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한국을 알리다, 영국남자

by 9기장혜원기자 posted Feb 07, 2019 Views 86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IMG_0066 (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장혜원기자]


유튜브 방송을 하는 크리에이터 직업의 인기는 여전히 높다. 그에 따라 크리에이터가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모습을 알리는 경우를 흔하게 볼 수 있다. 그중 유튜버 영국남자 '조쉬'가 한 예능 프로그램에 소개되어 화제가 되었다. 그의 메인 유튜브 채널은 주로 한국과 영국 문화에 대해서 이야기 하는 것으로 이루어져 있다. 그가 운영하는 다른 유튜브 채널인 'JOLLY' 채널도 한국어 공부와 소소한 일상 소개 영상을 업로드 한다. 


조쉬는 교환 학생으로 한국에 있을 때, 한국인 친구를 사귀고 한국 문화를 경험하며 한국을 사랑하게 되었다고 한다. 그가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게 된 것도 한국 문화를 알리고 영국 문화도 소개할 겸 본인의 한국어 실력을 연습하기 위해서였다고 한다. 그는 유튜브 채널을 오래 한국어로 운영하면서 초기에 비해 정말 많이 향상된 한국어 실력을 보여준다. 


조쉬의 화제성이 컸던 이유는 다양하다. 그는 재치있게 한국 유행어나 줄임말을 잘 사용하며 영상에서 한국인들에게 논쟁거리가 될 만한 소지를 정확히 파악하고 사전에 철저히 예방한다. 그의 영상에서는 조작된 반응이 아닌 실제 외국인들의 반응을 영상으로 담아 시청자들과 공유한다.


