게다가 배기가스는 지구온난화의 주범이기도 하다. 세계적으로 가장 큰 문제인 지구 온난화는 자연을 파괴하고,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는 것을 넘어서 한 국가에 위협을 주기까지 하며 위력을 키워나가고 있다. 이런 현상을 더욱 가속화하는 것이 바로 자동차의 배기가스라는 것이다.


 그렇기에 세계에서는 9월 22일을 '세계 차 없는 날'로 운행하여오고 있다. 시작은 프랑스의 라로쉐시라는 곳이었다. 라로쉐시에서는 교통량을 줄이고, 환경오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도심에서 자동차를 이용하지 말자'는 캠페인을 벌였고, 이는 곧 프랑스 전체로 퍼지게 되었다. 이 운동이 확대되어 2001년에 9월 22일이 '세계 차 없는 날'로 정해지게 된 것이다. 이 날에는 전 세계 사람들이 단 하루만이라도 자동차를 타지 않도록 노력하며 여러 캠페인도 함께 한다. 우리나라에서도 '차 없는 날'에는 자가용 대신 자전거를 이용하거나 버스, 지하철 등의 지하철을 이용하도록 권장하며 도로를 막고 문화 행사를 벌이기도 한다.


 하지만 우리나라에는 '세계 차 없는 날'에 대해서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지 않다. 또 알고 있더라도 이를 신청하고 있는 사람들이 거의 없다. 그렇다보니 국내에서 '차 없는 날'의 효과는 극히 미미한 수준이다. 정부에서 적극적인 홍보를 하거나 학생들에게 교육을 시킴으로서 이 캠페인을 널리 알리고, 정말 단 하루만이라도 자동차를 타지 않도록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더 나아가 평소에도 자동차를 타는 것 보다는 대중교통, 자전거를 애용하면서 환경친화적 삶을 살아가도록 해야할 것이다.

 '귀성, 귀경길 꽉막힌 도로..' 등의 신문기사를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연휴때는 많은 사람들이 차를 통해 고향으로 이동하면서 고속도로든 국도든 차가 길게 줄 서있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한다. 비단 연휴 때 뿐만이 아니다. 요즘에는 집 앞 주차장에 나가 봐도 차가 가득가득 하고 길거리에 나가보면 많은 차들이 씽씽 달리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 차들은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에 얼마나 큰 악영향을 끼치고 있으며 이를 막기 위해서 어떤 노력들이 이루어지고 있을까?


 올 봄에는 미세먼지도 아닌 초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했다. 황사와 함께 대한민국을 덮친 초미세먼지는 많은 환절기 환자를 발생시켰고, 앞을 볼 수 없을 정도의 뿌연 하늘을 만들어냈다. 이런 미세먼지 문제가 오직 중국의 사막에서부터만 원인이 되는 것일까.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알고 있지만 답은 '절대 아니다'이다. 대기 오염 물질의 80% 이상은 바로 자동차의 배기가스가 차지한다. 게다가 배기가스는 지구온난화의 주범이기도 하다. 세계적으로 가장 큰 문제인 지구 온난화는 자연을 파괴하고,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는 것을 넘어서 한 국가에 위협을 주기까지 하며 위력을 키워나가고 있다. 이런 현상을 더욱 가속화하는 것이 바로 자동차의 배기가스라는 것이다.


 그렇기에 세계에서는 9월 22일을 '세계 차 없는 날'로 운행하여오고 있다. 시작은 프랑스의 라로쉐시라는 곳이었다. 라로쉐시에서는 교통량을 줄이고, 환경오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도심에서 자동차를 이용하지 말자'는 캠페인을 벌였고, 이는 곧 프랑스 전체로 퍼지게 되었다. 이 운동이 확대되어 2001년에 9월 22일이 '세계 차 없는 날'로 정해지게 된 것이다. 이 날에는 전 세계 사람들이 단 하루만이라도 자동차를 타지 않도록 노력하며 여러 캠페인도 함께 한다. 우리나라에서도 '차 없는 날'에는 자가용 대신 자전거를 이용하거나 버스, 지하철 등의 지하철을 이용하도록 권장하며 도로를 막고 문화 행사를 벌이기도 한다.


