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일본의 한 시골 마을

by 4기최유정기자 posted Mar 22, 2017 Views 225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7-02-18-17-43-59-1.jpg

▲에타지마 바다에서 바라본 해 지는 모습.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최유정기자]



요즘 많은 한국인이 일본을 방문하는데, 대부분 사람은 도쿄, 오사카 등의 대도시를 방문한다. 나 또한 도쿄로 일본을 처음 접했다. 하지만 이런 대도시에서 조금만 떨어져 보면, 마치 우리가 보지 못했던 동전의 뒷면처럼 완전히 새로운 모습을 만나게 된다. 내가 일본을 다섯 번째 방문함으로써 일본을 새롭게 느끼게 된 곳을 소개하려 하는데, 그곳은 바로 '에타지마(江田島)'라는 일본의 작은 섬이다.

에타지마는 히로시마 현에 소속된 섬으로, 히로시마에서 약 30분 정도 배를 타고 가면 닿을 수 있다. 처음에는 한국에서도 이렇게까지 외진 시골에 가본 적이 없어 긴장되었는데, 2박 3일간의 짧은 일정 사이에 나는 에타지마의 매력에 푹 빠지게 되었다. 우리에게 에타지마 시를 소개해주신 에타지마 시 담당자분의 말씀에 따르면, 에타지마의 인구는 약 20,000명이 조금 넘는 정도로, 적지 않은 사람들이 살고 있었다. 그리고 귤, 굴, 올리브가 많이 재배된다고 했는데, 그것들을 정말 쉽게 접할 수 있었다. 이렇게 한적한 바다 마을인 에타지마에서 나는 2박 3일간 지내며 일본인들의 문화에 흠뻑 젖어 들게 되었다. 인구수가 적은 만큼 마을도 한적하고, 조용하다. 그러나 사람들과의 교류는 끊이지 않고 모두가 어색할 법한 우리 한국인들에게 친절했다. 한국인들을 쉽게 접할 수 있는 도쿄나 오사카 같은 도시에선 받을 수 없는 대접이었다. 도쿄와 오사카 모두 가보았지만, 어느 곳도 에타지마의 매력을 뛰어넘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 우연히 방문하게 된 에타지마에서 아주 많은 추억을 쌓고 올 수 있었듯이, 이 기사를 읽는 여러분도 꼭 에타지마가 아니더라도 새로운 곳을 방문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고, 어디든 직접 가 보고 경험해 보라고 당부하고 싶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4기 최유정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굿뉴스코 단원 귀국 콘서트 '세계문화페스티벌' file 2019.03.04 정유영 1984
5월 5일 어린이날 영월에서는? file 2019.05.13 이지수 1988
장하준의 경제학강의 - 정치학에서 파생된 학문에 관한 간결하고 명료한 입문서 file 2019.05.28 홍도현 1989
여름철 물놀이, 알고 즐기자 ! file 2017.07.24 이윤지 1991
산과 염기 file 2019.11.25 김유민 1998
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 file 2019.05.16 송은녁 2005
꽃들의 축제, 고양국제꽃박람회 file 2019.06.05 김수현 2007
스포츠의 이모저모 file 2017.07.23 최민규 2033
가장 필요한 용기 file 2017.03.24 김다빈 2034
창원 시민들의 화합의 장 '제15회 창원야철마라톤대회' file 2019.04.18 민서윤 2035
당신의 미래는 안녕하십니까 2017.03.17 최용준 2036
청년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줄 'MBN Y 포럼 2019' 2019.02.12 오승엽 2036
봉사동아리, 볼트를 만나다 file 2017.07.18 이주현 2037
제100회 전국체전, 꿈을 향해 앞으로 나아가다 file 2019.11.01 최아영 2037
우리 서해 바다,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file 2017.03.26 송인준 2038
숨어있던 환경 팅커벨! 1 file 2017.08.25 김나연 2044
3·1절 및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사업이 있다? file 2019.05.31 엄태강 2049
'2019 MBN Y 포럼'이 청년들에게 주려는 메시지 "지금 시작하라!" file 2019.02.14 김가연 2057
단풍에는 어떤 과학적 원리가? 2 file 2019.11.27 이채원 2061
[2019 아시안컵] 대한민국, 카타르에 충격패... 무엇이 문제였을까 2 file 2019.02.11 강민재 2066
신태용 호, 러시아를 향한 걸음 2 file 2017.08.23 정재훈 2070
인류의 위대한 재산 file 2017.07.26 김하은 2071
'노원구 청년정책 타운홀미팅', 청년의 목소리에 귀기울이다 2020.01.06 이신혜 2073
바둑의 신, 알파고 file 2017.07.20 윤정원 2074
2030세대의 마음을 울리다, ‘MBN Y FORUM 2019’ 오는 27일 개최 2019.02.13 이승하 2089
당신의 청춘을 불러드립니다. file 2017.03.26 김다은 2092
설레는 봄, 추억 만들기 file 2019.04.01 이시현 2093
뉴턴, 오일러와 함께하는 NEW 대구수학페스티벌 file 2019.11.28 강승현 2096
뜨거운 여름, 가족 사랑으로 이겨내다. file 2017.08.22 최연진 2097
아시안컵 한국 바레인과 연장전 끝에 힘겹게 승리하다! 1 2019.01.24 박종운 2097
나도 할 수 있다! 글로벌 역사 외교대사 2017.09.05 김나연 2104
문화로 인한 갈등 그리고 공존 file 2019.09.30 이승환 2104
'국경없는영화제 2018' 지난 23일 개최 file 2018.11.29 이소연 2107
반지를 끼는 위치에 따라 다른 숨겨진 의미 8 file 2020.04.17 박서현 2107
세계의 겨울방학- 방학, break, vacaciones 1 file 2019.01.28 박민성 2117
점점 현실화되는 전기차 시대 2017.07.31 이종현 2121
유익한 과학 캠프 file 2017.07.25 차유진 2123
어르신들을 향한 사랑과 정성을 담은 급식 봉사, 우리 모두 함께해요! file 2017.03.19 송채은 2128
주관적인 KITAS 2017 TOP3 2017.08.30 권윤주 2129
울산의 밤을 비추다! 2 2019.01.08 김찬유 2130
자도 자도 피곤한 당신, 수면 주기를 확인하라? file 2019.10.25 이선우 2132
제18회 거제시 청소년문화축제 file 2019.06.17 조혜민 2138
무더위를 날려버릴 불꽃들의 향연 file 2017.07.25 주은채 2143
올해의 마지막 청소년어울림마당! 1 file 2019.11.25 심재훈 2144
작은 관심의 즐거움, 이제는 주어야 할 때 file 2017.03.25 홍선민 2149
과학의 관점을 바꿔주는 제16회 수원정보과학축제에 다녀오다 1 file 2019.10.23 유석훈 2155
[MBN Y 포럼 2019] 하쿠나 마타타 지금 시작하라! file 2019.02.18 김하영 2156
매년 3월 22일은? 1 file 2017.03.21 박승미 215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