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힐링(healing)'이라는 따뜻한 단어 속의 차가운 진실 마주보기

by 3기최원영기자 posted Feb 21, 2016 Views 62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DSC05204.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최원영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미움받을 용기’, ‘아프니까 청춘이다’, ‘너는 나에게 상처를 줄 수 없다’.


 이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이들은 바로 서점의 베스트셀러 평대에서 종종 볼 수 있는 책들의 제목이다. 또한, 이 책들의 저자들은 독자들에게 활자를 통해 위로를 전하고는 한다. 그리고 그 위로들은 우리나라를 적셨다. 고가 후미타케와 기시미 이치로가 쓴 미움받을 용기같은 경우에는 출간 이후 51주 동안 베스트셀러 1위를 하며 역대 최장기 베스트셀러 1위라는 타이틀까지 얻게 되었다.


 이러한 힐링 열풍은 비단 도서 쪽에서만 분 것이 아니었다. SBS의 프로그램인 힐링캠프는 연예인부터 정치인까지 공인들의 아픔과 극복기를 풀어내곤 하였고, 강연이나 토크 콘서트와 같은 것들의 주제 역시 힐링과 맞닿아있었다.


 그럼 과연 힐링은 무엇이고, 도대체 대한민국은 왜 이렇게 힐링에 열광하는 것일까.


 힐링(healing)은 몸이나 마음의 치유를 뜻하는 영단어이다. 우리가 힐링이라는 단어를 쉬이 내뱉었던 까닭은 그만큼 많은 위로가 필요해서였을 것이다. 급변하는 사회 속에서 혼자 남겨지는 사람들. SNS와 같은 도구들은 분명 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서로의 곁에 있을 수 있게 해줬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군중 속의 고독을 느끼며 더 외로워졌다. 세상은 자신을 알아주지 않고, 언제나 자신이 쏟아낸 진심만큼 상대는 주지 않았으며, 모든 화살은 자신에게만 맞춰진, 아주 가혹한 세상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이 문제에는 이상한 점이 하나 있다. 바로 가해자가 없는, 피해자만 있는 상황이라는 것. 상처받는, 가엾은 사람들의 이야기는 어딜 가든 들리지만, 그것을 제공한 사람의 이야기는 한 번도 들어보지 못했다. 왜 그럴까.


 그것은 바로 인간이라는 존재는 나르시시즘을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자기 자신에게 애착을 하는 성향이 있어서, 세상의 모든 초점을 자신을 향해 맞춘다. ‘조명 효과(spotlighting effect)’ 라는 심리 현상이 말해주듯, 우리는 모든 장면의 주인공이 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스스로가 항상 스타처럼 조명을 받고 있다고 착각하면서 필요 이상의 신경을 쓰게 된다. 그러다보니 타인의 일은 언제나 일어날 수 있는 보편적인 일이 되는 반면, 자신이 처한 일은 그 누구도 겪을 수 없는 특수한 일이 되어버린다. 사람들은 관계 속에서 자신만이 부당한 상처를 받는다고 느끼고, 그 문제는 자신이 옳고 상대가 틀려서 비롯된 것으로 생각하게 된다.


 그리고 대중 매체들은 그러한 우리를 위로해준다. ‘당신이 상처받았다는 것을 이해해주고, ‘당신은 한없이 선하고 나약하다는 말을 해주며, ‘당신은 틀리지 않았다고 속삭여주고, ‘당신은 이해받을 수 있다고 말해주는 것이다. 자신의 편에 서주는 필자와 화자에 기대어 우리는 우리 스스로를 이 세상에서 가장 착하고 아픈 사람으로 만든 후에 위로받는 것이다.


