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힐링(healing)'이라는 따뜻한 단어 속의 차가운 진실 마주보기

by 3기최원영기자 posted Feb 21, 2016 Views 637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DSC05204.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최원영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미움받을 용기’, ‘아프니까 청춘이다’, ‘너는 나에게 상처를 줄 수 없다’.


 이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이들은 바로 서점의 베스트셀러 평대에서 종종 볼 수 있는 책들의 제목이다. 또한, 이 책들의 저자들은 독자들에게 활자를 통해 위로를 전하고는 한다. 그리고 그 위로들은 우리나라를 적셨다. 고가 후미타케와 기시미 이치로가 쓴 미움받을 용기같은 경우에는 출간 이후 51주 동안 베스트셀러 1위를 하며 역대 최장기 베스트셀러 1위라는 타이틀까지 얻게 되었다.


 이러한 힐링 열풍은 비단 도서 쪽에서만 분 것이 아니었다. SBS의 프로그램인 힐링캠프는 연예인부터 정치인까지 공인들의 아픔과 극복기를 풀어내곤 하였고, 강연이나 토크 콘서트와 같은 것들의 주제 역시 힐링과 맞닿아있었다.


 그럼 과연 힐링은 무엇이고, 도대체 대한민국은 왜 이렇게 힐링에 열광하는 것일까.


 힐링(healing)은 몸이나 마음의 치유를 뜻하는 영단어이다. 우리가 힐링이라는 단어를 쉬이 내뱉었던 까닭은 그만큼 많은 위로가 필요해서였을 것이다. 급변하는 사회 속에서 혼자 남겨지는 사람들. SNS와 같은 도구들은 분명 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서로의 곁에 있을 수 있게 해줬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군중 속의 고독을 느끼며 더 외로워졌다. 세상은 자신을 알아주지 않고, 언제나 자신이 쏟아낸 진심만큼 상대는 주지 않았으며, 모든 화살은 자신에게만 맞춰진, 아주 가혹한 세상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이 문제에는 이상한 점이 하나 있다. 바로 가해자가 없는, 피해자만 있는 상황이라는 것. 상처받는, 가엾은 사람들의 이야기는 어딜 가든 들리지만, 그것을 제공한 사람의 이야기는 한 번도 들어보지 못했다. 왜 그럴까.


 그것은 바로 인간이라는 존재는 나르시시즘을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자기 자신에게 애착을 하는 성향이 있어서, 세상의 모든 초점을 자신을 향해 맞춘다. ‘조명 효과(spotlighting effect)’ 라는 심리 현상이 말해주듯, 우리는 모든 장면의 주인공이 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스스로가 항상 스타처럼 조명을 받고 있다고 착각하면서 필요 이상의 신경을 쓰게 된다. 그러다보니 타인의 일은 언제나 일어날 수 있는 보편적인 일이 되는 반면, 자신이 처한 일은 그 누구도 겪을 수 없는 특수한 일이 되어버린다. 사람들은 관계 속에서 자신만이 부당한 상처를 받는다고 느끼고, 그 문제는 자신이 옳고 상대가 틀려서 비롯된 것으로 생각하게 된다.


 그리고 대중 매체들은 그러한 우리를 위로해준다. ‘당신이 상처받았다는 것을 이해해주고, ‘당신은 한없이 선하고 나약하다는 말을 해주며, ‘당신은 틀리지 않았다고 속삭여주고, ‘당신은 이해받을 수 있다고 말해주는 것이다. 자신의 편에 서주는 필자와 화자에 기대어 우리는 우리 스스로를 이 세상에서 가장 착하고 아픈 사람으로 만든 후에 위로받는 것이다.


