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당신이 모르고 있었던 우리나라 어버이날의 유래

by 4기이세영기자 posted May 05, 2017 Views 605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대한민국은 옛 선조들이 강조했던 효의 사상이 아직까지 중시되고 있는 사회이다. 또한 5월 8일이 찾아오면 우리나라 국민 중 대다수는 어버이날을 기념하고 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기념하고 있다는 점과는 달리 어버이날을 기념하고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어버이날의 유래를 알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다.

1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4기 이세영 기자]


우리나라 어버이날의 유래, 알고 있나?

과거 어버이날은 본래 어머니날이었다. 19558월 국무회의에서 58일을 어머니날로 지정하였고, 195658일에 제1회 어머니날 행사를 치렀다. 하지만 이날이 어머니날을 처음으로 기념한 것은 아니었다. 조금 더 거슬러 올라가보면 현대와 같이 국가가 주도하는 전국 단위의 어머니날은 없었다. 하지만 일제강점기부터 소년운동 단체에서 소규모로 어머니날 행사를 진행해 왔으며, 19285월 둘째 일요일에 이를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하였다. ‘어머니날’은 말 그대로 소년과 소녀들이 어머니의 정성어린 보살핌과 지극한 사랑에 대해 고마움을 기리고 위로하는 날이었던 것이다. 그 이후로부터 약 30년 동안 5월이 되면 기독교 단체나 여성 단체들이 먼저 나서서 어머니날 행사를 열었다.


1955년, 국가가 나서서 어머니날을 만든 이유는?

그 까닭은 어머니인 여성에게 자부심을 심어주는 동시에 다른 여성들에게도 어머니가 되어 자식을 훌륭하게 기르라고 가르치기 위해서다. 좀 더 그 당시 시대상황 속으로 깊이 들어가보면 한국전쟁으로 인해 약 10만 명의 전쟁고아, 30만 명이 넘는 전쟁미망인과 그들이 홀몸으로 돌보아야 할 100만 명이 넘는 아이들, 부상으로 일자리는 물론 행동 능력을 잃은 아버지들이 전국적으로 생겨났다. 그런 이들에 대한 국가의 복지 정책은 무의미 한 형편이었다. 그러다 보니 아이들을 기르고 먹여 살리는 일은 아버지들을 대신해 여성들 즉, 어머니들이 도맡아야 했다. 어머니날 행사는 그런 어머니의 책임을 강조하는 방편이었다.


그 당시의 어버이날엔 무엇을 했을까?

그 당시의 어머니날에는 기념식, 어머니날 노래 보급, 카네이션 달기 등과 같은 행사를 진행하였다. 또한 195658일 창경궁에서 열린 1회 어머니날행사에서는 이승만 대통령의 부인 프란체스카가 참석하였다. 이날 프란체스카는 전국에서 장한 어머니로 뽑힌 어머니 37명에게 표창장과 함께 광목을 나누어주었다. 장한 어머니는 혼자서 아이들 교육에 힘쓴 어머니, 한국전쟁 때 3명 이상의 아들을 군에 보낸 어머니, 10명이 넘는 아이를 낳은 어머니, 세쌍둥이 또는 네쌍둥이를 낳고 기른 어머니, 널리 알려진 운동선수 · 음악가 · 고시 수석 합격자의 어머니, 여성 단체 간부, 고아원 원장 등의 여성들이었다. 또한 그 당시에는 부모님이 돌아가셨으면 하얀색, 살아 계시면 빨간색 카네이션을 달았다.


알아야할 것도 알고 있는 것도 많은 바쁘고 정신없는 삶을 사는 현대인들이지만, 바로 지금 어버이날이 코 앞에 다가온 만큼 이번 어버이날에는 우리나라 어버이날의 유래만큼은 알고 어버이날을 챙기는게 좋지 않을까?



