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1636년의 병자호란, 2017년에 다시 펼쳐지다.

by 6기전성준기자 posted Oct 18, 2017 Views 259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71002_153713890.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5기 전성준 기자]


1636년에 일어난 병자호란은 인조반정을 통해 왕위에 즉위한 인조가 친명배금 정책을 펼치자 광해군의 복수를 한다며 1627년에 정묘호란 즉, 형제관계를 요구한 뒤, 후금이 국호를 '청'으로 바꾸고, 군신관계를 요구하자 신하들은 끝까지 싸우자는 척화파와 적당히 얘기하여 화해를 하자는 주화파로 나뉘었다.

조선은 척화파의 주장이 우세하여 만주족을 야만족이라 무시하며 그들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결국, 화가 난 청나라는 군대를 이끌고 다시 침입하였다.

인조가 남한산성에 들어가 47일 동안 버티고, 승산이 없을 거라 판단되어 청 태종 앞에 나와 '삼전도의 굴욕'을 겪은 뒤 끝이 난 조선의 역사이다.

1636년의 병자호란이 2017 전쟁기념관 특별기획전 '병자호란, 그 기억과 반성'이라는 주제로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진행하고 있다.


KakaoTalk_20171002_153715416.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5기 전성준 기자]


총 4가지의 전시 기획을 하였는데 첫 번째는, '조선의 산하, 전운이 감돌다.'이다.

병자호란 이전 국제 정세와 인조반정, 이괄의 난 등의 어지러운 국내 상황을 살펴본다. 인조가 취한 친명배금정책으로 정묘호란이 일어나게 된 과정과 종결과정을 알아본다. 전시품으로는 '남이흥 녹피방령포', '무예제보번역속집', '최응일 진무공신교지' 등이다.

두 번째로는. '뒤바뀐 천하, 병자호란'이라는 주제로, 병자호란의 발발과정과 위기에 선 조정을 구하고자 나선 근왕병들의 전투와 충정 등이 전시된다. 남한산성에서의 치열한 항전과정을 살펴보고 주화파와 척화파의 서로 다른 호국의 길을 들여다본다. 전시품으로는 '각궁', '임경업 추련도', '조천도', '병자록' 등이다.

세 번째로는 '북벌과 부국강병의 꿈'으로, 병자호란 이후 전란의 상흔을 더듬어본다. 북국강병을 통해 나라를 회복하고 북벌을 꿈꾸게 되는 과정을 살펴본다. 전시품으로는 '구포', '송자대전판', '오달제 묵매도' 등이다.


KakaoTalk_20171002_15371416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5기 전성준 기자]



KakaoTalk_20171002_153809477.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5기 전성준 기자]


마지막 네 번째로는, '병자호란을 돌아보다 어린이 병자호란'이라는 주제로, 병자호란을 이해하기 어려운 어린이들을 위해 애니메이션, 열어보기 패널, 퍼즐을 비롯한 다양한 자료들이 준비되어있다.


KakaoTalk_20171015_124006355.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5기 전성준 기자]


