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2019 아시안컵] 대한민국, 카타르에 충격패... 무엇이 문제였을까

by 9기강민재기자 posted Feb 11, 2019 Views 128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IMG_0138.jpe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강민재기자]

 

 "만일 우리의 공격이 비효율적이었다고 지적한다면, 그 의견에 동의합니다.”


 지난 1월 26일 카타르와의 8강전에서 패배한 대한민국의 파울루 벤투 감독이 경기 이후 인터뷰를 가졌다. 그 역시 아시안컵에서의 성적, 경기력이 좋지 못함을 알고 있는 듯 보였다. 그럼에도 이어서 벤투 감독은 현재 스타일을 바꾸지 않겠다고 확고하게 말했다. 마치 비효율적인 공격이 현재 전술 스타일과는 무관하다는 듯 말한 것이다. 그렇다면 과연 무엇이 문제였을까?


 카타르전 경기 초반에는 대한민국에서 더 많은 기회가 만들어졌다. 전반 5분 손흥민의 크로스를 김민재가 헤딩으로 준 볼을 황의조가 아쉽게 슛으로 연결하지는 못했다. 이외에도 정우영, 황인범, 주세종이 중거리 슛을 시도했지만 골문에서 벗어났다. 카타르 역시 간담을 서늘케 하는 기회를 만들었다. 전반 31분 아크람 아피프가 중거리 슛을 시도했고 전반 35분 페드로 미구엘이 김진수의 수비를 뚫고 대한민국 진영까지 돌파를 하면서 좋은 기회를 만들었다.

 

 후반전에 들어섰고 초반에는 대한민국이 많은 기회를 창출했다. 후반 2분 긴 패스를 받은 황의조가 슛을 시도했고 이후 김진수의 파 포스트에 붙이는 두 차례 위협적인 크로스가 득점에 대한 희망을 주었다. 또 손흥민이 슈팅 기회를 잡았지만 왼발 슛이 약하게 맞으면서 골로 이어지진 못했고 김진수의 프리킥이 골포스트에 맞으면서 아쉬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후반 33분 공을 잡은 압둘아지즈 하템이 강력한 왼발 중거리 슛으로 골을 만들어내면서 대한민국 선수들을 좌절하게 만들었다. 이후 이용의 크로스를 황의조가 오른발 약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지만 아쉽게도 오프사이드 선언이 되었고 VAR(비디오 판독 시스템)을 요청했지만 결과는 번복되지 않았다. 포기하지 않은 벤투 감독은 공중력이 좋은 수비수 김민재를 공격진으로 올리면서 반전을 시도했지만 역부족이었다. 그렇게 2019 아시안컵 대한민국과 카타르의 8강전은 카타르의 승리로 마무리되었다


 많은 문제점을 발견할 수 있었던 경기지만 대표적으로 세 가지의 관점에서 바라볼 수 있다. 첫 번째, 선수들의 컨디션 저하이다. 선수들은 후반전에 들어서 체력이 급격하게 떨어진 모습을 보여주었다. 풀백을 포함한 수비 인원 대부분이 집중력을 잃었다. 때문에 후반 내내 움직임이 더욱 둔해지고 분위기를 내줄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러한 선수들이 체력이 떨어진 모습을 보인 것엔 예상되는 원인이 두 가지이다. 벤투 감독의 선수 관리 미숙과 대회 도중 의무 팀의 부재이다. 


 벤투 감독은 조별리그 내내 선수단 로테이션을 하지 않았다. 반면에 이번 대회 준우승을 이룬 일본의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조별리그 진행 중에 철저한 로테이션으로 선수들의 체력을 관리했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필리핀, 키르기스스탄, 중국과의 경기에서 모두 주전 멤버들을 투입시켰다. 심지어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음에도 중국과의 경기 이틀 전 리그 경기에서 풀타임을 뛴 손흥민을 중국전에 투입시켰다. 물론 선수 자신이 경기에 뛰기를 강하게 원한다면 투입시킬 수 있지만 그것이 앞으로 있을 팀의 성적에 해를 끼친다면 투입시키지 않는 것이 옳은 판정일 수 있다.

 

 또한 팀 전체의 컨디션을 책임지는 의무 팀은 대회 도중 붕괴됐다. 의무 팀 두 명이 계약상의 명목으로 팀을 떠나면서 대한민국 대표팀은 ‘부상 병동’이 됐다. 대회 도중 의무 팀이 교체되고 분열하는 초유의 사건으로 대표팀은 큰 혼란을 겪었다. 이로 인해 아시안컵 시작 전 나상호의 이탈부터 시작해서 기성용, 이재성, 황희찬 등 주요 멤버가 부상을 당했고 이에 대해서도 전문적인 조치가 들어가지 못했다. 이러한 대표팀 내부의 혼란은 KFA의 아마추어 행정이 야기했다고 볼 수 있다. 김판곤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은 의무 팀의 계약과 관련한 사항은 안일했고 행정이 미흡했으며 협회의 잘못이라고 직접 언급했다.