 물론 충분히 그럴 수 있다. 그러나 한번 쯤은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 우리의 문제는 어디에서 비롯된 것인지, 정말 200% 상대방의 잘못뿐인 건지, 혹시나 내가 문제의 발화점을 제공한 것은 아닌지 등등, 우리는 보다 더 자기 자신에게 객관적이어야 한다. 그것이 이야기 속 불쌍한 주인공에서 벗어나 우리가 발 딛고 있는 세상을 직시할 수 있는 법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최원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오지은기자> 2016.02.21 21:56
    이 기사를 보고 많은것을 느꼈습니다. 항상 나만 힘들다고 왜항상 나한테만 이런 일이 생기는거냐고 생각했었던 적이 많았는데 돌이켜보면 오로지 제 입장에서만 바라보고 멋대로 생각한것 같네요. 많은것을 느끼고 배우고 가는 기사였습니다. 좋은기사 감사합니다.
  • ?
    3기홍승아기자 2016.02.22 00:29
    이런게 정말 좋은 기사네요! 좋은기사에 대해 대청기 기자분들을 통해 조금씩이나마 알아가고 있습니다. 좋은 기사 제공해주셔서 감사해요~ 이 기사를 통해 많은 것들을 생각하게 되네요!
  • ?
    3기김윤정기자 2016.02.22 18:23
    기사를 읽고나니 뭔가 아.. 하고 느껴지는게 있네요. 항상 제 입장에서만 바라보고 생각했던것 같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이민정기자 2016.02.22 21:47
    공감이 많이 되는 기사인것 같아요
    사람들은 항상 자신이 유리한 쪽으로 생각하고 말하는 것 같아요. 물론 저도 그렇지만요... 사람의 본능으로 어쩔 수없는 문제라해도 항상 역지사지로 남의 입장에서 생각해보는게 중요한것 같네요
    기사 잘 읽고 갑니다!
  • ?
    3기전재영기자 2016.02.22 22:18
    힐링이라는 말은 많이 듣고 보았는데, 힐링에 대해 깊게 생각해 본적은 한번도 없었던 것 같아요.
    이 기사를 읽고, 힐링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해보는 기회가 되었네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4기 조은아 기자 2016.02.23 07:00
    정말 뜻 깊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왜 그렇게 힐링이라는 말을 많이 하는지 했는데 나르시시즘 때문이였네요. 마지막 문단의 말처럼 사람들이 위로만 받지 말고 혼자 극복할 수 있길 바라요!
  • ?
    3기박지혜기자 2016.02.25 01:24
    저도 '너는 나에게 상처를 줄 수 없다' 를 읽었었는데 그런 책을 보면서 이렇게 깊게 생각해보지 않았는데 이 기사를 통해 많은 것을 생각할 수 있었네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6기강예린기자 2016.02.25 08:32
    정말 저도 대중매체에서 많은 위로를 받고 있었네요.. 공감이 많이 되는 기사네요... 좋은 기사 잘읽었습니다^^
  • ?
    3기이상훈기자 2016.02.25 23:06
    정말 제 머리 속을 깨우쳐주는 기사네요. 기사를 읽으면서 공감이 되는 부분이 많네요. 힐링이 인간의 자기 만족 욕구가 표현된 거라고 생각하니 마음이 아련해집니다. 제 중심적 생각이 아닌, 남을 위한 입장에서 생각해보는 습관을 길러야겠습니다. 기사 정말 잘 읽었고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4321
'클래식씨-리즈' 롯데와 삼성이 추억을 되살리다 file 2019.06.17 백휘민 1570
'클린데이' - 우리가 살 곳을 우리가 더 깨끗하게 1 file 2017.03.27 조영서 2033
'탁' '찰칵' '서걱' 여러가지 키보드 소리 2 file 2017.03.25 박수연 3006
'태양의 후예' 시청률 30% 돌파 직전, 무엇이 그토록 열광하게 만드는가 2 file 2016.03.24 김경은 9103
'통일의 길목' 파주에서 국가 안보를 논하다. 9 file 2016.03.02 이송림 4665
'패드립', 도대체 왜? file 2016.07.31 박채원 4523
'페이스 북 = 영화공유소'? 7 file 2017.03.19 김다현 1814
'평화의 소녀상' 서울 151번 버스 타고 서울 구경 3 file 2017.08.24 이연정 2598