 물론 충분히 그럴 수 있다. 그러나 한번 쯤은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 우리의 문제는 어디에서 비롯된 것인지, 정말 200% 상대방의 잘못뿐인 건지, 혹시나 내가 문제의 발화점을 제공한 것은 아닌지 등등, 우리는 보다 더 자기 자신에게 객관적이어야 한다. 그것이 이야기 속 불쌍한 주인공에서 벗어나 우리가 발 딛고 있는 세상을 직시할 수 있는 법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최원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오지은기자> 2016.02.21 21:56
    이 기사를 보고 많은것을 느꼈습니다. 항상 나만 힘들다고 왜항상 나한테만 이런 일이 생기는거냐고 생각했었던 적이 많았는데 돌이켜보면 오로지 제 입장에서만 바라보고 멋대로 생각한것 같네요. 많은것을 느끼고 배우고 가는 기사였습니다. 좋은기사 감사합니다.
  • ?
    3기홍승아기자 2016.02.22 00:29
    이런게 정말 좋은 기사네요! 좋은기사에 대해 대청기 기자분들을 통해 조금씩이나마 알아가고 있습니다. 좋은 기사 제공해주셔서 감사해요~ 이 기사를 통해 많은 것들을 생각하게 되네요!
  • ?
    3기김윤정기자 2016.02.22 18:23
    기사를 읽고나니 뭔가 아.. 하고 느껴지는게 있네요. 항상 제 입장에서만 바라보고 생각했던것 같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이민정기자 2016.02.22 21:47
    공감이 많이 되는 기사인것 같아요
    사람들은 항상 자신이 유리한 쪽으로 생각하고 말하는 것 같아요. 물론 저도 그렇지만요... 사람의 본능으로 어쩔 수없는 문제라해도 항상 역지사지로 남의 입장에서 생각해보는게 중요한것 같네요
    기사 잘 읽고 갑니다!
  • ?
    3기전재영기자 2016.02.22 22:18
    힐링이라는 말은 많이 듣고 보았는데, 힐링에 대해 깊게 생각해 본적은 한번도 없었던 것 같아요.
    이 기사를 읽고, 힐링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해보는 기회가 되었네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4기 조은아 기자 2016.02.23 07:00
    정말 뜻 깊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왜 그렇게 힐링이라는 말을 많이 하는지 했는데 나르시시즘 때문이였네요. 마지막 문단의 말처럼 사람들이 위로만 받지 말고 혼자 극복할 수 있길 바라요!
  • ?
    3기박지혜기자 2016.02.25 01:24
    저도 '너는 나에게 상처를 줄 수 없다' 를 읽었었는데 그런 책을 보면서 이렇게 깊게 생각해보지 않았는데 이 기사를 통해 많은 것을 생각할 수 있었네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6기강예린기자 2016.02.25 08:32
    정말 저도 대중매체에서 많은 위로를 받고 있었네요.. 공감이 많이 되는 기사네요... 좋은 기사 잘읽었습니다^^
  • ?
    3기이상훈기자 2016.02.25 23:06
    정말 제 머리 속을 깨우쳐주는 기사네요. 기사를 읽으면서 공감이 되는 부분이 많네요. 힐링이 인간의 자기 만족 욕구가 표현된 거라고 생각하니 마음이 아련해집니다. 제 중심적 생각이 아닌, 남을 위한 입장에서 생각해보는 습관을 길러야겠습니다. 기사 정말 잘 읽었고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다가오는 봄, 다가오는 꽃샘추위! 10 file 2016.02.21 안세빈 6443
왓챠, 새 스트리밍 서비스의 장을 열다 3 file 2016.05.24 이지원 6399
화려한 막을 내린 도깨비 18 file 2017.01.25 옥승영 6397
말라리아 잡는 종이 원심분리기, 페이퍼퓨즈 4 file 2017.02.25 강단비 6391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한국어린이기자단’ 2월부터 운영 file 2018.01.29 디지털이슈팀 6391
세계 음악인들의 축제! "Grammy Awards 2016(그래미 어워드)" 최고의 순간 9 2016.02.20 신재윤 6390
자율 감각 쾌락 반응, ASMR을 아십니까? 6 file 2017.01.23 이슬기 6377
