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결과는 나왔고, 돌이킬 순 없다.

by 6기이건기자 posted Feb 22, 2018 Views 195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0214_175314.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이건기자]




지난 2월 13일 9시경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 A가 치러졌다. 대한민국의 최민정은 이탈리아의 아리안나 폰타나, 네덜란드의 야라 판 케르크호프, 캐나다의 킴 부탱, 영국의 엘리스 크리스티와 경쟁을 벌였다. 최민정은 2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결과는 실격이었다.




 이유는 임페딩반칙. 임페딩 반칙이란 ISU 규정에 고의로 방해하거나, 차징, 가로막기, 몸으로 상대 선수를 미는 것이라고 명시되어 있다. 여기서 최민정은 바깥쪽에서 안쪽으로 진입하던 도중 의도치 않게 왼손으로 진로방해를 해 규정에 위반되는 행위를 했다. 그렇게 최민정은 실격 처리되어 아리안나 폰타나, 야라 판 케르크호프, 킴 부탱이 순서대로 금, 은, 동메달을 가져갔다. 최민정 선수와 우리나라 입장에서는 다소 억울할 수 있는 판정이었다. 그러나 쇼트트랙 대표팀 김선태 감독과 방송사 해설위원들 모두가 안타깝지만 인정하는 추세였다.




 그러나 논란은 끊이질 않았다. 몇몇 SNS 사용자들이 킴 부탱의 SNS에 한글로 욕설과 비난을 하는 행동을 하며 눈살을 찌푸리게 했고, 더불어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에는 임페딩 반칙을 선언한 심판들을 파면하자는 청원부터  재판독을 요청하는 청원이 삽시간에 올라왔다. 그렇게 킴 부탱은 우리 국민들의 화에 못 이겨 SNS 계정을 비공개 계정으로 전환하게 되었다. 킴 부탱은 행운과 함께 정정당당하게 동메달을 가져가긴 했으나 SNS 계정을 비공계 계정을 바꾸는 등 곤욕을 치러야만 했다.


 


