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저희도 대한민국 국가대표 입니다."

by 4기정가영기자 posted Apr 20, 2017 Views 325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image.jpe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 청소년기자단 4기 정가영 기자]


 3x3 농구, 삼보, 브릿지, 크라쉬, 펜칵실랏, 유수..

이름조차 들어보지 못한 매우 낯선 이 종목들은 2018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정식종목들이다.

듣지도 보지도 못한 인기 없는 이 종목들을 우리는 "비인기 종목"이라고도 부른다. 이 몇몇의 종목들의 선수들은 권위 있는 대회에 출전하여 메달을 획득하더라도 포털사이트 '스포츠' 메인 화면에 기사 한 줄 나가지 않고, 국민의 눈길조차 받아보지 못하는 비인기 종목, 인기가 없는 진짜 이유가 무엇일까.


 국민의 참여 기회가 적다보니 정보력과 관심 하락

 인기가 없는 이유 중 가장 근본적인 이유는 국민이 직접 관전하기 어렵거나 쉽게 접할 수 없는 운동이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방송권에서도 인기 없는 종목은 방송해 봤자 이득을 볼 수 없으므로 방송을 꺼린다. 가장 최근의 대표적인 예를 들어 보면, 런던 올림픽때 비인기 종목을 중계한 지상파 시청률이 2%가 채 되지도 않았으며, 이러한 저조한 시청률에 방송사 측도 더 이상 인기 없는 종목은 중계하지 않았다. 또, 한국 스포츠 문화의 특성인 다른 나라에서는 인기가 있으나 유독 우리나라에만 인기가 없는 문화 차이 때문이기도 하다. 우리나라에 인기가 없는 사이클의 경우, 영국에서는 축구 다음으로 인기가 많은 종목이고, 스위스는 핸드볼, 호주는 하키가 가장 인기가 많다.


 가장 결정적인 영향은 경제적 지원.

 비인기 종목이 인기를 끌 수 없는 결정적인 영향은 바로 "경제적"지원이다.

열악한 재정으로 동계훈련 및 해외 전지훈련이 부족하다 보니 우수 선수 보유국 및 주변 국가들과의 상호작용 역할이 불가능하고, 이로 인해 해외의 선진화 된 기술을 접할 수 없게 되어 국제 경기에 출전하는 데 있어 경기력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


 비인기 종목의 경우 열악한 국내 여건에도 불구하고 선수와 지도자들의 노력으로 국위를 선양하고 국격을 꾸준히 향상하고 있다. 이에 국가에서는 비인기 종목에 대한 지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선수들이 더욱 안정적으로 실력을 향상하게 시킬 수 있는 분위기와 경제적 부담을 국가에서 나서 지원해 준다면 훨씬 더 뛰어난 경기력을 지닌 선수들이 다양한 종목과 분야에서 발굴될 것으로 예측한다.


이에 국가에서 비인기 종목을 별도로 구분하여 선정하고, 기업이나 지자체에서 해당 종목을 택하여 선수 발굴과 선수단 운영에 필요한 자금, 기타 지원 등 선수단과 해당 단체에 투자 하게 되면, 정부에서는 해당 기업에 대해 세금 감면 등의 이점을 제공하고, 국제 대회를 통해 일정 목표 이상을 달성한 선수의 미래 보장 등을 통하여 비인기 종목 선수와 단체들을 위해 국가 차원에서 힘을 쓰는 등 비인기 종목에 대한 대책 방안들을 검토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


 외국의 경우 비인기 종목에 대해 어떻게 하고 있나

 영국의 경우 인기/비인기의 유무와 관계없이 선수단을 내보내는 단체에는 꿈나무 육성부터 국가대표단까지 경기력 향상을 위해 경제적 지원을 아낌없이 제공하고 있다. 특히, 스포츠 강대국일수록 금메달 획득 종목이 다양하며, 강대국을 제외한 10개 나라의 경우도 금메달 획득 종목이 6~8개로 메달이 결코 어느 한 종목에 쏠려있지 않다.

스포츠 3대 강대국으로 불리는 미국,중국,러시아의 경우만 봐도 정식종목 1/3 이상에서 금메달리스트가 나왔으며, 은메달과 동메달의 경우 전체 종목의 2/3 이상에서 메달 획득의 결과를 보여줬다.

이처럼 대한민국이 스포츠 강국이 되기 위해서는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는 경제적 지원과 다양한 종목에서 스포츠 인재들이 빛을 바랄 수 있도록 제도 정착이 절실하게 필요하다.


 우리나라의 비인기 종목 선수들은 강대국에서 친선경기를 하자는 요청이 와도 왕복 비행깃값이 없어 경기를 포기하는 선수들과 훈련, 물리치료, 장비 구입비 등을 사비를 들여 유지 해야 하는 등 경제적 어려움에 부딪혀 마음 놓고 운동을 하지 못하고 그만두는 선수가 증가하고 있다. 이처럼 개발도상국에서도 보지 못할 선수들의 사정을 알아주지 못하는 나라와 국민들의 무관심이 비인기 종목선수들의 사기를 하락시키고 있다.