 두 번째, 선수 기용이 보수적이었다. 벤투 감독은 대회 내내 일관된 선수 기용을 보여주었다. 이는 선수들의 체력을 저하시킬 뿐만 아니라 상대 팀이 우리 팀을 보다 더 면밀하게 분석할 수 있게 해주는 계기가 되었다. 또한 벤투 감독은 용병술에서 큰 문제점을 보였다. 그동안 대회에서 전술 이해에 크게 떨어지는 모습을 보인 지동원을 이른 시간에 투입했고 분위기를 반전시켜줄 수 있는 이승우를 후반 뒤늦게 투입했다. 하지만, 골을 내주고는 긴 패스 이후 공중력이 좋은 선수들을 이용해 높은 위치에서 볼을 지켜내고 그것을 받은 선수들이 공격진에서 기회를 창출하는 전략을 택했다. 만약, 그런 전술을 택할 것이었으면 정승현 등의 키가 큰 선수들을 기용하는 것이 좋은 선택일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전술적인 오차가 있었다. 전반 초반 선수들의 움직임이 확연하게 둔했고 대표팀의 주요 공격 요소인 풀백들의 오버래핑 횟수, 속도가 전보다 감소했다. 하지만 초반부터 이런 양상을 보인 것은 선수의 체력적인 문제보다는 벤투 감독이 경기 전에 자신이 추구하는 지배형 점유 전술을 지시했기 때문일 것이라고 생각했다. 지난 경기들과는 달리 공격적이고 모험적인 모습을 줄이고 공을 최대한 점유하면서 상대를 분위기로써 눌러 신중하게 승부하는 전략인 것이다.

 

 그러나 경기는 벤투 감독의 생각과 다르게 흘러갔다. 공격 전개 과정에서 패스 미스가 빈번하게 드러났다. 그동안의 아시안컵 경기에서 대한민국의 패스 미스는 매우 잦았다. 이번 경기에서는 컨디션 저하로 인하여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특히 횡패스에 비해 종패스의 성공률이 크게 떨어져 1선 공격수인 황의조 선수가 마무리 패스로부터 고립되면서 공격 전개에 큰 문제를 안겨주었다. 또한 풀백들의 오버래핑 감소로 인하여 공격 루트가 한정되었고 중원 장악력이 크게 떨어지는 경기력으로 상대 수비가 분산되지 못하여 답답한 빌드업의 연속이었다. 


 후반전에 들어서자 대한민국 선수들은 체력적으로 지친 모습을 보였고 많은 실수들을 범했다. 수비 집중력에서 큰 문제를 보였다. 후방 빌드업의 핵심인 수비수들은 집중력, 체력, 움직임 모두 수준 이하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기존의 문제점이었던 패스 미스는 더욱 수가 늘었다. 특히, 2선의 중앙을 담당한 황인범 선수가 피지컬적으로 압도당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볼 배급에 문제를 가졌다. 선수들의 둔한 움직임 역시 극도로 눈에 띄었고 중원 장악력에서 3선, 2선의 모든 선수들이 수준 이하의 모습을 보여주었고 결국 골을 내주고 만 대한민국은 패했다.


