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다른 세상에 사는 두 소녀의 이야기,< 세계를 건너 너에게 갈게>

by 6기김수민기자 posted Mar 29, 2018 Views 304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8회 문학동네 청소년 문학상 대상 수상작인 <세계를 건너 너에게 갈게>는 과거와 미래에 사는 두 은유가 이어지며 시작된다. 이 이야기는 따로 서술자가 없이 소녀들이 주고받는 편지 형식으로 꾸며졌다. 그렇기 때문에 소제목들은 모두 ‘~에게로 나타나 있다. ‘나에게로 시작했던 편지는 딸에게로 끝을 맺는다. 그리고 마지막에 추가된 ‘보내지 못한 편지_은유에게는 딸을 향한 엄마의 그리움과 애틋함이 녹아있어 독자들의 눈물을 자극한다


은유와 은유가 편지를 주고받는 과정에서 그들은 함께 성장하고, 서로의 삶을 얇은 종이 한켠에 공유한다. 독자들은 그들의 편지를 함께 읽으며 스스로 인지하기도 전에 두 소녀의 이야기에 흠뻑 빠지게 될 것이다.


세계를 건너 너에게 갈게 사진.jpe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김수민기자]    

 

과거와 미래를 다룬 소설과 영화들은 지금도 다양하게 쏟아져 나오고 있다. 그러나 <세계를 건너 너에게 갈게>의 저자, 이꽃님 작가는 그 흔한 소재를 자신만의 따뜻하고 편안한 글로 전혀 흔하지 않게 만들었다장난치듯 가벼운 문장과 묵직하게 여운을 남기는 문장을 오묘하게 배치하여 끊임없이 읽어 내려가게 된다. 마지막의 반전은 짜릿함을 넘어서 엄마와 딸 사이에서만 나오는, 형용할 수 없는 먹먹한 감정을 준다. 세계를 건넌 편지가 그랬듯이 두 은유는 서로에게 큰 버팀목이었다. 그리고 이러한 버팀목은 우리 주변 어딘가에 하나쯤은 꼭 있다. 세계를 건널 정도의 애틋한 편지지가 꼭 어딘가에는 있다.


늘 이곳저곳에 치여 지친 청소년들에게는 물론, 어딘가 상처를 가지고 살아가는 세상 모든 이들에게 두 소녀는 함께 슬퍼할 수 있는 친구일 것이다. 두 은유는 소중한 사람들을 잃고, 그리워하고, 아파하는 그 시간들이 고통이 아닌 그리운 그 사람을 기억하고, 끝에는 놓아줄 수 있는 시간임을 알려주고 있었다.

 

 

"이제야 알겠어. 그 먼 시간을 건너 네 편지가 나에게 도착한 이유를.

너와 내가 있는 이 시간들이, 그 모든 순간들이 모여

있는 힘껏 너와 나를 이어주고 있었다는 걸."

<세계를 건너 너에게 갈게> 본문

 

"엄마는 늘 네 곁에 있을 거야. 아주 예전부터 그랬던 것처럼.

이 편지가 그랬던 것처럼.

세계를 건너 너에게 갈게."

