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꼭 읽어봐야 할 소설, '82년생 김지영'

by 6기김민소기자 posted Apr 13, 2018 Views 498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조남주 작가의 베스트셀러 <82년생 김지영> 유명 아이돌 그룹인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이 읽었다고 남자가 '탈덕'을 선언해 최근 유명해진 책이다. 이 책은 요즘 자주 언급되고 문제가 '페미니즘' 관련이 있다.

  82년생 '김지영'이라는 여성 캐릭터를 통해 요즘 여혐이라 부르는 여성 혐오(misogyny)적 행동을 아주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고발하고자 하는 책이다. 물론 이번 '탈덕' 사건이 아니었어도 베스트셀러에 있었고 워낙 유명한 책이었다. 이번 아이린 사건이 알려지기 전에도 이 책은 방송에도 여러 번 소개된 바가 있던 책이었고 지금까지 베스트셀러의 자리를 유지하고 있는 책이다.



82년생김지영.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김민소기자]


  이러한 유명한 책이었으니 꽤 많은 남성들 또한 이 책을 읽었을 것이다. '82년생 김지영'을 읽을 때 조심해야 할 점은 남자가 혼자 읽기엔 이해를 하지 못할 수도 있겠다 싶다는 부분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이는 이 책이 말하고자 하는 메리트를 무의미하게 만들 수 있다는 점이다.

  모 유명 남자 작가는 이 책을 읽고 난 뒤 '82년생 김지영'을 읽고 대항 소설을 쓰겠다며 자신의 개인 SNS에 자신이 읽은 책의 감상을 써 내려갔다. 그가 개인 SNS에 쓴 자신의 감상평을 요약하자면 그가 말하는 말은 '여성의 입장으로만 쓰였다'로 정리할 수 있었다.


  그뿐만이 아니다. 내 주위 어른들 또한 그와 비슷하게 말했다.
"다른 여자들 티 안 내고잘살고 있는데 왜 저 책만 저렇게 삐뚤어지게 말하느냐."


  여성 혐오에 대한 정확한 정의란, '여성을 성적 대상화 하거나, 멸시하거나, 성별 안에 제한시키려는 등의 모든 가부장제적 행동'이라고 명시되어 있다. 여성이 아닌 남성이 보기엔 이 책이 이해가 안 될 수도 있다. 아니, 이해가 안 된다기보다는 눈에 안 보이는 것과 같다고 말할 수 있을 거 같다.


  <82년생 김지영>은 정말 쉬운 책이다. 책이 정말 쉽게 넘겨지고 나도 모르게 책을 다 읽어 다시 앞 페이지로보게 되는 책이라고 많은 독자들이 평가한 책이기도 하다. 처음 읽었을 때 우리가 아무 생각 없이 그냥 읽어나갔던 파트를 다 읽은 뒤 생각해보면 아무 생각 없이 읽을 것도 외면할 것도 아닌 게 아닌 걸 깨닫게 되기 때문이다. 이런 부분들이 우리 문화에서 솔직히 너무나도 눈에 자주 보였던 것이고, 여성의 차별 혹은 여성의 혐오가 아닐 거라고 안일하게 생각했던 부분이 다시 뒤에서 생각해보면 그것은 여성에 대한 차별이자 여성 혐오였으니 말이다.


  여자인 나도 처음을 그렇게 느꼈는데 여자가 아닌 남성이 이 책에 10개의 혐오 상황을 제시했다면 남성은 5개의 혐오 상황만 알아차렸을 것이다.


  아직도 모르겠는가? 이 책을 읽는 당신이 이 책이 말하고자 하는 바가 틀렸다 생각한다면 당신은 이 책을 '어떻게' 읽어야 하는지 '무엇을' 받아들여야 하는지에 대한 것조차 갈피를 잡지 못한 것이다.


