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그 사태를 겪은 사람들은 덜 서러워야 눈물이 나온다고 말한다

by 11기하예원기자 posted Nov 09, 2018 Views 249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1일, 전주성심여자고등학교의 1학년 학생들은 아주 특별한 장소에 찾아갔다. 올바른 역사 인식과 정치적 가치관을 성립하기 위해 방문한 그곳, 바로 제주4.3평화공원기념관이었다. 본격적으로 전시관에 들어가자, 학생들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모두가 정숙하고 진지한 태도로 관람에 임했다. 모두들 보이는 것마다 찬찬히 읽은 후 휴대폰을 들어 촬영하기 시작했다. 누군가 구체적인 설명을 해주지 않았음에도 그들 모두가 집중했다.


 1948년 4월 3일, 그날 제주도에서 일어난 끔찍한 비극을 대중들은 흔히 '제주4.3사건'이라 부른다. 하지만 아직도 이 사건을 명명하는 것에 대해 의견이 분분하다. 당시의 사건을 보는 시각이 모두 다르다 보니 봉기, 항쟁, 폭동, 사태, 사건 등으로 다양하게 불리고 있는 것이 현재 상황이다. '제주4.3사건'은 당시 제주에서 경찰 및 우익 청년단의 탄압 중지와 단독정부 수립 반대 등을 내걸고 일어나던 무장봉기와 이후 계속된 무력 충돌들이 진압 과정에서 무고한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을 말한다. 당시 제주도는 일제의 식민지로 전락했었지만 광복을 맞이한 이후로부터는 건국준비위원회와 지방의 자생적 조직들이 결합하여 인민위원회를 구성한 후, 활발한 건국 운동을 펼치고 있었다. 하지만 그도 잠시, 1945년 11월 9일 제주도에서 미군정이 실시되며 그 움직임도 시들어져 가는 듯했다. 그리고 1947년 3월 1일, 3.1절 기념행사 당시 미군정의 권력에 반대하는 시위가 일어났고 그 현장에 있던 어린아이가 군정경찰의 말발굽에 치여 사망하게 된다. 이것이 바로 3.1 발포사건이다. 그리고 3.1 발포사건이 기폭제가 되어 정부와 미군정에 대한 제주도민들의 분노와 불신이 강하게 싹트기 시작한다.


20181101_170058.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하예원기자]


 위의 사진이 바로 4.3 백비이다. 백비란 어떤 까닭이 있어 글을 새기지 못한 비석을 뜻한다. 말로는 설명하지 못할 수많은 아픔들이 비석에 그 어떤 것도 새길 수 없게 했다. 분단의 시대를 넘어 남과 북이 하나가 되는 통일의 그 날, 진정한 4.3의 이름을 새길 수 있을 것이다.


 기념관에서 나온 후 다음 장소로 향하는 차 안에서도 몇몇 학생들은 제주4.3사건을 검색하며 충격에서 쉽게 헤어나오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중 한 사람이었던 김 모 양은 '기념관의 퇴장로가 바닥을 제외한 삼면이 희생자들의 사진으로 꾸며져 있었다. 그중에서도 돌도 되지 않은 아기들의 사진이 꽤나 많은 것을 보고 마음이 너무나도 아팠다. 또한 이런 아픈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겠다고 스스로 다짐을 굳건히 했다'고 전했다.


20181101_172908.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하예원기자]

 