 카타르전 경기는 대한민국의 아시안컵을 실패로 만들었다. 대회 전부터 막강한 전력을 가진 팀이라고 평가를 받았고 목표는 그저 우승이었기에 8강전 패배는 매우 쓰라리다. 대한민국 축구 팬들 역시 많은 실망을 했을 것이다. 하지만 비난보다는 비판이어야 한다. 아시안컵의 실패가 대한민국 축구의 실패, 벤투 감독의 실패는 아니다. 6개월 동안 부임한 감독에게 무엇을 바라고 요구하고 그것이 이루어지지 못했다고 질책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어느 누구에게도 시간은 필요하다. 이번 대회를 끝으로 적지 않은 선수들이 대표팀 은퇴를 선언했고 앞으로 해결할 숙제가 많아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팀에 우리는 격려와 응원을, 비난 대신 비판을 주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9기 강민재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9기백광렬기자 2019.02.15 22:38
    애초에 아시안컵 초창기를 제외하고 우승 경력이 없는 팀을 바로 우승으로 이끈다는게 어려운 목표이긴 했다고 봐요
    자세한 분석으로 생각해본건 처음이네요
    좋은 기사 잘 보고가요!
  • ?
    11기이채린기자 2019.02.17 20:09
    기사로 처음 아시안컵에 관한 소식을 접했을 때는 자세한 내막은 모르지만 같은 국민으로서 그저 안타까운 마음이었어요. 하지만 이 기사를 진지하게 읽으면서,무슨 이유였는지 알 수가 있었네요. 아시안컵은 아쉬운 결과로 끝났지만, 그래도 뛰어준 한국 선수들에게 감사한 마음이 들어요. 다음 경기에는 부족한 부분들을 잘 채워서 좋은 소식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기사 잘 봤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4175
손흥민 선수 100호 골 달성! 1 file 2018.12.26 박종운 1338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제3회 감사편지쓰기 공모전' 시상식 가져 4 file 2018.12.26 김민성 4166
[가볍게 떠나요] 방학 맞아 학생들끼리 떠나기 좋은 지하철 데이트 코스 추천 1 file 2018.12.27 정하현 1749
제주로 온 코딩! 주니어 해커톤 대회 2 file 2019.01.02 오채영 1624
'어른이'들을 위한 전시회, 슈가플래닛 file 2019.01.02 윤은서 1613
12월에만 6골, 손흥민 아시안컵도 품을까 4 file 2019.01.03 서한서 3331
핀란드의 산타마을 3 file 2019.01.03 계진안 1942
"'우리'에서 제외된 우리들" 용기와 시: 유동성 시대의 난민과 예술 1 file 2019.01.04 장민주 2564
진정한 저널리즘의 의미를 찾다, 영화 <스포트라이트> file 2019.01.08 고효원 1912
광복의 환희와 되찾은 조국의 상징인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을 방문해보는 것은 어떨까? 1 file 2019.01.08 이채린 1598
울산의 밤을 비추다! 2 2019.01.08 김찬유 1294
전시회 '슈가플래닛', 당신의 가장 달콤한 순간은 언제인가요? 1 file 2019.01.09 오희수 2276
물오른 황의조의 득점 감각, 대한민국 아시안컵 우승의 핵심 관건 file 2019.01.10 이준영 2180
‘보성차밭 빛 축제’ 겨울밤을 빛내다 3 file 2019.01.11 조햇살 3517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일산 킨텍스서 제 10기 발대식 개최 file 2019.01.14 디지털이슈팀 4427
지금 한국은 스페인 열풍 1 file 2019.01.16 전예진 2036
크리스마스에는 기부를 file 2019.01.17 윤세민 1227
우리는 언론을 얼마나 믿어야 하는가? ‘PMC: 더 벙커’를 통해서 file 2019.01.18 강재욱 1932
베트남, 전라북도에서 평화통일을 이야기하다! 3 2019.01.22 김아랑 2010
제28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file 2019.01.22 이주희 1851
대한민국의 근현대사를 돌아보는 기념관, '근현대사기념관' file 2019.01.23 김보선 1683
도심 속의 작은 우주, 대전시민천문대 3 file 2019.01.23 정호일 2241
영그림틴을 통해 돌아본 재능기부의 의미 1 file 2019.01.23 양윤서 1388
스타필드 코엑스몰 별마당 도서관을 방문하다 2 file 2019.01.24 박희원 2736
아시안컵 한국 바레인과 연장전 끝에 힘겹게 승리하다! 1 2019.01.24 박종운 1340
[IT 리서치] 애플워치4, 두 달 간의 사용기 3 file 2019.01.24 윤주환 3728
독립기념관에 가다 2019.01.25 전서진 1545
내 삶은 내 몫, 내 아픔도 내 몫...에세이가 필요한 때 1 2019.01.25 정운희 1704
아름다운 문화거리, 청계천 광교 2019.01.25 최경서 1455
우리는 역사를 어떤 방법으로 보아야 하는가 - 역사의 역사 file 2019.01.28 홍도현 1708
앞으로의 미래는 청소년이 앞장선다! 1 file 2019.01.28 심화영 1319
세계의 겨울방학- 방학, break, vacaciones 1 file 2019.01.28 박민성 1306
영원히 기억해야 할 우리 민족의 영웅, 안중근 의사 file 2019.01.29 정하현 1722
순항하지 못한 벤투호, 아시안 컵 8강 탈락 file 2019.01.31 김유미 2849
‘名家의 몰락’ 뉴캐슬, 화려했던 과거 file 2019.01.31 서한서 2062
소원을 들어 주는 신비한 식물, 마리모 2 file 2019.01.31 박수영 4909
잊혀져 가는 과거에 새로운 숨결을 불어넣다 file 2019.01.31 양윤서 2001
한국을 알리다, 영국남자 4 file 2019.02.07 장혜원 2438
캣조르바 탐정추리학교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3 file 2019.02.08 심화영 2107
알찬방학세트! 강화역사박물관&강화자연사박물관 1 2019.02.08 심화영 1888
뜨거운 코트를 가르며 BOOM UP 1 file 2019.02.08 이귀환 1774
세뱃돈, 낭비하지 말고 경제 흐름 파악하여 목돈 마련하자! 4 2019.02.11 한신원 2528
MBN Y 포럼 2019, '비정규직 없는 회사' 만든 국내 첫 여성 유통 기업 대표 1 file 2019.02.11 허기범 1810
한국 외교의 발자취가 담긴 외교사료관에서 외교관의 꿈을 키워보자! file 2019.02.11 이채빈 1898
[2019 아시안컵] 대한민국, 카타르에 충격패... 무엇이 문제였을까 2 file 2019.02.11 강민재 1288
청년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줄 'MBN Y 포럼 2019' 2019.02.12 오승엽 1187
소설 '토지'가 숨 쉬는 곳으로 1 file 2019.02.12 박보경 1324
[MBN Y 포럼 2019] 청년에게 전하는 글로벌 영웅들의 이야기, 오는 27일 개막 4 file 2019.02.12 정다운 330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0 61 62 63 64 65 66 67 68 69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