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수호랑이 가고 반다비가 온다

by 6기신소연기자 posted Mar 02, 2018 Views 298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년 2월 9일부터 2월 25일까지 개최된 평창 동계 올림픽이 2월 25일 저녁 8시에 시작한 폐회식을 끝으로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 17일간 개최되었던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평창동계올림픽이 막을 내리자, 수많은 사람들이 아쉬운 기색을 감추지 못하였다. 그러나 아직 속상해하기엔 이르다. 수호랑(2018 평창 동계 올림픽 마스코트)이 가고, 반다비(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 마스코트)가 오는 시기가 된 것이다.

평창패럴림픽.PNG

[이미지 제공=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2018년 3월 9일부터 18일까지, 총 열흘간 개최되는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은 참가국·참가선수·금메달 총수에서 역대 최대규모로 치러지게 된다. 49개국에서 570명의 선수들이 참가하게 되며 알파인 스키, 바이애슬론, 크로스컨트리 스키, 아이스 하키, 스노보드, 그리고 휠체어컬링 등 6개의 종목으로 이루어져 있다. 올림픽과 패럴림픽만큼이나 많은 관심과 주목을 받고 있는 마스코트는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 수호랑이 사용된 반면,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에선 반달가슴곰을 모티프로 한 '반다비'가 사용된다. 의지와 용기의 동물로 잘 알려진 반달가슴곰을 패럴림픽의 마스코트로 사용한 이유는 '패럴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들이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도록 이들의 열정을 응원할 수 있는 긍정적인 캐릭터이기 때문'이라고 한다. 

세계인의 축제로 완벽하게 마무리된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전문가들은 대한민국 국민들의 뜨거운 응원과 관심이 없었더라면 이번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은 그리 크게 성장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하였다.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 역시 크게 성장하려면 대한민국 국민의 뜨거운 응원과 관심이 필요하다.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질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 과연 선수들이 어떤 역사를 새롭게 써내려갈지 궁금해진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6기 신소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시간을 파는 상점'-시간의 위대함 1 file 2018.03.14 박채윤 3355
전주 3.13 만세운동 재현행사 2 file 2018.03.14 이정찬 3543
쿨한 그녀들의 화려한 SNS라이프, '언프리티 소셜스타' file 2018.03.13 박선영 3042
만화방과 카페의 화려한 변신 1 file 2018.03.12 유재현 2695
플레이오프 1차전 MVP ‘대한민국 최고의 센터’ 박지수 file 2018.03.12 허기범 3396
KB스타즈 플레이오프 1차전 승리, 챔피언결정전 진출확률 무려 "87.8%" file 2018.03.12 허기범 2586
대구 이월드 별빛벚꽃축제 다가오는 3월24일부터 개최 '벚꽃의 향연' 2018.03.12 김성민 3918
미래가 기대되는 ‘삼성생명 블루밍스’ file 2018.03.09 허기범 2513
강릉에서 느끼는 조선시대 전통문화 file 2018.03.09 마하경 2576
평창과 사랑에 빠지다 2 file 2018.03.09 백예빈 2899
평창 동계올림픽, 그 시작과 성공 file 2018.03.08 이수인 3314
하이원 중학생 원정대의 추억과 교훈 file 2018.03.08 백예빈 2862
[탐구] 물의 부피와 온도 사이의 관계의 수학적 증명 file 2018.03.08 이동훈 6285
2월의 소형 SUV 판매량 순위를 알아보자! file 2018.03.08 정진화 5321
2018 정월대보름 행사를 다녀오다! 2018.03.08 정성욱 2512
삿포로 눈축제를 다녀오다! 2018.03.07 김유리 2812
2018년, 대구의 중심에서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다 file 2018.03.07 정민승 2475
대한민국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 아쉬운 은메달... 남자와 믹스 더블은 아쉽게 예선 탈락... 2 2018.03.06 문준형 2825
무공해 청정 영화, '리틀 포레스트'를 소개합니다 2 file 2018.03.06 김민하 2837
평창 동계올림픽 상품들, 수호랑은 이제... 2018.03.06 정현택 3182
화성시 제암리 3.1운동 순국기념관 99주년 체험행사 개최 file 2018.03.05 이지은 3205
고소한 소통! 행복한 동행! 2018 청주 삼겹살 축제 성황리 개최 file 2018.03.05 허기범 2640
2018 야마하 그랜드피아노페어 ‘피아니스트 강충모 마스터 클래스’를 다녀오다. 1 file 2018.03.05 정효진 5180
2018 평창올림픽, 경기에 대한 해외 반응은? file 2018.03.05 김세현 2400
2018년 청소년경제캠퍼스의 부활을 기다리며... file 2018.03.05 박성은 2104
뉴 챔피언이 되어라! 영웅들의 순탄치 않았던 이야기 file 2018.03.03 김지수 2429
2018 평창올림픽, 그 속에 숨겨진 과학적 원리가 궁금하다면? 1 file 2018.03.03 김응민 4109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적인 마무리 file 2018.03.03 김세빈 2786
바쁜 일상이 시작되기 전 서울의 야경에 취해보자! file 2018.03.03 임진상 2135
코스프레, 이색적인 모두의 문화로 자리매김하다. file 2018.03.03 김진영 2750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축하공연의 열기 고조 file 2018.03.02 박소현 2504
2018 평창 동계올림픽 - 스키점프에 관한 거의 모든 것 2018.03.02 김종원 2584
수호랑이 가고 반다비가 온다 1 file 2018.03.02 신소연 2984
평창 패럴림픽, 이렇게 즐기는 건 어때? file 2018.03.02 이소현 2444
청소년들의 새로운 문화공간, '청소년 클럽' 5 file 2018.03.02 박건목 14227
설 연휴 붐비는 이곳은 화성행궁! file 2018.03.02 서영채 2182
핑크 카펫 길만 걸으세요! file 2018.03.02 김서현 2717
따뜻한 마음, 따뜻한 한끼 file 2018.03.02 정수빈 2228
방송심의, 적절하다고 생각하시나요? - 10대부터 40대 시청자에게 물었다 2 file 2018.03.02 신아진 2725
ITS MUN 4, the finale, 아름다운 마무리를 장식하다 1 file 2018.03.01 김태욱 2360
여성혐오적 의미가 담긴 유행어는 성희롱입니다. 3 file 2018.03.01 홍예림 3820
서대문구 주민이라 행복해요~ 서대문구와 함께 즐기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3.01 박세진 3627
고령화 사회에 맞춰가는 활동 (행복노인돌보미센터) 1 2018.03.01 김서현 2739
학교 종이 땡땡땡 2 file 2018.03.01 김다연 2391
못 다 핀 꽃들의 기록, ‘위안부’ 나눔의 집 방문하다 1 file 2018.03.01 양세영 2495
산업혁명이 또 일어난다고? 2 file 2018.03.01 손정해 2133
평창 패럴림픽 마스코트, '반다비' 2 file 2018.03.01 이가영 3062
'한국식 나이' 폐지하고 '만 나이'로 통일? 1 file 2018.03.01 김서진 602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