'보내지 못한 편지_은유에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6기 김수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벚꽃에, 노래에 취하게, '진해군항제' 2018.04.11 김진영 3240
봄과 함께 찾아온 <진해군항제> file 2018.04.11 서한슬 3363
포장지, 없앨 수 있을까? 2018.04.10 김소연 2865
K리그 안의 또 다른 재미, 경인(인경)더비! 1 file 2018.04.09 김도윤 2993
안드로이드 P에는 어떤 기능이 추가되었을까? file 2018.04.09 정진화 3345
기아자동차 6년 만에 완전히 새로운 K9 발표.. 1 file 2018.04.09 김홍렬 3311
MARVEL과 D.C 코믹스, 무엇이 다른가? file 2018.04.06 도예준 2896
다문화의 바람, 맘프 file 2018.04.05 김세영 2583
도자기 속에 숨겨진 '독', 이제는 밝히겠다. 2018.04.05 유민울 3840
거기 당신! 이번 주말에 여긴 어때요? file 2018.04.05 김리나 2616
말레이시아의 불, 코타키나발루로 떠나보자! file 2018.04.04 이초은 4379
스티븐 스필버그, 그의 한계는 어디인가: 레디 플레이어 원 file 2018.04.04 김민하 2731
꽃이 있던 자리에 피어난 빛, 오색 별빛 정원전 file 2018.04.04 민지예 2507
BJ감스트가 아닌 K리그 홍보대사 감스트, 그의 효과 2 file 2018.04.03 이건 4688
<스스로넷, 청소년 동아리 활동 문화 선도에 앞서가다!> file 2018.04.03 김현재 2644
한국의 빵빵한 지하철 와이파이 과연 일본은? file 2018.04.03 김진영 3749
런던, '친환경 생태 도시'로 탈바꿈한다 file 2018.04.03 김환 2746
'소금회' 의료봉사단,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다 file 2018.04.03 김가현 3236
새로 등장한 신조어 '혐핫' file 2018.04.03 박정빈 3163
미세먼지, 치매를 유발할 수도 있다. file 2018.04.03 이유진 3029
겨울궁전으로 본 러시아의 역사 file 2018.04.02 장세은 3194
한용덕 감독의 한화 이글스... 2018 시즌 반등할 수 있을까? file 2018.04.02 문준형 3596
변질된 페미니즘, 그리고 페미니즘 의무교육 3 file 2018.04.02 김민서 4453
인생에서 사랑을 빼면 무엇이 남습니까? file 2018.04.02 최윤이 3847
인간 생명 연장의 꿈: 텔로미어가 암과 치매 정복에 단서가 될 수 있을까. file 2018.04.02 이원준 4589
우리 동네 도서관에서 만나는 인문학 file 2018.04.02 강예린 2343
흰색 머리카락, 노화가 아니다! 2018.04.02 김동희 3461
충청북도 테마 제안 공모전 개최 1 file 2018.04.02 장서진 2650
그래서 미투운동은 무엇이고 어떻게 된걸까. file 2018.04.02 권재연 2166
전라북도 유소년축구선수들의 금빛질주 "2018 전국 초등 축구리그" file 2018.03.30 6기최서윤기자 4004
여성 인권,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8.03.30 손정해 2445
‘익명 뒤에 숨어 비난하기’ 도가 지나친 네티즌들의 인터넷 윤리의식 상태 2018.03.30 전보현 2521
배운 것을 나누고 소통하는 화합과 학습의 공간, 온천마을 도서관에서 file 2018.03.30 이지형 2371
쌀쌀한 날씨의 포근한 시간, '지금 만나러 갑니다'. 2018.03.29 김진영 2652
다른 세상에 사는 두 소녀의 이야기,< 세계를 건너 너에게 갈게> file 2018.03.29 김수민 3040
완성된 축제. 그리고 더욱더 발전할 축제 '고로쇠축제'! 2018.03.28 권순우 2245
일본에 숨겨진 작은 왕국, 류큐 왕국 file 2018.03.28 김하은 2765
앞으로 카카오톡 차단 상대가 내 프로필 못 본다 file 2018.03.27 오경찬 7558
애플, 아이폰 성능 저하 선택 가능한 iOS 11.3 업데이트 진행 file 2018.03.27 오경찬 3229
삼국삼색의 호랑이 file 2018.03.27 이지영 2523
다시 태어나도 여자로 태어나시겠습니까? file 2018.03.27 변세현 2686
2018 평창올림픽을 되돌아보다 2018.03.26 김화랑 2460
웹툰보다 더 웹툰 같은 가장 완벽한 영화의 등장 <치즈 인더 트랩> 3 file 2018.03.26 김응민 2968
여자프로농구 우승과는 무관했던 김정은, 마침내 완벽한 선수로··· file 2018.03.26 허기범 3305
평창동계올림픽, 기나긴 여정의 결실 file 2018.03.26 조유나 2511
친숙하지만 낯선 존재, '물' 1 file 2018.03.26 강지희 2612
금리가 뭐예요? 1 file 2018.03.26 박수진 2453
[기획] 지금 세계는 사회적 경제에 주목한다. file 2018.03.26 김민우 628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72 Next
/ 72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