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남북 교류의 장, '제5회 아리스포츠컵 국제유소년(U-15) 축구대회' 폐막

by 9기이휘기자 posted Nov 16, 2018 Views 268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이미지1.jpg

[이미지 제공=대청봉의 강원사랑 블로그,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 받음]


지난 1029일 춘천 송암 스포츠타운에서 개막한 '5회 아리스포츠컵 국제유소년(U-15) 축구대회'113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번 대회에 6개국에서 8팀이 지원하였다. 지원한 국가로는 한국, 북한, 중국,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이란으로 한국과 북한에서는 2팀씩 대회에 출전하였다. A조에는 강원도 선발팀, 북한 4.25체육단, 중국, 베트남이 속해있었고 B조에는 하나은행 중등연맹 선발팀, 북한 려명 체육단, 우즈베키스탄, 이란이 속해있었다. 아무래도 가장 관심이 컸던 북한의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북측 임원과 선수단은 총 80여 명이었으며, 지난달 25일 경의선 육로를 통해 남한을 방문하였고 인제에 숙소를 정하였다. 26~27일 현지 적응 훈련을 시작으로 개막 전 28일과 29일 오전까지 8개 팀이 총 6번의 예선 경기를 치렀고 특별 경기로 하나은행과 4.25체육단의 여자 친선경기를 치렀다.


이미지2.jpg

[이미지 제공=대청봉의 강원사랑 블로그,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 받음]


1029일에는 개막식이 끝난 후 A조 개막 경기로 강원도 선발팀과 4.25체육단이 경기를 펼쳤다.

다음 날인 30일에는 역시 개막식이 끝난 후 B조의 개막 경기로 하나은행과 려명 체육단의 경기를 치렀다. 31일에는 모두 휴식 시간과 훈련 시간을 가졌으며 친선경기로 려명 체육단과 연천 미라클의 경기를 치렀다.


결승전으로 가는 티켓을 얻을 수 있는 준결승전은 111일에 14.25체육단과 려명 체육단이 경기를 펼쳐 4.25 체육단이 2:0으로 경기를 리드해 결승행 티켓을 얻었고 2차 준결승전에는 강원도 선발팀과 하나은행 중등연맹 선발팀이 경기를 치러 하나은행 중등연맹 선발팀이 강원 선발팀을 3:1로 꺾어 결승행 티켓을 얻었다.


이미지3.png

[이미지 제공=대청봉의 강원사랑 블로그,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 받음]


결승전에 올라간 4.25체육단과 하나은행 중등연맹 선발팀은 준결승 다음 날인 2일에 결승전을 치렀다. 4.25체육단이 전반 27분 최성진 선수의 페널티킥 성공으로 경기를 리드하며 기세를 몰아 후반 32분 리일송이 골을 기록했다. 이로 인해 4.25체육단은 아리스포츠컵 국제유소년(U-15) 축구대회에서 5연패를 기록하며 같은 날 2일 폐막식을 끝으로 '5회 아리스포츠컵 국제유소년(U-15) 축구대회'는 끝이 났다.


