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글로리데이'청춘의 아픔을 그려낸 청춘영화

by 3기홍경희기자 posted Mar 25, 2016 Views 695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3월 24일, 최정열 감독의 영화 '글로리데이'가 개봉했다. 상우 역의 EXO 수호, 용비 역의 지수, 지공 역의 류준열, 그리고 두만 역의 김희찬까지 우리가 배우로서 많이 접해볼 기회가 없었던 젊은 배우들의 열연이 펼쳐진다.

글로리데이

(이미지 제공=네이버 영화)


 가정형편으로 인하여 대학 대신 군대를 선택한 상우를 배웅하기 위하여 네 명의 친구들은 포항으로 여행을 떠난다. 하지만 인간사는 예측이 불가능한 법이다. 용비, 상우, 두만, 그리고 지공은 여행 도중 곤경에 처한 여자를 도와주다가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 어른들의 술수에 의해 진범으로 오해를 받고 수사 과정에서 각자의 부모님, 가족이 개입하게 되면서 사건은 점점 이상하게 꼬여만 간다. 마냥 좋기만 하고 세상에서 유일무이하게 엄청난 우정을 자랑할 것 같았던 사이에는 금이 가고, 결국 갈등이 생기고야 만다. 어연 20년동안 친구라면 뭐든 괜찮았던 인생이었지만 학생이라는 보호구역에서 벗어나 성인이 되고나면 상황은 달라진다. 자신의 행동에 대한 자유로운 선택권, 또 그에 따른 책임까지, 20살이 되면 많은 사람들이 혼란스럽다.


 영화 '글로리데이'는 갓 성인이 된 20살 청춘들의 아픔을 고스란히 담아낸다. 부조리로 가득 찬 사회를 맛보게 되면서 그 전까지의 순수함을 잃게 되고, 인생을 깨닫게 되는 것이다. 인생의 보물이라 여겼던 우정이 깨지고 자신의 위치, 행동에 대한 죄책감이 심어지기도 한다.


