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2021학년도 유치원 보육비 지원 상승으로 학부모의 부담 경감시켜

by 김아연대학생기자 posted Dec 28, 2020 Views 87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유치원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김아연 대학생기자]


교육부는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다니는 유아의 교육·보육 비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2021학년도부터 유아 한 명에 대해 국공립 유치원은 월 8만 원, 사립유치원과 어린이집은 월 26만 원의 유아학비 및 보육료를 지원한다. 이는 7년 만에 최초로 누리과정 지원금을 월 2만 원씩 인상하여 2020학년도에 지원한 데 이어, 2021학년도에도 월 2만 원씩 추가로 인상하면서 지원금을 2년 연속으로 확대한 것이다.


유치원은 원비 인상률 상한 범위 내에서 결정한 2021학년도 유치원 원비 중 정부 지원금인 유아학비(방과 후 과정비 포함 사립유치원 총 33만 원)를 제외한 나머지 금액을 학부모에게 징수할 수 있다. 따라서 유아학비 보육료 지원금의 월 2만 원 인상과 원비 인상률 상한제 및 학급 운영비 지원 등 원비 안정화 정책에 따라 내년 사립유치원 학부모의 부담금은 전년 대비 경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예를 들어 2020년 원비 50만 원(정부 지원금 31만 원(방과 후 과정비 7만 원 포함) + 학부모 부담금 19만 원) 2021년 원비 인상률 상한은 0.8% (직전 3개 연도 평균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고 인상률 상한 범위 내 결정한 2021년 유치원 최대 원비는 50만 4000원으로 2021년 학부모 부담금은 50만 4000원  {정부 지원금 33만 원(방과 후 과정비 포함)}해서 17만 4000원이다. 즉 2021년 학부모 부담금(17만 4천 원)은 전년(19만 원) 대비 16,000원 경감된다.


[정  정부는 저출산 시대에 학부모가 경제적 부담 없이 아이를 키울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 모든 유아가 생애 출발선에서부터 양질의 교육을 안정적으로 받을 수 있도록 유아교육과 보육의 지원 확대 및 내실화를 위해 지속적해서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경제부=1기 대학생기자 김아연]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포토]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이재준 고양시장 인터뷰 진행 file 2020.11.10 디지털이슈팀 55990
YLC 동아리 활동을 들여다보다! file 2020.12.28 정지후 914
공인인증서는 가고 시작된 민간인증서들의 시대 file 2020.12.28 이채은 726
2021학년도 유치원 보육비 지원 상승으로 학부모의 부담 경감시켜 file 2020.12.28 김아연 877
지금까지 코로나19같은 전염병은 없지 않았다? 1 file 2020.12.24 정승우 809
크리스마스 유래, 어디까지 알고 있니? 2 file 2020.12.24 조수민 788
예비 고1, 아무도 알아주지 않은 작지만 거대한 그들의 상처 3 file 2020.12.24 문청현 5215
울산 현대 AFC 챔피언스리그 통산 두 번째 우승! 1 file 2020.12.23 최준우 782
12월 1일은 세계 에이즈의 날! file 2020.12.23 윤현서 752
사회적 거리 두기 3단계 격상 시 변화되는 우리의 일상은? 3 file 2020.12.21 신재호 890
실감형 콘텐츠로 방구석 문화생활 즐기기 2 file 2020.12.18 이소은 849
UN, 중앙아시아와 아프간 지역 청년들의 목소리 전하다 file 2020.12.17 김태환 1299
전기자동차의 배터리와 미래 file 2020.12.16 전승호 929
신기하고 특별한 외계 행성 1 file 2020.12.15 이채영 867
입소문 탄 '경이로운 소문' 4회만에 OCN 역대 최고 시청률 2위 1 file 2020.12.11 홍재원 1511
무심코 쌓아둔 이메일이 지구온난화를 부른다? 3 file 2020.12.11 이채림 1677
하얗게 물들은 북런던 더비, 토트넘 승리의 핵심은? 2 file 2020.12.10 황동언 1194
당신은 '난민 수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1 file 2020.12.10 김하은 1038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학교에선 어떤 노력을 할까? file 2020.12.09 양윤아 1863
일본인이 기억하는 시인 윤동주 2 file 2020.12.09 유승호 1198
인터넷만 있어도 뚝딱 만드는 카드뉴스, 너도 만들 수 있어! file 2020.12.09 송민서 1213
시민과의 소통이 절실한 지금, 고양시는? 1 file 2020.12.08 김한나 903
조선일보 창간 100주년 특별전 예술을 담아내다. "한글의 새로운 해석" <ㄱ의 순간> 1 file 2020.12.04 이예찬 1055
대만 인기 퀴어 영화 <네 마음에 새겨진 이름>, 넷플릭스로 찾아온다 file 2020.12.04 김예슬 5302
베트남서 "한국어 제1외국어로 채택될 것" 1 file 2020.12.03 김유진 1342
전 세계를 위협하는 코로나19? 1 file 2020.12.03 박정은 940
지하철 이용, 과연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할까? 1 file 2020.11.30 김시은 1246
논란 많은 선거인단 제도, 왜 바뀌지 않을까? 1 2020.11.30 이유진 1508
2020년 연말은 NCT 가 책임진다! 1 file 2020.11.30 홍지원 962
11월 11일, 빼빼로 대신 묵념은 어떨까? 2 file 2020.11.30 신재호 961
가깝지만 가까워질 수 없는 존재, 가공식품 1 file 2020.11.30 김나래 780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일본인의 의견을 묻다 1 file 2020.11.30 오은빈 1138
역사에 관심 있는 중·고등학생들이여, 이곳으로 모여라! file 2020.11.30 황지우 821
대한민국의 새로운 산업을 꿈꾸다...“물산업 혁신 창업 대전” 첫 개최 2020.11.30 이호성 938
조 바이든의 직접 쓴 유일한 자서전 2020.11.27 김상현 1007
우려하던 일이 실제로..‘비상걸린 콘서트장’ file 2020.11.27 이서영 846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 '범이 내려 온다' 1 2020.11.27 전채윤 2219
배달 앱으로 시킨 음식, 과연 믿을 수 있을까? file 2020.11.27 이수미 838
중국 콘텐츠의 ‘동북공정’, 이대로 괜찮은가요? 1 file 2020.11.27 김송희 1238
코로나와 한국사회, 대학생의 시선으로 본다면? file 2020.11.27 양서현 848
포스트 코로나 시대와 IT 기업의 재택근무 file 2020.11.26 류현우 904
'나도 혹시 유해한 반려동물 용품을 사용하고 있는건 아니겠지?' 1 2020.11.26 김태은 1000
점차 감소하는 시청률, 왜 그런 것인가 2020.11.26 박혜림 821
영화 관람 환경이 바뀐다, OTT 서비스의 발전 2020.11.26 이준표 767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드 노미네이트… 또 새 역사를 쓰다 2 file 2020.11.26 심희진 1122
열세였던 팀을 구해낸 무리뉴, 승리의 핵심은 무엇이었나 file 2020.11.26 황동언 982
유엔 창설 75주년, 우리가 원하는 미래, 우리가 필요로 하는 유엔 1 2020.11.25 박성재 3453
제1회 인천리빙디자인페어 2020.11.25 김경현 775
프로야구의 9번째 심장. NC 다이노스의 창단 첫 우승! file 2020.11.25 김민채 85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2 Next
/ 82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