[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문화부=4기 이세영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신지원기자 2017.05.05 17:48
    항상 매번 어버이날이라서 부모님께 카네이션을 드렸지만 정작 어버이날의 유래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하였네요. 좋은 기사인 것 같아요.
  • ?
    4기정주연기자 2017.05.08 02:05
    어버이날이 어머니의 자부심을 올려주기 위해서라는 건 처음 안 사실이네요! 뭔가 마음이 아프면서 평소 행실을 잘해야겠다고 생각하게되네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다가오는 봄, 다가오는 꽃샘추위! 10 file 2016.02.21 안세빈 6459
왓챠, 새 스트리밍 서비스의 장을 열다 3 file 2016.05.24 이지원 6415
말라리아 잡는 종이 원심분리기, 페이퍼퓨즈 4 file 2017.02.25 강단비 6415
자율 감각 쾌락 반응, ASMR을 아십니까? 6 file 2017.01.23 이슬기 6409
화려한 막을 내린 도깨비 18 file 2017.01.25 옥승영 6409
영자신문, 새로운 영어공부법으로 공부하기! 4 file 2016.08.21 지다희 6398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한국어린이기자단’ 2월부터 운영 file 2018.01.29 디지털이슈팀 6398
세계 음악인들의 축제! "Grammy Awards 2016(그래미 어워드)" 최고의 순간 9 2016.02.20 신재윤 6395
'힐링(healing)'이라는 따뜻한 단어 속의 차가운 진실 마주보기 9 file 2016.02.21 최원영 6385
재미있는 영어책 읽기- 영어스토리텔링 봉사단과 함께! 16 file 2016.02.27 이채린 6385
무한질주 오디션 방송, 이젠 걸그룹이다 5 file 2016.02.24 박진우 6384
화려한 나비들의 향연! 함평나비축제 file 2016.05.12 이봉근 6382
도를 넘어선 길거리 쓰레기.. 해결책은? 2 file 2017.08.13 이승우 6376
포항시 포은도서관 ‘Fun! Fun! 만화축제!’ 성료 file 2016.04.25 이유수 6375
자전거가 타고 싶은 날엔...'피프틴'으로 가자! 4 file 2016.02.25 이상훈 6371
[탐구] 물의 부피와 온도 사이의 관계의 수학적 증명 file 2018.03.08 이동훈 6361
IT 산업의 혁명...'KITAS 스마트 디바이스 쇼' 1 2017.08.20 허석민 6353
세계가 인정한 독특한 외관 '국립세종도서관' 제대로 즐기기! file 2018.05.14 백가연 6351
학술연구에 열기 속으로, KSCY(한국청소년학술대회) file 2016.04.09 김성현 6341
논란과 화제의 중심. Mnet '고등래퍼' 4 file 2017.02.27 최진혜 6337
성북구청 주최, 설과 발렌타인데이를 맞이하여 공정무역으로 사랑을 나누다 9 file 2016.02.28 김혜연 6311
다함께 즐기는, 보라매 청소년 수련관 '동아리 인준식' file 2016.03.21 이은경 6302
신기한 제주도 사투리 파헤치기 1 file 2016.10.25 박정선 6284
국제 사회에 한 발짝 더 가까워 지는 문, 모의유엔(MUN) 7 2017.02.03 박소희 6278
Happiness~ 돌아온 걸크러쉬 1 file 2016.03.24 박진우 6270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 출시, 전기차의 장단점은? 3 file 2018.04.25 김성백 6269
스페인 발렌시아의 대표음식, 빠에야 file 2016.04.24 김세영 6185
작지만 큰 나라 대만 - 명소5선 1 file 2016.03.26 이다연 6184
환절기 감기 보내고 벚꽃 구경하러 가자! file 2016.03.24 안세빈 6182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 그 뜨거운 현장! 1 file 2016.05.08 서지민 6175
세계 섬유패션산업의 최신 트렌드 한 자리에… '대구국제섬유박람회' 4 file 2016.03.11 이세빈 6162
농업선진국을 향한 도약, 스마트팜(smart farm) file 2017.03.18 오지현 6148
석촌호수 벚꽃축제, 봄과 밤의 어울림 5 file 2019.04.12 정다운 6136
'코이카'를 통한 청년 해외 일자리 찾기 6 file 2016.02.25 강지희 6126
진로에 고민이 많은 10대를 위한 꿈수레 전공체험박람회 8 file 2017.02.04 이현지 6121
'한국식 나이' 폐지하고 '만 나이'로 통일? 1 file 2018.03.01 김서진 6089
달! 달! 무슨 달! 쟁반같이 둥근 달! 8 file 2016.02.25 조민성 6087
'글로리데이'청춘의 아픔을 그려낸 청춘영화 file 2016.03.25 홍경희 6070
'부정부패 FIFA' 에서 '투명한 FIFA' 로 1 file 2016.03.25 이진호 6059
당신이 모르고 있었던 우리나라 어버이날의 유래 2 file 2017.05.05 이세영 6057
'천국의 아이들'과 함께 만드는 천국의 소리 file 2016.04.11 심세연 6028
어렵지 않은 프로그래밍, '라이트봇' 프로그래밍 퍼즐 게임 1 file 2017.03.24 임수진 6027
좋아하는 사람과 카톡하면 몇 분 안에 답장할까? 5 2017.07.06 장민경 6025
일본 애니메이션 사자에 상에 나타난 여성차별 3 file 2017.02.26 김민경 6020
해피 할로윈! 롯데월드와 에버랜드, 야심차게 준비한 '할로윈 페스티벌' file 2016.09.25 김경은 6017
국립대구박물관 2016년 설맞이 문화행사,성공적으로 막을 내려... 11 file 2016.02.10 김윤지 6016
2016년 제주 수학축전 2 file 2016.10.07 이서연 6014
현대자동차, 그랜저 시트주름 출고 6개월 이내 차량.. 결국 무상교체 조치... 2 file 2017.02.24 김홍렬 600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