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누구나 알기에, 의미를 잘 분별해서 들어야 할 동요, '우리 집에 왜 왔니'

by 11기유예원기자 posted Jul 25, 2019 Views 175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우리 집에 왜 왔니.jpg

[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 유예원기자]

 

우리 집에 왜 왔니, 왜 왔니, 왜 왔니

꽃 찾으러 왔단다, 왔단다, 왔단다

무슨 꽃을 찾으러 왔느냐, 왔느냐

예쁜 꽃을 찾으러 왔단다, 왔단다

 

 대한민국에서 나고 자랐다면 누구나 한 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우리 집에 왜 왔니, 일제의 잔재라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 동요는 원래 일본의 아이들이 부르던 노래로, 일제강점기 때 한국에 전해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 노래의 가사는 우리 집에 왜 왔니?’라는 질문으로 시작하여, ‘예쁜 꽃을 찾으러 왔단다라는 대답으로 끝이 난다. 아무런 배경지식 없이 듣는다면 그냥 집에 꽃을 찾으러 왔다는 내용의 동요 같지만, 이것은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군 위안부사건을 비유적으로 보여주는 의미를 담은 노래다.

 우리 민족의 아픔인 일제강점기는 1910, 1차 무단통치로 시작된다. 가혹했던 이 시기는 1920년대의 제2차 문화 통치를 거쳐, 1930년대 이후 제3차 민족 말살 통치로 이어진다. 민족 말살 통치가 일어났던 1930~40년대, 일본군 위안부가 시작됐다. 많은 조선의 여성들이 사기를 당하거나, 또는 강제로 일본군에 끌려가 그들의 성 노예가 되었던, 가혹하고 가슴 아픈 우리의 역사다. 당시 일본은 이 참혹한 현실을 동요로 만들어 불렀다. 그 노래가 바로 우리 집에 왜 왔니. 아무것도 모르는 조선의 아이들은 노동력을 착취당하는 부모님을 따라 일본에 갔다가, 또는 조선에 온 일본인들을 통해 이 동요를 접하게 되었고, 따라 부르다가 현대까지 이 동요가 전해지게 된 것이다. 잊을 수 없는 가슴 아픈 역사가 담긴 이 노래를, 이제 아무 생각 없이 부를 수는 없다. 너무나도 아픈 우리의 역사가 담긴 이 동요의 진상을, 이제는 우리가 알아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1 유예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2기최은서기자 2019.08.18 20:53
    저는 '우리집에 왜 왔니?'라는 동요를 즐겁게 들었는데 이런 동요 속에 슬픈 이야기가 비유되어 있는 줄은 몰랐습니다. 앞으로는 위안부분들에 더욱 관심을 가져야겠다고 반성하고 다짐하게 된 것 같습니다,
  • ?
    12기최은서기자 2019.08.18 20:53
    저는 '우리집에 왜 왔니?'라는 동요를 즐겁게 들었는데 이런 동요 속에 슬픈 이야기가 비유되어 있는 줄은 몰랐습니다. 앞으로는 위안부분들에 더욱 관심을 가져야겠다고 반성하고 다짐하게 된 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매력만점! 베트남어! newfile 2020.08.04 정진희 86
뉴욕 필하모닉, 가을 시즌 공연 취소 1 file 2020.06.29 김민수 247
코로나19로 인해 해수욕장 풍경도 바뀐다 1 file 2020.06.29 이승연 281
간단한 우리집의 레스토랑, 쿠킹박스 1 file 2020.06.29 송다은 301
영화전공이 들려주는 2020 OSCAR 이야기 file 2020.05.18 정근혁 326
특별한 베트남 여행을 원하는 당신! 여기는 어떤가요? 1 file 2020.06.26 정진희 331
모두의 고민 입냄새, 아침밥으로 해결 가능하다? 1 2020.06.29 이유진 369
