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400년이 지나도 변함없는 '그'의 도발

by 2기명은율기자 posted Apr 02, 2016 Views 494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317일 목요일, 셰익스피어 서거 400주년을 맞이하여 주한영국문화원이

<셰익스피어, 시대를 도발하다>라는 제목으로 강연을 개최하였다.

photo532402321107298850.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3기 명은율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이번 강연에서는 지난 20여년간 브라질의 감옥과 빈민촌에서 셰익스피어 관련 작업

및 연극 기반의 인권 프로젝트를 다양하게 진행해 온 폴 해리티지 교수가 셰익스피어와

연극에 대해 이야기한다.

  <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폴 해리티지 교수는 런던 퀸 매리 대학의 연극 공연 예술 전공 교수로 재직 중이며

인군을 위한 예술 프로젝트를 기획하는 People’s Palace Projects이 준말인 PPT

창립자이자 아트 디렉터이다. 해리티지 교수는 빈민촌에서부터 유명 극장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소에서 연극을 시연했고 2008, 아마존 지역에서 백 여명의 지원자와

수천명의 관객이 참여한 1년간의 장기 프로젝트를 기획하기도 했다.

2009년부터 2012년까지 3년 동안 AHRC(Arts and Humanities Research Council)

펀딩을 받아 사회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예술 작업을 하는 브라질 난민촌 작가들과

영국의 청소년 그룹 간의 지식 전달을 위한 연구도 진행했다. 영국과 브라질 사이의

문화 교류 프로그램을 다얗하게 기획해 온 해리티지 교수는 2012년 런던에서 열린

‘2012 Festival and Cultural Olympiad’의 하나로 진행된 Rio Occupation London

프로듀스했다.

photo532402321107298854.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3기 명은율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강연에서는 엘리자베스 왕조 시대뿐 아니라 지금에 이르기까지 극장이 중요한 이유에 대해

역사적 맥락에서 살펴보고, 아울러 셰익스피어가 400년전뿐만 아니라 to대를 거슬러 현대에

이르기까지 여전히 도발적인 이유에 대해 이야기하였다.

셰익스피어는 연극의 대사를 통해 의 중요함을 환기시킨 극작가였다고 한다.

셰익스피어 극본에 15천 여개가 넘는 어휘가 사용되고 새로 만든 단어만 2천 개가

넘을 정도로 언어를 풍요롭게 활용했다고 한다.

16세기 말 런던의 극장 대부분은 템스강 남쪽 뱅크사이드에 위치해 있었다. 사실 템스강

남쪽엔 도박, 투견, 매음굴이 다수 위치해 있는 곳이었다고 한다. 당시 런던 인구는

15만명이었는데, 매일 2천 여명의 관객이 셰익스피어의 연극을 보로 극장을 찾앗다고 한다. 일주일에 15천 여명, 즉 런던 시민의 10퍼센트가 매일 템스강 남쪽으로 이동했다는

말이다. 이 많은 인구를 움직였다는 것은 셰익스피어의 연극이 다른 어떤 엔터테인먼트보다

흥미롭고 도발적이었다는 반증이기도 한다.


