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누구나 알기에, 의미를 잘 분별해서 들어야 할 동요, '우리 집에 왜 왔니'

by 11기유예원기자 posted Jul 25, 2019 Views 79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우리 집에 왜 왔니.jpg

[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 유예원기자]

 

우리 집에 왜 왔니, 왜 왔니, 왜 왔니

꽃 찾으러 왔단다, 왔단다, 왔단다

무슨 꽃을 찾으러 왔느냐, 왔느냐

예쁜 꽃을 찾으러 왔단다, 왔단다

 

 대한민국에서 나고 자랐다면 누구나 한 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우리 집에 왜 왔니, 일제의 잔재라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 동요는 원래 일본의 아이들이 부르던 노래로, 일제강점기 때 한국에 전해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 노래의 가사는 우리 집에 왜 왔니?’라는 질문으로 시작하여, ‘예쁜 꽃을 찾으러 왔단다라는 대답으로 끝이 난다. 아무런 배경지식 없이 듣는다면 그냥 집에 꽃을 찾으러 왔다는 내용의 동요 같지만, 이것은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군 위안부사건을 비유적으로 보여주는 의미를 담은 노래다.

 우리 민족의 아픔인 일제강점기는 1910, 1차 무단통치로 시작된다. 가혹했던 이 시기는 1920년대의 제2차 문화 통치를 거쳐, 1930년대 이후 제3차 민족 말살 통치로 이어진다. 민족 말살 통치가 일어났던 1930~40년대, 일본군 위안부가 시작됐다. 많은 조선의 여성들이 사기를 당하거나, 또는 강제로 일본군에 끌려가 그들의 성 노예가 되었던, 가혹하고 가슴 아픈 우리의 역사다. 당시 일본은 이 참혹한 현실을 동요로 만들어 불렀다. 그 노래가 바로 우리 집에 왜 왔니. 아무것도 모르는 조선의 아이들은 노동력을 착취당하는 부모님을 따라 일본에 갔다가, 또는 조선에 온 일본인들을 통해 이 동요를 접하게 되었고, 따라 부르다가 현대까지 이 동요가 전해지게 된 것이다. 잊을 수 없는 가슴 아픈 역사가 담긴 이 노래를, 이제 아무 생각 없이 부를 수는 없다. 너무나도 아픈 우리의 역사가 담긴 이 동요의 진상을, 이제는 우리가 알아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1 유예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2기최은서기자 2019.08.18 20:53
    저는 '우리집에 왜 왔니?'라는 동요를 즐겁게 들었는데 이런 동요 속에 슬픈 이야기가 비유되어 있는 줄은 몰랐습니다. 앞으로는 위안부분들에 더욱 관심을 가져야겠다고 반성하고 다짐하게 된 것 같습니다,
  • ?
    12기최은서기자 2019.08.18 20:53
    저는 '우리집에 왜 왔니?'라는 동요를 즐겁게 들었는데 이런 동요 속에 슬픈 이야기가 비유되어 있는 줄은 몰랐습니다. 앞으로는 위안부분들에 더욱 관심을 가져야겠다고 반성하고 다짐하게 된 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3892
올해의 마지막 청소년어울림마당! 1 file 2019.11.25 심재훈 312
별과 함께 빛난 학생들의 열정, 제13회 전국학생천체관측대회 file 2019.11.25 윤혜림 323
뉴턴, 오일러와 함께하는 NEW 대구수학페스티벌 file 2019.11.28 강승현 352
하교 후, 갈 곳 없는 학생들을 위한 '청소년 이동 상담실' file 2019.11.25 어율 357
우파루파, 키워도 되나요? 1 file 2019.11.25 정수민 379
단풍에는 어떤 과학적 원리가? 2 file 2019.11.27 이채원 385
산과 염기 file 2019.11.25 김유민 405