'포켓몬 고'안전불감증, 이대로 괜찮은가 7 file 2017.03.01 성유진 2726
'프로듀스101'이 불편한 두 가지 이유 10 file 2016.03.27 조수민 7175
'하나 되자 화성에서 함께 뛰자' 2 file 2017.05.18 이지은 2678
'하나의 모자가 한 생명을 살립니다' 세이브더칠드런 모자 뜨기 캠페인 file 2017.05.08 최윤경 2440
'한국 강의 날'을 아시나요? file 2017.09.04 김가빈 1969
'한국식 나이' 폐지하고 '만 나이'로 통일? 1 file 2018.03.01 김서진 5560
'한국의 우주공학과 천문학의 미래를 책임질 대한청소년천문우주공학회' 학술회 개최 7 file 2017.02.21 양민석 5396
'한정판'의 유혹 file 2017.03.25 주은채 1527
'할 수 있다'가 전부야? file 2017.05.24 하은지 2538
'행복한 소리 Dream' 목소리를 기부하다 1 2017.09.20 이태녕 4339
'현대판 노예'가 되어버린 그들 2 file 2017.08.29 서효원 2111
'호모포비아'라는 단어가 존재하는 세상 5 file 2018.11.14 김유진 2749
'화성의 자랑' 송산 포도 축제장으로 file 2017.09.12 이지은 2979
'환경보호국민운동본부'와 시민들이 함께하는 '겨울철 야생동물 먹이주기 행사' 열려 8 file 2017.01.25 박소윤 3601
'희움일본군위안부역사관'에 다녀오다. 2 file 2016.03.13 권은다 5376
'힐링(healing)'이라는 따뜻한 단어 속의 차가운 진실 마주보기 9 file 2016.02.21 최원영 6208
(현장취재) National Assembly 알고보면 국민에게 가까운, 대한민국 국회에 대해 알아보자. file 2017.02.25 박재범 2853
1.3세대가 함께 만들어가는 2017 함지마을 축제 '함께 이룸' 2017.10.26 조유진 3360
1000원? 5000원? 아니, 이제는 2000원! 2 file 2017.09.28 이승희 2431
100m 안에만 3군데… 그 이유는? 9 file 2017.02.25 정세은 2359
100만 명이 다녀간 ‘2019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 file 2019.10.25 조햇살 1268
101명에 대한 사랑은 무엇일까 file 2017.07.23 하은지 1641
10대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패션 브랜드 '키르시(KIRSH)' 9 file 2019.04.12 김세린 4985
10대의 화이트데이는 '별 의미없는 날…'이다? file 2017.03.17 권나규 3074
10월 25일은 독도의 날... 제 4회 경상남도 독도사랑 골든벨 퀴즈대회 열려 file 2017.10.30 이영혁 2544
10월의 축제, 핼러윈 1 file 2017.10.27 4기윤민경기자 2761
11월 11일은 '빼빼로 데이'? 2 file 2016.11.27 신수빈 3953
12월 국산 중형차량 판매량, 중형차의 왕은? 12 file 2018.01.24 김홍렬 4419
12월에만 6골, 손흥민 아시안컵도 품을까 4 file 2019.01.03 서한서 3340
137년 vs 14년, 한 맺힌 팀들의 대결…UCL 결승 6월 1일 개최 file 2019.05.31 권진서 1249
13년째 사랑받고 있는 벚꽃 축제 3 file 2018.04.12 강서빈 3405
14,15 장미꽃 다음은 스승의 날!? 2017.06.10 김윤지 2051
14년만에 세상에 나온 영화 ‘귀향’ 7 file 2016.02.25 윤주희 4853
1636년의 병자호란, 2017년에 다시 펼쳐지다. 2017.10.18 전성준 2427
1919년 3월 1일 , 그날의 함성이 우리에게 닿는 날 file 2016.03.21 한지혜 5045
1930s 근대, 이야기 속으로! 군산시간여행축제 file 2017.09.29 김주빈 3379
1980년대 그때 그시절의 편지 20 file 2016.02.20 지다희 8951
1987년 여름, 그들은 무엇을 위해 거리로 나왔을까? 6 file 2018.01.24 박환희 3107
1년 365일 자원봉사하기 좋은 날 2 file 2019.03.29 김수현 1641
1년에 한 번 피는 꽃,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2017 file 2017.10.16 김세령 225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