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2.png
문화&라이프

순우리말 간판, 돌아오다.

by 6기장나은기자 posted Feb 22, 2017 Views 408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사람이 많은 번화가나 시내를 지날 때, 우리는 수많은 간판들과 마주치게 된다. 하지만 그럴 때마다 이곳이 대한민국이라는 사실이 무색하게도 그 많은 간판들 중 순우리말을 사용해 상호로 내건 간판은 찾아보기가 힘들다.


우리말 연구학회인 외솔회에 따르면, 김진희 한남대 교양융복합대학 강사가 2015년 성균관대학교 경기도 수원캠퍼스 일대의 간판 608개의 표기 실태를 분석한 결과 고유어를 사용한 간판은 72(11.8%), 외래어를 사용한 간판은 204(33.6%)로 각각 가장 낮은 비율과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혼용어(31.6%) 한자어(23.0%) 또한 외래어의 뒤를 이어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처럼 상당한 비율을 차지하는 외래어, 영어 표기 간판은 우리나라의 산업화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던 80년대 초중반을 시작으로 해서 88년 서울 올림픽과 여행 자율화를 맞이하면서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정부에 의해 통제됐던 외국과의 자유로운 인적교류가 갑자기 급증하면서 외국문화에 대한 막연했던 동경이 외국어로 된 상품이나 브랜드에 대한 호감으로 이어져 이런 결과로 이어진 것이 아닌가 추정된다.


111.jpg

[이미지출처-대한민국 청소년기자단4기 사회부기자 장나은 촬영]


 외국어 간판으로 뒤덮인 거리 모습이 안타까웠던 필자는 직접 순우리말을 사용한 간판을 찾아보았다. 가장 먼저 발길을 향한 곳은 젊은 세대가 즐겨 찾는 홍대 앞 번화한 거리였다. 간판이 많은 거리였음에도 불구하고, 순우리말 간판을 찾는 것은 쉽지 않았다. 한글 간판은 많지만 영어나 한자어를 한글로 표기했을 뿐 순우리말로 된 간판은 아니었기 때문이다. 그러던 중 <소년이 든 가위>라는 미용실 간판을 발견하고 들어가 사장님과 얘기를 나눴다.


영어 간판이 많은 요즘, 특별히 순우리말이 들어간 상호를 지으신 이유가 있냐고 묻자 사장님께서는 “00헤어. ##커트 등의 흔한 간판보다는 좀 더 사람들 눈에 띄기에도 좋고, 전하고자 하는 뜻과 의도를 명확하게 담은, 매장콘셉트와 맞는 상호를 지었다라는 대답을 해주셨다. 손님들의 반응이 어떤지에 대한 질문에는 간판이 독특하고 예뻐서 들어오셨다는 분들도 꽤 많다라고 답해주셨다.



222.jpg

[이미지출처-대한민국 청소년기자단4기 사회부기자 장나은 촬영]


두 번째로 방문한 곳은 홍대의 <와줘서 고마워>라는 카페였다. 휴무임에도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다행히 질문을 드릴 수 있었다. 앞에서와 같은 첫 질문을 건네자 한글 자체가 예쁘다. 영어 간판들이 참 많지만 한글이 독특하기도 하고, 6~7글자의 문장은 한번 보면 뇌리에서 잘 지워질 수 없다고 한다. 그래서 순우리말 문장으로 상호를 만들었다 라고, 주변 반응에 대한 질문에는 독특한 우리말 상호이다 보니 기억을 많이 해주신다문장이다 보니 의미 전달도 더 쉽다, 택배기사분들처럼 우리 가게를 처음 보시는 분들도 많이 기억해주신다라고 대답해주셨다.


취재를 마치며 돌아가는 길에서도 역시 우리말 간판보다 외래어나 영어 간판이 더 많이 보인다. 하지만 전보다는 우리말 간판이 점점 각광을 받고 있다. 유행을 이끄는 청소년이나 청년들의 sns 속에도 한글 간판 관련된 게시물이 점점 많아지고 있고, 2016년 서울시에서 주최한 좋은 간판공모전 수상작 6개 중 3개가 순우리말이 쓰인 간판이기도 하다.


