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문화&라이프

청소년들에게 일상이 되어버린 비속어

by 4기김재윤기자 posted Mar 20, 2017 Views 6115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X발", "존X"…. 듣는 사람의 눈살을 찌푸리는 이 단어들을 들어본 적이 있는가? 이와 같은 단어들은 교복을 입은 청소년들, 그리고 때론 어른들에게서 들을 수 있는 단어들이다. 예전엔 화가 날 때, 불가피하게 쓰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요즘 시대에선 이유 없이 쉽게 들을 수 있는 단어들이다.


 비속어를 얼마나 쓰는지, 어떻게 생각하는지 청소년의 의견을 듣기 위해, 대한민국 청소년기자단의 공식 페이스북을 활용하여 설문조사를 해보았다.


 첫 번째 질문은 '본인은 일상생활에서 얼마나 많은 비속어를 듣나요?' 였다. 놀랍게도 청소년들은 '대화 내용마다 듣는다.' (55.6%), '자주 듣는다.' (44.4%)로 자신들이 비속어 (혹은 욕)을 많이 듣는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었다. 전혀 들어보지 못했다는 의견과 가끔 들었다는 의견은 나오지 않았음에 또 한 번 심각성을 느낄 수 있었다.

1.png

[이미지 캡쳐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김재윤기자 (구글 설문조사를 이용한 자체 설문조사 결과)]


 두 번째 질문은 '은어 및 비속어를 들어보았다면 어떤 종류를 들어보았나요?' 였다. 항목으로는 '욕, 줄임말, 게임용어, 인터넷 은어, 기타'로 분류되어있었는데, 욕과 줄임말을 참여자들은 모두 들어보았다고 응답하였고, 인터넷 은어 33.3%, 게임용어 22.2%로 그 뒤를 이었다. 2.png

[이미지 캡쳐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김재윤기자 (구글 설문조사를 이용한 자체 설문조사 결과)]


 세 번째 질문은 '본인은 얼마나 은어나 비속어를 사용하신다고 생각하나요?' 였는데, '많이 했다'가 55.6%, '조금 했다'가 44.4%로 뒤를 이어 참여자들의 비속어 사용 현황도 알아볼 수 있었다.3.png

[이미지 캡쳐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김재윤기자 (구글 설문조사를 이용한 자체 설문조사 결과)]


 마지막의 설문내용으로 참여자들의 비속어를 사용하는 것이 문제라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의견을 물어보고, 문제라면 왜 그렇게 생각하는지,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면 왜 그렇게 생각하는지에 대해 의견을 물어보았다. 비속어를 사용하는 게 문제라고 답한 응답자는 66.7%, 아니라고 응답한 자는 33.3%로 비속어의 사용이 문제라고 응답한 사람이 다수였다. 문제라고 생각한 이유는 '듣는이에게 불쾌감을 준다.', '비속어의 뜻 자체가 좋지 않다.', '언어 파괴의 원인이다.' 등의 의견이 있었고,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 이유로서는 '친구들과 어울리고 소통하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의 비속어는 필요하다'는 의견이 잇따랐다.


 길거리를 지나다니다 욕을 하거나 비속어를 하는 사람들을 보면 눈살이 찌푸려지는 경우가 많다. 그만큼 비속어를 듣고 싶어 하는 사람은 없다는 것이다. 우리 모두 비속어가 좋지 않고, 본래 다른 사람을 욕하는 단어임을 알고 있다. 하지만 집단과의 어울림과 영향으로 인해 비속어를 함께 동조하여 쓰는 경우가 많다.


 다른 사람이 쓴다고 그 사람과 어울리기 위해 함께 비속어를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주축이 돼서 비속어를 쓰는 사람들을 변화시키는 매개체가 되어보는 건 어떨까? 함께 비속어를 사용해서 행복한 청소년이 아니라, 함께 비속어를 사용하지 않아 하나가 되는 대한민국 청소년이 되기를 바라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 = 4기 김재윤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2.png