초기에 유튜브에서 조쉬처럼 외국인이 한국의 문화를 소개하고 한국을 홍보하는 경우는 쉽게 보지 못했다. 그러나 요새는 조쉬 외에도 꽤 많은 외국인 유튜버들이 영상 소재로 한국의 문화를 사용한다. 이처럼 한국을 알리려는 노력이 확산되는 효과를 시청자로서 주목할 필요가 있다. 앞으로 더 많은 유튜버들의 한국 홍보 영상을 장려해야 하고 관심을 가져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9기 장혜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0기윤예진기자 2019.02.07 14:16
    조쉬가 어렸을 때 중국에서 산 적이 있는데 그때 말을걸어준 아이가 한국인이라 그 집에 초대되어 한국음식을 처음 먹었다고 해요.아내 국가비도 우리나라 사람이니 한국과 인연이 깊네요.저도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 ?
    10기김채현기자 2019.02.07 19:03
    JOLLY 채널 저도 재미있게 보고 있어요! 한국어를 배우는 외국인, 올리의 모습을 보고 저도 영어를 열심히 배워야겠다는 자극도 되더라고요ㅋㅋㅋ 조쉬가 어떤 예능에 나왔는지 궁금해지는 기사였어요. 기자 잘 읽었습니다.
  • ?
    10기이솔기자 2019.02.10 17:49
    영국남자를 몇번 보긴 했었는데 왜 조쉬가 유튜브 방송을 시작하게 됬고 한국을 어떻게 오게 됬는지는 몰랐었는데 이 기사를 통해서 알게 됬어요! JOLLY라는 채널도 꼭 한번 찾아볼께요. 기사 잘 읽었어용
  • ?
    9기손민경기자 2019.02.17 17:27
    조쉬 등의 여러 외국인 유튜버 분들이 요즘 한국을 알리려는 콘텐츠들을 많이 게시해 주시는 듯 하여 굉장히 기쁘네요! 이런 JOLLY, 영국남자 같은 채널들이 더 늘어났으면 하는 바입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21957
맛있으면 0칼로리?! 눈과 입이 호강하는 서울디저트페어! 2 file 2019.02.26 최승연 267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최고의 해가 될 역대급 2019년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라인업 file 2019.02.26 김동민 267
수용소에서 자란 우정, 그리고 전쟁범죄 <줄무늬 파자마를 입은 소년> 1 file 2019.02.26 이태권 199
'대검찰청' 방문...취조실의 진실? 1 file 2019.02.26 김성운 293
"주거빈곤아동 생활환경 함께 개선해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나눔실천리더 발족 file 2019.02.26 디지털이슈팀 298
생명보험재단, 호킹졸업식 지원…희귀질환 학생들 위한 행사 '눈길' file 2019.02.26 디지털이슈팀 170
네이버의 새로운 플랫폼 '네이버 베타' 3 file 2019.02.22 엄윤성 725
'미래의 최고 직업 바이오가 답이다' 2 file 2019.02.22 김민지 628
6·25 전쟁의 최대 격전지, '백마고지'에 다녀오다 1 file 2019.02.22 차가연 345
한국인 유일의 단독 방북 취재, 진천규 기자 file 2019.02.21 오유민 297
누적 관객 수 94만 명 돌파 영화 '증인'과 함께 보는 자폐에 대한 오해 그리고 배려 5 file 2019.02.20 하지혜 688
알아두면 쓸데 있는 신기한 각국의 설날 문화 2 file 2019.02.19 이소영 424
호주 캔버라에서 만난 제1차 세계대전에 담긴 양귀비 1 file 2019.02.18 권세진 326
[MBN Y 포럼 2019] 하쿠나 마타타 지금 시작하라! file 2019.02.18 김하영 339
환상적인 야경을 볼 수 있는 방콕 '아시아티크' 2 2019.02.18 안소민 277
하쿠나 마타타. 지금 시작하라! - MBN Y 포럼 2019 개최 file 2019.02.18 임가영 352
난공불락의 요새, 오사카성 3 file 2019.02.15 김채람 581
김포 GOLDLINE, 한 걸음 가까워지다 file 2019.02.15 한가을 464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의 아름다운 오사카를 여행한다면? 5 file 2019.02.15 이채린 596
DMZ Hackathon 1 file 2019.02.15 고은총 283
'MBN Y 포럼 2019' 당신은 무엇을 시작하시겠습니까 file 2019.02.15 진해심 371
'2019 MBN Y 포럼'이 청년들에게 주려는 메시지 "지금 시작하라!" file 2019.02.14 김가연 359
한국만화박물관을 다녀와서 2 file 2019.02.14 강재욱 368
순천만국가정원 ‘겨울 별빛축제’ 4 file 2019.02.14 조햇살 689
홍역의 끝은 어디인가... file 2019.02.14 김선우 382
소비자들 주시하는 인공지능 스피커 시장 5 file 2019.02.13 정성원 668
MBN Y 포럼, 2030년도의 미래 인재들에게 글로벌 멘토링을 전하다! file 2019.02.13 배연비 401
2030세대의 마음을 울리다, ‘MBN Y FORUM 2019’ 오는 27일 개최 2019.02.13 이승하 319
[MBN Y 포럼 2019] 청년에게 전하는 글로벌 영웅들의 이야기, 오는 27일 개막 4 file 2019.02.12 정다운 1812
소설 '토지'가 숨 쉬는 곳으로 1 file 2019.02.12 박보경 399
청년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줄 'MBN Y 포럼 2019' 2019.02.12 오승엽 357
[2019 아시안컵] 대한민국, 카타르에 충격패... 무엇이 문제였을까 2 file 2019.02.11 강민재 439
한국 외교의 발자취가 담긴 외교사료관에서 외교관의 꿈을 키워보자! file 2019.02.11 이채빈 449
MBN Y 포럼 2019, '비정규직 없는 회사' 만든 국내 첫 여성 유통 기업 대표 1 file 2019.02.11 허기범 569
세뱃돈, 낭비하지 말고 경제 흐름 파악하여 목돈 마련하자! 4 2019.02.11 한신원 1212
뜨거운 코트를 가르며 BOOM UP 1 file 2019.02.08 이귀환 600
알찬방학세트! 강화역사박물관&강화자연사박물관 1 2019.02.08 심화영 510
유튜브가 모바일 앱에 새로운 제스처를 추가하다 1 file 2019.02.08 이우진 769
캣조르바 탐정추리학교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3 file 2019.02.08 심화영 563
한국을 알리다, 영국남자 4 file 2019.02.07 장혜원 861
잊혀져 가는 과거에 새로운 숨결을 불어넣다 file 2019.01.31 양윤서 647
소원을 들어 주는 신비한 식물, 마리모 2 file 2019.01.31 박수영 911
‘名家의 몰락’ 뉴캐슬, 화려했던 과거 file 2019.01.31 서한서 798
순항하지 못한 벤투호, 아시안 컵 8강 탈락 file 2019.01.31 김유미 1427
영원히 기억해야 할 우리 민족의 영웅, 안중근 의사 file 2019.01.29 정하현 547
세계의 겨울방학- 방학, break, vacaciones 1 file 2019.01.28 박민성 394
앞으로의 미래는 청소년이 앞장선다! 1 file 2019.01.28 심화영 345
우리는 역사를 어떤 방법으로 보아야 하는가 - 역사의 역사 file 2019.01.28 홍도현 36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7 Next
/ 67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