2017년 6월 21일부터 2017년 11월 19일까지 전시가 되고, 주소는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로 29 (용산동 1가 8번지)에 위치하여 있다. 관람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이다. 야간개장은 매월 마지막 수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이다. 정기 휴관일은 매주 월요일이고, 기념관 전시실 관람료는 무료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5기 전성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코이카'를 통한 청년 해외 일자리 찾기 6 file 2016.02.25 강지희 6115
'쾌락통제법'에 대해 아시나요? file 2017.09.01 김혜린 3355
'클래식씨-리즈' 롯데와 삼성이 추억을 되살리다 file 2019.06.17 백휘민 1768
'클린데이' - 우리가 살 곳을 우리가 더 깨끗하게 1 file 2017.03.27 조영서 2181
'탁' '찰칵' '서걱' 여러가지 키보드 소리 2 file 2017.03.25 박수연 3253
'태양의 후예' 시청률 30% 돌파 직전, 무엇이 그토록 열광하게 만드는가 2 file 2016.03.24 김경은 9351
'통일의 길목' 파주에서 국가 안보를 논하다. 9 file 2016.03.02 이송림 4802
'패드립', 도대체 왜? file 2016.07.31 박채원 4743
'페이스 북 = 영화공유소'? 7 file 2017.03.19 김다현 1958
'평화의 소녀상' 서울 151번 버스 타고 서울 구경 3 file 2017.08.24 이연정 2808
'포켓몬 고'안전불감증, 이대로 괜찮은가 7 file 2017.03.01 성유진 2837
'프로듀스101'이 불편한 두 가지 이유 10 file 2016.03.27 조수민 7329
'하나 되자 화성에서 함께 뛰자' 2 file 2017.05.18 이지은 2874
'하나의 모자가 한 생명을 살립니다' 세이브더칠드런 모자 뜨기 캠페인 file 2017.05.08 최윤경 2681
'한국 강의 날'을 아시나요? file 2017.09.04 김가빈 2114
'한국식 나이' 폐지하고 '만 나이'로 통일? 1 file 2018.03.01 김서진 6063
'한국의 우주공학과 천문학의 미래를 책임질 대한청소년천문우주공학회' 학술회 개최 7 file 2017.02.21 양민석 5531
'한정판'의 유혹 file 2017.03.25 주은채 1708
'할 수 있다'가 전부야? file 2017.05.24 하은지 2670
'행복한 소리 Dream' 목소리를 기부하다 1 2017.09.20 이태녕 4519
'현대판 노예'가 되어버린 그들 2 file 2017.08.29 서효원 2280
'호모포비아'라는 단어가 존재하는 세상 5 file 2018.11.14 김유진 2988
'화성의 자랑' 송산 포도 축제장으로 file 2017.09.12 이지은 3149
'환경보호국민운동본부'와 시민들이 함께하는 '겨울철 야생동물 먹이주기 행사' 열려 8 file 2017.01.25 박소윤 3772
'희움일본군위안부역사관'에 다녀오다. 2 file 2016.03.13 권은다 5534
'힐링(healing)'이라는 따뜻한 단어 속의 차가운 진실 마주보기 9 file 2016.02.21 최원영 6374
(현장취재) National Assembly 알고보면 국민에게 가까운, 대한민국 국회에 대해 알아보자. file 2017.02.25 박재범 3015
1.3세대가 함께 만들어가는 2017 함지마을 축제 '함께 이룸' 2017.10.26 조유진 3531
1000원? 5000원? 아니, 이제는 2000원! 2 file 2017.09.28 이승희 2619
100m 안에만 3군데… 그 이유는? 9 file 2017.02.25 정세은 2516
100만 명이 다녀간 ‘2019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 file 2019.10.25 조햇살 1619
101명에 대한 사랑은 무엇일까 file 2017.07.23 하은지 1783
10대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패션 브랜드 '키르시(KIRSH)' 9 file 2019.04.12 김세린 5854
10대들이 받고 싶어 하는 선물은? file 2020.01.03 이채희 452
10대의 화이트데이는 '별 의미없는 날…'이다? file 2017.03.17 권나규 3210
10월 25일은 독도의 날... 제 4회 경상남도 독도사랑 골든벨 퀴즈대회 열려 file 2017.10.30 이영혁 2731
10월의 축제, 핼러윈 1 file 2017.10.27 4기윤민경기자 2985
11월 11일은 '빼빼로 데이'? 2 file 2016.11.27 신수빈 4055
12월 국산 중형차량 판매량, 중형차의 왕은? 12 file 2018.01.24 김홍렬 4742
12월에만 6골, 손흥민 아시안컵도 품을까 4 file 2019.01.03 서한서 3552
137년 vs 14년, 한 맺힌 팀들의 대결…UCL 결승 6월 1일 개최 file 2019.05.31 권진서 1436
13년째 사랑받고 있는 벚꽃 축제 3 file 2018.04.12 강서빈 3650
14,15 장미꽃 다음은 스승의 날!? 2017.06.10 김윤지 2241
14년만에 세상에 나온 영화 ‘귀향’ 7 file 2016.02.25 윤주희 4980
1636년의 병자호란, 2017년에 다시 펼쳐지다. 2017.10.18 전성준 2596
1919년 3월 1일 , 그날의 함성이 우리에게 닿는 날 file 2016.03.21 한지혜 5202
1930s 근대, 이야기 속으로! 군산시간여행축제 file 2017.09.29 김주빈 3592
1980년대 그때 그시절의 편지 20 file 2016.02.20 지다희 923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