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프로듀스101'이 불편한 두 가지 이유

by 3기조수민기자 posted Mar 27, 2016 Views 717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프듀포스터].jpg


프듀포스터].jpg

[이미지 제공=Mnet]


101명의 소녀들이 데뷔를 위해 경쟁하고 성장하는 과정을 담는 '프로듀스101'. 투표를 통해 자신이 응원하는 참가자가 데뷔하게끔 돕는 시스템은 '슈퍼스타K'나 '케이팝스타' 등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과 다르지 않은데, '프로듀스101'이 편치 못한 시선을 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1. 방송 분량 배분의 공정성 문제

대중은 화면에 얼굴을 자주 비추는 참가자들만을 기억할 수 밖에 없다. 방송에 자주 등장하는 참가자는 그렇지 않은 이들에 비해 시청자에게 매력을 어필할 기회가 더 많이 주어지고, 이는 곧 인기와 순위로 이어진다. 문제는 이 방송 분량이 공정하지 못하다는 것에 있다.

박민지.png


[이미지 제공=Mnet]

실제로 박민지는 A등급을 받고, 심사위원 평도 좋았던데다가 배틀평가에서도 이기는 등 상당한 활약을 했다. 하지만 방송 분량은 1분도 채 되지 않았고, 결국 71위에 그쳐 탈락을 맞이했다.


김소혜.jpg

[이미지 제공=Mnet]

반면 부족한 노래와 춤 실력으로 F등급을 받았던 김소혜는 '엠넷의 딸'이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비교적 긴 시간 방송에 노출되었다. 실력 논란으로 네티즌들의 혹평을 받기도 했지만 노력하는 모습이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지난 8화에 8위라는 성과를 거두었다. 하지만 대부분의 참가자들이 실력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그 모습이 누구는 대중들에게 보여지고, 누구는 보여지지 않는 상황은 공정성 논란을 불러 일으킬 수 밖에 없다.


물론 김소혜 등 방송 분량이 많은 참가자들이 노력 없이 오직 방송 분량 덕에 인기를 얻은 것은 아니다. 그러나 충분한 끼와 실력을 갖추고도 보여 줄 기회를 얻지 못해 탈락하게 된 참가자들이 억울함을 느끼는 것은 당연하다. 또, 특정 몇 명만 화면에 자주 잡히는 것을 보며, 시청자는 방송 분량 배분의 공정성에 대한 의문을 품게 된다.


2. AKB48 표절 논란

AKB.jpg

[이미지 제공=AKB48 공식 페이스북]

AKB48은 일본의 국민 걸그룹으로, 매년 '총선거'라 불리는 인기 투표를 실시한다. 그런데 '프로듀스101'의 시스템은 올해로 8회를 맞이하는 AKB48의 총선거를 비롯하여 AKB48의 다양한 컨텐츠와 유사하여 표절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한국 아이돌에게는 잘 언급되지 않는 '센터'를 자꾸 강조하는 모습은 노래를 발표할 때마다 센터를 함께 발표하는 AKB48을 떠올리기에 충분하다. 뿐만 아니라 '프로듀스101'에서 선보인 비주얼 센터 앙케이트, 물건을 훼손하고 멤버에게 책임을 요구할 때의 반응을 살피는 몰래카메라, 순위 발표 시 MC들의 중계, 단체 예방접종, 원하는 포지션 적어내기, 투표 전 자기소개와 앞으로의 계획, 다짐을 말하는 영상 촬영 등은 모두 AKB48이 먼저 했었던 컨텐츠들이다.


팬들의 투표로 멤버들의 순위를 정하고, 1위에게 센터 포지션을 주는 방식은, 멤버들의 순위를 매기는 것을 '줄 세우기'라 부르며 선호하지 않는 기존 한국 아이돌 팬덤의 문화와는 사뭇 다르다. 이는 인기 투표로 멤버들의 포지션을 정하는 AKB48의 총선거와 상당히 유사하다. 순위대로 피라미드 형식으로 앉는 모습도 닮아있다.

중하위권 멤버는 소감을 한꺼번에 말하고, 상위권 멤버들은 순위와 이름이 호명될 때마다 한 명씩 나와 소감을 발표하는 방식 또한 AKB48과 같다.


엠넷 측은 표절을 부인했지만, 눈에 보이는 'AKB48 따라하기'는 시청자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다. '프로듀스101'에서 뽑혀 데뷔하게 될 11명의 소녀들이 AKB48 짝퉁 그룹이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서는 지금부터라도 '프로듀스101'만의 고유의 컨텐츠와 시스템을 구축해 나가야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3기 조수민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온라인뉴스팀 2016.03.28 13:07
    (댓글) 3기오시연기자

    저도 프로듀스 101을 보면서 불편했던 점들이 많았는데 빨리 엠넷측에서 공정한 방송을 만들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잘 읽고 갑니다!

