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청소년들에게 일상이 되어버린 비속어

by 4기김재윤기자 posted Mar 20, 2017 Views 114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X발", "존X"…. 듣는 사람의 눈살을 찌푸리는 이 단어들을 들어본 적이 있는가? 이와 같은 단어들은 교복을 입은 청소년들, 그리고 때론 어른들에게서 들을 수 있는 단어들이다. 예전엔 화가 날 때, 불가피하게 쓰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요즘 시대에선 이유 없이 쉽게 들을 수 있는 단어들이다.


 비속어를 얼마나 쓰는지, 어떻게 생각하는지 청소년의 의견을 듣기 위해, 대한민국 청소년기자단의 공식 페이스북을 활용하여 설문조사를 해보았다.


 첫 번째 질문은 '본인은 일상생활에서 얼마나 많은 비속어를 듣나요?' 였다. 놀랍게도 청소년들은 '대화 내용마다 듣는다.' (55.6%), '자주 듣는다.' (44.4%)로 자신들이 비속어 (혹은 욕)을 많이 듣는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었다. 전혀 들어보지 못했다는 의견과 가끔 들었다는 의견은 나오지 않았음에 또 한 번 심각성을 느낄 수 있었다.

1.png

[이미지 캡쳐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김재윤기자 (구글 설문조사를 이용한 자체 설문조사 결과)]


 두 번째 질문은 '은어 및 비속어를 들어보았다면 어떤 종류를 들어보았나요?' 였다. 항목으로는 '욕, 줄임말, 게임용어, 인터넷 은어, 기타'로 분류되어있었는데, 욕과 줄임말을 참여자들은 모두 들어보았다고 응답하였고, 인터넷 은어 33.3%, 게임용어 22.2%로 그 뒤를 이었다. 2.png

[이미지 캡쳐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김재윤기자 (구글 설문조사를 이용한 자체 설문조사 결과)]


 세 번째 질문은 '본인은 얼마나 은어나 비속어를 사용하신다고 생각하나요?' 였는데, '많이 했다'가 55.6%, '조금 했다'가 44.4%로 뒤를 이어 참여자들의 비속어 사용 현황도 알아볼 수 있었다.3.png

[이미지 캡쳐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김재윤기자 (구글 설문조사를 이용한 자체 설문조사 결과)]


 마지막의 설문내용으로 참여자들의 비속어를 사용하는 것이 문제라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의견을 물어보고, 문제라면 왜 그렇게 생각하는지,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면 왜 그렇게 생각하는지에 대해 의견을 물어보았다. 비속어를 사용하는 게 문제라고 답한 응답자는 66.7%, 아니라고 응답한 자는 33.3%로 비속어의 사용이 문제라고 응답한 사람이 다수였다. 문제라고 생각한 이유는 '듣는이에게 불쾌감을 준다.', '비속어의 뜻 자체가 좋지 않다.', '언어 파괴의 원인이다.' 등의 의견이 있었고,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 이유로서는 '친구들과 어울리고 소통하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의 비속어는 필요하다'는 의견이 잇따랐다.


 길거리를 지나다니다 욕을 하거나 비속어를 하는 사람들을 보면 눈살이 찌푸려지는 경우가 많다. 그만큼 비속어를 듣고 싶어 하는 사람은 없다는 것이다. 우리 모두 비속어가 좋지 않고, 본래 다른 사람을 욕하는 단어임을 알고 있다. 하지만 집단과의 어울림과 영향으로 인해 비속어를 함께 동조하여 쓰는 경우가 많다.


