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글로리데이'청춘의 아픔을 그려낸 청춘영화

by 3기홍경희기자 posted Mar 25, 2016 Views 544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3월 24일, 최정열 감독의 영화 '글로리데이'가 개봉했다. 상우 역의 EXO 수호, 용비 역의 지수, 지공 역의 류준열, 그리고 두만 역의 김희찬까지 우리가 배우로서 많이 접해볼 기회가 없었던 젊은 배우들의 열연이 펼쳐진다.

글로리데이

(이미지 제공=네이버 영화)


 가정형편으로 인하여 대학 대신 군대를 선택한 상우를 배웅하기 위하여 네 명의 친구들은 포항으로 여행을 떠난다. 하지만 인간사는 예측이 불가능한 법이다. 용비, 상우, 두만, 그리고 지공은 여행 도중 곤경에 처한 여자를 도와주다가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 어른들의 술수에 의해 진범으로 오해를 받고 수사 과정에서 각자의 부모님, 가족이 개입하게 되면서 사건은 점점 이상하게 꼬여만 간다. 마냥 좋기만 하고 세상에서 유일무이하게 엄청난 우정을 자랑할 것 같았던 사이에는 금이 가고, 결국 갈등이 생기고야 만다. 어연 20년동안 친구라면 뭐든 괜찮았던 인생이었지만 학생이라는 보호구역에서 벗어나 성인이 되고나면 상황은 달라진다. 자신의 행동에 대한 자유로운 선택권, 또 그에 따른 책임까지, 20살이 되면 많은 사람들이 혼란스럽다.


 영화 '글로리데이'는 갓 성인이 된 20살 청춘들의 아픔을 고스란히 담아낸다. 부조리로 가득 찬 사회를 맛보게 되면서 그 전까지의 순수함을 잃게 되고, 인생을 깨닫게 되는 것이다. 인생의 보물이라 여겼던 우정이 깨지고 자신의 위치, 행동에 대한 죄책감이 심어지기도 한다.


