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물오른 황의조의 득점 감각, 대한민국 아시안컵 우승의 핵심 관건

by 10기이준영기자 posted Jan 10, 2019 Views 347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1547036374490.jpg[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이준영기자]


황의조가 다시 결승골을 기록하며 대한민국은 조별리그 첫 경기인 필리핀을 상대로 힘든 경기 끝에 1 : 0 승리를 얻게 되었다. 황의조는 지난 2018년 한 해 동안 33골을 기록하며 절정의 기량을 뽐냈다. 강등권 팀이었던 소속팀 감바 오사카에서 2018시즌 J리그 16골을 기록하며 리그 득점 3위에 올랐고 J리그 내 아시아 선수 중에선 득점 1위를 기록했다. 시즌 초만 해도 17위와 18위를 전전하며 강등권 싸움을 하고 있는 팀이었지만 시즌 후반기가 되자 아시안게임 이후 폼이 더 오른 황의조는 J리그 7경기 7골 1도움을 기록했고 이에 소속팀 감바 오사카는 리그 9위라는 상당히 향상된 순위로 시즌을 마칠 수 있었다.


황의조의 터닝 포인트는 역시 아시안게임이라고 할 수 있었다. 김학범 감독이 아시안게임 와일드카드로 조현우, 손흥민과 같이 황의조를 선택했을 때 당시 한국 여론과 팬들은 황의조에게 의문을 가득 품으며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전까지 황의조가 국가대표 경기에서 이렇다 한 활약이 없던 것과 성남 FC가 강등되자마자 J리그 감바 오사카로 이적했던 것이 좋은 눈초리를 받지 못했던 이유다. 하지만 황의조는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첫 경기 바레인전부터 해트트릭에 성공하며 좋은 모습을 보이기 시작해 8강 우즈베크전에서도 해트트릭과 페널티킥을 유도하면서 4골에 모두 관여하며 4 : 3 극장 승리를 이끌었다. 이렇게 아시안게임에서 7경기 9골을 득점한 황의조는 대회 득점왕에 올랐고 그 이후 감바 오사카에서의 활약과 대표팀에서도 4골을 기록하며 대한민국의 굳건한 원톱 스트라이커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


그렇다면 어떻게 이렇게 황의조가 좋은 활약을 펼칠 수 있을까? 황의조는 동료들과의 패스 플레이를 통하여 상대 수비의 압박을 풀어내어 빈 공간을 찾아 들어가는 플레이에 매우 능숙했다. 또한 상대의 빈 공간을 매우 잘 파고들어 가 골 각을 잘 만들어냈다. 필리핀전에서도 이청용이 빈 공간으로 패스를 넣어주자 황희찬이 달려갈 때까지만 해도 황의조는 필리핀 수비 3명에 에워싸여 공간이 없어 보였지만 곧바로 앞에 있는 상대 수비 2명 사이로 파고 들어갔고 이에 황희찬의 땅볼 크로스를 받아 어려운 자세에서도 침착하게 골망 위로 넣으며 골을 기록했다. 황의조의 장점은 적극적인 빈 공간 침투와 슛 찬스가 열리면 지체 없이 과감하게 슈팅을 시도한다는 점이다.


