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청소년들이 만들어낸 '노란 나비'의 나비효과

by 6기신다인기자 posted Feb 26, 2018 Views 323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0803C0B2-EB02-4A74-BAEE-BC187DDA0ECA.png

[이미지 제공= 노란나비 정다희,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충남에 위치한 한 중학교에서 프로젝트 학습 대회가 열렸다. 1학년부터 3학년까지 모든 학년의 학생들이 자유롭게 참여한 대회로 각 팀마다 주제를 하나씩 선정해 그 주제에 대해 조사를 하고 직접 발표하는 대회이다. 많은 참가 팀들 중에 단연 눈에 띈 팀은 '위안부'라는 주제로 프로젝트 학습 대회에 참여한 '노란나비' 라는 팀이었다.



 처음 이들이 위안부라는 주제로 대회에 참가하여 지도교사를 찾을 때는 많은 교사들이 민감한 주제라며 이를 피했다. 하지만 끝내 담당교사를 찾았고, 그들의 진심이 닿은 건지 프로젝트 학습 대회에서 당당히 금상을 수여하게 되었다.



 이들이 '노란 나비'를 시작하게 된 계기로는 처음에는 사소한 관심이었으나 프로젝트 학습 대회를 통해 이를 실천해보고 위안부 문제를 해결해 보고자 시작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한서희(17) 학생은 "위안부라는 문제에 대해서 평소에 관심이 있었는데 프로젝트 학습 대회에 참가할 수 있는 기회를 얻어서 시작하게 된 거 같아요."라며 말했고, 정다희(17) 학생은 "학교나 교과서에서 자세히 알 수 없는 사회문제들에 관심이 있는 친구들이 모여서 위안부에 대한 사회문제를 해결해 나가자는 마음으로 시작하게 된 거 같아요."라며 계기를 밝혔다.



 '노란 나비'로 활동하며 좋았거나 힘들었던 일에 대해 물었을 때 한서희(17) 학생은 "좋았던 기억으로는 친구들과 함께한다는 게 좋았던 것 같습니다."라며 소감을 밝혔고, 정다희(17) 학생은 "요즘 학교에 작은 소녀상 세우기가 전국적으로 많이 시행되고 있는데, 저희 학교에서도 작은 소녀상을 설치할 수 있도록 노력했지만 많은 문제들로 학교에서 반대 여파가 너무 심해지는 바람에 실패했던 게 가장 힘들지 않았나 생각합니다."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또 마지막으로 전하고 싶은 말을 물었을 때 한서희(17) 학생은 "위안부 문제나 사회 문제에 대해 관심을 많이 가져주셔서 좋은 성과가 나타날 수 있게 도와주세요."라며 말을 전했고, 정다희(17) 학생은 "위안부 문제에 대해 또 세분화해 보면 더 많은 문제들이 옛날에 이루어졌고, 현재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는데 우리 세대들의 더 많은 관심으로 다음 세대 또 다음 세대까지 이러한 문제가 이어지지 않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라며 바람을 전했다.






