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세계의 겨울방학- 방학, break, vacaciones

by 9기박민성기자 posted Jan 28, 2019 Views 13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IMG_4974.jpg[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박민성기자]


1월을 맞아 대다수의 한국 학교들이 방학을 했다. 방학은 놓을 방()과 배울 학() 결합된 한자어로, 학업을 잠시 내려놓고 쉰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한국에서 방학은 내년에 배울 것을 미리 예습하고 학원을 다니며 계속 공부하는 데에 쓰인다. 


바쁘게 공부하며 방학을 보내는 한국의 학생들을 미국과 스페인의 학생들과 비교해 보았다.


미국은 방학을 'break'이라고 부른다. 봄, 여름, 가을, 겨울방학이 다 있지만, 여름방학을 제외한 나머지 방학들은 1~2주 정도밖에 되지 않고, 여름방학만 10~11주 정도로 길다. 미국의 학생들은 여름방학 기간에 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체험해 볼 수 있는 특별 활동인 summer camp와 여행, 취미활동 등을 주로 하며 즐겁게 시간을 보낸다. 'Break'이라는 단어의 뜻처럼, 공부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며 재미있는 활동을 즐기는 것이다.


스페인에서는 방학을 'vacaciones'라고 부른다. 스페인은 도시마다 방학의 기간이 다 다르다. 스페인의 수도인 마드리드에서는 크리스마스 방학, 부활절 방학과 여름방학이 있고, 겨울방학은 없다. 여름방학은 6월 말부터 9월 초까지 약 두 달 정도 된다. 스페인의 학생들도 미국의 학생들과 비슷하게 여름방학 기간에 다양한 캠프에 가 사회성을 기르고 즐겁게 시간을 보낸다. 


한국과 더불어서 미국과 스페인의 학생들이 방학을 어떻게 보내는지 알아보았다. 미국과 스페인의 학생들은 주로 공부에서 쉬는 시간을 가지고 캠프와 같은 활동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대조적으로, 한국의 학생들은 학업에서 쉬지 못하고 주로 공부하며 시간을 보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9기 박민성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0기윤예진기자 2019.01.29 01:13
    겨울방학이 길지만 선행하고 미뤄뒀던 공부때문에 더 바쁘고 힘들어하는 모습들로 학원가의 개해이나다름없어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4381
한국인 유일의 단독 방북 취재, 진천규 기자 file 2019.02.21 오유민 1273
누적 관객 수 94만 명 돌파 영화 '증인'과 함께 보는 자폐에 대한 오해 그리고 배려 5 file 2019.02.20 하지혜 3318
알아두면 쓸데 있는 신기한 각국의 설날 문화 2 file 2019.02.19 이소영 1485
호주 캔버라에서 만난 제1차 세계대전에 담긴 양귀비 1 file 2019.02.18 권세진 1473
[MBN Y 포럼 2019] 하쿠나 마타타 지금 시작하라! file 2019.02.18 김하영 1209
환상적인 야경을 볼 수 있는 방콕 '아시아티크' 2 2019.02.18 안소민 1530
하쿠나 마타타. 지금 시작하라! - MBN Y 포럼 2019 개최 file 2019.02.18 임가영 1333
난공불락의 요새, 오사카성 3 file 2019.02.15 김채람 1954
김포 GOLDLINE, 한 걸음 가까워지다 file 2019.02.15 한가을 1493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의 아름다운 오사카를 여행한다면? 5 file 2019.02.15 이채린 2097
DMZ Hackathon 1 file 2019.02.15 고은총 1106
'MBN Y 포럼 2019' 당신은 무엇을 시작하시겠습니까 file 2019.02.15 진해심 1234
'2019 MBN Y 포럼'이 청년들에게 주려는 메시지 "지금 시작하라!" file 2019.02.14 김가연 1236
한국만화박물관을 다녀와서 2 file 2019.02.14 강재욱 1420
순천만국가정원 ‘겨울 별빛축제’ 4 file 2019.02.14 조햇살 2363
홍역의 끝은 어디인가... file 2019.02.14 김선우 1301
소비자들 주시하는 인공지능 스피커 시장 5 file 2019.02.13 정성원 2080
MBN Y 포럼, 2030년도의 미래 인재들에게 글로벌 멘토링을 전하다! file 2019.02.13 배연비 1413
2030세대의 마음을 울리다, ‘MBN Y FORUM 2019’ 오는 27일 개최 2019.02.13 이승하 1189
[MBN Y 포럼 2019] 청년에게 전하는 글로벌 영웅들의 이야기, 오는 27일 개막 4 file 2019.02.12 정다운 3320
소설 '토지'가 숨 쉬는 곳으로 1 file 2019.02.12 박보경 1332
청년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줄 'MBN Y 포럼 2019' 2019.02.12 오승엽 1190
[2019 아시안컵] 대한민국, 카타르에 충격패... 무엇이 문제였을까 2 file 2019.02.11 강민재 1290
한국 외교의 발자취가 담긴 외교사료관에서 외교관의 꿈을 키워보자! file 2019.02.11 이채빈 1903
MBN Y 포럼 2019, '비정규직 없는 회사' 만든 국내 첫 여성 유통 기업 대표 1 file 2019.02.11 허기범 1820
세뱃돈, 낭비하지 말고 경제 흐름 파악하여 목돈 마련하자! 4 2019.02.11 한신원 2533
뜨거운 코트를 가르며 BOOM UP 1 file 2019.02.08 이귀환 1781
알찬방학세트! 강화역사박물관&강화자연사박물관 1 2019.02.08 심화영 1897
캣조르바 탐정추리학교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3 file 2019.02.08 심화영 2117
한국을 알리다, 영국남자 4 file 2019.02.07 장혜원 2448
잊혀져 가는 과거에 새로운 숨결을 불어넣다 file 2019.01.31 양윤서 2005
소원을 들어 주는 신비한 식물, 마리모 2 file 2019.01.31 박수영 4949
‘名家의 몰락’ 뉴캐슬, 화려했던 과거 file 2019.01.31 서한서 2066
순항하지 못한 벤투호, 아시안 컵 8강 탈락 file 2019.01.31 김유미 2862
영원히 기억해야 할 우리 민족의 영웅, 안중근 의사 file 2019.01.29 정하현 1726
세계의 겨울방학- 방학, break, vacaciones 1 file 2019.01.28 박민성 1321
앞으로의 미래는 청소년이 앞장선다! 1 file 2019.01.28 심화영 1321
우리는 역사를 어떤 방법으로 보아야 하는가 - 역사의 역사 file 2019.01.28 홍도현 1709
아름다운 문화거리, 청계천 광교 2019.01.25 최경서 1466
내 삶은 내 몫, 내 아픔도 내 몫...에세이가 필요한 때 1 2019.01.25 정운희 1708
독립기념관에 가다 2019.01.25 전서진 1557
[IT 리서치] 애플워치4, 두 달 간의 사용기 3 file 2019.01.24 윤주환 3737
아시안컵 한국 바레인과 연장전 끝에 힘겹게 승리하다! 1 2019.01.24 박종운 1346
스타필드 코엑스몰 별마당 도서관을 방문하다 2 file 2019.01.24 박희원 2752
영그림틴을 통해 돌아본 재능기부의 의미 1 file 2019.01.23 양윤서 1392
도심 속의 작은 우주, 대전시민천문대 3 file 2019.01.23 정호일 2250
대한민국의 근현대사를 돌아보는 기념관, '근현대사기념관' file 2019.01.23 김보선 1685
제28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file 2019.01.22 이주희 185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