재미있는 영어책 읽기- 영어스토리텔링 봉사단과 함께! 16 file 2016.02.27 이채린 6376
'힐링(healing)'이라는 따뜻한 단어 속의 차가운 진실 마주보기 9 file 2016.02.21 최원영 6371
화려한 나비들의 향연! 함평나비축제 file 2016.05.12 이봉근 6368
무한질주 오디션 방송, 이젠 걸그룹이다 5 file 2016.02.24 박진우 6366
영자신문, 새로운 영어공부법으로 공부하기! 4 file 2016.08.21 지다희 6364
자전거가 타고 싶은 날엔...'피프틴'으로 가자! 4 file 2016.02.25 이상훈 6362
포항시 포은도서관 ‘Fun! Fun! 만화축제!’ 성료 file 2016.04.25 이유수 6360
도를 넘어선 길거리 쓰레기.. 해결책은? 2 file 2017.08.13 이승우 6345
IT 산업의 혁명...'KITAS 스마트 디바이스 쇼' 1 2017.08.20 허석민 6332
학술연구에 열기 속으로, KSCY(한국청소년학술대회) file 2016.04.09 김성현 6328
세계가 인정한 독특한 외관 '국립세종도서관' 제대로 즐기기! file 2018.05.14 백가연 6324
논란과 화제의 중심. Mnet '고등래퍼' 4 file 2017.02.27 최진혜 6317
성북구청 주최, 설과 발렌타인데이를 맞이하여 공정무역으로 사랑을 나누다 9 file 2016.02.28 김혜연 6300
[탐구] 물의 부피와 온도 사이의 관계의 수학적 증명 file 2018.03.08 이동훈 6295
다함께 즐기는, 보라매 청소년 수련관 '동아리 인준식' file 2016.03.21 이은경 6286
신기한 제주도 사투리 파헤치기 1 file 2016.10.25 박정선 6250
Happiness~ 돌아온 걸크러쉬 1 file 2016.03.24 박진우 6243
국제 사회에 한 발짝 더 가까워 지는 문, 모의유엔(MUN) 7 2017.02.03 박소희 6242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 출시, 전기차의 장단점은? 3 file 2018.04.25 김성백 6227
작지만 큰 나라 대만 - 명소5선 1 file 2016.03.26 이다연 6176
스페인 발렌시아의 대표음식, 빠에야 file 2016.04.24 김세영 6169
환절기 감기 보내고 벚꽃 구경하러 가자! file 2016.03.24 안세빈 6165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 그 뜨거운 현장! 1 file 2016.05.08 서지민 6163
세계 섬유패션산업의 최신 트렌드 한 자리에… '대구국제섬유박람회' 4 file 2016.03.11 이세빈 6152
농업선진국을 향한 도약, 스마트팜(smart farm) file 2017.03.18 오지현 6124
'코이카'를 통한 청년 해외 일자리 찾기 6 file 2016.02.25 강지희 6113
진로에 고민이 많은 10대를 위한 꿈수레 전공체험박람회 8 file 2017.02.04 이현지 6100
석촌호수 벚꽃축제, 봄과 밤의 어울림 5 file 2019.04.12 정다운 6097
달! 달! 무슨 달! 쟁반같이 둥근 달! 8 file 2016.02.25 조민성 6076
'글로리데이'청춘의 아픔을 그려낸 청춘영화 file 2016.03.25 홍경희 6049
'한국식 나이' 폐지하고 '만 나이'로 통일? 1 file 2018.03.01 김서진 6042
'부정부패 FIFA' 에서 '투명한 FIFA' 로 1 file 2016.03.25 이진호 6039
당신이 모르고 있었던 우리나라 어버이날의 유래 2 file 2017.05.05 이세영 6039
어렵지 않은 프로그래밍, '라이트봇' 프로그래밍 퍼즐 게임 1 file 2017.03.24 임수진 6005
'천국의 아이들'과 함께 만드는 천국의 소리 file 2016.04.11 심세연 6001
국립대구박물관 2016년 설맞이 문화행사,성공적으로 막을 내려... 11 file 2016.02.10 김윤지 5999
해피 할로윈! 롯데월드와 에버랜드, 야심차게 준비한 '할로윈 페스티벌' file 2016.09.25 김경은 5996
2016년 제주 수학축전 2 file 2016.10.07 이서연 5992
일본 애니메이션 사자에 상에 나타난 여성차별 3 file 2017.02.26 김민경 5972
현대자동차, 그랜저 시트주름 출고 6개월 이내 차량.. 결국 무상교체 조치... 2 file 2017.02.24 김홍렬 5970
좋아하는 사람과 카톡하면 몇 분 안에 답장할까? 5 2017.07.06 장민경 597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