 사회의 부조리함을 타파하는게 가장 최우선이지만 청춘들은 이 앞에서 굴복하지 않도록 노력해야한다. 그 앞에 무릎을 꿇고 합리화시킨다면 아름다웠던 그들의 청춘은 아픈 기억으로 머물러 있을 것이며 삶을 살아가는데 있어서 자신의 인생을 힘들게 만드는 요인이 될 것이다. 또한 더 이상 부패한 사회로 방향을 잡을 수는 없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제 3기 기자 홍경희]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당신이 모르고 있었던 우리나라 어버이날의 유래 2 file 2017.05.05 이세영 7902
<유기견을 사랑하는 천사들> 보호소 봉사 1 file 2018.08.31 정수민 7897
사람과 환경이 공존하는 착한 건축 26 file 2016.02.17 장서윤 7873
카카오프렌즈 뮤지엄에 가다 9 file 2017.01.15 임수연 7866
생각이 떠다니는 곳, 카페 ‘생각구름’ 대표 최정진 시인을 만나다 file 2016.06.24 유성훈 7829
2018 평창올림픽의 숨은 조력자를 찾아라! 5 file 2017.02.09 이지희 7816
IT 산업의 혁명...'KITAS 스마트 디바이스 쇼' 1 2017.08.20 허석민 7796
희망의 소리, 재능기부봉사로 전해요 2 file 2016.04.09 김선아 7782
좋아하는 사람과 카톡하면 몇 분 안에 답장할까? 5 2017.07.06 장민경 7758
국제 사회에 한 발짝 더 가까워 지는 문, 모의유엔(MUN) 7 2017.02.03 박소희 7738
MWC 2016,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 S7와 LG G5 6 file 2016.02.23 박성수 7724
일본 애니메이션 사자에 상에 나타난 여성차별 3 file 2017.02.26 김민경 7718
학생들은 왜 성당 독서실을 이용하지 않을까...? file 2016.05.22 신정효 7706
왓챠, 새 스트리밍 서비스의 장을 열다 3 file 2016.05.24 이지원 7680
이런 시를 아시나요? 1 file 2016.03.20 백소예 7645
자기가 파일 암호화를 해놓고 돈 주면 해독키를 준다고? 기가 막힌 '랜섬웨어' 2 file 2017.05.18 김재윤 7636
한양대학교 ERICA캠퍼스에서 기업가 정신 캠프 개최 16 file 2016.02.24 황지혜 7627
영자신문, 새로운 영어공부법으로 공부하기! 4 file 2016.08.21 지다희 7618
매력 덩어리, '스포츠 클라이밍' 1 file 2017.09.25 이예준 7617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What's your dream? 당신의 꿈은 무엇인가요? 3 2016.04.17 반서현 7573
3·1절을 맞은 온양온천전통시장의 풍경 2 file 2016.03.02 이지영 7526
아날로그와 함께하는 롯데월드, 응답하라 1988 전시회 5 file 2016.03.05 김민지 7508
[우리는 왜 사진전을 가는가?] 라이프 사진전, 역사와 삶의 ‘리얼’ 이야기를 담다 4 file 2017.07.12 김혜원 7466
기존의 수학은 잊어라! KYMA 대한청소년수학회 학술대회 개최 12 file 2017.02.09 최기영 7456
정월대보름, 다양한 지역축제 7 file 2016.02.22 장정연 7403
어렵지 않은 프로그래밍, '라이트봇' 프로그래밍 퍼즐 게임 1 file 2017.03.24 임수진 7402
자율 감각 쾌락 반응, ASMR을 아십니까? 6 file 2017.01.23 이슬기 7387
홍콩여행 필수 먹거리인 타이 청 베이커리의 에그타르트, 과연 유명할 만한 맛일까? file 2018.04.25 박예지 7356
반려동물 천만가구 시대.., ‘펫티켓’ 필요할 때 file 2017.05.16 박현규 7349
농업선진국을 향한 도약, 스마트팜(smart farm) file 2017.03.18 오지현 7335
설연휴, 국립중앙박물관과 함께해요! 11 file 2016.02.11 민원영 7332
2018 평창 동계올림픽 D-22 3 2018.01.22 김민지 7331
최종결정만을 앞두고 있는 '프로듀스101' 과연 데뷔의 영광은 누구에게? 2 file 2016.03.31 신재윤 7317
황금알을 낳는 관광, 마이스(MICE) 산업 1 file 2017.04.02 박마리 7312
평내동청소년자치위원, 복지 사각지대에 계신분들에게 사랑을 나눠요. 6 file 2017.01.24 황보민 7294
화려한 나비들의 향연! 함평나비축제 file 2016.05.12 이봉근 7283
제17회 영상제:안동여자고등학교와 안동고등학교의 합작 2 file 2017.02.19 윤나민 7275
재미있는 영어책 읽기- 영어스토리텔링 봉사단과 함께! 16 file 2016.02.27 이채린 7273
<스스로넷, 청소년 동아리 활동 문화 선도에 앞서가다!> file 2018.04.03 김현재 7272
성북구청 주최, 설과 발렌타인데이를 맞이하여 공정무역으로 사랑을 나누다 9 file 2016.02.28 김혜연 7251
4차 산업혁명, '이것' 모르면 위험하다. 6 file 2018.02.22 이정우 7248
인천국제공항 자기부상열차 타 보셨나요?? file 2016.04.03 김강민 7244
화려한 막을 내린 도깨비 18 file 2017.01.25 옥승영 7238
아시아 문화의 메카! 국립아시아문화전당! 7 file 2016.03.01 이봉근 7232
말레이시아 경제 넌 얼마나 알고 있니? file 2018.04.13 조찬미 7221
포항시 포은도서관 ‘Fun! Fun! 만화축제!’ 성료 file 2016.04.25 이유수 7216
해피 할로윈! 롯데월드와 에버랜드, 야심차게 준비한 '할로윈 페스티벌' file 2016.09.25 김경은 7211
2월의 소형 SUV 판매량 순위를 알아보자! file 2018.03.08 정진화 719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