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얼마나 많은 일 생각나게 하는 벚꽃이런가

by 3기박지우기자 posted Mar 25, 2016 Views 62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Since first it was my fate to know thee!

시조는 우리나라가 만든 독특한 정형시의 하나이다평시조를 기준으로 할 때, 3,4조의 음수율을 가지고 36, 45자 안팎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4음보격이다. 우리 민족은 예로부터 시를 통해서 자신을 표현하였다. 우리 민족이 시조에 감정을 담은 것처럼 다른 나라 사람들도 여러가지 종류의 시를 통해 그들의 생각을 표현하고 있다.


일본의 시 하이쿠


하이쿠.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박지우 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하나의 완결된 문장이라기 보다는 하나의 구절 같은 이 단어들의 모임은 일본의 시 하이쿠의 한 예이다하이쿠는 5/7/5,  17글자만으로 되어있는 지극히 짧은 시이다말을 아끼고 우회적인 표현을 하는 일본인의 대화 방식이 고스란히 반영되어있다또한 일본의 시 하이쿠는 인생의 찰나를 담는다독자는 위 시를 읽을 때 봄에 나는 벚꽃을 생각하고 그것과 관련된 추억이 순간 머리에 스치는 것을 느낄 수 있다여운이 길게 남으며 여백이 생긴다짧으면서 인상적인 시하이쿠이다더 나아가서 미국에서도 미국판 하이쿠를 볼 수 있다. "Lune"이라고 불리고 하이쿠와 같이 명료하고 강렬하다.



영국과 이탈리아의 정형시


운명과 사람들의 시선에 버려져서

나는 홀로 나의 버림 받은 신세를 한탄하고

소용없는 울음으로 귀머거리 하늘을 괴롭히고

 몸을 돌아보고  운명을 저주하나니?,

...

이 시는 셰익스피어의 소네트 중 하나이다. 13세기 이탈리아 민요에서 파생된 소네트는 14 1연으로 이루어진 서정시이자 정형시이다. 14행의 처음 8행은 옥타브다음 6행은 세스테라고 부른다주로 사랑에 관한 주제를 다룬다이탈리아의 소네트는 abba abba / cddcee의 형식을 가지고 있다.


