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당신이 모르고 있었던 우리나라 어버이날의 유래

by 4기이세영기자 posted May 05, 2017 Views 51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대한민국은 옛 선조들이 강조했던 효의 사상이 아직까지 중시되고 있는 사회이다. 또한 5월 8일이 찾아오면 우리나라 국민 중 대다수는 어버이날을 기념하고 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기념하고 있다는 점과는 달리 어버이날을 기념하고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어버이날의 유래를 알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다.

1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4기 이세영 기자]


우리나라 어버이날의 유래, 알고 있나?

과거 어버이날은 본래 어머니날이었다. 19558월 국무회의에서 58일을 어머니날로 지정하였고, 195658일에 제1회 어머니날 행사를 치렀다. 하지만 이날이 어머니날을 처음으로 기념한 것은 아니었다. 조금 더 거슬러 올라가보면 현대와 같이 국가가 주도하는 전국 단위의 어머니날은 없었다. 하지만 일제강점기부터 소년운동 단체에서 소규모로 어머니날 행사를 진행해 왔으며, 19285월 둘째 일요일에 이를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하였다. ‘어머니날’은 말 그대로 소년과 소녀들이 어머니의 정성어린 보살핌과 지극한 사랑에 대해 고마움을 기리고 위로하는 날이었던 것이다. 그 이후로부터 약 30년 동안 5월이 되면 기독교 단체나 여성 단체들이 먼저 나서서 어머니날 행사를 열었다.


1955년, 국가가 나서서 어머니날을 만든 이유는?

그 까닭은 어머니인 여성에게 자부심을 심어주는 동시에 다른 여성들에게도 어머니가 되어 자식을 훌륭하게 기르라고 가르치기 위해서다. 좀 더 그 당시 시대상황 속으로 깊이 들어가보면 한국전쟁으로 인해 약 10만 명의 전쟁고아, 30만 명이 넘는 전쟁미망인과 그들이 홀몸으로 돌보아야 할 100만 명이 넘는 아이들, 부상으로 일자리는 물론 행동 능력을 잃은 아버지들이 전국적으로 생겨났다. 그런 이들에 대한 국가의 복지 정책은 무의미 한 형편이었다. 그러다 보니 아이들을 기르고 먹여 살리는 일은 아버지들을 대신해 여성들 즉, 어머니들이 도맡아야 했다. 어머니날 행사는 그런 어머니의 책임을 강조하는 방편이었다.


그 당시의 어버이날엔 무엇을 했을까?

그 당시의 어머니날에는 기념식, 어머니날 노래 보급, 카네이션 달기 등과 같은 행사를 진행하였다. 또한 195658일 창경궁에서 열린 1회 어머니날행사에서는 이승만 대통령의 부인 프란체스카가 참석하였다. 이날 프란체스카는 전국에서 장한 어머니로 뽑힌 어머니 37명에게 표창장과 함께 광목을 나누어주었다. 장한 어머니는 혼자서 아이들 교육에 힘쓴 어머니, 한국전쟁 때 3명 이상의 아들을 군에 보낸 어머니, 10명이 넘는 아이를 낳은 어머니, 세쌍둥이 또는 네쌍둥이를 낳고 기른 어머니, 널리 알려진 운동선수 · 음악가 · 고시 수석 합격자의 어머니, 여성 단체 간부, 고아원 원장 등의 여성들이었다. 또한 그 당시에는 부모님이 돌아가셨으면 하얀색, 살아 계시면 빨간색 카네이션을 달았다.


알아야할 것도 알고 있는 것도 많은 바쁘고 정신없는 삶을 사는 현대인들이지만, 바로 지금 어버이날이 코 앞에 다가온 만큼 이번 어버이날에는 우리나라 어버이날의 유래만큼은 알고 어버이날을 챙기는게 좋지 않을까?



