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힐링(healing)'이라는 따뜻한 단어 속의 차가운 진실 마주보기

by 3기최원영기자 posted Feb 21, 2016 Views 700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DSC05204.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최원영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미움받을 용기’, ‘아프니까 청춘이다’, ‘너는 나에게 상처를 줄 수 없다’.


 이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이들은 바로 서점의 베스트셀러 평대에서 종종 볼 수 있는 책들의 제목이다. 또한, 이 책들의 저자들은 독자들에게 활자를 통해 위로를 전하고는 한다. 그리고 그 위로들은 우리나라를 적셨다. 고가 후미타케와 기시미 이치로가 쓴 미움받을 용기같은 경우에는 출간 이후 51주 동안 베스트셀러 1위를 하며 역대 최장기 베스트셀러 1위라는 타이틀까지 얻게 되었다.


 이러한 힐링 열풍은 비단 도서 쪽에서만 분 것이 아니었다. SBS의 프로그램인 힐링캠프는 연예인부터 정치인까지 공인들의 아픔과 극복기를 풀어내곤 하였고, 강연이나 토크 콘서트와 같은 것들의 주제 역시 힐링과 맞닿아있었다.


 그럼 과연 힐링은 무엇이고, 도대체 대한민국은 왜 이렇게 힐링에 열광하는 것일까.


 힐링(healing)은 몸이나 마음의 치유를 뜻하는 영단어이다. 우리가 힐링이라는 단어를 쉬이 내뱉었던 까닭은 그만큼 많은 위로가 필요해서였을 것이다. 급변하는 사회 속에서 혼자 남겨지는 사람들. SNS와 같은 도구들은 분명 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서로의 곁에 있을 수 있게 해줬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군중 속의 고독을 느끼며 더 외로워졌다. 세상은 자신을 알아주지 않고, 언제나 자신이 쏟아낸 진심만큼 상대는 주지 않았으며, 모든 화살은 자신에게만 맞춰진, 아주 가혹한 세상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이 문제에는 이상한 점이 하나 있다. 바로 가해자가 없는, 피해자만 있는 상황이라는 것. 상처받는, 가엾은 사람들의 이야기는 어딜 가든 들리지만, 그것을 제공한 사람의 이야기는 한 번도 들어보지 못했다. 왜 그럴까.


 그것은 바로 인간이라는 존재는 나르시시즘을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자기 자신에게 애착을 하는 성향이 있어서, 세상의 모든 초점을 자신을 향해 맞춘다. ‘조명 효과(spotlighting effect)’ 라는 심리 현상이 말해주듯, 우리는 모든 장면의 주인공이 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스스로가 항상 스타처럼 조명을 받고 있다고 착각하면서 필요 이상의 신경을 쓰게 된다. 그러다보니 타인의 일은 언제나 일어날 수 있는 보편적인 일이 되는 반면, 자신이 처한 일은 그 누구도 겪을 수 없는 특수한 일이 되어버린다. 사람들은 관계 속에서 자신만이 부당한 상처를 받는다고 느끼고, 그 문제는 자신이 옳고 상대가 틀려서 비롯된 것으로 생각하게 된다.


 그리고 대중 매체들은 그러한 우리를 위로해준다. ‘당신이 상처받았다는 것을 이해해주고, ‘당신은 한없이 선하고 나약하다는 말을 해주며, ‘당신은 틀리지 않았다고 속삭여주고, ‘당신은 이해받을 수 있다고 말해주는 것이다. 자신의 편에 서주는 필자와 화자에 기대어 우리는 우리 스스로를 이 세상에서 가장 착하고 아픈 사람으로 만든 후에 위로받는 것이다.