  부디 빨리 살기 좋은 대한민국과 동시에 남녀평등의 시대가 앞당겨져 더 이상 ‘82년생 김지영’의 삶이 되풀이되는 슬픈 시나리오는 일어나지 않길 바라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김민소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정상아기자 2018.04.15 20:58
    82년생 김지영이란 책을 많이 들어봤지만 읽어 본 적은 없었는데 이번에 꼭 책을 읽어보고 싶네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7기오가람기자 2018.04.15 22:05
    요즘 정말 말이 많았던 책이네요, 저도 꼭 읽어봐야 할 책 같아요,,
  • ?
    7기안성하기자 2018.04.16 00:45
    요즘 이슈화되는 소재가 들어가있으니 저도 한번 읽어보고싶네요
  • ?
    6기최금비기자 2018.04.16 11:54
    주변에서 정말 자주 볼 수 있는 책이라 저도 한 번 꼭 읽어보고 싶었어요. 이 기사를 통해 꼭 읽어보아야 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잘 읽고 갑니다~
  • ?
    6기허나영기자 2018.04.19 02:22
    소설이지만 많은 여성들이 이 책을 읽고 크게 공감을 느꼈다고 할 정도로 현실적이 내용이 담긴 만큼 많은 사람들이 한 번씩은 읽어봐야 하는 책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몰랐던 부분을 깨닫게 되고, 앞으로의 행동을 조심하며 사람을 좀 더 이해하게 되는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 ?
    7기노채은기자 2018.04.24 22:54
    최근 사회에 '남성혐오', '여성혐오'와 같은 신조어들이 생겨나고 있고 각자의 성에서 받는 부당한 대우들이 있습니다. 누구의 차별이 큰지 경중을 가릴 수는 없겠지만 꼭 알아야 할 사실은 21세기, 현재 대한민국에서 공공연하게 벌어지고 있는 성차별, 성폭핼, 부당한 대우 등 이러한 썩은 뿌리를 바로잡기 위해서는 여성들 뿐 아니라 남성들도 상황을 직시하고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남성들이 직접 느끼지 못했기에 몰랐던 것들을 '82년생 김지영'과 같은 책을 통해 배워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
    6기이정우기자 2018.04.25 20:42
    기사 잘 봤습니다. 저도 읽어보고싶네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익숙한 이들의 유튜브 진출 3 file 2018.09.27 서한슬 3902
제64회 백제문화제 9월 15일 성황리에 개막...‘한류원조’ 백제를 즐기다 file 2018.09.27 전예민 3107
젊은 에이스에게 거는 기대, 무거워진 박세웅의 어깨 file 2018.09.21 이수민 3697
'우리끼리 해냈다' 삼성화재,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우승...MVP 송희채 file 2018.09.20 김하은 3775
나의 스마트폰 속 비서? 1 file 2018.09.19 김찬빈 4044
기억해야 할 우리 역사, 서대문 형무소 역사관 3 file 2018.09.18 윤지원 5077
전 세계인의 축구 축제, EPL의 개막 file 2018.09.17 최용준 3454
2018 한울타리 이중언어 말하기 대회에서 자신의 꿈을 외치다 2018.09.14 조정원 2977
익선동 한옥마을로 지키는 우리 유산 file 2018.09.14 구유정 3462
'책 읽는 충주' 홍보 플래시몹 지난 2일 개최 file 2018.09.14 이정주 4059
[책] 삶의 공감을 함께 해주는 '처음 살아보니까 그럴 수 있어' file 2018.09.13 정유희 3239
아이돌 인기에 버금가는 한국 축구 열기, 앞으로도 계속될까.. 1 file 2018.09.13 오다혜 3158
남해독일마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file 2018.09.12 최아령 4286
다양한 나라의 체험을 해보고 싶다면, '부산국제관광전'으로, 2018.09.12 이수영 3087
모모귀신, 실제로 존재할까? 4 2018.09.12 고유진 5923
혹시, 어떤 음식을 제일 좋아하시나요? 2018.09.11 차혜린 2788
쇼트트랙, 새로운 시즌이 시작되다 file 2018.09.11 정재근 3610
벤투 선장의 성공적인 첫 출항 2018.09.11 서성준 3594
아반떼의 시작점, 엘란트라 1 file 2018.09.10 이상오 4679
섬뜩한 소문의 귀신의 집, 그곳의 문이 열린다! [속닥속닥] file 2018.09.10 최아령 3092
'9.1절'에 맞붙은 숙명의 라이벌, 마지막에는 한국이 웃었다 file 2018.09.05 김하은 2760
미래 과학기술을 이끌 연구의 장, 제64회 전국과학전람회 file 2018.09.05 신온유 3612
대구 도심 속, 무더위를 날려버리는 이월드만의 이벤트 file 2018.09.05 노나영 2763
3회 연속 아시안게임 동메달을 차지한 대한민국 여자축구국가대표팀 귀국 file 2018.09.03 허기범 2907
근로정신대를 아시나요? file 2018.09.03 최용준 2693
날개 부러진 나비를 수술해준 누리꾼 2018.09.03 8기임예빈기자 2713
전 세계가 주목, 인천에서 시작한 오버워치 월드컵 1 2018.08.31 이유리 3100
깨어있는 여성들의 유행 문화, 탈코르셋 1 file 2018.08.31 8기신해수기자 3855
<유기견을 사랑하는 천사들> 보호소 봉사 1 file 2018.08.31 정수민 7941
상하이에서 구글 개발자 그룹 동북아시아 커뮤니티 미팅 개최 1 file 2018.08.30 전병규 2783
중국의 수도! 북경의 아름다운 문화재 1 2018.08.30 김찬유 5648
'2018 창의융합형 인문학기행' 역사교류단, 성장 캠프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 file 2018.08.30 김혜신 5705
‘세상의 틀을 깨다, 내 삶을 깨우다’, 새만금 노마드페스티벌 개최 file 2018.08.30 조햇살 3220
아시안게임, 병역 혜택의 기회? 3 file 2018.08.30 김서진 2565
굿네이버스, 10대들의 생각은? file 2018.08.29 임세진 2827
열섬 현상을 막는 도심 속 생태계, 서울숲 file 2018.08.29 전세린 3608
‘Youtuber’ 축제 ‘DIA FESTIVAL’ 그 열기는! 2018.08.29 김유진 2707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북부권역 9개교 나눔실천리더 발대식 개최 file 2018.08.28 디지털이슈팀 3421
올여름 더위를 식힐 필수품, 미니 손 선풍기 2 file 2018.08.27 조수진 3781
조선을 위한 변호사...'후세 다츠지' file 2018.08.27 윤현정 2651
'그루밍족' 남성의 화장은 죄인가? 2 file 2018.08.27 구본윤 4685
숨기기보다 드러내는 것이 치매 예방의 지름길 1 file 2018.08.27 여인열 2770
차정원, 그는 누구인가 1 file 2018.08.27 노현빈 3318
광복절, 안성에서 그들을 기억하다 1 file 2018.08.27 안정섭 2479
디스이즈네버댓 두 번째 모험가 이야기, “ADVENTURER2” 3 file 2018.08.27 김다은 4444
뜨거운 태양을 피해 ‘해질녘에 듣는 도란도란 한옥마을 이야기’ file 2018.08.27 김수인 2392
6년 만에 돌아온 첫사랑 로맨스 '너의 결혼식' 2 file 2018.08.27 이유영 2930
앞으로 올 미래시대에 자리 잡을 3D 프린터 1 2018.08.23 강민성 273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