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베트남의 오토바이 문화

by 3기박진영기자 posted Mar 25, 2016 Views 845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사람들은 대개 베트남으로 여행을 가면, 차도를 보고 경악하는 경우가 많다. 이는 바로 엄청난 수의 오토바이들 때문이다. 베트남의 도로는 항상 오토바이들이 점령하고 있다.


image.jpe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박진영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베트남은 '오토바이의 나라'라고도 불릴 만큼 그 수가 정말로 어마어마하다. 거의 한가구에 1대 이상의 오토바이를 소유하고 있으며 오토바이들이 70%나 점유하고 있다. 베트남에 이렇게나 오토바이가 많은 이유는 무엇일까?


 먼저 자동차의 관세가 매우 높기 때문에 현지 사람들은 비교적 가격이 저렴한 오토바이를 선호하게 된다. 과거에 베트남은 수입자동차의 관세가 300%에 달했었고, 현재는 많이 떨어져서 142%정도라고 한다. 국산 자동차라고 하더라도 약 60%의 세금을 내야한다. 이 때문에 자연스레 빈부격차가 큰 베트남에서 자동차는 부의 상징이 되었고, 서민들은 오토바이를 선택하게 되었다.


 또한 베트남은 교통 상황이 좋지 않고 좁은 도로들이 많다. 따라서 이러한 도로들을 다니는데에 버스와 같은 대중교통이나 자가용보다는 오토바이가 편리하기 때문에 많이 타고 다닌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사람들은 대부분 수도인 하노이에 있는 직장에 다니는데, 하노이는 땅값이 비싸기 때문에 서민들은 하노이에 살기보다는 그곳에서 조금 떨어진 지역에서 지낸다고 한다. 그래서 1~2시간정도의 거리를 매일 출퇴근 해야하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이동하기가 편하고 주차하기도 쉬우며 경제적인 이동수단이 필요해서 오토바이를 애용한다.


 이러한 엄청난 수의 오토바이들로 인해 베트남은 대기오염이 심각하다. 또한 안전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상태이다.


 베트남의 오토바이 문화에 얽힌 재미있는 이야기도 있다. 베트남에는 남녀 두명이 함께 오토바이를 타는 경우를 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 그들의 자세에 따라서 그 둘의 관계를 알 수 있다. 남녀간의 접촉이 전혀 없거나 둘 사이에 가방과 같은 물건이 있는 경우 아무런 관계가 아닌 것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신체적인 접촉이 있다면 연인 혹은 부부 사이임을 알 수 있다고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3기 박진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3266
환절기 감기 보내고 벚꽃 구경하러 가자! file 2016.03.24 안세빈 5922
눈과 귀가 모두 호강하는 '반고흐 인사이드 : 빛과 음악의 축제' 1 file 2016.03.25 최민지 5052
작은 영화, 그러나 큰 여운 3 file 2016.03.25 김주은 4641
'글로리데이'청춘의 아픔을 그려낸 청춘영화 file 2016.03.25 홍경희 5868
디지털 파빌리온에서 만나는 미래 세상 file 2016.03.25 강기병 5093
얼마나 많은 일 생각나게 하는 벚꽃이런가 2 file 2016.03.25 박지우 5233
'주토피아'가 우리 사회에 던지는 메시지 7 file 2016.03.25 유한나 6707
베트남의 오토바이 문화 file 2016.03.25 박진영 8451
국악과 시의 만남, 달콤한 시럽(詩LOVE) 1 file 2016.03.25 하혜주 4711
현대인의 눈건강 적색신호 2 file 2016.03.25 김수미 5016
'부정부패 FIFA' 에서 '투명한 FIFA' 로 1 file 2016.03.25 이진호 5815
Volunteer for your community! 2 file 2016.03.25 천예영 5044
청소년이 할수 있는 재능기부 2 file 2016.03.26 이지은 4936
작지만 큰 나라 대만 - 명소5선 1 file 2016.03.26 이다연 5972
'프로듀스101'이 불편한 두 가지 이유 10 file 2016.03.27 조수민 7121
배려와 동행 함께하는 인천 국제 하프 마라톤 대회 file 2016.03.28 오시연 4923
경기도의 혁신학교, 안산광덕고등학교 3 file 2016.03.29 오지나 7555
경복궁에 관하여 1 2016.03.31 최서빈 4746
최종결정만을 앞두고 있는 '프로듀스101' 과연 데뷔의 영광은 누구에게? 2 file 2016.03.31 신재윤 6372
프로야구 두산, 다시 새로운 시작 1 file 2016.04.02 양지호 4986
창동 예술촌으로 놀러오세요~ file 2016.04.02 이서연 5007
400년이 지나도 변함없는 '그'의 도발 file 2016.04.02 명은율 4301
인천국제공항 자기부상열차 타 보셨나요?? file 2016.04.03 김강민 6378
제 17회 옥천 묘목축제 열리다. file 2016.04.03 곽도연 6850
'서호정자' 가 우리의 안녕을 묻습니다. 2016.04.04 김형석 5272
한의학에 대해 1 2016.04.05 신이진 4481
부산의 기자 꿈나무들, 부산일보에 모이다 file 2016.04.05 이민지 4837
일본 해외 체험 연수 - [제 1일 차] 오사카에 발을 딛다 1 file 2016.04.05 김준하 7234
매일 밤 넘치는 감성, 우리는 왜 그러는 것일까? 2 file 2016.04.06 백현호 7657
서울 꽃구경 핫플레이스는 어디일까? 5 file 2016.04.07 이다혜 6775
희망의 소리, 재능기부봉사로 전해요 2 file 2016.04.09 김선아 6350
효율적인 경제동아리 운영? 바로 연합동아리로! file 2016.04.09 김성현 5353
학술연구에 열기 속으로, KSCY(한국청소년학술대회) file 2016.04.09 김성현 6168
머리 자를 때 되셨나요? 2 file 2016.04.09 전채영 5735
작은 컴퓨터, 아두이노 1 file 2016.04.10 정연경 5020
'천국의 아이들'과 함께 만드는 천국의 소리 file 2016.04.11 심세연 5765
독도를 위한 반크의 움직임, 디지털 독도 외교대사 발대식 ! 1 file 2016.04.11 황지연 4085
끝없는 벚꽃의 향연! 2016 진해군항제 file 2016.04.11 최우석 5512
응답하라, 전통시장! file 2016.04.16 김나림 5573
공공 장소, 도서관에서의 행사. 성공적!! file 2016.04.17 3기장정연기자 3941
베트남 사람들이 한류에 열광한다구요? file 2016.04.17 김유민 7966
세계의 음식, 그이상의 문화 file 2016.04.17 이봉근 4928
자신의 연구계획을 마음껏 펼쳐라! 제 5회 KSCY 한국청소년학술대회 2 file 2016.04.17 최윤철 4443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What's your dream? 당신의 꿈은 무엇인가요? 3 2016.04.17 반서현 6421
인천 남동구 도림주공아파트, Earth Hour 운영 file 2016.04.22 박은진 5635
SNS, 관계 형성의 투명한 벽 1 file 2016.04.23 최원영 4483
스페인 발렌시아의 대표음식, 빠에야 file 2016.04.24 김세영 5989
의왕 삼일 독립만세 운동 1 file 2016.04.24 이지은 52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