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그 사태를 겪은 사람들은 덜 서러워야 눈물이 나온다고 말한다

by 11기하예원기자 posted Nov 09, 2018 Views 173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1일, 전주성심여자고등학교의 1학년 학생들은 아주 특별한 장소에 찾아갔다. 올바른 역사 인식과 정치적 가치관을 성립하기 위해 방문한 그곳, 바로 제주4.3평화공원기념관이었다. 본격적으로 전시관에 들어가자, 학생들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모두가 정숙하고 진지한 태도로 관람에 임했다. 모두들 보이는 것마다 찬찬히 읽은 후 휴대폰을 들어 촬영하기 시작했다. 누군가 구체적인 설명을 해주지 않았음에도 그들 모두가 집중했다.


 1948년 4월 3일, 그날 제주도에서 일어난 끔찍한 비극을 대중들은 흔히 '제주4.3사건'이라 부른다. 하지만 아직도 이 사건을 명명하는 것에 대해 의견이 분분하다. 당시의 사건을 보는 시각이 모두 다르다 보니 봉기, 항쟁, 폭동, 사태, 사건 등으로 다양하게 불리고 있는 것이 현재 상황이다. '제주4.3사건'은 당시 제주에서 경찰 및 우익 청년단의 탄압 중지와 단독정부 수립 반대 등을 내걸고 일어나던 무장봉기와 이후 계속된 무력 충돌들이 진압 과정에서 무고한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을 말한다. 당시 제주도는 일제의 식민지로 전락했었지만 광복을 맞이한 이후로부터는 건국준비위원회와 지방의 자생적 조직들이 결합하여 인민위원회를 구성한 후, 활발한 건국 운동을 펼치고 있었다. 하지만 그도 잠시, 1945년 11월 9일 제주도에서 미군정이 실시되며 그 움직임도 시들어져 가는 듯했다. 그리고 1947년 3월 1일, 3.1절 기념행사 당시 미군정의 권력에 반대하는 시위가 일어났고 그 현장에 있던 어린아이가 군정경찰의 말발굽에 치여 사망하게 된다. 이것이 바로 3.1 발포사건이다. 그리고 3.1 발포사건이 기폭제가 되어 정부와 미군정에 대한 제주도민들의 분노와 불신이 강하게 싹트기 시작한다.


20181101_170058.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하예원기자]


 위의 사진이 바로 4.3 백비이다. 백비란 어떤 까닭이 있어 글을 새기지 못한 비석을 뜻한다. 말로는 설명하지 못할 수많은 아픔들이 비석에 그 어떤 것도 새길 수 없게 했다. 분단의 시대를 넘어 남과 북이 하나가 되는 통일의 그 날, 진정한 4.3의 이름을 새길 수 있을 것이다.


 기념관에서 나온 후 다음 장소로 향하는 차 안에서도 몇몇 학생들은 제주4.3사건을 검색하며 충격에서 쉽게 헤어나오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중 한 사람이었던 김 모 양은 '기념관의 퇴장로가 바닥을 제외한 삼면이 희생자들의 사진으로 꾸며져 있었다. 그중에서도 돌도 되지 않은 아기들의 사진이 꽤나 많은 것을 보고 마음이 너무나도 아팠다. 또한 이런 아픈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겠다고 스스로 다짐을 굳건히 했다'고 전했다.


20181101_172908.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하예원기자]

 