크기변환_20160919_173339.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오시연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하지만 우리나라에는 '세계 차 없는 날'에 대해서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지 않다. 또 알고 있더라도 이를 신청하고 있는 사람들이 거의 없다. 그렇다보니 국내에서 '차 없는 날'의 효과는 극히 미미한 수준이다. 정부에서 적극적인 홍보를 하거나 학생들에게 교육을 시킴으로서 이 캠페인을 널리 알리고, 정말 단 하루만이라도 자동차를 타지 않도록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더 나아가 평소에도 자동차를 타는 것 보다는 대중교통, 자전거를 애용하면서 환경친화적 삶을 살아가도록 해야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오시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이은아기자 2016.09.24 00:25
    요즘 학교에서 배우는 수업 주제가 환경에 대해서 많이 나오는데, 실천 해야지 하면서도 행동으로 옮기지 못하는 저를 반성하게 해주는 기사인 것 같습니다. 좋은 내용의 기사, 감사합니다!
  • ?
    3기박지혜기자 2016.09.24 22:21
    환경을 위해 많은 사람들이 '세계 차 없는 날'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실천했으면 좋겠네요~ 좋은 내용의 기사 잘 읽고 갑니다ㅎㅎ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2017 ISU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4 file 2017.02.18 박승미 4579
참된 되살림의 현장, 안양 교복은행 나눔장터 3 file 2017.02.18 김효림 5155
늦지 않았어 지금 시작해 8 file 2017.02.18 소윤지 3893
베스트셀러에서 베스트 영화로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 10 file 2017.02.18 김보미 3713
“입는 과학”… 웨어러블 기기의 시대 2 file 2017.02.17 임수빈 3287
코엑스에서 만나는 전국 방방곡곡 여행지 2 file 2017.02.17 김지아 5255
기부와 소득공제 두 마리 토끼를 한 번에? 1 file 2017.02.17 노유미 3031
[MBN Y포럼] 청춘들의 인생멘토가 되어드립니다! 1 2017.02.17 유가영 2531
알츠하이머를 잘라내다? 2 file 2017.02.17 권지민 2738
드라마 '도깨비' 종영 후에도 인기 여전한 주옥같은 OST 6 file 2017.02.17 정인영 2980
[MBN Y FORUM 2017] 당신의 사전에 '불가능'이란 있습니까? 1 file 2017.02.17 김민준 3267
2017 제주 평화나비콘서트 서포터즈 오리엔테이션 1 file 2017.02.17 김예진 3786
레진엔터테인먼트, 저작권해외진흥협회(COA)와 함께 해외 저작권 침해 대응 예정 1 file 2017.02.17 문정호 3495
세계화, 그것이 문제로다. 2 2017.02.17 허재영 4035
정월 대보름과 발렌타인 데이 10 file 2017.02.17 장서윤 2970
봉사의 참된 의미를 아시나요? 11 file 2017.02.17 염가은 6352
[MBN Y 포럼] '할 수 있다'의 아이콘 박상영 선수의 성공 스토리 들어보시겠어요? 4 file 2017.02.17 황수빈 3343
[MBN Y 포럼] 청춘에게 희망을! 영웅들이 말하는 성공의 비밀 1 file 2017.02.17 곽다영 2546
별이 된 시인, 윤동주 서거 72주기 13 file 2017.02.16 전초현 3082
점 하나의 기적, 블랙 닷 캠페인 9 file 2017.02.16 김효원 3966
“나도 성악가” 부천 소사에서 펼쳐지는 가곡교실 4 file 2017.02.16 김준희 3899
국립김제청소년농업생명체험센터 청소년운영위원회 4기의 첫걸음 3 file 2017.02.16 최희주 3502
나눔 히어로즈가 되어주세요. 4 file 2017.02.16 윤하은 3834
스마트폰으로도 전문가 영상을! 혁신적인 가격의 'Snoppa M1' 3 file 2017.02.16 김지훈 5723
글로벌 시대의 청소년들 모여라! 'UNPM세계시민교육캠프' 5 file 2017.02.16 장채영 2649
기부박수337, 얼어붙은 기부문화를 녹이다. 4 file 2017.02.16 이아영 3364
콘서트와 기부를 통해 사랑을 전한 "BTOB TIME" 11 file 2017.02.15 안효경 4746
국립부산과학관, 지구의 행복 1박 2일 캠프 성공리에 마쳐 5 file 2017.02.15 박서영 4048
[MBN Y 포럼] 영웅들과 함께 할 수있는 단 하루의 시간, 2월 22일 7 file 2017.02.15 오소현 4412
카메라로 세상을 보는 우리는 꿈의학교 '카메라른 든 아이들' 입니다. 6 file 2017.02.15 이승연 3169
부산 기후변화체험교육관 3 file 2017.02.15 전제석 4570
[MBN Y Forum:불가능을 즐겨라!] 영웅들의 이야기 4 file 2017.02.15 김지수 2815
'맛있으면 0칼로리!' 2017 서울 디저트 페어-초코전 열려 14 file 2017.02.14 유현지 5175
일자리와 복지를 한번에! 고용복지플러스 센터 5 file 2017.02.14 서혜준 3424
[MBN Y 포럼] “내 사전에 불가능은 없다” “불가능에 대한 도전만큼 즐거운 일은 없다” 3 file 2017.02.14 전은지 4985
2월 14일 안중근 의사를 기억하자 9 file 2017.02.14 김민주 2915
[MBN Y 포럼] 2030세대의 해법 노트 4 file 2017.02.14 이동우 3427
블락비, 팬들과의 특별한 장소가 되어버린 화정체육관서 4기 팬미팅 'BEEUTIFUL' 개최 7 file 2017.02.14 정상아 5353
2월14일 발렌타인데이보다는 안중근의사를 기억하자!! 15 file 2017.02.14 주건 5218
[MBN Y 포럼] 꿈꾸는 대한민국의 청년들이여, 불가능을 즐겨라! 13 file 2017.02.13 김단비 3174
"봄을 향해 두발로 전진하자!" 환경과 건강 둘 다 지키는 의왕시 '두발로데이' 5 file 2017.02.13 이승연 3864
갓세븐 3주년 팬 미팅 “달빛아래우리”, 추위를 녹이다 8 file 2017.02.13 이지나 3942
당신의 자취방, 안녕하신가요? 14 file 2017.02.13 원효정 5226
기부자님들, 모발기부는 이렇게! 7 2017.02.13 김승연 3937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머릿속이 지식백과로 둔갑하다! 12 file 2017.02.13 김나경 3540
국립부산과학관 정월대보름 맞이해 다채로운 행사 개최 6 file 2017.02.12 양민석 4091
희망꽃이 피어나는 여기는 온고지신 희망 마을, 씨알 봉사단. 6 file 2017.02.12 허지민 4580
[MBM Y 포럼] 청년들이여 꽃을 피우다! 15 file 2017.02.12 염가은 378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5 56 57 58 59 60 61 62 63 64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