[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문화부=4기 이세영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신지원기자 2017.05.05 17:48
    항상 매번 어버이날이라서 부모님께 카네이션을 드렸지만 정작 어버이날의 유래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하였네요. 좋은 기사인 것 같아요.
  • ?
    4기정주연기자 2017.05.08 02:05
    어버이날이 어머니의 자부심을 올려주기 위해서라는 건 처음 안 사실이네요! 뭔가 마음이 아프면서 평소 행실을 잘해야겠다고 생각하게되네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 그 뜨거운 현장! 1 file 2016.05.08 서지민 5477
'코이카'를 통한 청년 해외 일자리 찾기 6 file 2016.02.25 강지희 5477
작지만 큰 나라 대만 - 명소5선 1 file 2016.03.26 이다연 5474
'글로리데이'청춘의 아픔을 그려낸 청춘영화 file 2016.03.25 홍경희 5449
무한도전 엑스포, 일일 무도멤버 체험 ! 14 file 2016.02.19 민유경 5449
달! 달! 무슨 달! 쟁반같이 둥근 달! 8 file 2016.02.25 조민성 5445
왓챠, 새 스트리밍 서비스의 장을 열다 3 file 2016.05.24 이지원 5434
국립대구박물관 2016년 설맞이 문화행사,성공적으로 막을 내려... 11 file 2016.02.10 김윤지 5432
앞으로 카카오톡 차단 상대가 내 프로필 못 본다 file 2018.03.27 오경찬 5396
반려동물 천만가구 시대.., ‘펫티켓’ 필요할 때 file 2017.05.16 박현규 5393
자율 감각 쾌락 반응, ASMR을 아십니까? 6 file 2017.01.23 이슬기 5393
와이파이가 잘 안 잡힌다고? 알루미늄 캔 하나면 끝! 2 file 2017.09.20 박성윤 5385
프랑스의 깊은 맛, 대표 음식 Top 3 file 2017.10.18 박미진 5383
스페인 발렌시아의 대표음식, 빠에야 file 2016.04.24 김세영 5382
2016 프로야구 시작 전 몸풀기 하고 가세요~(롯데자이언츠) file 2016.03.21 김규리 5348
'부정부패 FIFA' 에서 '투명한 FIFA' 로 1 file 2016.03.25 이진호 5347
영자신문, 새로운 영어공부법으로 공부하기! 4 file 2016.08.21 지다희 5346
쓰레기를 좋아하는 "몽땅 깨끗한강 시민참여 캠페인" file 2017.08.21 조시현 5330
[ 삼일절 ] 그날의 함성을 재현하다 5 file 2016.03.02 황지연 5330
일러스트 작가들의 축제, 서울일러스트레이션페어 2017 2 file 2017.07.23 최서은 5325
논란과 화제의 중심. Mnet '고등래퍼' 4 file 2017.02.27 최진혜 5297
상주시청소년수련관 학생토론동아리 '브레인' 을 만나다. file 2016.07.22 김용훈 5293
머리 자를 때 되셨나요? 2 file 2016.04.09 전채영 5287
진로에 고민이 많은 10대를 위한 꿈수레 전공체험박람회 8 file 2017.02.04 이현지 5284
IT 산업의 혁명...'KITAS 스마트 디바이스 쇼' 1 2017.08.20 허석민 5274
상처받은 아이들, 아동학대 15 file 2016.02.21 김가현 5269
'천국의 아이들'과 함께 만드는 천국의 소리 file 2016.04.11 심세연 5259
응답하라, 전통시장! file 2016.04.16 김나림 5253
조선시대로 시간여행!! 무예24기!! 1 file 2016.03.20 박성우 5253
달콤한 디저트들이 가득한 [쁘띠북팔코믹스페스티벌:졸업전] 5 file 2016.03.04 오지은 5221
무한한 가능성, 빅데이터 1 file 2016.10.23 정현호 5208
2016년 제주 수학축전 2 file 2016.10.07 이서연 5196
안쓰는 물건 팔고, 기부도 하고. 일석이조! 재활용장터, '보물섬' 1 file 2016.03.20 문수연 5183
지속가능한 발전목표(SDGs) 확산을 위한 모의유엔MUN 컨퍼런스-SDGMUN 7 file 2016.02.25 김세영 5156
정월대보름, 다들 부럼 깨셨나요? 8 file 2016.02.23 김규리 5122
당신이 모르고 있었던 우리나라 어버이날의 유래 2 file 2017.05.05 이세영 5121
사람들의 영원한 네버랜드, 테마파크 더 발전하다 5 2016.02.25 명은율 5110
동물 실험에 따른 생명윤리 문제 4 file 2017.05.18 김동수 5104
인천 남동구 도림주공아파트, Earth Hour 운영 file 2016.04.22 박은진 5102
학술연구에 열기 속으로, KSCY(한국청소년학술대회) file 2016.04.09 김성현 5098
“당신이 읽는 순간 세상이 바뀝니다”, 1석 2조의 따뜻한 잡지 <빅이슈> 7 file 2016.02.22 김지윤 5098
세계가 인정한 독특한 외관 '국립세종도서관' 제대로 즐기기! file 2018.05.14 백가연 5095
해피 할로윈! 롯데월드와 에버랜드, 야심차게 준비한 '할로윈 페스티벌' file 2016.09.25 김경은 5081
세계적인 밴드 ‘비틀즈’ 노래를 음원사이트에서 들을 수 있다고? 7 file 2016.02.29 김수빈 5068
쇠소깍에서 외돌개까지, 제주 올레길 6코스 걷기 file 2016.08.24 박정선 5062
서귀포로 유채꽃 보러올래요? 1 file 2016.03.23 박정선 5051
어렵지 않은 프로그래밍, '라이트봇' 프로그래밍 퍼즐 게임 1 file 2017.03.24 임수진 5043
지난 22일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정월대보름 행사열려 14 file 2016.02.24 강예린 504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9 Next
/ 6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