  • ?
    4기신예진기자 2017.03.23 12:49
    비속어 사용이 참 곤란한것 같아요 기자님이 조사하신 마지막 질문같이 비속어 사용의 필요성을 느끼는 사람과 불쾌감을 느끼는 사람으로 나뉜다는거죠. 둘 다 틀린말은 아니거든요. 우선 불쾌감을 느끼는 건 당연히 느낄 수 있어요. 비속어라는게 좋은 뜻이 담긴 말은 아니니깐요. 근데 친구들과 소통에 필요한 경우도 있어요. 물론 비속어를 사용하지 않는다고해서 의사소통이 단절되진 않지만 뭔가를 과장하거나 자신의 심정을 표현할 때 비속어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거든요. 그니깐 상대에게 불쾌감을 주지 않는 의도로 비속어를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는 것이죠. 솔직히 저는 비속어를 아예 사용하지 말라는 의견은 아니에요. 물론 좋은게 아니니깐 적당히 사용하는 게 맞는 것 같아요. 나쁜 의도로 사용하는 것은 반대에요. 상대방 기분이 상할 뿐더러 안좋은 상황이었다면 그 상황을 더 악화시킬 수도 있거든요. 많은 생각을 하게되는 기사네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요즘 떠오르는 힐링수업, ‘플라워 클래스’ 2 file 2021.08.27 조민주 264738
[PICK] 혼자가 더 편한 이들에게 건네는 공감과 위로,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 1 file 2021.08.26 한수민 262266
[PICK] 삼성전자의 3세대 폴더블 Z Filp 3를 살펴보다 2 file 2021.08.25 김승원 262926
드림스프링스, 청소년의 꿈을 응원합니다! 1 file 2017.02.27 김보경 342812
최초의 유화 애니메이션, <러빙 빈센트> file 2017.11.28 신현민 243182
[포토]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이재준 고양시장 인터뷰 진행 file 2020.11.10 디지털이슈팀 193869
[PICK] KBO 역사상 최대 위기, 팬들의 마음은 이미 돌아섰다 file 2021.07.26 지주희 167026
애니메이션 속 숨겨진 명대사 5 file 2020.04.28 권빈 113496
여자배구 대표팀, 2021 VNL 참가 18인 명단 공개...도쿄올림픽 향한 첫걸음 1 file 2021.04.12 김하은 106009
“이게 한국?”...내셔널지오그래픽에 한국인들이 뿔난 이유 file 2021.07.27 박지훈 88358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86319
[PICK]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과 화이자 백신 R&D 사업본부, 코로나 백신에 대해 이야기하다 1 file 2021.06.18 이주연 82493
[PICK] '대통령 특별사절 1호 가수' 방탄소년단, "사명감 갖고 긍정과 희망 에너지 전하고파" file 2021.07.26 김수인 81782
[PICK] 쓰레기로 만든 신발 나이키 레디메이드 블레이저 file 2021.07.27 류태영 81020
'신흥 강자'로 불리던 게임들이 유독 한국에서 부진한 이유는? 1 file 2020.09.21 김상혁 75668
[PICK] 가까워지는 코로나 종식, 문화생활 시작될까 1 file 2021.06.28 이소현 74345
[PICK] 남자농구 대표팀, 4승 2패로 아시아컵 본선 진출 확정 file 2021.06.28 윤서원 74319
내가 직접 만들어서 팔아요. 2017.06.30 박승미 70725
프랑스의 깊은 맛, 대표 음식 Top 3 file 2017.10.18 박미진 61718
청소년들에게 일상이 되어버린 비속어 1 file 2017.03.20 김재윤 61154
공룡 대멸종, 그 원인은 무엇일까? file 2018.06.21 최수영 58865
필환경이 트렌드로 주목되다, 이 변화에 기여한 자들은? file 2020.04.13 남지영 53719
베이킹 속에 숨어있는 과학 원리 file 2018.02.01 정용환 47021
순우리말 간판, 돌아오다. 11 2017.02.22 장나은 40817
FTA의 장점과 단점 file 2017.10.09 최현정 38536
마케팅의 기본, 분석법을 배우자!! file 2016.06.04 김성현 37069
엄마! 소고기는 왜 돼지고기보다 비싸요? 3 file 2019.09.02 김도현 36900
청소년 아이돌 팬덤 문화의 양면성 2017.07.29 정혜원 35439
'탈석탄'을 위한 온라인 엽서 쓰기 4 file 2021.05.24 김태희 34021
원숭이와 친해져볼까?! 에버랜드 '몽키밸리 리얼대탐험' file 2015.06.07 김민정 31974
서울시 교육감과 함께한 명덕여고 학생자치법정 1 file 2015.08.11 심희주 31411
세계의 의식주①: 다양한 전통의상 2018.01.30 김민지 30279
성격 유형에 따른 MBTI, 나는 어떤 유형일까? 7 file 2020.07.03 윤소영 30202
청소년들의 새로운 문화공간, '청소년 클럽' 5 file 2018.03.02 박건목 29116
자극적인 콘텐츠 속 블루오션, '무자극 컨텐츠 연구소' file 2017.08.01 김재윤 28133
새로운 기자단 tong, 시작을 알리다 4 file 2015.07.28 김혜빈 27663
세계로 나가는 자랑스런 한국의 맛! <제12회 전주국제발효식품 엑스포> 1 file 2014.10.23 최다혜 27561
도전! 골든벨 묵호고와 함께하다. 1 file 2014.10.25 최희선 27415
10대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패션 브랜드 '키르시(KIRSH)' 9 file 2019.04.12 김세린 27255
누구나 할 수 있는 즐겁고 재미있는 초간단 과학실험 3 file 2015.03.08 홍다혜 27186
귀여운 말뚝이와 함께하는 안동 국제 탈춤 페스티벌 file 2017.10.11 권나규 27030
'오리대감'과 함께하는 광명축제 열려 file 2015.05.17 김민지 27002
사람을 이해하는 하나의 방법, MBTI 1 file 2020.01.03 조은비 26832
제주 쇼핑 1번지, 제주중앙지하상가로 놀러오세요! 3 file 2015.02.24 박채령 25995
의류 수거함, 어디까지 알고 계시나요? 1 file 2018.04.24 이지현 25593
[곰이 문 화과자] ' 2월 ' 문화행사 A to Z 19 file 2016.02.11 박서연 25227
갤럭시 노트9이 아닌 노트8.5였다 4 file 2018.08.20 윤주환 24227
과천에서의 문화체험 file 2014.10.18 오선진 2417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0 Next
/ 9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