 물론 충분히 그럴 수 있다. 그러나 한번 쯤은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 우리의 문제는 어디에서 비롯된 것인지, 정말 200% 상대방의 잘못뿐인 건지, 혹시나 내가 문제의 발화점을 제공한 것은 아닌지 등등, 우리는 보다 더 자기 자신에게 객관적이어야 한다. 그것이 이야기 속 불쌍한 주인공에서 벗어나 우리가 발 딛고 있는 세상을 직시할 수 있는 법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최원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오지은기자> 2016.02.21 21:56
    이 기사를 보고 많은것을 느꼈습니다. 항상 나만 힘들다고 왜항상 나한테만 이런 일이 생기는거냐고 생각했었던 적이 많았는데 돌이켜보면 오로지 제 입장에서만 바라보고 멋대로 생각한것 같네요. 많은것을 느끼고 배우고 가는 기사였습니다. 좋은기사 감사합니다.
  • ?
    3기홍승아기자 2016.02.22 00:29
    이런게 정말 좋은 기사네요! 좋은기사에 대해 대청기 기자분들을 통해 조금씩이나마 알아가고 있습니다. 좋은 기사 제공해주셔서 감사해요~ 이 기사를 통해 많은 것들을 생각하게 되네요!
  • ?
    3기김윤정기자 2016.02.22 18:23
    기사를 읽고나니 뭔가 아.. 하고 느껴지는게 있네요. 항상 제 입장에서만 바라보고 생각했던것 같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이민정기자 2016.02.22 21:47
    공감이 많이 되는 기사인것 같아요
    사람들은 항상 자신이 유리한 쪽으로 생각하고 말하는 것 같아요. 물론 저도 그렇지만요... 사람의 본능으로 어쩔 수없는 문제라해도 항상 역지사지로 남의 입장에서 생각해보는게 중요한것 같네요
    기사 잘 읽고 갑니다!
  • ?
    3기전재영기자 2016.02.22 22:18
    힐링이라는 말은 많이 듣고 보았는데, 힐링에 대해 깊게 생각해 본적은 한번도 없었던 것 같아요.
    이 기사를 읽고, 힐링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해보는 기회가 되었네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4기 조은아 기자 2016.02.23 07:00
    정말 뜻 깊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왜 그렇게 힐링이라는 말을 많이 하는지 했는데 나르시시즘 때문이였네요. 마지막 문단의 말처럼 사람들이 위로만 받지 말고 혼자 극복할 수 있길 바라요!
  • ?
    3기박지혜기자 2016.02.25 01:24
    저도 '너는 나에게 상처를 줄 수 없다' 를 읽었었는데 그런 책을 보면서 이렇게 깊게 생각해보지 않았는데 이 기사를 통해 많은 것을 생각할 수 있었네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6기강예린기자 2016.02.25 08:32
    정말 저도 대중매체에서 많은 위로를 받고 있었네요.. 공감이 많이 되는 기사네요... 좋은 기사 잘읽었습니다^^
  • ?
    3기이상훈기자 2016.02.25 23:06
    정말 제 머리 속을 깨우쳐주는 기사네요. 기사를 읽으면서 공감이 되는 부분이 많네요. 힐링이 인간의 자기 만족 욕구가 표현된 거라고 생각하니 마음이 아련해집니다. 제 중심적 생각이 아닌, 남을 위한 입장에서 생각해보는 습관을 길러야겠습니다. 기사 정말 잘 읽었고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생각이 떠다니는 곳, 카페 ‘생각구름’ 대표 최정진 시인을 만나다 file 2016.06.24 유성훈 7656
<4차 산업혁명> 이런 직업 어떨까? file 2018.02.28 임현호 7639
카카오프렌즈 뮤지엄에 가다 9 file 2017.01.15 임수연 7632
희망의 소리, 재능기부봉사로 전해요 2 file 2016.04.09 김선아 7628
2018 평창올림픽의 숨은 조력자를 찾아라! 5 file 2017.02.09 이지희 7606
MWC 2016,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 S7와 LG G5 6 file 2016.02.23 박성수 7597
IT 산업의 혁명...'KITAS 스마트 디바이스 쇼' 1 2017.08.20 허석민 7504
이런 시를 아시나요? 1 file 2016.03.20 백소예 7499
