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서울역사박물관 '딜쿠샤와 호박목걸이 展'을 다녀오다

by 10기이도은기자 posted Mar 20, 2019 Views 146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년 11월 23일부터 2019년 3월 10일까지 개최되는 서울역사박물관의 기증유물특별전 '딜쿠샤와 호박목걸이 展'을 다녀왔다. 이 특별전은 1919년 3·1운동과 수원 제암리 학살사건을 취재하여 세계에 알린 미국 AP통신사 임시특파원 앨버트 와일더 테일러와 그의 부인 메리 린리 테일러의 가옥 모습, 당시 집필했던 책의 초고 등 테일러 가문의 다양한 자료를 최초로 공개하는 전시회로 서울에 짓고 살았던 그들의 가옥인 '딜쿠샤'의 당시 모습이 담긴 앨범, 미국으로 돌아간 후 한국 생활을 중심으로 집필한 자서전 '호박목걸이'의 초고를 볼 수 있다. 이뿐만이 아니라 앨버트 와일더 테일러와 메리 린리 테일러가 한국에 거주하던 1917년부터 1942년, 25년간 겪었던 이야기 또한 엿볼 수 있었다.

20190223_105656.jpg

서울역사박물관의 모습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이도은기자]


1950년대 이후로 '귀신이 나오는 집'으로 불리기도 하였고 1990년대에는 '대한매일신보 사옥'이나 '베델하우스'라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던 이 '딜쿠샤'라는 가옥은 서울특별시 종로구 행촌동에 위치해있다. 딜쿠샤는 3·1운동과 수원 제암리 학살사건을 취재하여 세계에 알린 앨버트 와일더 테일러의 가옥이라는 점과 서양 근대의 건축 기술이 도입된 서울의 몇 안 되는 서양식 가옥이라는 부분, 공동벽 쌓기라는 특이한 건축 기법을 사용해 역사적 의미와 희귀성을 인정받았다. 전시회에는 이러한 딜쿠샤의 모습이 담긴 사진들이 여럿 전시돼있으며 테일러 부부의 모습을 담은 사진들 또한 전시되어있다. 

'호박목걸이'는 메리 린리 테일러가 쓴 자서전으로 서울에 거주하던 1917년부터 1942년까지의 기록을 기록한 책이다. 하지만 책이 출판되기 전, 메리 린리 테일러가 세상을 떠나 그녀의 아들인 브루스 티켈 테일러가 유고를 정리하여 1992년에 출간했다. 책의 모든 내용은 호박목걸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진행되고 있어 상징성이 큰 자료라고 한다. 호박목걸이 또한 메리 린리 테일러가 앨버트 와일더 테일러에게 결혼 선물로 받은 것이며 테일러 가문에서도 귀한 보물로 여겨진다고 한다. 이 책에는 당시 조선의 생활 모습과 민속 신앙 등이 생생하게 기록되어있다.

이 외에도 다양한 자료들이 전시되어있었으며 그중에는 테일러 부부에게 여러모로 도움을 준 조선인들의 초상화도 있었는데, 초상화들은 모두 메리 린리 테일러가 그렸다고 한다.