 이러한 행동은 2014년 소치올림픽에서도 나타난 적이 있었다. 이번 상황과 똑같은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전이었는데 우리나라의 박승희와 영국의 엘리스 크리스티가 부딪혔다. 박승희는 넘어짐에도 불구하고 끝내 4번째로 들어오긴 했으나 반칙을 한 선수가 실격을 당해 동메달이라는 값진 성과를 얻게 되었다. 그러나 금메달을 충분히 목에 걸 수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이에 화난 몇몇 SNS 사용자들이 엘리스 크리스티 선수의 SNS 계정에 몰상식하고 비인간적인 댓글을 다는 사태가 있었다. 그 후, 엘리스 크리스티 선수는 정신적으로 매우 충격을 받았다고 밝힌 바가 있다. 우리나라 국민들이 조금 더 성숙해진 모습을 갖기 위해선 이런 행동은 앞으로 없어져야 할 것이고, 없어져야만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6기 이건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이정우기자 2018.02.22 13:32
    선수의 인스타까지 들어가 비난 및 청와대 청원은 이해가 안가는 행동이네요. 사람들이 우리가 잘못됨을 알았으면 좋겠습니다.
  • ?
    6기이정우기자 2018.02.22 13:32
    선수의 인스타까지 들어가 비난 및 청와대 청원은 이해가 안가는 행동이네요. 사람들이 우리가 잘못됨을 알았으면 좋겠습니다.
  • ?
    8기강연우기자 2018.02.23 14:23
    SNS를 통해 소통을 할 수 있는 점은 좋으나 그 소통의 목적을 벗어나고 있는 것 같기도 해서 좀 안타깝네요 ㅠㅠ 조금만 논란이 있어도 무작정 그 사람의 sns로 달려가 욕부터 하는 행동들이 망신 말고 얻는게 무엇이 있다고 그럴까요 ㅠㅠ
  • ?
    6기홍예림기자 2018.02.24 01:33
    너무 안타깝네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3912
대한민국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 아쉬운 은메달... 남자와 믹스 더블은 아쉽게 예선 탈락... 2 2018.03.06 문준형 2596
무공해 청정 영화, '리틀 포레스트'를 소개합니다 2 file 2018.03.06 김민하 2692
평창 동계올림픽 상품들, 수호랑은 이제... 2018.03.06 정현택 2984
화성시 제암리 3.1운동 순국기념관 99주년 체험행사 개최 file 2018.03.05 이지은 3009
고소한 소통! 행복한 동행! 2018 청주 삼겹살 축제 성황리 개최 file 2018.03.05 허기범 2481
2018 야마하 그랜드피아노페어 ‘피아니스트 강충모 마스터 클래스’를 다녀오다. 1 file 2018.03.05 정효진 4869
2018 평창올림픽, 경기에 대한 해외 반응은? file 2018.03.05 김세현 2241
2018년 청소년경제캠퍼스의 부활을 기다리며... file 2018.03.05 박성은 1966
뉴 챔피언이 되어라! 영웅들의 순탄치 않았던 이야기 file 2018.03.03 김지수 2209
2018 평창올림픽, 그 속에 숨겨진 과학적 원리가 궁금하다면? 1 file 2018.03.03 김응민 3850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적인 마무리 file 2018.03.03 김세빈 2559
바쁜 일상이 시작되기 전 서울의 야경에 취해보자! file 2018.03.03 임진상 1934
코스프레, 이색적인 모두의 문화로 자리매김하다. file 2018.03.03 김진영 2591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축하공연의 열기 고조 file 2018.03.02 박소현 2387
2018 평창 동계올림픽 - 스키점프에 관한 거의 모든 것 2018.03.02 김종원 2380
수호랑이 가고 반다비가 온다 1 file 2018.03.02 신소연 2794
평창 패럴림픽, 이렇게 즐기는 건 어때? file 2018.03.02 이소현 2284
청소년들의 새로운 문화공간, '청소년 클럽' 5 file 2018.03.02 박건목 13055
설 연휴 붐비는 이곳은 화성행궁! file 2018.03.02 서영채 2021
핑크 카펫 길만 걸으세요! file 2018.03.02 김서현 2537
따뜻한 마음, 따뜻한 한끼 file 2018.03.02 정수빈 2038
방송심의, 적절하다고 생각하시나요? - 10대부터 40대 시청자에게 물었다 2 file 2018.03.02 신아진 2537
ITS MUN 4, the finale, 아름다운 마무리를 장식하다 1 file 2018.03.01 김태욱 2179
여성혐오적 의미가 담긴 유행어는 성희롱입니다. 3 file 2018.03.01 홍예림 3549
서대문구 주민이라 행복해요~ 서대문구와 함께 즐기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3.01 박세진 3436
고령화 사회에 맞춰가는 활동 (행복노인돌보미센터) 1 2018.03.01 김서현 2510
학교 종이 땡땡땡 2 file 2018.03.01 김다연 2203
못 다 핀 꽃들의 기록, ‘위안부’ 나눔의 집 방문하다 1 file 2018.03.01 양세영 2311
산업혁명이 또 일어난다고? 2 file 2018.03.01 손정해 1960
평창 패럴림픽 마스코트, '반다비' 2 file 2018.03.01 이가영 2824
'한국식 나이' 폐지하고 '만 나이'로 통일? 1 file 2018.03.01 김서진 5529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념 특별전 '동아시아의 호랑이 미술-한국·일본·중국' 열려... file 2018.03.01 류태원 2303
그들의 작은 움직임 file 2018.03.01 이다솜 1527
평창 동계 올림픽, 남북 외교의 발판 될까? file 2018.03.01 안성연 2148
<4차 산업혁명> 이런 직업 어떨까? file 2018.02.28 임현호 5257
후쿠오카, 그 고즈넉함으로 빠져들다 file 2018.02.28 강예빈 2267
추운 겨울날, 마음을 따듯하게 지펴줄 겨울영화 추천 1 file 2018.02.28 이예린 2477
청라국제도시의 새로운 교통망, GRT 2 file 2018.02.28 고동호 3630
평창 동계올림픽, 그 화제의 현장 속으로 2 2018.02.28 안효진 2479
김광석 거리, 그 시절 그때로 4 file 2018.02.27 구승원 4096
2018 세븐틴, 2번째 팬미팅 열리다 1 file 2018.02.27 여혜빈 2321
잊지 못할 또 하나의 아픈 우리 역사, 제주 4.3 사건 1 file 2018.02.27 강진현 3227
추리소설의 기적,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3 file 2018.02.27 이예준 2792
대한민국 최초, 영등포 청소년 오픈 스페이스 1 file 2018.02.27 박선영 2859
평창 동계올림픽의 경제적 효과, 그 속사정은? 2 file 2018.02.27 윤성무 2164
추억을 따라 걷다, 도심 속 '추억의 거리' 1 file 2018.02.27 최금비 3660
쓸 만한 인간 '배우 박정민' 1 file 2018.02.27 강서빈 3138
청소년들이 만들어낸 '노란 나비'의 나비효과 1 file 2018.02.26 신다인 219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