이러한 황의조 같은 선수의 존재는 아시안게임에서도 보았듯이 토너먼트 경기에서 경기 흐름을 뒤바꿀 수 있는 아주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게다가 우리나라 대표팀의 골잡이인 만큼 황의조의 활약이 곧 우리나라의 성적과도 연결될 가능성이 크다. 필리핀전 토너먼트 경기에선 예상 외의 약체 팀도 수비 밀집 전술에 집중하기 때문에 우리나라 대표팀이 고전할 확률도 적지 않다. 우리나라의 에이스 손흥민이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인 중국 전부터 합류한다. 우리나라의 공격을 이끄는 황의조, 손흥민이 필리핀전처럼 예상치 못하게 고전하는 경기에서 어떠한 활약을 보여주느냐가 대표팀의 성적을 좌우할 수 있다. 아시안컵 시작부터 좋은 출발을 알린 황의조가 대한민국 대표팀을 59년 만에 우승으로 이끌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8기 이준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동남아 여행, 이 애플리케이션 꼭 다운 받아야해! newfile 2020.09.21 정진희 60
방탄소년단이 서울을 전 세계에 알리다 newfile 2020.09.21 유지원 92
코로나로 멈춰버린 지금, 집에서 문화생활을 다시 찾다 2020.09.16 이준표 98
'신흥 강자'로 불리던 게임들이 유독 한국에서 부진한 이유는? newfile 2020.09.21 김상혁 105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생중계 아이돌 팬미팅 file 2020.09.14 최다인 131
뉴스 제작 과정에서부터 뉴스는 객관적인 것이 아니라고? 2020.08.26 송민서 143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코로나 블루, 우울함에 대처하는 과학적 방법 2 file 2020.09.18 김다연 162
미생물과의 끝나지 않은 전쟁 file 2020.09.08 홍채린 172
코로나19가 불러온 연예계의 비상 file 2020.09.07 홍지원 174
코로나 19로 인한 해수욕장 긴급 폐장 file 2020.08.26 김민영 175
하늘을 날고 싶어도 못나는 꿈의 비행기가 있다? 3 updatefile 2020.09.16 이혁재 177
소년을 구한 용감한 보더콜리 2 file 2020.09.08 조은우 183
자연에서 위로받는 '언택트 관광지' file 2020.09.04 진효원 184
무기한 연기? 달라진 우리의 문화생활 2 updatefile 2020.09.17 최진서 184
페르세우스 유성우, 내년을 기대합니다! 1 2020.08.26 김성희 185
2019-2020 UEFA 챔피언스 리그 대망의 결승전, 우승자는 누구? file 2020.09.04 김응현 185
많은 학자들이 함께 밝혀낸 원자의 구조 file 2020.08.26 김형인 187
피로에 시달리고 있는 지금, 효율적인 낮잠을 자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3 updatefile 2020.08.31 김정원 193
학교 전담 경찰관(SPO)과 함께한 청소년 정책 자문단 file 2020.08.26 박지현 195
바이러스가 항상 인류 곁에 있었다고? file 2020.08.31 박선주 195
심해지는 코로나 속에 진행되는 게임대회가 있다? file 2020.09.07 신준영 205
블랙핑크, 셀레나 고메즈와 어깨 나란히… 이제 무대는 전 세계 2 updatefile 2020.09.03 이재윤 220
끊임없이, 끊김없이 1 updatefile 2020.08.31 정미강 229
용인시, 학생승마 지원으로 여가문화를 선도하다 file 2020.08.31 조예은 230
분데스리가의 '50+1' 정책, 과연 디딤돌인가? 장애물인가? file 2020.08.24 남상준 249
'10년만의 챔피언스 리그 4강 진출!', 올랭피크 리옹, '우승 후보' 맨체스터 시티 격파 file 2020.08.24 이은호 252
워터파크는 코로나 시기에 안전한가? 1 file 2020.08.24 나주현 254
블랙핑크 X 셀레나 고메즈 'Ice Cream' file 2020.09.03 이다원 254
지금 당신이 보는 MBTI 결과는 틀렸다? 2 update 2020.08.24 이유진 255
코로나로 인해 뒤바뀐 우리의 문화 file 2020.09.01 김정안 263
치과 공포증, 존재하는 질환일까? 1 file 2020.09.17 김수경 266
우리 집에 짱구네 백마 택배가 왔다 2 file 2020.08.26 최유진 273
'와칸다 포에버' 블랙 팬서 채드윅 보스만의 사망 2 file 2020.09.03 이다원 285
제1회 ICT 장애인 보조공학기기 공모전 개최 file 2020.08.18 김하진 290
포항테크노파크, 어려운 지역사회에 도움 한스푼 file 2020.08.31 최은영 307
방탄소년단 'Dynamite' 빌보드 차트 1위 등극 1 updatefile 2020.09.02 이다원 309
환경과 동물, 건강까지 생각하는 착한 소비의 첫걸음 '비건 페스타' 1 updatefile 2020.08.27 김시윤 314
코로나19, 지금 우리의 사회는? file 2020.08.27 길현희 326
내가 팬덤에 속했다는 게 뭐 어때서? 3 updatefile 2020.08.31 최유진 357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알고 있나요? 1 file 2020.08.18 박효빈 368
레드벨벳 조이의 티셔츠 한 장이 불러온 네티즌들의 반응 file 2020.08.25 홍지원 370
렌즈, 올바른 사용법과 부작용 2 file 2020.09.09 김현수 404
코로나시대의 예술을 만나다 file 2020.08.18 조수민 432
환경과 동물, 건강까지 생각하는 착한 소비의 첫걸음 '비건 페스타' file 2020.09.01 김시윤 432
'유통기한 vs 소비기한'...지구를 위한 현명한 선택은? file 2020.08.27 길서영 446
뉴욕 필하모닉, 가을 시즌 공연 취소 2 file 2020.06.29 김민수 497
영화전공이 들려주는 2020 OSCAR 이야기 file 2020.05.18 정근혁 522
매력만점! 베트남어! 3 file 2020.08.04 정진희 52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