 언젠가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큰 슬픔을 맞닥뜨렸을 때, 많은 사람들은 이를 '말 못 할 슬픔'이라고 말하곤 한다. 하지만 덜 서러워야 눈물이 나올 정도라고 표현하지는 않는다. 말을 못 하는 것은 물론이고 그 이상으로 슬픔에 잠겨 눈물도 흘리지 못하는 것은 더 이상 슬픔이라고 부를 수 없다. 그것은 고통이다. 우리는 이 고통을 겪어본 적이 없다. 하지만 우리는 그들의 고통을 기억할 수 있고, 잊지 말아야 할 기억으로 바꿀 수도 있다. 이제 더 이상은 제주도민들의 몫이 아니다. 제주4.3사건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모두가 기억하고 추모해야 할 역사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9기 하예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복잡한 사회에 심플한 삶, '미니멀라이프' file 2019.03.28 김현정 1703
서울시 최초 청소년 과학관! 요즘 여기 핫하다며? 2017.08.24 황재명 1705
'나중은 없다. 지금 우리가 바꾼다' file 2017.07.24 김다은 1708
J-World, 애니메이션의 힘을 보여주다 1 file 2019.02.27 김현원 1708
다문화의 재능을 살려... 다문화 학생 이중언어 말하기 대회 열리다 1 2018.11.13 조정원 1709
어서와! 이런 홍보단은 처음이지? 2019.10.02 김지은 1711
‘2019 삼성행복대상’ 수상자 발표..김보은 학생 등 청소년 5명 수상 file 2019.10.02 디지털이슈팀 1714
'한정판'의 유혹 file 2017.03.25 주은채 1716
우리 모두가 경축해야 하는 국경일, 광복절 1 file 2018.08.20 유하늘 1717
광복절, 안성에서 그들을 기억하다 1 file 2018.08.27 안정섭 1717
점점 현실화되는 전기차 시대 2017.07.31 이종현 1718
누구나 대한민국의 대사가 될 수 있다? 반크 글로벌역사외교대사 발대식 열려 file 2017.07.22 장서연 1721
역사 속으로, 동래읍성 역사축제 file 2018.10.18 유채영 1721
따뜻한 마음에 보답하다 <제4회 마포구청소년자원봉사대회> file 2018.11.30 강민주 1721
한국은 지금 '젠트리피케이션' 몸살 중 file 2018.11.21 박태준 1723
송도, 유튜버들의 집합소가 되다 file 2019.09.23 김민진 1724
봄꽃의 신호탄! " 2017 양산 원동매화축제" file 2017.03.25 전현동 1727
일본의 한 시골 마을 5 file 2017.03.22 최유정 1729
무너지는 자영업자 2 file 2017.03.28 남우빈 1729
위기의 예술소비시장, 도깨비 책방이 구한다! 2 file 2017.02.24 김현정 1730
대한민국 쇼트트랙, 자존심을 회복하다 file 2018.11.23 정재근 1730
가장 작은, 가장 약한 사람들을 위해 일하는 NGO, AMNESTY file 2017.07.20 정재은 1731
페미니스트 대통령 file 2017.03.25 안예현 1732
시즌 첫 출발을 위한 전북 현대의 출정식 1 file 2019.02.28 박상은 1732
김포 GOLDLINE, 한 걸음 가까워지다 file 2019.02.15 한가을 1734
그 사태를 겪은 사람들은 덜 서러워야 눈물이 나온다고 말한다 2018.11.09 하예원 1735
고개숙인 한국 축구,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7.03.24 최민규 1738
해외파 선수들의 기대되는 활약 file 2019.08.26 배승환 1740
어르신들의 쉼과 힘, 안나의 집을 아시나요? file 2018.11.26 오다혜 1742
낭만의 도시, 파리의 두 얼굴 1 file 2017.02.12 김서연 1743
3.1운동 100주년, 해외의 항일 독립운동의 흔적을 쫓아서 '이준 열사 기념관' file 2019.03.12 장선우 1743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캠페인이 열리다. file 2017.08.31 박성준 1744
하나 되어 울리는 우리들의 마음, '제41회 고등학교 합창발표회' file 2019.09.27 김지우 1747
작은 관심의 즐거움, 이제는 주어야 할 때 file 2017.03.25 홍선민 1748
봄빛이 만개한 아름다운 경주로 놀러 오세요 file 2017.04.15 박지홍 1751
'서울의 끝을 예술로 채우다' 북서울 아트 페어 file 2018.10.29 장민주 1752
베트남의 스타벅스, 콩카페 file 2019.09.23 정다솜 1755
소식 없이 끝나버린 토트넘의 이적시장 1 file 2018.08.20 이형경 1759
[KS특집 1. SK와이번스] 6년 만의 한국시리즈, 8년 만의 우승 이끌 수 있을까 1 file 2018.11.07 정승호 1759
석오 이동녕 선생, 그 발길을 따라서 file 2018.11.21 김단아 1759
울산 무거천 궁거랑축제 file 2019.04.26 송은녁 1759
꿈의 컴퓨터, 양자 컴퓨터 file 2019.08.27 김채운 1759
환경파괴를 최소화한 케이블카를 타고 쿠란다마을로 file 2019.09.02 임하늘 1760
봄나들이는 과학관으로 1 file 2017.03.28 정예림 1762
SWITCH OFF for Earth, right now. file 2017.03.25 최규리 1764
글로벌시대에 필요한 열쇠! 해외 유학! 1 file 2019.04.04 최민경 1764
아시안게임, 병역 혜택의 기회? 3 file 2018.08.30 김서진 1765
버거킹, 프리미엄 와퍼 3종 7일 간 할인 판매 file 2017.08.21 디지털이슈팀 177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