프로야구 로봇심판의 도입? file 2020.06.17 김기용 370
봄의 불청객, 꽃가루 알레르기 1 2020.05.12 윤혜림 373
윤상현 감독의 신작, 사냥의 시간 넷플릭스 독점 공개 file 2020.05.18 정호영 373
꽃놀이를 위한 최고의 축제 '네이처파크 플라워 페스티벌 2020' file 2020.04.28 류혜성 375
지친 날들에 활력을 줄 음악 영화 세 편 file 2020.06.01 김윤채 385
일본인 원장에 맺힌 한, 소록도 병원 file 2020.05.18 홍세은 388
''어서와, 방방콘은 처음이지?'' file 2020.06.22 김현희 388
OTT서비스의 부상과 전통적 멀티플렉스 시장의 사장 1 file 2020.05.27 정근혁 390
물 표면은 왜 둥글둥글할까? 2 file 2020.05.29 백경희 390
제8회 통일 교육 주간 온라인 페스티벌이 열렸다고? 2 file 2020.05.26 이현인 392
8년 만에 찾아온 '부분일식'....다음 관측은 2030년에나 가능 file 2020.06.23 김민지 394
4월 22일, 지구의 날 50주년을 맞이하다 2 file 2020.04.29 정세현 397
셀카로 성격을 파악하는 인공지능이 있다? file 2020.05.29 정유빈 413
집에서도 쉽게 만들 수 있는 손 세정제 file 2020.04.28 최윤서 419
친환경적인 브랜드, 프라이탁 1 file 2020.06.15 설수안 419
영화 '트루먼 쇼'가 다루는 사회적 문제점 2020.06.29 유태현 425
성장하는 마녀, 매들린 밀러의 <키르케> file 2020.06.24 송준휘 426
내 상사가 유튜버라면 무슨 일이 벌어질까? 2 file 2020.06.15 류혜성 431
젊은 층이 주목하는 문화의 발상지, 대학로 1 file 2020.04.24 유태현 432
세계 1000만 명을 감동시킨 온라인 '오페라의 유령' 2020.05.02 이중호 432
네덜란드 튤립축제 취소, 온라인 투어로 체험 2 file 2020.04.27 김민수 433
2020년 한국에게 필요한 조언_고전으로 살펴보기 file 2020.04.29 임효주 435
글로벌 루키의 성장, TOMORROW X TOGETHER file 2020.05.27 하건희 443
중저가형의 반란 1 file 2020.05.02 오경언 448
K스포츠, 세계무대를 향해... file 2020.05.18 임상현 453
지구를 위한 하루, 지구의 날 file 2020.04.24 최준우 484
미래 사회의 밝은 미래, 신재생 에너지 1 file 2020.04.27 우선윤 488
많은 연령대의 음악 장르가 되고 있는 '트로트' 1 file 2020.04.29 윤예솔 492
'코로나19' 고군분투 의료진들에게 전하는 감사의 메시지 1 file 2020.04.27 김언진 496
코로나바이러스의 이면 file 2020.05.04 주미지 496
코로나 걱정없는 '사이버 박물관'으로 초대합니다 2 file 2020.07.01 진효원 504
한국 KBO에 메이저리거가? file 2020.07.21 신준영 515
기생충과 더불어 놓칠 수 없는 작품, 1917 1 file 2020.04.17 박유빈 518
2020년 상반기 게임 소식 1 file 2020.05.15 정근혁 519
기억해야 할 날들 file 2020.05.04 최윤서 520
방탄소년단, 언택트(untact) 공연의 시작을 열다! 전 세계 방방곡곡 방방콘! file 2020.05.02 이현경 522
소확행, 키우면서 느끼는 행복, 스타듀밸리 3 file 2020.04.28 이유진 523
5월 1일, 세계 각국의 근로자를 기념하는 근로자의 날 file 2020.05.08 송윤슬 530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집콕 게임’이 있다? 3 file 2020.06.01 신준영 530
돌아온 컨셉 장인, (여자)아이들 1 file 2020.04.27 김민결 537
애니메이션 속 숨겨진 명대사 5 file 2020.04.28 권빈 54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