 다른 사람이 쓴다고 그 사람과 어울리기 위해 함께 비속어를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주축이 돼서 비속어를 쓰는 사람들을 변화시키는 매개체가 되어보는 건 어떨까? 함께 비속어를 사용해서 행복한 청소년이 아니라, 함께 비속어를 사용하지 않아 하나가 되는 대한민국 청소년이 되기를 바라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 = 4기 김재윤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신예진기자 2017.03.23 12:49
    비속어 사용이 참 곤란한것 같아요 기자님이 조사하신 마지막 질문같이 비속어 사용의 필요성을 느끼는 사람과 불쾌감을 느끼는 사람으로 나뉜다는거죠. 둘 다 틀린말은 아니거든요. 우선 불쾌감을 느끼는 건 당연히 느낄 수 있어요. 비속어라는게 좋은 뜻이 담긴 말은 아니니깐요. 근데 친구들과 소통에 필요한 경우도 있어요. 물론 비속어를 사용하지 않는다고해서 의사소통이 단절되진 않지만 뭔가를 과장하거나 자신의 심정을 표현할 때 비속어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거든요. 그니깐 상대에게 불쾌감을 주지 않는 의도로 비속어를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는 것이죠. 솔직히 저는 비속어를 아예 사용하지 말라는 의견은 아니에요. 물론 좋은게 아니니깐 적당히 사용하는 게 맞는 것 같아요. 나쁜 의도로 사용하는 것은 반대에요. 상대방 기분이 상할 뿐더러 안좋은 상황이었다면 그 상황을 더 악화시킬 수도 있거든요. 많은 생각을 하게되는 기사네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34519
원숭이와 친해져볼까?! 에버랜드 '몽키밸리 리얼대탐험' file 2015.06.07 김민정 23554
서울시 교육감과 함께한 명덕여고 학생자치법정 1 file 2015.08.11 심희주 22211
도전! 골든벨 묵호고와 함께하다. 1 file 2014.10.25 최희선 19444
누구나 할 수 있는 즐겁고 재미있는 초간단 과학실험 3 file 2015.03.08 홍다혜 18138
'오리대감'과 함께하는 광명축제 열려 file 2015.05.17 김민지 17962
과천에서의 문화체험 file 2014.10.18 오선진 17842
새로운 기자단 tong, 시작을 알리다 4 file 2015.07.28 김혜빈 17452
제주 쇼핑 1번지, 제주중앙지하상가로 놀러오세요! 3 file 2015.02.24 박채령 17263
세계로 나가는 자랑스런 한국의 맛! <제12회 전주국제발효식품 엑스포> 1 file 2014.10.23 최다혜 16658
마케팅의 기본, 분석법을 배우자!! file 2016.06.04 김성현 16503
평내고, 하늘은 흐림 운동장은 밝음 file 2014.10.19 박채영 16345
공포의 자동차 ‘급발진’ 그에 대한 원인과 해결방안이 필요하다. 4 file 2015.02.07 김현우 16003
포근한 햇살을 품은 마비정 벽화마을 4 file 2015.02.17 전지민 15854
미국 LA여행의 필수코스, 게티센터 2 file 2015.03.25 김민정 15272
2015 광주 유니버시아드대회 전야제에 ‘EXID, 방탄소년단, 샤이니, 포미닛, 로맨틱 펀치, YB, 알리, 걸스데이 등’총 출동! file 2015.07.05 정은성 14760
공룡 대멸종, 그 원인은 무엇일까? file 2018.06.21 최수영 14419
2015년 프로야구 개막전, 광주 ‘챔피언스필드’에서 기아타이거즈의 승리! 2 file 2015.03.30 정은성 14332
화제의 중심인 넥슨의 야심작 메이플스토리2! 1 file 2015.07.10 이하원 14099
지식이 우거져있는 곳, 지혜의숲 file 2015.05.24 정혜인 13873
박원순 서울시장,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5기 기자들에게 축하 메시지 보낸다 file 2017.07.18 온라인뉴스팀 13454
순우리말 간판, 돌아오다. 11 2017.02.22 장나은 13382
제주도, 말, 더마파크, 성공적 file 2015.05.25 박채령 13232
K리그 12R 전북vs인천 '한교원의 폭행 그리고 반성' file 2015.05.25 정보민 13150
경남외고, 자연 속의 힐링 file 2014.10.24 이예진 12923
자극적인 콘텐츠 속 블루오션, '무자극 컨텐츠 연구소' file 2017.08.01 김재윤 12713
2015시즌의 시작, 전북현대모터스FC의 출정식이 열리다 2 file 2015.03.06 정보민 12668
‘한·아세안 미래지향적 청소년교류’ 한국 및 아세안 대표 100여 명 참가 속에 5일 개막 2 file 2015.02.10 온라인뉴스팀 12528
'대한민국 성교육 정책 바로세우기 대토론회' 개최 예정 file 2015.08.24 온라인뉴스팀 12275
의고인의 체육대회 - 다시 부활한 의고컵 1 2014.10.23 차진호 12243
잊지못할 추억을 선사한 하프마라톤대회 file 2015.05.25 구민지 12231
G-DRAGON <PEACEMIUSONE> 1 file 2015.07.25 정보민 12223
광복 70주년을 맞아 진행된 눈물의 행사들. 그리고 그 행사들의 주인공 위안부 할머니들. 2 file 2015.08.27 정주현 12123
욕, 무슨 뜻인지 알고 있니? file 2014.07.27 김유빈 11853
다른 세상으로, 풀다이브 기술 file 2017.03.20 김세원 11777
[곰이 문 화과자] 문화행사 TIP_A to Z 15 file 2016.02.09 박서연 11755
수원 화성에 사용된 과학기술 file 2017.02.25 장민경 11732
[곰이 문 화과자] ' 2월 ' 문화행사 A to Z 19 file 2016.02.11 박서연 11506
청소년들에게 일상이 되어버린 비속어 1 file 2017.03.20 김재윤 11419
FTA의 장점과 단점 file 2017.10.09 최현정 11330
의도치 않은 흉기 file 2014.07.28 손윤진 11190
청소년들의 언어문화에 대해 잘 알고계십니까 2014.07.31 박소현 11069
당신의 체력을 시험해드립니다, 제 10회 오산 독산성 전국하프마라톤대회 2014.10.24 임수현 11045
서울시 공공자전거 무인대여서비스 '따릉이' , 한 번 이용해볼까? 2 file 2015.11.25 박소미 10994
제2롯데월드 석촌호수 러버덕(rubber duck) '화제'…아시아투어 마지막 서울 선택해 4 file 2014.10.20 이유진 10898
깊은 욕의 구렁텅이에 빠진 한국 청소년의 언어문화 2014.07.27 최윤정 10858
2016 트렌드, 로즈쿼츠와 세레니티 1 file 2016.03.23 강하윤 10749
전국대회 '청소년 방송콘텐츠 경연대회' 개최! 1 file 2015.09.20 정은성 105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9 Next
/ 6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