 언젠가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큰 슬픔을 맞닥뜨렸을 때, 많은 사람들은 이를 '말 못 할 슬픔'이라고 말하곤 한다. 하지만 덜 서러워야 눈물이 나올 정도라고 표현하지는 않는다. 말을 못 하는 것은 물론이고 그 이상으로 슬픔에 잠겨 눈물도 흘리지 못하는 것은 더 이상 슬픔이라고 부를 수 없다. 그것은 고통이다. 우리는 이 고통을 겪어본 적이 없다. 하지만 우리는 그들의 고통을 기억할 수 있고, 잊지 말아야 할 기억으로 바꿀 수도 있다. 이제 더 이상은 제주도민들의 몫이 아니다. 제주4.3사건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모두가 기억하고 추모해야 할 역사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9기 하예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올해의 컬러, 클래식 블루 4 file 2020.03.02 천수정 1380
안산 시민이라면 무조건 받아야 하는 것? '다온' 1 file 2020.01.31 이도현 1419
유명 브랜드 신발이 하롱 야시장에서는 만원? 1 file 2020.02.10 홍세은 1468
캄보디아의 아픈 기억, 킬링필드(Killing Fields) file 2020.02.14 윤하은 1478
'이태원 클라쓰', '쌍갑포차' 등 연이은 웹툰 드라마의 열풍 2 file 2020.06.03 이다원 1502
'K-좀비', <킹덤>의 귀환 4 file 2020.03.27 조은솔 1506
'2020년 실패박람회 슬로건 아이디어 공모전' file 2020.04.14 이채원 1508
2019년 마지막 부여군청소년어울림마당이 열리다 2019.12.31 이채은 1551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가게 file 2019.12.30 남진희 1554
안 그래도 똑똑한 AI, 더 똑똑해졌다고? file 2019.12.19 권민서 1557
세계 최고의 음향시설을 갖춘 '아트센터 인천 콘서트홀' file 2020.05.15 진효원 1583
코로나19 사태에도 동아리 목표를 보여준 씨밀레의 ‘온라인 캠페인’ file 2020.03.25 조윤혜 1585
마스크에 대한 서로 다른 생각 2 file 2020.04.03 백진이 1611
사랑의열매 나눔공모전 시상식 개최 file 2019.12.27 정수민 1625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7.20 박해반대 행사 2019.08.01 송은녁 1626
세계에서 가장 큰 옥상정원이 국내에 있다고? 3 2020.01.13 이다원 1634
또 하나의 가족 2019.09.30 이지환 1645
전 세계의 축구에도 손을 뻗는 코로나19 file 2020.03.11 엄선웅 1707
2019 WRO KOREA 1 file 2019.10.23 이현진 1712
신인 보이그룹 크래비티의 데뷔 3 file 2020.04.20 천수정 1716
情을 담은 정다운 청소년 자원봉사프로그램 file 2019.07.29 문유정 1726
2019 김포시 청소년 다정다감 & 진로 동아리 축제, 청소년들의 화합의 장 file 2020.01.02 박효빈 1739
증권회사의 증권회사인 한국예탁결제원에 가다! file 2019.08.26 윤다인 1759
코로나19 여파 속, 안전하게 도서관 즐기기 7 file 2020.04.10 하늘 1772
독특한 향기의 문화를 담은 중남미문화원 1 file 2020.02.04 맹호 1779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이뤄낸 보람 4 file 2020.02.17 박효빈 1785
신인 작가들의 날갯짓, '젊은 작가상' file 2019.09.27 김사랑 1797
'아티스틱'한 염주체육관에 다녀오다 file 2019.07.26 김석현 1861
우비 입은 소녀상, 제1399차 수요집회 file 2019.09.27 유채린 1862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요즘 유행하는 홈카페 레시피 9 file 2020.03.19 박효빈 1877
작은 발걸음이 소외된 이웃에게 큰 힘이 됩니다! 2019.05.08 이채빈 1895
세계문화유산, 하롱베이를 찾아서 file 2019.08.27 정다솜 1911
팬들의 간절한 바람, 프로야구 관중 입장 언제쯤 1 file 2020.07.17 오경언 1911
이번 방학은 달로 갈까? 사이언스 바캉스에서 만나! file 2019.07.24 나어현 1913
유상철 감독 체제 첫 승리 인천 유나이티드 file 2019.05.29 김민형 1927
'알라딘', 연기와 음악 모두 접수하다 1 file 2019.07.29 김민정 1927
우리 동네에 공용 냉장고가 있다고? 중국 내 무인화 기기 사용 4 file 2020.05.02 김수임 1931
2019년 국내 여행은 순천으로! file 2019.10.28 박수민 1939
한국 청소년, 미국 친구들과 만나다! file 2019.07.29 이솔 1944
하교 후, 갈 곳 없는 학생들을 위한 '청소년 이동 상담실' file 2019.11.25 어율 195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현장에 투입되는 웨어러블 카메라? 3 2020.03.02 김기용 1959
서로 도우며 사는 사회. 사회적 경제 기업가를 꿈꾸다 file 2019.08.21 추세영 1969
독립지사의 고통이 담긴 곳, 서대문형무소 file 2019.06.03 이윤서 1987
2019 스위트 코리아, 디저트의 매력에 빠지다! file 2019.05.29 이지원 1991
다양한 차원의 세계들 file 2019.07.25 11기이윤서기자 1994
우리가 직접 부모를 고르는 시대, ‘페인트’ 2 file 2019.10.29 송이림 1994
생명보험재단, 호킹졸업식 지원…희귀질환 학생들 위한 행사 '눈길' file 2019.02.26 디지털이슈팀 2000
한계를 이겨내고 싶다; 축구선수 권윤수 file 2020.02.04 이지훈 200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