'노란 나비'를 통해 또 다른 동아리가 만들어졌고, 학생들의 더 많은 관심들이 이어졌다. 처음에는 사소한 관심으로 이뤄낸 성과가 전교생에게 빛을 발하였고, 더 많은 생각들을 모으게 되었다. 미세한 변화나 작은 사건이 추후 생각하지 못한 엄청난 결과로 이어진다는 게 나비효과의 뜻이다. 이들이 뽐낸 작은 날갯짓이 큰 나비효과를 가져왔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신다인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인생은 한 번뿐이다! - 자신의 행복을 중시하는 '욜로' 열풍 1 file 2017.05.24 이지우 4943
서울시교육청 학생참여단, '교육감과의 대화' 개최 1 file 2016.11.12 김혜린 4941
제주 설화, 설문대 할망말고 더 있다? file 2016.07.25 박정선 4939
추억의 음식, 46년 전통 빵집 4 file 2018.03.16 이시환 4934
내 맘 같지 않은 뽑기 기계 2 file 2016.10.27 이은아 4934
청소년들의 꿈이 있는 곳, 여수 국제 청소년 축제! file 2016.08.22 민유경 4932
본질은 잃고,미래를 얻자? 8 file 2017.01.22 신해인 4928
Black Eagles가 부산 하늘에 뜨다 2 file 2019.04.17 김나연 4921
꾸준히 흥행하는 2인극 뮤지컬, 그 매력이 무엇일까? (feat. 쓰릴미, 키다리 아저씨) 2 file 2017.08.09 오희연 4918
훌쩍 다가온 가을, 제철음식은? file 2016.09.25 최서영 4916
우리의 삶을 사랑하는 법, 영화로 배우다 1 file 2016.05.12 황지연 4916
한국은 제2의 영국이였다 file 2016.05.10 이지영 4916
시베리아 횡단 열차 타봤니? 1 file 2019.03.15 정지우 4915
홍수 대피 요령 file 2017.07.25 김가빈 4911
나의 글쓰기 실력을 뽐내라, 31번 째 새얼전국학생/어머니 백일장 열려 1 file 2016.04.24 이준성 4905
2017 마마(MAMA) 시즌의 개막, 라인업부터 눈을 사로잡는다! 2 file 2017.10.27 정현지 4902
중앙고의 수학여행으로 알아보는, Vietnam 1 file 2018.11.05 권오현 4898
'시간을 파는 상점'-시간의 위대함 1 file 2018.03.14 박채윤 4898
새로운 팬덤 문화의 시작, '아미피디아' 4 file 2019.04.03 김여진 4896
흐름 속에 알찬 지식 의왕 철도산업홍보관 1 file 2016.08.24 박도은 4893
대한민국 청소년을 열정으로 불태우게 만들 책 8 file 2017.02.02 옥승영 4892
환전은 무엇일까? file 2019.08.09 송수진 4890
팝콘가격이 영화가격? 2 file 2018.08.08 신효원 4889
제주 ADRF 학생들, 아프리카 어린이들을 위해 모금활동 진행 1 file 2016.08.13 임주연 4884
파주 영어마을에 갔다오다. file 2016.06.09 황지혜 4884
국내 최대 규모의 건축박람회, MBC 건축박람회 file 2017.08.31 최나연 4881
가요계의 봄 file 2016.03.24 이나현 4881
'취약계층, 다문화 가정 어린이들을 위한' 한국-대만 연예인 야구대회 열리다 file 2018.10.23 조다현 4880
'수학'에 무너지는 학생들...원인은? 1 file 2017.05.24 정유림 4880
B1A4 콘서트로 본 올바른 팬덤문화, '기부부스' 1 file 2017.02.25 성주영 4878
거제도, 우리나라 최초의 해저 터널이 만들어진 곳! 1 2017.09.19 김명빈 4877
세상을 조금씩 변화시키고 있는 냄비근성 2 file 2017.03.25 신유나 4877
최초의 유화 애니메이션, <러빙 빈센트> file 2017.11.28 신현민 4874
직접 써본 네이버 ‘스마트렌즈’, 과연 스마트할까? file 2017.07.21 정진미 4874
우리 집에 또 다른 누군가 살고 있다? - [ip카메라 해킹] 6 file 2017.05.07 신예진 4874
'기부박수 337', 스타들의 뜻 깊은 기부 릴레이 1 file 2017.05.16 고주연 4868
봄 향기 넘치는 넘치는 국립김제청소년농업생명체험센터에서 열린 2017년 쌀로별 가족캠프 file 2017.04.04 최희주 4868
마음이 따뜻해지는 어버이날 2 file 2016.05.09 3기전재영기자 4868
시각, 청각을 잠시도 방심할 수 없는 영화 '장산범' file 2017.09.06 신현지 4867
웃음짓는 청년상인, 살아나는 전통시장 1 file 2016.08.25 류지석 4865
느낌이 있는 방송? 설움이 있는 방송! 2 file 2016.05.25 이세빈 4865
방탄소년단, 컴백 첫 주 음악방송 '1위 올킬' 1 file 2018.06.01 성효진 4859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혼성계주' 정식종목 채택 file 2018.08.03 정재근 4856
국립서울현충원에서 '호국보훈백일장 및 그림그리기 대회' 열려 file 2017.05.20 이나영 4852
영화 ‘피터 래빗’ 시사회 성황리에 개최..허팝·나하은 등 참석 file 2018.05.08 디지털이슈팀 4848
C++과 게임개발의 밀접한 관계 C++ Korea와 함께하는 제3회 마이크로소프트 멜팅팟 세미나 4 file 2017.02.26 하민준 4848
그들을 만나다, 유일한 배우와 이현우 무대감독! 4 file 2017.01.22 조수빈 4847
천헤의 속살, 천지연 폭포를 바라보다 file 2016.06.12 박도은 484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