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말레이시아의 불, 코타키나발루로 떠나보자!

by 6기이초은기자 posted Apr 04, 2018 Views 367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바쁜 일상 속 여행은 일상의 활력소가 될 수 있다. 휴양과 해양스포츠를 모두 경험할 수 있는 여행지를 찾는다면 코타키나발루를 추천한다.

 

코타키나발루는 말레이시아 보르네오섬 북부에 자리하고 있다. 생소할 수 있는 지역이지만 요즘 관광객들이 붐비는 아시아의 휴양지이다. 지금부터 코타키나발루의 매력을 알아보자.


chl.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이초은기자]


코타키나발루의 가장 유명한 관광지인 사바 주립 모스크, 일명 블루 모스크이다. 말레이시아는 이슬람 국가이기 때문에 사원들이 많이 있다. 그중에서도 이곳은 말레이시아 사바 주에서 가장 큰 이슬람 사원이다. 사원 내부는 신성한 곳이라 외부인들의 출입이 까다롭지만 사원의 지붕이 푸른색으로 코타키나발루의 푸른 하늘과 잘 어울려 아름다운 외관을 보기 위한 관광객들이 많은 곳이다. 이 지역에는 블루 모스크만큼 유명한 핑크 모스크도 있으니 그곳에 가보는 것도 추천한다.


chlrhd.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이초은기자]

다음으로 소개할 곳은 제셀톤(Jesselton) 포인트이다. 말레이시아의 옛 이름인 제셀톤(Jesselton)을 따서 지어진 이름이다. 이곳에는 조금 슬픈 사연이 있다. 제셀톤 포인트는 19세기 후반 말레이시아의 북보르네오가 영국의 지배를 받게 되면서 커피 등을 영국에 조달하기 위해 만들어진 철도와 항구이다. 그래서 이곳은 영국의 분위기가 물씬 느껴진다. 아픈 기억을 가지고 있는 제셀톤 포인트는 현재 유명한 관광지가 되었다.

또 다른 코타키나발루의 매력은 멋진 일몰과 바다들, 수많은 반딧불이를 볼 수 있는 것이다. 이곳은 3~9월이 건기이기 때문에 이 시기에 여행을 간다면 푸른 하늘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지친 일상에서 벗어나  '말레이시아의 불'이라고 불리는 코타키나발루로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6기 이초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49448
축구를 넘어선 경쟁 : FC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의 엘 클라시코 2018.04.11 김종원 2499
<화성시의 모든 청소년운영위원회가 모이다> file 2018.04.11 김태희 2348
한국어린이기자단과 함께한 영화 ‘정글번치: 최강 악당의 등장’ 시사회 file 2018.04.11 디지털이슈팀 2464
벚꽃에, 노래에 취하게, '진해군항제' 2018.04.11 김진영 2679
봄과 함께 찾아온 <진해군항제> file 2018.04.11 서한슬 2925
포장지, 없앨 수 있을까? 2018.04.10 김소연 2414
K리그 안의 또 다른 재미, 경인(인경)더비! 1 file 2018.04.09 김도윤 2542
안드로이드 P에는 어떤 기능이 추가되었을까? file 2018.04.09 정진화 2910
기아자동차 6년 만에 완전히 새로운 K9 발표.. 1 file 2018.04.09 김홍렬 2740
MARVEL과 D.C 코믹스, 무엇이 다른가? file 2018.04.06 도예준 2493
다문화의 바람, 맘프 file 2018.04.05 김세영 2173
도자기 속에 숨겨진 '독', 이제는 밝히겠다. 2018.04.05 유민울 3226
거기 당신! 이번 주말에 여긴 어때요? file 2018.04.05 김리나 2218
말레이시아의 불, 코타키나발루로 떠나보자! file 2018.04.04 이초은 3672
스티븐 스필버그, 그의 한계는 어디인가: 레디 플레이어 원 file 2018.04.04 김민하 2290
꽃이 있던 자리에 피어난 빛, 오색 별빛 정원전 file 2018.04.04 민지예 2091
BJ감스트가 아닌 K리그 홍보대사 감스트, 그의 효과 2 file 2018.04.03 이건 4025
<스스로넷, 청소년 동아리 활동 문화 선도에 앞서가다!> file 2018.04.03 김현재 2159
한국의 빵빵한 지하철 와이파이 과연 일본은? file 2018.04.03 김진영 3165
런던, '친환경 생태 도시'로 탈바꿈한다 file 2018.04.03 김환 2351
'소금회' 의료봉사단,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다 file 2018.04.03 김가현 2621
새로 등장한 신조어 '혐핫' file 2018.04.03 박정빈 2738
미세먼지, 치매를 유발할 수도 있다. file 2018.04.03 이유진 2572
겨울궁전으로 본 러시아의 역사 file 2018.04.02 장세은 2712
한용덕 감독의 한화 이글스... 2018 시즌 반등할 수 있을까? file 2018.04.02 문준형 3063
변질된 페미니즘, 그리고 페미니즘 의무교육 3 file 2018.04.02 김민서 3885
인생에서 사랑을 빼면 무엇이 남습니까? file 2018.04.02 최윤이 3194
인간 생명 연장의 꿈: 텔로미어가 암과 치매 정복에 단서가 될 수 있을까. file 2018.04.02 이원준 3955
우리 동네 도서관에서 만나는 인문학 file 2018.04.02 강예린 1978
흰색 머리카락, 노화가 아니다! 2018.04.02 김동희 2883
충청북도 테마 제안 공모전 개최 1 file 2018.04.02 장서진 2266
그래서 미투운동은 무엇이고 어떻게 된걸까. file 2018.04.02 권재연 1869
전라북도 유소년축구선수들의 금빛질주 "2018 전국 초등 축구리그" file 2018.03.30 6기최서윤기자 3360
여성 인권,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8.03.30 손정해 2133
‘익명 뒤에 숨어 비난하기’ 도가 지나친 네티즌들의 인터넷 윤리의식 상태 2018.03.30 전보현 2115
배운 것을 나누고 소통하는 화합과 학습의 공간, 온천마을 도서관에서 file 2018.03.30 이지형 2033
쌀쌀한 날씨의 포근한 시간, '지금 만나러 갑니다'. 2018.03.29 김진영 2299
다른 세상에 사는 두 소녀의 이야기,< 세계를 건너 너에게 갈게> file 2018.03.29 김수민 2465
완성된 축제. 그리고 더욱더 발전할 축제 '고로쇠축제'! 2018.03.28 권순우 1854
일본에 숨겨진 작은 왕국, 류큐 왕국 file 2018.03.28 김하은 2327
앞으로 카카오톡 차단 상대가 내 프로필 못 본다 file 2018.03.27 오경찬 6535
애플, 아이폰 성능 저하 선택 가능한 iOS 11.3 업데이트 진행 file 2018.03.27 오경찬 2705
삼국삼색의 호랑이 file 2018.03.27 이지영 2087
다시 태어나도 여자로 태어나시겠습니까? file 2018.03.27 변세현 2272
2018 평창올림픽을 되돌아보다 2018.03.26 김화랑 2043
웹툰보다 더 웹툰 같은 가장 완벽한 영화의 등장 <치즈 인더 트랩> 3 file 2018.03.26 김응민 2555
여자프로농구 우승과는 무관했던 김정은, 마침내 완벽한 선수로··· file 2018.03.26 허기범 2790
평창동계올림픽, 기나긴 여정의 결실 file 2018.03.26 조유나 213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