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당신이 모르고 있었던 우리나라 어버이날의 유래

by 4기이세영기자 posted May 05, 2017 Views 767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대한민국은 옛 선조들이 강조했던 효의 사상이 아직까지 중시되고 있는 사회이다. 또한 5월 8일이 찾아오면 우리나라 국민 중 대다수는 어버이날을 기념하고 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기념하고 있다는 점과는 달리 어버이날을 기념하고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어버이날의 유래를 알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다.

1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4기 이세영 기자]


우리나라 어버이날의 유래, 알고 있나?

과거 어버이날은 본래 어머니날이었다. 19558월 국무회의에서 58일을 어머니날로 지정하였고, 195658일에 제1회 어머니날 행사를 치렀다. 하지만 이날이 어머니날을 처음으로 기념한 것은 아니었다. 조금 더 거슬러 올라가보면 현대와 같이 국가가 주도하는 전국 단위의 어머니날은 없었다. 하지만 일제강점기부터 소년운동 단체에서 소규모로 어머니날 행사를 진행해 왔으며, 19285월 둘째 일요일에 이를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하였다. ‘어머니날’은 말 그대로 소년과 소녀들이 어머니의 정성어린 보살핌과 지극한 사랑에 대해 고마움을 기리고 위로하는 날이었던 것이다. 그 이후로부터 약 30년 동안 5월이 되면 기독교 단체나 여성 단체들이 먼저 나서서 어머니날 행사를 열었다.


1955년, 국가가 나서서 어머니날을 만든 이유는?

그 까닭은 어머니인 여성에게 자부심을 심어주는 동시에 다른 여성들에게도 어머니가 되어 자식을 훌륭하게 기르라고 가르치기 위해서다. 좀 더 그 당시 시대상황 속으로 깊이 들어가보면 한국전쟁으로 인해 약 10만 명의 전쟁고아, 30만 명이 넘는 전쟁미망인과 그들이 홀몸으로 돌보아야 할 100만 명이 넘는 아이들, 부상으로 일자리는 물론 행동 능력을 잃은 아버지들이 전국적으로 생겨났다. 그런 이들에 대한 국가의 복지 정책은 무의미 한 형편이었다. 그러다 보니 아이들을 기르고 먹여 살리는 일은 아버지들을 대신해 여성들 즉, 어머니들이 도맡아야 했다. 어머니날 행사는 그런 어머니의 책임을 강조하는 방편이었다.


그 당시의 어버이날엔 무엇을 했을까?

그 당시의 어머니날에는 기념식, 어머니날 노래 보급, 카네이션 달기 등과 같은 행사를 진행하였다. 또한 195658일 창경궁에서 열린 1회 어머니날행사에서는 이승만 대통령의 부인 프란체스카가 참석하였다. 이날 프란체스카는 전국에서 장한 어머니로 뽑힌 어머니 37명에게 표창장과 함께 광목을 나누어주었다. 장한 어머니는 혼자서 아이들 교육에 힘쓴 어머니, 한국전쟁 때 3명 이상의 아들을 군에 보낸 어머니, 10명이 넘는 아이를 낳은 어머니, 세쌍둥이 또는 네쌍둥이를 낳고 기른 어머니, 널리 알려진 운동선수 · 음악가 · 고시 수석 합격자의 어머니, 여성 단체 간부, 고아원 원장 등의 여성들이었다. 또한 그 당시에는 부모님이 돌아가셨으면 하얀색, 살아 계시면 빨간색 카네이션을 달았다.


알아야할 것도 알고 있는 것도 많은 바쁘고 정신없는 삶을 사는 현대인들이지만, 바로 지금 어버이날이 코 앞에 다가온 만큼 이번 어버이날에는 우리나라 어버이날의 유래만큼은 알고 어버이날을 챙기는게 좋지 않을까?