"쟤들이 뭘 하겠어"가 아니라

"쟤들"을 한번 믿고 응원해 준다면,

분명 "쟤들"은 국민에게 희열과 감동을 선사해 줄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4기 정가영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49263
<4차 산업혁명> 이런 직업 어떨까? file 2018.02.28 임현호 4929
<7년-그들이 없는 언론> 관객과의 대화…"일시적이지 않고 꾸준한 언론을 기대해야" 6 file 2017.02.07 백민하 3044
<‘나의 꿈을 향한 기지개’, 2017 구미시 청소년 어울림마당> file 2017.05.25 강세윤 3295
<덩케르크>와 <국제시장>, 같은 맥락이라고? 2017.08.24 이서정 1669
<따뜻한 한반도 사랑의 연탄 나눔 운동> 봉사 및 발대식 file 2016.10.31 정수민 3983
<스스로넷, 청소년 동아리 활동 문화 선도에 앞서가다!> file 2018.04.03 김현재 2152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 모든 마블 히어로들의 등장 file 2018.06.25 나인우 2814
<영화 칼럼> 영화 읽어주는 고양이 첫 번째 이야기: 리틀 포레스트 2 file 2018.05.24 남연우 2807
<영화 칼럼> 영화 읽어주는 고양이 두 번째 이야기: 쓰리 빌보드 file 2018.07.06 남연우 2361
<영화 칼럼> 영화 읽어주는 고양이 세 번째 이야기: 레이디 버드 1 file 2018.08.01 남연우 2208
<유기견을 사랑하는 천사들> 보호소 봉사 1 file 2018.08.31 정수민 4243
<제15회 서울환경영화제 시네마그린틴>, 청소년들에게 환경의 소중함과 중요성을 일깨우다 1 file 2018.06.05 정재은 1904
<죽이는 화학> 애거서 크리스티는 어떤 독약을 사용했을까 1 file 2019.02.27 양지윤 1222
<청소년 근현대사 교실, 스포츠의 정신이 함께한다!> file 2018.01.19 김현재 2379
<클래식 23R - FC서울 VS 전북현대> 그 뜨거웠던 현장 속으로 file 2017.07.25 이아현 1714
<탐정 : 리턴즈>, 탐정이 시리즈가 되어 돌아오다! 2 file 2018.07.02 나인우 2361
<피터 래빗(2018)>을 보기 전에 보면 좋은 관점 포인트 3가지 1 file 2018.05.18 김서현 2959
<화성시의 모든 청소년운영위원회가 모이다> file 2018.04.11 김태희 2344
" 끝나지 않은 전쟁 " 2 file 2017.07.07 이지은 2018
"'우리'에서 제외된 우리들" 용기와 시: 유동성 시대의 난민과 예술 1 file 2019.01.04 장민주 2328
"2017 부산국제건축문화제 개최" file 2017.09.13 오태윤 2551
"Happy Animals-'함께' 행복한 세상" 제6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개최되다 file 2018.08.21 정혜연 1905
"공휴일? 국경일? 두 개 똑같은 거 아니에요?" 이 정도는 알고 쉬어야지! file 2017.10.13 이승연 2819
"기억합니까?" 당진청소년 평화나비 Festa 2017.09.22 김마음 1989
"깨어나라 대한민국! 우리는 하나다" 3.1 절 행사 4 file 2016.03.01 신예지 5073
"나만 안되는 선거, 투표권을 줄게" 청소년 모의투표 열려 3 file 2017.05.09 임수종 3419
"나의 꿈. 나의 미래"를 찾아 축제의 장을 열다 1 file 2017.06.14 이지은 2385
"날자! 날자! 더 높이" 광주아동복지협회, 아동 문화예술 축제 열어 2 file 2017.03.01 이서현 2368
"뚜벅뚜벅 부산건축투어" file 2017.11.13 오태윤 4789
"먹지말고 사랑해주세요"...'제3차 복날반대시민행진' 열려 1 file 2017.10.12 허석민 3815
"문복아 췍길만 걷자", "어차피 우승은 장문복" 화제의 인물 장문복 1 file 2017.03.22 김다정 4019
"미세먼지 싫어요"... 실내로 실내로 file 2018.01.23 구승원 3183
"봄을 향해 두발로 전진하자!" 환경과 건강 둘 다 지키는 의왕시 '두발로데이' 5 file 2017.02.13 이승연 2845
"시험만 보면 배가 아파요" 5 file 2017.06.19 방상희 3014
"엔저 열풍"과 식지 않는 일본 여행 file 2017.07.24 임형수 1664
"여러분의 추억 속에서 진한 향기로 남아있기를 바라며..." 철가방 극장 시즌 1 종료 file 2018.04.27 강연우 2381
"열려라, 청주읍성" 탈환 425주년 기념 청주읍성큰잔치 성료 file 2017.09.05 허기범 2607
"오로지 데이터를 기반으로…" 독식 없는 시상식, '가온차트' 1 file 2017.02.25 황새연 2254
"인정?" "어 인정~" 지금은 급식체 열풍 1 file 2017.11.27 이지우 4337
"저희 엄마 좀 살려주세요"···대학에서 일어난 만행 2 file 2017.04.24 서상겸 2942
"저희도 대한민국 국가대표 입니다." 1 file 2017.04.20 정가영 3256
"주거빈곤아동 생활환경 함께 개선해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나눔실천리더 발족 file 2019.02.26 디지털이슈팀 1118
"친구들이 저를 어떻게 생각할지 걱정돼요..." 6 file 2017.03.04 신예진 2818
"평창올림픽 개막 D-3"..평창 성화, 자연의 신비 간직한 삼척 밝혀 1 file 2018.02.06 디지털이슈팀 2608
' 국민이 주인되다' 1 file 2017.08.23 이지은 1871
'#셀피 나를_찍는_사람들' 하나의 해쉬태그로부터 예술이 되기까지 file 2017.09.26 오주연 2111
'19금' 정치 속, 청소년 모의투표 결과, 기호 1번 더불어민주 문재인 당선 1 file 2017.05.15 최문봉 5088
'2017 제주 수학 축전' 개최 1 file 2017.10.19 신온유 491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