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영광을 마신 남자, 배리마셜

by 4기김민정기자 posted Oct 09, 2017 Views 318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꿀꺽" 여기 며칠간의 고민 끝에 박테리아 10억 마리를 마신 남자가 있다. 그 남자는 바로 배리 마셜 (Barry J. Marshall). 지금부터 그 남자의 이야기를 시작한다.

 1951년, 오스트레일리아의 최대 금광 도시인 캘굴리에서 19살, 18살의 어린 부부가 첫아이를 낳았다. 바로 배리 마셜. 어린 시절의 마셜은 아무리 어려운 책이라도 끝까지 읽지 않으면 손에서 놓지 못하고, 버려진 기계가 있으면 꼭 뜯어봐야 직성이 풀리는 남다른 아이였다. 또한 아버지는 수리공, 어머니는 간호사라는 직업을 가지고 있어 다양한 화학 약품들을 쉽게 접할 수 있었다. 그래서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화학 약품들을 적절히 섞어 불꽃놀이용 화약을 만들거나 모스 부호 발생기를 만들어 동생들과 함께 놀며 어린 시절을 보냈다. 이 꿈 많고 호기심 많던 소년은 의대에 진학하여 1977년 로열 퍼스 병원에서 위장병학 전문의로 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20170924_151036.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김민정기자]



3년 뒤, 마셜은 인생을 바꿔줄 동료를 한 명 만난다.

 그 동료는 바로 로빈 워런(J. Robin Warren). 마셜과 워런이 만났을 당시에는 워런이 만성위염 환자의 위 점막을 관찰하다가 세균처럼 보이는 나선 모양의 것들을 발견했다. 또한 이것들의 주위에는 늘 염증이 나 있어 당시의 만성질환은 세균과 관련이 없다는 것과 위에는 세균이 살지 못한다는 통념을 뒤로하고 나선 모양의 정체를 밝히는 연구에 착수했으나 학계는 그를 미치광이로 몰아가기까지 했다. 하지만 단 한 사람, 마셜만은 워런 박사의 나선 모양의 발견을 넘기지 않고 그때부터 함께 연구하기 시작했다. 그래서 두 사람은 우선 세균이 위 속에 산다는 증거를 제시하려면 세균을 배양해야 했다. 위 속 환경과 거의 유사하게 온도, 습도, 영양분을 맞추었지만 배양 접시의 세균은 자라지 않았다. 몇 달에 걸친 배양 실험이 모두 실패하자 너무 지친 나머지 휴가를 떠났는데 이때 뜻밖의 행운이 찾아왔다.


그들에게 찾아온 뜻밖의 행운은

 실수로 방치해 두었었던 배양 접시가 휴가를 다녀오니 안에 균이 배양되어 있던 것이다. 알고 보니 보통 실험실에서는 48시간 동안만 배양한 뒤 폐기하는데, 헬리코박터균은 다른 박테리아보다 천천히 자라 관찰 기간 동안 눈에 보일 정도로 자라지 않았던 것이다. 그리고 이 나선 모양 세균을 마셜 박사는 '헬리코박터 파일로리'로 명명했다. 이때 헬리코(helico)는 나선형을, 박터(bacter)는 세균을, 파일로리(pylori)는 위에서 십이지장으로 통하는 유문 부위를, 합쳐서 위와 십이지장의 연결 부위인 유문 부위에 존재하는 나선형 모양의 세균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를 배양했다는 기쁨도 잠시, 두 사람은 두 번째 벽에 부딪히게 된다. 배양된 헬리코박터를 동물에 주입했지만 어떤 동물도 위장질환을 일으키지 않았다는 것이다. 즉 헬리코박터가 위 속에 존재할 수 있을 뿐 위궤양, 위암 등 질환의 원인균이 아닐 수도 있다는 것이다. 마셜 박사는 며칠간 깊은 고민에 빠져 있다가 결국 무모한, 하지만 용감한 실험을 감행하게 된다.