[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문화부=4기 이세영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신지원기자 2017.05.05 17:48
    항상 매번 어버이날이라서 부모님께 카네이션을 드렸지만 정작 어버이날의 유래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하였네요. 좋은 기사인 것 같아요.
  • ?
    4기정주연기자 2017.05.08 02:05
    어버이날이 어머니의 자부심을 올려주기 위해서라는 건 처음 안 사실이네요! 뭔가 마음이 아프면서 평소 행실을 잘해야겠다고 생각하게되네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생각이 떠다니는 곳, 카페 ‘생각구름’ 대표 최정진 시인을 만나다 file 2016.06.24 유성훈 7619
희망의 소리, 재능기부봉사로 전해요 2 file 2016.04.09 김선아 7599
MWC 2016,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 S7와 LG G5 6 file 2016.02.23 박성수 7579
카카오프렌즈 뮤지엄에 가다 9 file 2017.01.15 임수연 7578
2018 평창올림픽의 숨은 조력자를 찾아라! 5 file 2017.02.09 이지희 7567
<4차 산업혁명> 이런 직업 어떨까? file 2018.02.28 임현호 7548
IT 산업의 혁명...'KITAS 스마트 디바이스 쇼' 1 2017.08.20 허석민 7467
이런 시를 아시나요? 1 file 2016.03.20 백소예 7463
한양대학교 ERICA캠퍼스에서 기업가 정신 캠프 개최 16 file 2016.02.24 황지혜 7433
학생들은 왜 성당 독서실을 이용하지 않을까...? file 2016.05.22 신정효 7418
왓챠, 새 스트리밍 서비스의 장을 열다 3 file 2016.05.24 이지원 7399
국제 사회에 한 발짝 더 가까워 지는 문, 모의유엔(MUN) 7 2017.02.03 박소희 7389
영자신문, 새로운 영어공부법으로 공부하기! 4 file 2016.08.21 지다희 7373
일본 애니메이션 사자에 상에 나타난 여성차별 3 file 2017.02.26 김민경 7372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What's your dream? 당신의 꿈은 무엇인가요? 3 2016.04.17 반서현 7357
<유기견을 사랑하는 천사들> 보호소 봉사 1 file 2018.08.31 정수민 7354
좋아하는 사람과 카톡하면 몇 분 안에 답장할까? 5 2017.07.06 장민경 7337
3·1절을 맞은 온양온천전통시장의 풍경 2 file 2016.03.02 이지영 7324
정월대보름, 다양한 지역축제 7 file 2016.02.22 장정연 7270
기존의 수학은 잊어라! KYMA 대한청소년수학회 학술대회 개최 12 file 2017.02.09 최기영 7257
아날로그와 함께하는 롯데월드, 응답하라 1988 전시회 5 file 2016.03.05 김민지 7242
반려동물 천만가구 시대.., ‘펫티켓’ 필요할 때 file 2017.05.16 박현규 7223
자기가 파일 암호화를 해놓고 돈 주면 해독키를 준다고? 기가 막힌 '랜섬웨어' 2 file 2017.05.18 김재윤 7209
설연휴, 국립중앙박물관과 함께해요! 11 file 2016.02.11 민원영 7183
자율 감각 쾌락 반응, ASMR을 아십니까? 6 file 2017.01.23 이슬기 7143
최종결정만을 앞두고 있는 '프로듀스101' 과연 데뷔의 영광은 누구에게? 2 file 2016.03.31 신재윤 7137
평내동청소년자치위원, 복지 사각지대에 계신분들에게 사랑을 나눠요. 6 file 2017.01.24 황보민 7134
<스스로넷, 청소년 동아리 활동 문화 선도에 앞서가다!> file 2018.04.03 김현재 7111
아시아 문화의 메카! 국립아시아문화전당! 7 file 2016.03.01 이봉근 7107
화려한 나비들의 향연! 함평나비축제 file 2016.05.12 이봉근 7096
어렵지 않은 프로그래밍, '라이트봇' 프로그래밍 퍼즐 게임 1 file 2017.03.24 임수진 7081
인천국제공항 자기부상열차 타 보셨나요?? file 2016.04.03 김강민 7072
재미있는 영어책 읽기- 영어스토리텔링 봉사단과 함께! 16 file 2016.02.27 이채린 7060
농업선진국을 향한 도약, 스마트팜(smart farm) file 2017.03.18 오지현 7053
사람을 이해하는 하나의 방법, MBTI 1 file 2020.01.03 조은비 7042
화려한 막을 내린 도깨비 18 file 2017.01.25 옥승영 7040
포항시 포은도서관 ‘Fun! Fun! 만화축제!’ 성료 file 2016.04.25 이유수 7036
황금알을 낳는 관광, 마이스(MICE) 산업 1 file 2017.04.02 박마리 7035
다가오는 봄, 다가오는 꽃샘추위! 10 file 2016.02.21 안세빈 7021
세계 음악인들의 축제! "Grammy Awards 2016(그래미 어워드)" 최고의 순간 9 2016.02.20 신재윤 7016
[우리는 왜 사진전을 가는가?] 라이프 사진전, 역사와 삶의 ‘리얼’ 이야기를 담다 4 file 2017.07.12 김혜원 7000
매력 덩어리, '스포츠 클라이밍' 1 file 2017.09.25 이예준 6987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한국어린이기자단’ 2월부터 운영 file 2018.01.29 디지털이슈팀 6981
수원에서 하나된 다문화 가족들!!! file 2016.05.22 박성우 6981
'힐링(healing)'이라는 따뜻한 단어 속의 차가운 진실 마주보기 9 file 2016.02.21 최원영 6977
홍콩여행 필수 먹거리인 타이 청 베이커리의 에그타르트, 과연 유명할 만한 맛일까? file 2018.04.25 박예지 6970
무한질주 오디션 방송, 이젠 걸그룹이다 5 file 2016.02.24 박진우 6963
성북구청 주최, 설과 발렌타인데이를 맞이하여 공정무역으로 사랑을 나누다 9 file 2016.02.28 김혜연 695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