강연을 경청함으로써 우리가 위대한 작가, 셰익스피어에 대하여 잘 모르고 있었다는 사실,

이 시대에 얼마나 도발적이었는지 깨닫게 되었다. 나 이외에도 셰익스피어에 대한 지식이

없는 사람들이 이 강연을 듣고 그에 대해서 알게 되었으면 하는 바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3기 명은율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환절기 감기 보내고 벚꽃 구경하러 가자! file 2016.03.24 안세빈 6892
눈과 귀가 모두 호강하는 '반고흐 인사이드 : 빛과 음악의 축제' 1 file 2016.03.25 최민지 5797
작은 영화, 그러나 큰 여운 3 file 2016.03.25 김주은 5491
'글로리데이'청춘의 아픔을 그려낸 청춘영화 file 2016.03.25 홍경희 6694
디지털 파빌리온에서 만나는 미래 세상 file 2016.03.25 강기병 5772
얼마나 많은 일 생각나게 하는 벚꽃이런가 2 file 2016.03.25 박지우 5968
'주토피아'가 우리 사회에 던지는 메시지 7 file 2016.03.25 유한나 7803
베트남의 오토바이 문화 file 2016.03.25 박진영 9672
국악과 시의 만남, 달콤한 시럽(詩LOVE) 1 file 2016.03.25 하혜주 5486
현대인의 눈건강 적색신호 2 file 2016.03.25 김수미 5773
'부정부패 FIFA' 에서 '투명한 FIFA' 로 1 file 2016.03.25 이진호 6598
Volunteer for your community! 2 file 2016.03.25 천예영 5638
청소년이 할수 있는 재능기부 2 file 2016.03.26 이지은 5876
작지만 큰 나라 대만 - 명소5선 1 file 2016.03.26 이다연 6722
'프로듀스101'이 불편한 두 가지 이유 10 file 2016.03.27 조수민 8079
배려와 동행 함께하는 인천 국제 하프 마라톤 대회 file 2016.03.28 오시연 5668
경기도의 혁신학교, 안산광덕고등학교 3 file 2016.03.29 오지나 9127
경복궁에 관하여 1 2016.03.31 최서빈 5402
최종결정만을 앞두고 있는 '프로듀스101' 과연 데뷔의 영광은 누구에게? 2 file 2016.03.31 신재윤 7119
프로야구 두산, 다시 새로운 시작 1 file 2016.04.02 양지호 5762
창동 예술촌으로 놀러오세요~ file 2016.04.02 이서연 5717
400년이 지나도 변함없는 '그'의 도발 file 2016.04.02 명은율 4945
인천국제공항 자기부상열차 타 보셨나요?? file 2016.04.03 김강민 7054
제 17회 옥천 묘목축제 열리다. file 2016.04.03 곽도연 7850
'서호정자' 가 우리의 안녕을 묻습니다. 2016.04.04 김형석 6041
한의학에 대해 1 2016.04.05 신이진 5135
부산의 기자 꿈나무들, 부산일보에 모이다 file 2016.04.05 이민지 5694
일본 해외 체험 연수 - [제 1일 차] 오사카에 발을 딛다 1 file 2016.04.05 김준하 8420
매일 밤 넘치는 감성, 우리는 왜 그러는 것일까? 2 file 2016.04.06 백현호 11604
서울 꽃구경 핫플레이스는 어디일까? 5 file 2016.04.07 이다혜 8691
희망의 소리, 재능기부봉사로 전해요 2 file 2016.04.09 김선아 7576
효율적인 경제동아리 운영? 바로 연합동아리로! file 2016.04.09 김성현 6403
학술연구에 열기 속으로, KSCY(한국청소년학술대회) file 2016.04.09 김성현 6911
머리 자를 때 되셨나요? 2 file 2016.04.09 전채영 6648
작은 컴퓨터, 아두이노 1 file 2016.04.10 정연경 5843
'천국의 아이들'과 함께 만드는 천국의 소리 file 2016.04.11 심세연 6620
독도를 위한 반크의 움직임, 디지털 독도 외교대사 발대식 ! 1 file 2016.04.11 황지연 4674
끝없는 벚꽃의 향연! 2016 진해군항제 file 2016.04.11 최우석 6333
응답하라, 전통시장! file 2016.04.16 김나림 6275
공공 장소, 도서관에서의 행사. 성공적!! file 2016.04.17 3기장정연기자 4544
베트남 사람들이 한류에 열광한다구요? file 2016.04.17 김유민 8570
세계의 음식, 그이상의 문화 file 2016.04.17 이봉근 5600
자신의 연구계획을 마음껏 펼쳐라! 제 5회 KSCY 한국청소년학술대회 2 file 2016.04.17 최윤철 5056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What's your dream? 당신의 꿈은 무엇인가요? 3 2016.04.17 반서현 7324
인천 남동구 도림주공아파트, Earth Hour 운영 file 2016.04.22 박은진 6668
SNS, 관계 형성의 투명한 벽 1 file 2016.04.23 최원영 5130
스페인 발렌시아의 대표음식, 빠에야 file 2016.04.24 김세영 6932
의왕 삼일 독립만세 운동 1 file 2016.04.24 이지은 605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