    (댓글) 3기김윤정기자

    아무것도 모르고 재밌다 하며 봤는데 이렇게 보니 정말 불편한 진실들이 많네요.. 어서 해결되었으면 좋겠어요 ㅠㅠ 기사 잘 읽었습니다!

    (댓글) 3기김초영기자
    프로듀스 101 요즘 정말 재미있게 보고 있는 프로에요! 이제 다음주가 벌써 마지막 방송이라니ㅠㅠ(다음주는 생방송으로 진행된다고 하네요!) 프로듀스 101을 보고 저 역시 불편한 점이 많았는데...좋은기사감사합니다!

    (댓글) 3기전예린기자
    악마의 편집이라고 할 만큼 미디어 상에서 보여지는 출연자들의 모습은 정말 많이 왜곡 되어 지는 것 같아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댓글) 3기윤주희기자
    챙겨보는 프로그램인데 개선해야 할 점이 많네요 좋은 글 읽고 가요~

    (댓글) 3기이다연기자

    저는 akb48 팬인데 항상 프로듀스101 보면서 akb48 을 따라한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어요. 심지어 일본 방송에서 프로듀스101에 대한 방송이 나왔는데 정말 국제 망신이라고 생각합니다.
  • ?
    4기박민서기자 2016.03.28 19:21
    엠넷의 악마의 편집이 너무 과하다고 느끼는 프로그램중 하나입니다. 사람의 나쁜점만 편집해서 참가자들이 피해를 많이 보는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자극적인 방송으로 관심을 끌려는 프로그램이 바뀌었으면 좋겠습니다.
  • ?
    오지나 2016.03.29 01:09
    '프로듀스 101'을 보지 않는 기자지만 요점이 명확해서 이해하기 쉬웠어요~ 요즘 엠넷이 악마의 편집으로 화제인데 그런 측면에서 비판적으로 기사 작성해주셔서 재미있게 잘 읽었어요!!
  • ?
    3기김지영기자 2016.03.29 01:25
    프로듀스 101보면서 7회까지 얼굴이 낯선 연습생들도 많더라구요ㅠ 개선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이런 기사 나와서 정말 좋은 것 같네요ㅎㅎ 공감하며 읽었습니다!
  • ?
    3기윤동욱기자 2016.03.29 12:05
    저도 자주 보는 프로그램입니다. 문제점 지적 잘 보고 갑니다.
  • ?
    4기 조은아 기자 2016.03.31 08:10
    모두가 다 열심히 연습을 할텐데 소수만 대중에게 더 많이 보여졌다고 인기가 많아지는건 불공평한 것 같아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김은형기자 2016.04.01 01:53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항상 논란이 되는 것이 편집의 문제가 아닌가 싶습니다. 오디션이란 공개적인 방식으로 경쟁이 이루어지는 만큼 공정성이 담보되는 기본이란 생각을 해봅니다.
  • ?
    3기이서연기자 2016.04.02 13:23
    잘 읽고 갑니다.
    노력하는 모습도 좋지만 잘하는 것 또한 중요한데,..
    투표가 인기 위주로 되는 것 같아 아쉬워요..ㅠ ㅠ
  • ?
    4기유승균기자 2016.04.03 04:12
    엠넷이 다소 방송을 자극적으로 만드는 경향이 있지요..당사자들이 이 과정에서 상처가 없기를 바랍니다
  • ?
    3기최시헌기자 2016.04.04 23:28
    인지도는 어쩔 수 없지만서도 찝찝할 수 밖에 없는 결과..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4327
'클래식씨-리즈' 롯데와 삼성이 추억을 되살리다 file 2019.06.17 백휘민 1570
'클린데이' - 우리가 살 곳을 우리가 더 깨끗하게 1 file 2017.03.27 조영서 2033
'탁' '찰칵' '서걱' 여러가지 키보드 소리 2 file 2017.03.25 박수연 3006
'태양의 후예' 시청률 30% 돌파 직전, 무엇이 그토록 열광하게 만드는가 2 file 2016.03.24 김경은 9103
'통일의 길목' 파주에서 국가 안보를 논하다. 9 file 2016.03.02 이송림 4665
'패드립', 도대체 왜? file 2016.07.31 박채원 4523
'페이스 북 = 영화공유소'? 7 file 2017.03.19 김다현 1814
'평화의 소녀상' 서울 151번 버스 타고 서울 구경 3 file 2017.08.24 이연정 2599