프랑스의 시 트리올레


How great my grief, my joys how few,

Have the slow years not brought to view

How great my grief, my joys how few,

Nor memory shaped old times anew,
Nor loving-kindness helped to show thee

How great my grief, my joys how few,

Since first it was my fate to know thee


위 시는 토마스 하디의 트리올레이다. 프랑스 풍의 시 트리올레는 중세의 시인들에게 애호되었다. 가장 일반적인 형식은 8음절 8행시구로서 제1행이 제4행과 제7행에서 되풀이되고, 2행이 제8행에서 되풀이된다. 2개의 각운은 ab aa abab로 짚는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3기 박지우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온라인뉴스팀 2016.03.25 22:11
    (댓글) 3기이서연기자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
    3기박정선기자 2016.03.27 11:17
    우리나라 시들은 교과서에서 많이 접해서 익숙하지만 다른나라들의 시들에 대해서는 낯설고 생소하기만 했던 것 같아요. 다른 나라들의 시도 형식이 있다는 걸 알게 되었어요. 기사 잘 읽고 갑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환절기 감기 보내고 벚꽃 구경하러 가자! file 2016.03.24 안세빈 7094
눈과 귀가 모두 호강하는 '반고흐 인사이드 : 빛과 음악의 축제' 1 file 2016.03.25 최민지 6039
작은 영화, 그러나 큰 여운 3 file 2016.03.25 김주은 5657
'글로리데이'청춘의 아픔을 그려낸 청춘영화 file 2016.03.25 홍경희 6947
디지털 파빌리온에서 만나는 미래 세상 file 2016.03.25 강기병 5983
얼마나 많은 일 생각나게 하는 벚꽃이런가 2 file 2016.03.25 박지우 6217
'주토피아'가 우리 사회에 던지는 메시지 7 file 2016.03.25 유한나 8173
베트남의 오토바이 문화 file 2016.03.25 박진영 10023
국악과 시의 만남, 달콤한 시럽(詩LOVE) 1 file 2016.03.25 하혜주 5675
현대인의 눈건강 적색신호 2 file 2016.03.25 김수미 5943
'부정부패 FIFA' 에서 '투명한 FIFA' 로 1 file 2016.03.25 이진호 6826
Volunteer for your community! 2 file 2016.03.25 천예영 5795
청소년이 할수 있는 재능기부 2 file 2016.03.26 이지은 6287
작지만 큰 나라 대만 - 명소5선 1 file 2016.03.26 이다연 6894
'프로듀스101'이 불편한 두 가지 이유 10 file 2016.03.27 조수민 8290
배려와 동행 함께하는 인천 국제 하프 마라톤 대회 file 2016.03.28 오시연 5881
경기도의 혁신학교, 안산광덕고등학교 3 file 2016.03.29 오지나 9438
경복궁에 관하여 1 2016.03.31 최서빈 5597
최종결정만을 앞두고 있는 '프로듀스101' 과연 데뷔의 영광은 누구에게? 2 file 2016.03.31 신재윤 7310
프로야구 두산, 다시 새로운 시작 1 file 2016.04.02 양지호 5931
창동 예술촌으로 놀러오세요~ file 2016.04.02 이서연 5953
400년이 지나도 변함없는 '그'의 도발 file 2016.04.02 명은율 5115
인천국제공항 자기부상열차 타 보셨나요?? file 2016.04.03 김강민 7239
제 17회 옥천 묘목축제 열리다. file 2016.04.03 곽도연 8089
'서호정자' 가 우리의 안녕을 묻습니다. 2016.04.04 김형석 6221
한의학에 대해 1 2016.04.05 신이진 5299
부산의 기자 꿈나무들, 부산일보에 모이다 file 2016.04.05 이민지 5871
일본 해외 체험 연수 - [제 1일 차] 오사카에 발을 딛다 1 file 2016.04.05 김준하 8688
매일 밤 넘치는 감성, 우리는 왜 그러는 것일까? 2 file 2016.04.06 백현호 12459
서울 꽃구경 핫플레이스는 어디일까? 5 file 2016.04.07 이다혜 8969
희망의 소리, 재능기부봉사로 전해요 2 file 2016.04.09 김선아 7780
효율적인 경제동아리 운영? 바로 연합동아리로! file 2016.04.09 김성현 6588
학술연구에 열기 속으로, KSCY(한국청소년학술대회) file 2016.04.09 김성현 7094
머리 자를 때 되셨나요? 2 file 2016.04.09 전채영 6876
작은 컴퓨터, 아두이노 1 file 2016.04.10 정연경 6076
'천국의 아이들'과 함께 만드는 천국의 소리 file 2016.04.11 심세연 6873
독도를 위한 반크의 움직임, 디지털 독도 외교대사 발대식 ! 1 file 2016.04.11 황지연 4839
끝없는 벚꽃의 향연! 2016 진해군항제 file 2016.04.11 최우석 6578
응답하라, 전통시장! file 2016.04.16 김나림 6469
공공 장소, 도서관에서의 행사. 성공적!! file 2016.04.17 3기장정연기자 4715
베트남 사람들이 한류에 열광한다구요? file 2016.04.17 김유민 8772
세계의 음식, 그이상의 문화 file 2016.04.17 이봉근 5779
자신의 연구계획을 마음껏 펼쳐라! 제 5회 KSCY 한국청소년학술대회 2 file 2016.04.17 최윤철 5245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What's your dream? 당신의 꿈은 무엇인가요? 3 2016.04.17 반서현 7567
인천 남동구 도림주공아파트, Earth Hour 운영 file 2016.04.22 박은진 6885
SNS, 관계 형성의 투명한 벽 1 file 2016.04.23 최원영 5327
스페인 발렌시아의 대표음식, 빠에야 file 2016.04.24 김세영 7179
의왕 삼일 독립만세 운동 1 file 2016.04.24 이지은 62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