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후각으로 기억을 되돌릴 수 있을까?

by 5기박현정기자 posted Oct 13, 2017 Views 63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우리는 많은 즐거운 기억을 가지고 있지만 그 기억을 완벽히 해내지 못한다. 하지만 즐거웠던 기억 속에 맡았던 냄새만으로 그때의 기억을 되돌릴 수 있다면 어떨까?

바로 이러한 이론을 심리학적 용어로 '프루스트 효과'라고 한다. 이 용어가 처음 나오기 시작한 곳은 바로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라는 소설의 프랑스 작가 '마르셀 프루스트'의 이름에서 유래된 것이다. 그의 소설 속 주인공은 냄새를 맡고 그 기억을 떠올리는 능력이 있었다. 이제 더 이상 이 능력은 소설 속 주인공만의 능력이 아니라 현실 속 우리의 현실이 된 것이다.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PNG

[이미지 제공=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이렇게 기억과 후각은 직접적인 연관성이 많아 알츠하이머병이나 파킨슨병과 같이 기억을 잃어버리는 질병을 가지게 되는 경우 초기에 후각을 잃는 경우가 많다.

그럼 후각을 가지고 어떻게 기억을 되살릴 수 있게 되는 것일까?

냄새와 기억.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5기 박현정기자]


우리 뇌에는 해마라는 부분이 있는데 이 해마는 냄새를 맡아 후각으로 받아들이거나 기억하고 학습하는 역할을 한다. 냄새는 촉각과 시각과는 달리 해마에서 받아들이기 때문에 기억을 불러일으키는데 용이한 것이다.