한양대학교 ERICA캠퍼스에서 기업가 정신 캠프 개최 16 file 2016.02.24 황지혜 7474
학생들은 왜 성당 독서실을 이용하지 않을까...? file 2016.05.22 신정효 7465
왓챠, 새 스트리밍 서비스의 장을 열다 3 file 2016.05.24 이지원 7437
국제 사회에 한 발짝 더 가까워 지는 문, 모의유엔(MUN) 7 2017.02.03 박소희 7429
영자신문, 새로운 영어공부법으로 공부하기! 4 file 2016.08.21 지다희 7423
일본 애니메이션 사자에 상에 나타난 여성차별 3 file 2017.02.26 김민경 7421
<유기견을 사랑하는 천사들> 보호소 봉사 1 file 2018.08.31 정수민 7419
좋아하는 사람과 카톡하면 몇 분 안에 답장할까? 5 2017.07.06 장민경 7418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What's your dream? 당신의 꿈은 무엇인가요? 3 2016.04.17 반서현 7385
3·1절을 맞은 온양온천전통시장의 풍경 2 file 2016.03.02 이지영 7345
기존의 수학은 잊어라! KYMA 대한청소년수학회 학술대회 개최 12 file 2017.02.09 최기영 7287
정월대보름, 다양한 지역축제 7 file 2016.02.22 장정연 7287
아날로그와 함께하는 롯데월드, 응답하라 1988 전시회 5 file 2016.03.05 김민지 7279
사람을 이해하는 하나의 방법, MBTI 1 file 2020.01.03 조은비 7270
자기가 파일 암호화를 해놓고 돈 주면 해독키를 준다고? 기가 막힌 '랜섬웨어' 2 file 2017.05.18 김재윤 7263
반려동물 천만가구 시대.., ‘펫티켓’ 필요할 때 file 2017.05.16 박현규 7248
설연휴, 국립중앙박물관과 함께해요! 11 file 2016.02.11 민원영 7201
자율 감각 쾌락 반응, ASMR을 아십니까? 6 file 2017.01.23 이슬기 7187
최종결정만을 앞두고 있는 '프로듀스101' 과연 데뷔의 영광은 누구에게? 2 file 2016.03.31 신재윤 7165
평내동청소년자치위원, 복지 사각지대에 계신분들에게 사랑을 나눠요. 6 file 2017.01.24 황보민 7164
어렵지 않은 프로그래밍, '라이트봇' 프로그래밍 퍼즐 게임 1 file 2017.03.24 임수진 7141
<스스로넷, 청소년 동아리 활동 문화 선도에 앞서가다!> file 2018.04.03 김현재 7136
화려한 나비들의 향연! 함평나비축제 file 2016.05.12 이봉근 7136
아시아 문화의 메카! 국립아시아문화전당! 7 file 2016.03.01 이봉근 7126
인천국제공항 자기부상열차 타 보셨나요?? file 2016.04.03 김강민 7100
재미있는 영어책 읽기- 영어스토리텔링 봉사단과 함께! 16 file 2016.02.27 이채린 7094
농업선진국을 향한 도약, 스마트팜(smart farm) file 2017.03.18 오지현 7093
매력 덩어리, '스포츠 클라이밍' 1 file 2017.09.25 이예준 7080
황금알을 낳는 관광, 마이스(MICE) 산업 1 file 2017.04.02 박마리 7080
화려한 막을 내린 도깨비 18 file 2017.01.25 옥승영 7077
[우리는 왜 사진전을 가는가?] 라이프 사진전, 역사와 삶의 ‘리얼’ 이야기를 담다 4 file 2017.07.12 김혜원 7070
포항시 포은도서관 ‘Fun! Fun! 만화축제!’ 성료 file 2016.04.25 이유수 7070
홍콩여행 필수 먹거리인 타이 청 베이커리의 에그타르트, 과연 유명할 만한 맛일까? file 2018.04.25 박예지 7062
다가오는 봄, 다가오는 꽃샘추위! 10 file 2016.02.21 안세빈 7038
세계 음악인들의 축제! "Grammy Awards 2016(그래미 어워드)" 최고의 순간 9 2016.02.20 신재윤 7034
성북구청 주최, 설과 발렌타인데이를 맞이하여 공정무역으로 사랑을 나누다 9 file 2016.02.28 김혜연 7006
'힐링(healing)'이라는 따뜻한 단어 속의 차가운 진실 마주보기 9 file 2016.02.21 최원영 7006
2018 평창 동계올림픽 D-22 3 2018.01.22 김민지 7005
수원에서 하나된 다문화 가족들!!! file 2016.05.22 박성우 7004
스페인 발렌시아의 대표음식, 빠에야 file 2016.04.24 김세영 699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