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137년 vs 14년, 한 맺힌 팀들의 대결…UCL 결승 6월 1일 개최

by 11기권진서기자 posted May 31, 2019 Views 206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TOT-LIV.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권진서기자]


 구단 137년 역사상 첫 UCL 우승을 노리는 '토트넘 홋스퍼 FC', 14년만의 UCL 우승을 노리는 '리버풀 FC'. 오랜 기간 빅이어(UCL 우승 트로피)와 인연을 가지지 못한 한 맺힌 팀들의 대결, UEFA 챔피언스리그 2018-19시즌 결승전이 다가오는 6월 1일 21시(한국시간 6월 2일 4시)에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경기장은 현재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홈구장인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리게 될 것이다.


 이번 결승전은 그 어느 결승전보다도 더 의미 있는 경기가 될 것이다. 결승전에 올라온 두 팀 모두 기적적으로 결승전까지 올라왔기 때문이다. 토트넘 홋스퍼는 조별 리그 2위를 기록, 원정 다득점 룰에 의해 16강 토너먼트로 겨우 올라왔다. 도르트문트와 맨시티라는 강호 팀들을 16강과 8강에서 차례로 물리치고, 4강에서  AFC 아약스를 '암스테르담의 기적'을 통해 극적으로 물리친 뒤 구단 137년 역사상 첫 UCL 결승 진출을 이뤄냈다. 이제 토트넘은 UCL 우승이라는 최대 목표를 향하게 되었다. 리버풀은 조별 리그 2위를 기록해 16강에서 바이에른 뮌헨과 8강에서 FC 포르투를 차례로 물리치고, 4강에서 '강호' FC 바르셀로나를 만나 '안필드의 기적'을 이뤄내 극적으로 UCL 결승 진출을 이뤄냈다. 리버풀은 2년 연속 UCL 결승 진출을 이루었고, 작년에 우승하지 못한 한을 올해 풀어낼 마음가짐으로 결승전에 임할 것이다.


 토트넘 홋스퍼는 포체티노 감독과 그의 전술 카드가 주 무기이며, 프리미어리그에서 리버풀과의 경기에서 그 효력을 여러 차례 표출해냈다. 리버풀은 이번 시즌 토트넘 홋스퍼를 상대로 승점 6점을 모두 가져갔지만, 수차례 전술 변화로 리버풀을 고전시켰다. 그리고 찐득한 정신력을 무기로 삼을 수 있겠다. 대부분이 토트넘 홋스퍼가 애초에 결승까지 올 것이라 거의 판단하지 못했고, 이미 구단 창단 이래 최대 과업을 달성해냈기에 트로피 갈증이 심한 리버풀에 비하면 더 가벼운 마음으로 경기에 임할 수 있겠다. 이미 토트넘 홋스퍼는 도르트문트와 맨시티라는 유럽 최고 강호들을 찐득한 정신력으로 모두 물리치고 결승까지 올라왔다. 약점이라 한다면 전무한 경험을 예로들 수 있겠다. 토트넘 홋스퍼는 구단 역사상 챔피언스리그에서 이렇게 멀리 온 적이 없기에 2년 연속 결승에 임하는 리버풀에 비하면 경험적인 측면에서 밀릴 수 있다.


 리버풀은 수차례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올라 우승도 해 본 경험과 객관적인 전력을 주 무기로 삼을 수 있겠다. 리버풀은 챔피언스리그 DNA를 보유한 팀 중 하나이고, 현재 팀 주요 선수들 대부분이 지난해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를 밟아 본 선수들이기 때문에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의 경험은 절대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이다. 그리고 리버풀과 토트넘 홋스퍼의 올 시즌 승점차는 무려 26점에 달하며, 토트넘 홋스퍼를 상대로 2경기에서 승점 6점을 가져갔으므로 상대팀에 비한 객관적 전력차 역시 리버풀의 주 무기이다. 하지만 리버풀은 트로피에 대한 갈망이 매우 심한 팀으로, 이런 갈망이 부담감으로 작용한다면 역으로 토트넘에게 밀리는 시나리오가 전개될 수 있다.