이 기증유물특별전의 기증자는 제니퍼 린리 테일러로 앨버트와 메리의 손녀이다. 그녀는 2006년 아버지인 브루스 티켈 테일러와 함께 딜쿠샤를 방문했으며 아버지가 세상을 떠난 이후 2016년 3월에 다시 딜쿠샤를 방문함과 동시에 딜쿠사 관련 자료 30여 건을 기증했다. 그리고 2018년 2월까지 딜쿠샤와 테일러 가문의 자료 1026건을 서울역사박물관에 더 기증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0기 이도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47103
'관중 친화적' MLB급의 창원NC파크 2019.03.26 백휘민 2150
'창원NC파크 마산구장' 드디어 개장 file 2019.03.26 민서윤 2486
오사카 꼭 가야할 곳 TOP3 2 file 2019.03.26 하늘 1551
청주에 울려 퍼지다. 만세의 함성 file 2019.03.26 양희진 846
국제기구 진출, 외교부를 전적으로 믿으시면 됩니다 2019.03.25 신여진 995
위로받고 싶은 당신에게, <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 1 file 2019.03.25 최가온 1403
치열했던 무안고와 천안신당고의 접전… '2019 대한핸드볼협회장배 전국 중·고등 선수권 대회' file 2019.03.25 배시현 2297
SKY캐슬 예서는 '이기적 유전자'를 이해하지 못했다? 2 file 2019.03.22 이연우 5708
3.1운동 100주년, 나라사랑 걷기대회 file 2019.03.22 김기혁 1063
채식으로부터 오는 모든 것 file 2019.03.20 김지현 1642
2019 K리그 개막전이 열리다 file 2019.03.20 박상은 1138
서울역사박물관 '딜쿠샤와 호박목걸이 展'을 다녀오다 file 2019.03.20 이도은 1465
3.1운동 100주년, 경상남도 시민과 함께하는 기념식과 만세운동 개최 1 file 2019.03.19 이지현 1481
미네랄 오일의 누명, 석유 추출물 화장품의 진실 file 2019.03.18 임현애 1588
항공우주에 미친 청년들, '꿈의 엔진을 만들다!' file 2019.03.18 김채현 1164
몇 년은 기다려야 한다면서 계속 뜨는 슈퍼문.. 그 이유는? file 2019.03.18 백광렬 2083
시베리아 횡단 열차 타봤니? 1 file 2019.03.15 정지우 2326
국제기구를 더 알아보자 file 2019.03.14 장혜원 1728
아름다운 예술의 나라, 프랑스 탐방기 file 2019.03.13 10기송은지기자 1844
음악PD 정재일의 특별한 나라 사랑 file 2019.03.13 장혜원 965
하루에 한 발자국씩 「열두 발자국」 file 2019.03.13 황엘림 1730
함께 만든 100년 함께 만드는 미래 file 2019.03.13 이서진 1299
3.1운동 100주년, 해외의 항일 독립운동의 흔적을 쫓아서 '이준 열사 기념관' file 2019.03.12 장선우 1281
MBN Y 포럼 2019, 청년들의 꿈과 열정을 두드린 시간 file 2019.03.12 이승하 1915
롯데월드타워는 어떻게 지어졌을까? file 2019.03.11 봉하연 1808
아름다운 빛의 향연, 빛의 벙커 file 2019.03.08 조은빈 2223
최북단 동해바다와 금강산이 함께 숨 쉬는 곳, 고성 통일 전망타워 방문기 file 2019.03.08 진시우 1499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 유기동물 행복 찾는 사람들 입양 캠페인 2 file 2019.03.08 정수민 2289
3.1운동 100주년! 새로운 100년을 여는 천인평화원탁회의 file 2019.03.07 김아랑 1024
지금까지 이런 웃음은 없었다, 이것은 영화인가 개그인가? 1 2019.03.06 조유진 1438
광주, 3.1절 100주년 기념행사 '그날의 함성이 울려퍼지다' 1 file 2019.03.06 조햇살 2337
[K리그1] K리그 우승팀 전북, FA컵 우승팀 대구와 무승부 file 2019.03.06 박민석 948
제40회 전국 만해백일장, 3·1운동 100주년 맞아 성황리에 마무리 file 2019.03.05 정다운 2662
2019 삼성 갤럭시 S10 이전의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까...? 8 file 2019.03.04 최수혁 1706
에너지자립 공공건축물, 에너지드림센터 2019.03.04 박정현 1084
기계식 키보드, 어떤 것을 구매해야 할까? file 2019.03.04 정세환 1436
지구의 하루와 다른 행성의 하루는 다르다? file 2019.03.04 최승현 1247
오픈런 연극, 웃음과 혐오 사이 file 2019.03.04 이채은 2022
'나쁜 뉴스의 나라' file 2019.03.04 김수현 1090
굿뉴스코 단원 귀국 콘서트 '세계문화페스티벌' file 2019.03.04 정유영 866
시즌 첫 출발을 위한 전북 현대의 출정식 1 file 2019.02.28 박상은 1277
스마트폰에 구멍이? 삼성전자의 첫 펀치홀 디스플레이 1 file 2019.02.28 홍창우 1747
구글이 바라는 이상적인 통신사 Made by Google 통신사 : Google Fi file 2019.02.28 정성원 2466
김도연 산문집-<강릉바다>, 강릉을 두 번 만나다 2 2019.02.28 채시원 1001
누구보다 소중한 나이기에, 『미안하지만, 오늘은 내 인생이 먼저예요』 2 file 2019.02.28 최은진 1514
맞물려 돌아가는 우리들... 청소년 자원봉사단 '톱니바퀴' file 2019.02.28 이수연 1371
<죽이는 화학> 애거서 크리스티는 어떤 독약을 사용했을까 1 file 2019.02.27 양지윤 1137
추운 겨울에 따스한 호주 여행기 1 file 2019.02.27 권세진 124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0 Next
/ 7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