이러한 까닭으로 현재 후각은 알츠하이머 치료나 브랜드 마케팅 등 다양한 곳에서 사용되고 있다. 특히 광고에서 많이 사용되는데 냄새를 통한 광고는 일반적인 시각적이고 청각적인 사용한 자료보다 더 효율적인 여운을 소비자에게 남긴다고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5기 박현정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 ?
    5기문정민기자 2017.10.12 21:23
    좋은 정보군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5기박미진기자 2017.10.13 17:13
    몰랐던 정보 알고갑니다!
  • ?
    4기이나영기자 2017.10.15 21:35
    신기하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
    4기이지현기자 2017.10.16 00:57
    냄새를 통해 기억을 되살리다니 신기하고 좋은 치료법같아요!! 게다가 '프루스트 효과'라는 이름이 책 지은이의 이름이라니 더 신기하고 기억에 남을 것 같네요. '프루스트 효과'로 기억을 찾는 사람들이 많았으면 좋겠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여자배구 대표팀, 2021 VNL 참가 18인 명단 공개...도쿄올림픽 향한 첫걸음 1 file 2021.04.12 김하은 5624
[포토]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이재준 고양시장 인터뷰 진행 file 2020.11.10 디지털이슈팀 75378
<4차 산업혁명> 이런 직업 어떨까? file 2018.02.28 임현호 11695
<7년-그들이 없는 언론> 관객과의 대화…"일시적이지 않고 꾸준한 언론을 기대해야" 6 file 2017.02.07 백민하 4971
<‘나의 꿈을 향한 기지개’, 2017 구미시 청소년 어울림마당> file 2017.05.25 강세윤 5768
<덩케르크>와 <국제시장>, 같은 맥락이라고? 2017.08.24 이서정 3537
<따뜻한 한반도 사랑의 연탄 나눔 운동> 봉사 및 발대식 file 2016.10.31 정수민 6483
<스스로넷, 청소년 동아리 활동 문화 선도에 앞서가다!> file 2018.04.03 김현재 8193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 모든 마블 히어로들의 등장 file 2018.06.25 나인우 5473
<영화 칼럼> 영화 읽어주는 고양이 첫 번째 이야기: 리틀 포레스트 2 file 2018.05.24 남연우 5599
<영화 칼럼> 영화 읽어주는 고양이 두 번째 이야기: 쓰리 빌보드 file 2018.07.06 남연우 5034
<영화 칼럼> 영화 읽어주는 고양이 세 번째 이야기: 레이디 버드 1 file 2018.08.01 남연우 5017
<유기견을 사랑하는 천사들> 보호소 봉사 1 file 2018.08.31 정수민 10347
<제15회 서울환경영화제 시네마그린틴>, 청소년들에게 환경의 소중함과 중요성을 일깨우다 1 file 2018.06.05 정재은 4128
<제6회 전국 감사편지 공모전> 홍보대사 위촉식, 방송인 장성규 효과 기대 file 2021.03.30 박상혁 713
<죽이는 화학> 애거서 크리스티는 어떤 독약을 사용했을까 1 file 2019.02.27 양지윤 4152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 어디까지 가나 지켜보는 재미 file 2020.10.28 이준표 1300
<청소년 근현대사 교실, 스포츠의 정신이 함께한다!> file 2018.01.19 김현재 4563
<클래식 23R - FC서울 VS 전북현대> 그 뜨거웠던 현장 속으로 file 2017.07.25 이아현 3728
<탐정 : 리턴즈>, 탐정이 시리즈가 되어 돌아오다! 2 file 2018.07.02 나인우 4605
<피터 래빗(2018)>을 보기 전에 보면 좋은 관점 포인트 3가지 1 file 2018.05.18 김서현 5874
<화성시의 모든 청소년운영위원회가 모이다> file 2018.04.11 김태희 4610
" 끝나지 않은 전쟁 " 2 file 2017.07.07 이지은 3942
"'우리'에서 제외된 우리들" 용기와 시: 유동성 시대의 난민과 예술 1 file 2019.01.04 장민주 6108
"2017 부산국제건축문화제 개최" file 2017.09.13 오태윤 4947
"Happy Animals-'함께' 행복한 세상" 제6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개최되다 file 2018.08.21 정혜연 4263
"UN의 날" 맞아 UNSA 부산지부에서 포럼 개최 file 2020.10.22 최준서 1493
"공휴일? 국경일? 두 개 똑같은 거 아니에요?" 이 정도는 알고 쉬어야지! file 2017.10.13 이승연 5728
"기억합니까?" 당진청소년 평화나비 Festa 2017.09.22 김마음 3871
"깨어나라 대한민국! 우리는 하나다" 3.1 절 행사 4 file 2016.03.01 신예지 7083
"나만 안되는 선거, 투표권을 줄게" 청소년 모의투표 열려 3 file 2017.05.09 임수종 5302
"나무를 베지 마세요", 숲 지키기에 나선 해등로 주민들 file 2021.03.29 최지현 622
"나의 꿈. 나의 미래"를 찾아 축제의 장을 열다 1 file 2017.06.14 이지은 4344
"날자! 날자! 더 높이" 광주아동복지협회, 아동 문화예술 축제 열어 2 file 2017.03.01 이서현 4353
"뚜벅뚜벅 부산건축투어" file 2017.11.13 오태윤 8349
"먹지말고 사랑해주세요"...'제3차 복날반대시민행진' 열려 1 file 2017.10.12 허석민 7805
"문복아 췍길만 걷자", "어차피 우승은 장문복" 화제의 인물 장문복 1 file 2017.03.22 김다정 7222
"미세먼지 싫어요"... 실내로 실내로 file 2018.01.23 구승원 5663
"봄을 향해 두발로 전진하자!" 환경과 건강 둘 다 지키는 의왕시 '두발로데이' 5 file 2017.02.13 이승연 4710
"부모 면접을 시작하겠습니다." 페인트, 이희영 작가를 만나다 3 file 2019.11.27 하늘 4855
"빼빼로 데이요? 에이~ 당연히 알죠, 개천절이요? 글쎄요.. 모르겠어요" file 2020.11.17 김지윤 1457
"소통 줄어가는 요즘, '감사' 담은 편지 한 통 어때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제6회 감사편지 공모전 개최 file 2021.04.01 김도연 499
"시험만 보면 배가 아파요" 5 file 2017.06.19 방상희 6017
"엔저 열풍"과 식지 않는 일본 여행 file 2017.07.24 임형수 3542
"여러분의 추억 속에서 진한 향기로 남아있기를 바라며..." 철가방 극장 시즌 1 종료 file 2018.04.27 강연우 4521
"열려라, 청주읍성" 탈환 425주년 기념 청주읍성큰잔치 성료 file 2017.09.05 허기범 4506
"영화는 계속된다" 더욱 새로워진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 file 2021.05.03 김수인 960
"오로지 데이터를 기반으로…" 독식 없는 시상식, '가온차트' 1 file 2017.02.25 황새연 4053
"인정?" "어 인정~" 지금은 급식체 열풍 1 file 2017.11.27 이지우 7344
"저희 엄마 좀 살려주세요"···대학에서 일어난 만행 2 file 2017.04.24 서상겸 495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3 Next
/ 8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