요즘 한반도에는 평화와 통일의 물결이 이르고 온 국민도 전적인 관심을 보이며 북한과 아름다운 교류를 지켜보고 응원하며 좋은 분위기를 만들어내고 있다. 이런 좋은 분위기 속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개최된 아리스포츠컵 국제유소년(U-15) 축구대회는 승자를 가리기 위한 대회의 의미보다 국제적 관심을 받는 남북의 관계를 개선하고 평화적 교류와 통일을 위한 디딤돌이 되어 평화를 위한 더욱더 좋은 기회가 되었다. 앞으로도 남과 북이 조금이라도 더 접촉할 기회가 생기고 하나가 될 기회가 마련되기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9기 이휘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코로나19 사태에도 동아리 목표를 보여준 씨밀레의 ‘온라인 캠페인’ file 2020.03.25 조윤혜 1559
세계 최고의 음향시설을 갖춘 '아트센터 인천 콘서트홀' file 2020.05.15 진효원 1569
마스크에 대한 서로 다른 생각 2 file 2020.04.03 백진이 1577
사랑의열매 나눔공모전 시상식 개최 file 2019.12.27 정수민 1608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7.20 박해반대 행사 2019.08.01 송은녁 1610
세계에서 가장 큰 옥상정원이 국내에 있다고? 3 2020.01.13 이다원 1616
또 하나의 가족 2019.09.30 이지환 1631
신인 보이그룹 크래비티의 데뷔 3 file 2020.04.20 천수정 1682
전 세계의 축구에도 손을 뻗는 코로나19 file 2020.03.11 엄선웅 1688
2019 WRO KOREA 1 file 2019.10.23 이현진 1702
情을 담은 정다운 청소년 자원봉사프로그램 file 2019.07.29 문유정 1707
2019 김포시 청소년 다정다감 & 진로 동아리 축제, 청소년들의 화합의 장 file 2020.01.02 박효빈 1727
증권회사의 증권회사인 한국예탁결제원에 가다! file 2019.08.26 윤다인 1747
코로나19 여파 속, 안전하게 도서관 즐기기 7 file 2020.04.10 하늘 1751
독특한 향기의 문화를 담은 중남미문화원 1 file 2020.02.04 맹호 1765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이뤄낸 보람 4 file 2020.02.17 박효빈 1765
신인 작가들의 날갯짓, '젊은 작가상' file 2019.09.27 김사랑 1775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요즘 유행하는 홈카페 레시피 9 file 2020.03.19 박효빈 1838
우비 입은 소녀상, 제1399차 수요집회 file 2019.09.27 유채린 1847
'아티스틱'한 염주체육관에 다녀오다 file 2019.07.26 김석현 1851
팬들의 간절한 바람, 프로야구 관중 입장 언제쯤 1 file 2020.07.17 오경언 1858
작은 발걸음이 소외된 이웃에게 큰 힘이 됩니다! 2019.05.08 이채빈 1883
세계문화유산, 하롱베이를 찾아서 file 2019.08.27 정다솜 1897
우리 동네에 공용 냉장고가 있다고? 중국 내 무인화 기기 사용 4 file 2020.05.02 김수임 1901
이번 방학은 달로 갈까? 사이언스 바캉스에서 만나! file 2019.07.24 나어현 1902
유상철 감독 체제 첫 승리 인천 유나이티드 file 2019.05.29 김민형 1913
'알라딘', 연기와 음악 모두 접수하다 1 file 2019.07.29 김민정 191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현장에 투입되는 웨어러블 카메라? 3 2020.03.02 김기용 1922
2019년 국내 여행은 순천으로! file 2019.10.28 박수민 1927
한국 청소년, 미국 친구들과 만나다! file 2019.07.29 이솔 1934
하교 후, 갈 곳 없는 학생들을 위한 '청소년 이동 상담실' file 2019.11.25 어율 1943
서로 도우며 사는 사회. 사회적 경제 기업가를 꿈꾸다 file 2019.08.21 추세영 1953
독립지사의 고통이 담긴 곳, 서대문형무소 file 2019.06.03 이윤서 1974
2019 스위트 코리아, 디저트의 매력에 빠지다! file 2019.05.29 이지원 1977
다양한 차원의 세계들 file 2019.07.25 11기이윤서기자 1982
우리가 직접 부모를 고르는 시대, ‘페인트’ 2 file 2019.10.29 송이림 1983
한계를 이겨내고 싶다; 축구선수 권윤수 file 2020.02.04 이지훈 1988
생명보험재단, 호킹졸업식 지원…희귀질환 학생들 위한 행사 '눈길' file 2019.02.26 디지털이슈팀 1992
코로나가 세계 스포츠에 미치는 영향 2 file 2020.06.01 서지완 2015
별과 함께 빛난 학생들의 열정, 제13회 전국학생천체관측대회 file 2019.11.25 윤혜림 2031
시인 정지용의 '제32회 옥천 지용제' file 2019.05.27 양유빈 2034
누구나 알기에, 의미를 잘 분별해서 들어야 할 동요, '우리 집에 왜 왔니' 2 file 2019.07.25 유예원 2044
성격 유형에 따른 MBTI, 나는 어떤 유형일까? 7 file 2020.07.03 윤소영 2045
색다른 서울 근현대사 탐방하기 file 2019.07.25 최민주 2047
나도 우리집 귀한자식, 청소년의 노동권리 당당하게 누리자! 1 file 2019.08.27 강훈구 2047
사회의 변화, 무조건 좋은 것인가? file 2017.07.21 김다희 2054
여름철 물놀이, 알고 즐기자 ! file 2017.07.24 이윤지 2096
아이비리그 수준의 국제 대회, 예일 모의유엔 2019 file 2019.12.30 김수진 209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