 한편 이날 식전 행사에는 '이매진 드래곤스'가 오프닝 세레모니를 펼칠 예정이고, 슬로베니아 국적의 다미르 스코미나 심판이 이번 UCL 결승전의 주심을 맡게 될 예정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1기 권진서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제26회 포항 어린이날 큰잔치 2019.06.04 11기김정규기자 2839
우리가 아는 일식 정말 개기일식뿐일까 file 2019.06.03 김가영 2000
2019 양산웅상회야제 file 2019.06.03 김서현 2031
독립지사의 고통이 담긴 곳, 서대문형무소 file 2019.06.03 이윤서 1669
137년 vs 14년, 한 맺힌 팀들의 대결…UCL 결승 6월 1일 개최 file 2019.05.31 권진서 2064
3·1절 및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사업이 있다? file 2019.05.31 엄태강 1829
BTS, 美 스타디움 투어를 마치다 1 file 2019.05.30 최유민 1988
청소년의 시각에서 본 Model United Nations(모의 유엔)에 모든 것 file 2019.05.30 최민영 3478
2019 스위트 코리아, 디저트의 매력에 빠지다! file 2019.05.29 이지원 1666
유상철 감독 체제 첫 승리 인천 유나이티드 file 2019.05.29 김민형 1629
장하준의 경제학강의 - 정치학에서 파생된 학문에 관한 간결하고 명료한 입문서 file 2019.05.28 홍도현 1787
시인 정지용의 '제32회 옥천 지용제' file 2019.05.27 양유빈 1688
제21회 우석대학교 전국 고교생 백일장 개최, 내 삶에 색을 입히다 file 2019.05.27 정다운 2564
춘천 번개 야시장! 2 file 2019.05.27 차윤진 2395
세계 어디까지 느껴봤니? Ulsan Global Festival로 렛츠기릿! file 2019.05.24 문유정 2003
21세기 가장 성공한 밴드의 역사, 책 한 권에 담아내다 file 2019.05.23 오동택 2333
수상한 거리에 나타난 음악가들 file 2019.05.22 김현원 2093
프리미어리그, 또 한번 푸른색으로 물들다 file 2019.05.17 배준희 2538
터키에서 케밥 먹어봤니? 1 file 2019.05.17 정지우 3446
여름을 찾아 남쪽으로, 마산 돝섬의 자연 둘레길 산책하기 file 2019.05.17 이지현 2244
우리가 축제를 만든다고! <제5회 이천시청소년연합축제> file 2019.05.16 현승필 3112
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 file 2019.05.16 송은녁 1795
대나무 본고장에서 펼쳐진 ‘2019 담양 대나무축제’ file 2019.05.14 조햇살 2402
부평 핫플레이스 '평리단길' 3 file 2019.05.14 하늘 3250
세계인의 튤립 축제,keukenhof 1 file 2019.05.13 최예주 2516
5월 5일 어린이날 영월에서는? file 2019.05.13 이지수 1806
후회 없는 사랑, <목련 후기> 2019.05.13 김서연 2563
여행, 어딜 가야 할지 망설인다면 2019.05.09 김유연 2625
작은 발걸음이 소외된 이웃에게 큰 힘이 됩니다! 2019.05.08 이채빈 1607
한옥, 과학의 집합체 file 2019.05.03 박성아 2956
변화를 위하여 내딛는 첫걸음, QISSMUN file 2019.04.30 박정현 2044
베트남 냐짱이 요새 각광받고 있다고? file 2019.04.29 최상선 2378
토트넘 FC, 맨시티 FC 챔피언스리그 8강전 1 file 2019.04.29 이지환 3381
후쿠오카, 그곳은 어디인가? file 2019.04.29 배경민 2202
울산 무거천 궁거랑축제 file 2019.04.26 송은녁 2626
청소년들이 의원이 되어 참여하는 '아산시 청소년의회' file 2019.04.26 신여진 2733
한 해 풍년을 기원하는 '광주 칠석동 고싸움놀이 축제' 1 file 2019.04.25 조햇살 3858
헤이그, 이준 열사 기념관 file 2019.04.23 최예주 3264
너의 시작을 응원해! 실패해도 괜찮아, '대구 어울림마당' 개최 file 2019.04.22 전수현 2801
창원 시민들의 화합의 장 '제15회 창원야철마라톤대회' file 2019.04.18 민서윤 1814
말레이시아의 수도 쿠알라룸푸르 그곳은 2 file 2019.04.18 이지수 3086
Black Eagles가 부산 하늘에 뜨다 2 file 2019.04.17 김나연 4517
제17회 신동엽 시인 전국 고교백일장, 신동엽 시인 50주기 맞아 뜨거운 문학의 열기 file 2019.04.16 정다운 3681
10대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패션 브랜드 '키르시(KIRSH)' 9 file 2019.04.12 김세린 10048
석촌호수 벚꽃축제, 봄과 밤의 어울림 5 file 2019.04.12 정다운 7680
봄 가득 희망 가득 '삼척 맹방유채꽃축제' file 2019.04.12 박지영 4085
STADIA 혁신인가, 꿈일 뿐인가? 2 file 2019.04.10 방재훈 2380
봄의 시작을 알리는 '2019 진해군항제' 3 file 2019.04.09 백휘민 28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