2019 WRO KOREA 1 file 2019.10.23 이현진 459
제17회 대한민국청소년영상대전 시상식 file 2019.11.26 정민규 462
좋은 뜻 함께 모아, K-BIZ 바자회 file 2019.11.04 정다솜 480
2019년 국내 여행은 순천으로! file 2019.10.28 박수민 481
제100회 전국체전, 꿈을 향해 앞으로 나아가다 file 2019.11.01 최아영 500
"부모 면접을 시작하겠습니다." 페인트, 이희영 작가를 만나다 file 2019.11.27 하늘 530
천진 모의유엔 2019 file 2019.11.22 김수진 557
2019 김포 융합체험 한마당, 융합을 넘어 꿈 이룸을 향한 발돋움 file 2019.11.05 박효빈 591
증권회사의 증권회사인 한국예탁결제원에 가다! file 2019.08.26 윤다인 624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7.20 박해반대 행사 2019.08.01 송은녁 630
또 하나의 가족 2019.09.30 이지환 631
수학으로 놀자! '2019 부산수학축제' 1 file 2019.11.01 김민정 634
우리가 직접 부모를 고르는 시대, ‘페인트’ 1 file 2019.10.29 송이림 638
여수 밤바다를 수놓은 '2019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file 2019.11.25 조햇살 641
우비 입은 소녀상, 제1399차 수요집회 file 2019.09.27 유채린 649
신인 작가들의 날갯짓, '젊은 작가상' file 2019.09.27 김사랑 655
제3회 배곧꿈여울축제 file 2019.10.29 심재훈 676
情을 담은 정다운 청소년 자원봉사프로그램 file 2019.07.29 문유정 701
수포자도 놀러오세요, 제11회 전북수학체험한마당 1 file 2019.10.28 임세은 719
문화로 인한 갈등 그리고 공존 file 2019.09.30 이승환 731
'아티스틱'한 염주체육관에 다녀오다 file 2019.07.26 김석현 735
자도 자도 피곤한 당신, 수면 주기를 확인하라? file 2019.10.25 이선우 739
전국이 다 암전! 저녁 9시가 되면 다 불을 끄세요 file 2019.09.26 윤다인 744
서로 도우며 사는 사회. 사회적 경제 기업가를 꿈꾸다 file 2019.08.21 추세영 781
담양군 청소년 문화의집의 학습동아리 S·C·P 운영 file 2019.10.30 조미혜 787
누구나 알기에, 의미를 잘 분별해서 들어야 할 동요, '우리 집에 왜 왔니' 2 file 2019.07.25 유예원 798
이번 방학은 달로 갈까? 사이언스 바캉스에서 만나! file 2019.07.24 나어현 804
잊어서는 안 될 기억, 서대문형무소 file 2019.11.18 서지수 838
가을, 청년들의 고민을 마음껏 비우는 시간 file 2019.09.25 김윤 843
세계문화유산, 하롱베이를 찾아서 file 2019.08.27 정다솜 846
다양한 차원의 세계들 file 2019.07.25 11기이윤서기자 850
나도 우리집 귀한자식, 청소년의 노동권리 당당하게 누리자! file 2019.08.27 강훈구 864
포마켓, 포천 시민이 만들어가다 file 2019.08.26 김선우 885
과학의 관점을 바꿔주는 제16회 수원정보과학축제에 다녀오다 1 file 2019.10.23 유석훈 887
색다른 서울 근현대사 탐방하기 file 2019.07.25 최민주 898
시인 정지용의 '제32회 옥천 지용제' file 2019.05.27 양유빈 901
'알라딘', 연기와 음악 모두 접수하다 1 file 2019.07.29 김민정 906
한국 청소년, 미국 친구들과 만나다! file 2019.07.29 이솔 909
작은 발걸음이 소외된 이웃에게 큰 힘이 됩니다! 2019.05.08 이채빈 912
유상철 감독 체제 첫 승리 인천 유나이티드 file 2019.05.29 김민형 925
감정, 너 어디서 왔니? 3 file 2019.10.16 윤지현 93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