마셜의 무모한, 하지만 용감한 실험

 그것은 바로 직접 실험 대상이 되어 헬리코박터가 가득 든 용액을 마시는 것이었다. 마셜 박사가 이런 무모한 결정을 하게 된 것은 간단한 의학적 지식인 '인수 공통 질병은 의외로 그리 많지 않다'는 것이다. 마셜 박사는 자신을 실험 대상으로 삼고 용액을 마셨고, 급성 위궤양에 걸려 위가 뒤틀리고 구역질이 나는 고통을 겪으면서 스스로 일지를 쓰고 위 점막 여기저기에 헬리코박터들이 박혀있는 것을 채취하고 다시 배양해 헬리코박터가 위장질환의 원인인 것을 증명할 수 있었다. 헬리코박터에 의한 궤양이 아니라 단순 소화성 궤양이라 여겼을 때의 치료 방법은 위산 생성 억제였다. 그래서 헬리코박터균이 원인일 때는 오히려 더 상태가 악화되었는데, 마셜 박사와 워런 박사의 연구 덕분에 원인에 따른 알맞은 처방을 내릴 수 있게 되었다. 헬리코박터를 통째로 마셨던 마셜 박사는 통증에 시달리다가 항생제를 먹고 나서야 통증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이후로 이어진 치료 연구에서도 헬리코박터균이 위에서 제거되었을 때 환자들의 소화 궤양이 치료되는 것을 확인해 새로운 치료 기회를 얻게 되었다. 따라서 두 사람은 2005년에 노벨 생리의학상을 받을 수 있었다. 두 사람의 연구로 많은 사람들이 만성감염, 염증, 암의 관련성에 관한 이해의 폭을 넓히게 되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4기 김민정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2805
청소년들이 만들어가는 사회의 변화, YOUTHCHANGEMAKERS file 2017.09.27 조하은 2215
우주로 가는 과학!! ‘Science to space’ file 2017.09.27 백예빈 2351
2017 남양주 슬로라이프 국제대회 개최! 2017.09.28 신유림 2157
다가오는 추석, 변화된 추석 1 file 2017.09.28 이한빈 2116
덴마크식 정치실험, 이종걸, 정병국, 박지원 의원과 협치를 논하다 file 2017.09.28 김정환 2379
1000원? 5000원? 아니, 이제는 2000원! 2 file 2017.09.28 이승희 2358
헌 물건이 새로운 주인을 만나는 고양시 나눔 장터 1 file 2017.09.28 김서현 2886
문화가 있는 날, '톡, TALK! 기상 콘서트'로 떠나요 file 2017.09.28 김나현 2164
달리는 학교, 전남독서토론 열차학교 file 2017.09.29 김가빈 1837
In Cambodia, 아세안이 한 자리에 모였다고? 2017.09.29 이유정 2460
KITAS 2017, 제7회 스마트 디바이스 쇼 file 2017.09.29 한유정 3821
즐겨라! 제12회 전주평생학습한마당 file 2017.09.29 최은수 2214
쿠키 하나 속 따뜻한 마음 1 file 2017.09.29 조영서 1914
1세대부터 3세대까지 변치 않는 팬심 file 2017.09.29 최서은 2170
1930s 근대, 이야기 속으로! 군산시간여행축제 file 2017.09.29 김주빈 3291
아이들의 목소리를 듣다! 어린이재단 경기북부지역본부 아동옹호센터 file 2017.09.29 임성은 2342
코엑스에서 만나볼 수 있는 KITAS 2017-스마트 디바이스 쇼 file 2017.09.29 장시현 4166
추석 연휴에 갈린 시험 기간, 부담감 vs 부담감 5 file 2017.09.29 김종윤 2902
잊지 말아야 할 우리의 가슴아픈 역사 , 위안부 4 file 2017.10.02 강승연 2089
'2017경기로컬푸드데이'를 아시나요? file 2017.10.02 박지은 2126
2017 학생주도형 독서 토론 한마당, 우리의 손으로 만들어가는 세상! 1 file 2017.10.02 박이빈 2696
걷기 좋은 골목길, 방배 사이길! file 2017.10.02 최승은 3028
한 아이가 웃으면 세상이 바뀐다. 1 file 2017.10.02 김다빈 2450
싱가포르속의 작은 아랍에미레이트 : Arab Street 1 2017.10.02 이의영 2641
덕후, 새로운 문화를 만들다! file 2017.10.02 이지우 2397
희망의 섬 제주에서 8?15 행사를 주최하다. file 2017.10.02 문재연 3271
당신의 스마트시티는 무엇입니까? 월드 스마트시티 위크(WSCW)에 방문하다 2 2017.10.02 문정민 2734
시민이 행복한 '2017 아산·천안 일자리 박람회' 1 file 2017.10.02 강창규 3028
가슴에 전율이 느껴지는 소리 목포에 울리다 <송승환의 오리지널 난타> 1 file 2017.10.09 염지선 2296
세계 3대 디자이너를 만날 수 있는 기회, 카림 라시드전 1 file 2017.10.09 석채아 2636
영광을 마신 남자, 배리마셜 file 2017.10.09 김민정 3183
수학과 놀자! 2017 수학문화축전 1 file 2017.10.09 유혜영 3153
생수조차 의심해야 하는 시대 2 file 2017.10.09 문영진 2128
9월 28일~30일, '제17회 모형 태양광 자동차 경주 대회' 개최 ··· 총 167팀 참여 1 file 2017.10.09 이정수 2374
軍과 함께하는 '2017 원주 다이내믹 댄싱카니발' 개막 1 2017.10.09 김혜원 3249
새로운 팬들의 문화 '쌀 화환 기부' 2 2017.10.09 구다인 4078
우리나라의 유일한 하앙식 구조 건축물은? 1 file 2017.10.09 김다정 3840
우리는 왜 샤오미에 열광하는가? file 2017.10.09 이성채 2350
IT산업의 무한함을 보이다, 2017 KITAS 1 file 2017.10.09 이성채 2163
FTA의 장점과 단점 file 2017.10.09 최현정 16805
할머니의 마음에도 광복이 올까요? 2 file 2017.10.09 최효설 2366
제7회 전국상업경진대회 시상식, 부산 대표단 참석 file 2017.10.10 신지윤 4281
보험업계의 뜨거운 바람, 블록체인 file 2017.10.10 이나현 1952
근대 이야기 속으로, 2017 군산 시간 여행 축제 file 2017.10.10 김나연 2469
[클래식 음악 소개] 쇤베르크 file 2017.10.10 김기현 2208
계속 발전하는 논산시, 그 끝은 어디인가 file 2017.10.10 윤우경 2351
서리풀 페스티벌, 서초인들의 축제의 현장으로 file 2017.10.10 천세연 2362
교보교육재단, ‘백년을 잇는 포용의 리더십’ 성공적 마무리 file 2017.10.10 이태양 187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2 43 44 45 46 47 48 49 50 51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