'포켓몬 고'안전불감증, 이대로 괜찮은가 7 file 2017.03.01 성유진 2726
'프로듀스101'이 불편한 두 가지 이유 10 file 2016.03.27 조수민 7176
'하나 되자 화성에서 함께 뛰자' 2 file 2017.05.18 이지은 2678
'하나의 모자가 한 생명을 살립니다' 세이브더칠드런 모자 뜨기 캠페인 file 2017.05.08 최윤경 2440
'한국 강의 날'을 아시나요? file 2017.09.04 김가빈 1969
'한국식 나이' 폐지하고 '만 나이'로 통일? 1 file 2018.03.01 김서진 5560
'한국의 우주공학과 천문학의 미래를 책임질 대한청소년천문우주공학회' 학술회 개최 7 file 2017.02.21 양민석 5396
'한정판'의 유혹 file 2017.03.25 주은채 1527
'할 수 있다'가 전부야? file 2017.05.24 하은지 2538
'행복한 소리 Dream' 목소리를 기부하다 1 2017.09.20 이태녕 4340
'현대판 노예'가 되어버린 그들 2 file 2017.08.29 서효원 2111
'호모포비아'라는 단어가 존재하는 세상 5 file 2018.11.14 김유진 2749
'화성의 자랑' 송산 포도 축제장으로 file 2017.09.12 이지은 2979
'환경보호국민운동본부'와 시민들이 함께하는 '겨울철 야생동물 먹이주기 행사' 열려 8 file 2017.01.25 박소윤 3601
'희움일본군위안부역사관'에 다녀오다. 2 file 2016.03.13 권은다 5376
'힐링(healing)'이라는 따뜻한 단어 속의 차가운 진실 마주보기 9 file 2016.02.21 최원영 6208
(현장취재) National Assembly 알고보면 국민에게 가까운, 대한민국 국회에 대해 알아보자. file 2017.02.25 박재범 2853
1.3세대가 함께 만들어가는 2017 함지마을 축제 '함께 이룸' 2017.10.26 조유진 3360
1000원? 5000원? 아니, 이제는 2000원! 2 file 2017.09.28 이승희 2432
100m 안에만 3군데… 그 이유는? 9 file 2017.02.25 정세은 2359
100만 명이 다녀간 ‘2019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 file 2019.10.25 조햇살 1268
101명에 대한 사랑은 무엇일까 file 2017.07.23 하은지 1641
10대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패션 브랜드 '키르시(KIRSH)' 9 file 2019.04.12 김세린 4986
10대의 화이트데이는 '별 의미없는 날…'이다? file 2017.03.17 권나규 3074
10월 25일은 독도의 날... 제 4회 경상남도 독도사랑 골든벨 퀴즈대회 열려 file 2017.10.30 이영혁 2544
10월의 축제, 핼러윈 1 file 2017.10.27 4기윤민경기자 2761
11월 11일은 '빼빼로 데이'? 2 file 2016.11.27 신수빈 3953
12월 국산 중형차량 판매량, 중형차의 왕은? 12 file 2018.01.24 김홍렬 4420
12월에만 6골, 손흥민 아시안컵도 품을까 4 file 2019.01.03 서한서 3340
137년 vs 14년, 한 맺힌 팀들의 대결…UCL 결승 6월 1일 개최 file 2019.05.31 권진서 1249
13년째 사랑받고 있는 벚꽃 축제 3 file 2018.04.12 강서빈 3405
14,15 장미꽃 다음은 스승의 날!? 2017.06.10 김윤지 2051
14년만에 세상에 나온 영화 ‘귀향’ 7 file 2016.02.25 윤주희 4854
1636년의 병자호란, 2017년에 다시 펼쳐지다. 2017.10.18 전성준 2427
1919년 3월 1일 , 그날의 함성이 우리에게 닿는 날 file 2016.03.21 한지혜 5045
1930s 근대, 이야기 속으로! 군산시간여행축제 file 2017.09.29 김주빈 3379
1980년대 그때 그시절의 편지 20 file 2016.02.20 지다희 8951
1987년 여름, 그들은 무엇을 위해 거리로 나왔을까? 6 file 2018.01.24 박환희 3107
1년 365일 자원봉사하기 좋은 날 2 file 2019.03.29 김수현 1641
1년에 한 번 피는 꽃,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2017 file 2017.10.16 김세령 225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