 사회의 부조리함을 타파하는게 가장 최우선이지만 청춘들은 이 앞에서 굴복하지 않도록 노력해야한다. 그 앞에 무릎을 꿇고 합리화시킨다면 아름다웠던 그들의 청춘은 아픈 기억으로 머물러 있을 것이며 삶을 살아가는데 있어서 자신의 인생을 힘들게 만드는 요인이 될 것이다. 또한 더 이상 부패한 사회로 방향을 잡을 수는 없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제 3기 기자 홍경희]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 그 뜨거운 현장! 1 file 2016.05.08 서지민 5474
'코이카'를 통한 청년 해외 일자리 찾기 6 file 2016.02.25 강지희 5474
작지만 큰 나라 대만 - 명소5선 1 file 2016.03.26 이다연 5472
'글로리데이'청춘의 아픔을 그려낸 청춘영화 file 2016.03.25 홍경희 5446
무한도전 엑스포, 일일 무도멤버 체험 ! 14 file 2016.02.19 민유경 5445
달! 달! 무슨 달! 쟁반같이 둥근 달! 8 file 2016.02.25 조민성 5438
국립대구박물관 2016년 설맞이 문화행사,성공적으로 막을 내려... 11 file 2016.02.10 김윤지 5428
왓챠, 새 스트리밍 서비스의 장을 열다 3 file 2016.05.24 이지원 5427
자율 감각 쾌락 반응, ASMR을 아십니까? 6 file 2017.01.23 이슬기 5388
반려동물 천만가구 시대.., ‘펫티켓’ 필요할 때 file 2017.05.16 박현규 5384
스페인 발렌시아의 대표음식, 빠에야 file 2016.04.24 김세영 5371
프랑스의 깊은 맛, 대표 음식 Top 3 file 2017.10.18 박미진 5362
와이파이가 잘 안 잡힌다고? 알루미늄 캔 하나면 끝! 2 file 2017.09.20 박성윤 5362
앞으로 카카오톡 차단 상대가 내 프로필 못 본다 file 2018.03.27 오경찬 5352
'부정부패 FIFA' 에서 '투명한 FIFA' 로 1 file 2016.03.25 이진호 5345
2016 프로야구 시작 전 몸풀기 하고 가세요~(롯데자이언츠) file 2016.03.21 김규리 5343
영자신문, 새로운 영어공부법으로 공부하기! 4 file 2016.08.21 지다희 5337
[ 삼일절 ] 그날의 함성을 재현하다 5 file 2016.03.02 황지연 5325
쓰레기를 좋아하는 "몽땅 깨끗한강 시민참여 캠페인" file 2017.08.21 조시현 5311
일러스트 작가들의 축제, 서울일러스트레이션페어 2017 2 file 2017.07.23 최서은 5306
논란과 화제의 중심. Mnet '고등래퍼' 4 file 2017.02.27 최진혜 5295
상주시청소년수련관 학생토론동아리 '브레인' 을 만나다. file 2016.07.22 김용훈 5291
진로에 고민이 많은 10대를 위한 꿈수레 전공체험박람회 8 file 2017.02.04 이현지 5281
머리 자를 때 되셨나요? 2 file 2016.04.09 전채영 5276
상처받은 아이들, 아동학대 15 file 2016.02.21 김가현 5266
IT 산업의 혁명...'KITAS 스마트 디바이스 쇼' 1 2017.08.20 허석민 5264
응답하라, 전통시장! file 2016.04.16 김나림 5252
'천국의 아이들'과 함께 만드는 천국의 소리 file 2016.04.11 심세연 5252
조선시대로 시간여행!! 무예24기!! 1 file 2016.03.20 박성우 5250
달콤한 디저트들이 가득한 [쁘띠북팔코믹스페스티벌:졸업전] 5 file 2016.03.04 오지은 5216
무한한 가능성, 빅데이터 1 file 2016.10.23 정현호 5202
2016년 제주 수학축전 2 file 2016.10.07 이서연 5187
안쓰는 물건 팔고, 기부도 하고. 일석이조! 재활용장터, '보물섬' 1 file 2016.03.20 문수연 5177
지속가능한 발전목표(SDGs) 확산을 위한 모의유엔MUN 컨퍼런스-SDGMUN 7 file 2016.02.25 김세영 5150
정월대보름, 다들 부럼 깨셨나요? 8 file 2016.02.23 김규리 5121
당신이 모르고 있었던 우리나라 어버이날의 유래 2 file 2017.05.05 이세영 5115
사람들의 영원한 네버랜드, 테마파크 더 발전하다 5 2016.02.25 명은율 5106
“당신이 읽는 순간 세상이 바뀝니다”, 1석 2조의 따뜻한 잡지 <빅이슈> 7 file 2016.02.22 김지윤 5098
동물 실험에 따른 생명윤리 문제 4 file 2017.05.18 김동수 5096
인천 남동구 도림주공아파트, Earth Hour 운영 file 2016.04.22 박은진 5094
학술연구에 열기 속으로, KSCY(한국청소년학술대회) file 2016.04.09 김성현 5093
세계가 인정한 독특한 외관 '국립세종도서관' 제대로 즐기기! file 2018.05.14 백가연 5090
해피 할로윈! 롯데월드와 에버랜드, 야심차게 준비한 '할로윈 페스티벌' file 2016.09.25 김경은 5074
세계적인 밴드 ‘비틀즈’ 노래를 음원사이트에서 들을 수 있다고? 7 file 2016.02.29 김수빈 5065
쇠소깍에서 외돌개까지, 제주 올레길 6코스 걷기 file 2016.08.24 박정선 5058
서귀포로 유채꽃 보러올래요? 1 file 2016.03.23 박정선 5044
지난 22일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정월대보름 행사열려 14 file 2016.02.24 강예린 5038
연세대학교, YMUN 2017을 성공적으로 마치다 6 file 2017.01.25 최이윤 503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9 Next
/ 6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