세계화가 시작되는 시점에서는 우리말 간판 사이에서 외국어 간판이 더 돋보였다면 이젠 외래어, 외국어 간판 사이에서 순우리말 간판이 더 돋보이는 시대가 왔다. 아름다운 우리말과 단어들을 거리에서 더 많이 만나보게 되기를 바라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장나은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2.png

  • ?
    4기정유정기자 2017.02.22 20:50
    오 잘ㄹ썼네 네 입에서도 아름다운 우리말이 나오길 !
  • ?
    4기한유진A기자 2017.02.22 21:11
    간판에 영어로 된 간판이 정말 많죠...그런데 이제는 우리의 순우리말 간판이 더 돋보이는 시대가 왔다니까 너무 좋네요! 앞으로 점점 더 순우리말의 간판이 더 많아지기를!
  • ?
    4기변유빈기자 2017.02.22 23:48
    저도 요즘 길가다 보면 우리말로 된 간판이 전보다 많이 보였어요!!! 근데 뭔가 어색한 느낌이 들더라구요ㅜㅜ 그만큼 우리가 외래어나 영어를 자주 쓰는거겠죠..ㅜㅜ 앞으로는 더 많은 우리말 간판이 나왔으면 좋겠네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정수아기자 2017.02.23 14:50
    저도 몇년전에는 영어로 된 글귀나 간판이 더 멋있다고 생각했는데 요즘은 거의 대부분 외래어를 많이 사용하고 sns상에서도 신조어를 많이 사용해서 가끔 못알아들을때가 있었어요!!ㅠ 그런데 이렇게 간판부터 순우리말로 바꿔나간다고하니 사람들의 의식도 조금씩 바뀌겠죠?!ㅎㅎ 좋은기사 잘보고갑니다:D
  • ?
    4기김다연기자 2017.02.24 22:42
    순우리말 간판 너무 아름답네요 거리에서 더 많은 순우리말간판이 보이기를 기대해봅니다
  • ?
    4기오경서기자 2017.02.26 09:21
    거리를 걷다보면 무분별한 외국어 간판으로 인해 여기가 우리나란지 외국인지 혼란이 오는 것 같아요. 기사 사진을 보니 우리말 간판들만의 매력이 보이네요. 우리말 간판을 애용하는것이 외국인들에게 우리나라를 알리는데 도움이 될것이라고 생각해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김서연기자 2017.02.26 12:30
    우리말 간판에 대한 중요성을 다시한번 생각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최민규기자 2017.02.26 17:17
    한국인 입장에서 한글은 반가운 언어죠. 저도 길에서 영문 간판을 보다가 가끔 한글 간판을 보면 제가 다 뿌듯해요ㅎㅎ 앞으로도 한글 간판이 전형적인 시대가 오기를 바랍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손예은기자 2017.02.26 22:00
    요즘 혼용어나 외래어도 많지만 그냥 영어로만 써 있는 간판도 많아서 안타까웠는데 이렇게 순우리말로 적힌 간판을 보니 확실히 더 예뻐보이네요. 앞으로 많은 가게들이 순우리말로 적힌 간판을 쓰게 됐으면 좋겠네요.
  • ?
    4기조묘희기자 2017.03.01 22:44
    순우리말 간판을 더 자주 볼 수 있게 되기를 바래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4기임하은기자 2017.03.18 11:08
    순우리말 간판 너무 이쁘고 느낌 있어 보여요 ! 외국어 간판보다 우리말 간판이 더 많아졌음 좋겠네요 :)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PICK] 요즘 떠오르는 힐링수업, ‘플라워 클래스’ 2 file 2021.08.27 조민주 264742
[PICK] 혼자가 더 편한 이들에게 건네는 공감과 위로,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 1 file 2021.08.26 한수민 262270
[PICK] 삼성전자의 3세대 폴더블 Z Filp 3를 살펴보다 2 file 2021.08.25 김승원 262929
드림스프링스, 청소년의 꿈을 응원합니다! 1 file 2017.02.27 김보경 342826
최초의 유화 애니메이션, <러빙 빈센트> file 2017.11.28 신현민 243182
[포토]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이재준 고양시장 인터뷰 진행 file 2020.11.10 디지털이슈팀 193871
[PICK] KBO 역사상 최대 위기, 팬들의 마음은 이미 돌아섰다 file 2021.07.26 지주희 167029
애니메이션 속 숨겨진 명대사 5 file 2020.04.28 권빈 113497
여자배구 대표팀, 2021 VNL 참가 18인 명단 공개...도쿄올림픽 향한 첫걸음 1 file 2021.04.12 김하은 106011
“이게 한국?”...내셔널지오그래픽에 한국인들이 뿔난 이유 file 2021.07.27 박지훈 88358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86319
[PICK]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과 화이자 백신 R&D 사업본부, 코로나 백신에 대해 이야기하다 1 file 2021.06.18 이주연 82493
[PICK] '대통령 특별사절 1호 가수' 방탄소년단, "사명감 갖고 긍정과 희망 에너지 전하고파" file 2021.07.26 김수인 81782
[PICK] 쓰레기로 만든 신발 나이키 레디메이드 블레이저 file 2021.07.27 류태영 81020
'신흥 강자'로 불리던 게임들이 유독 한국에서 부진한 이유는? 1 file 2020.09.21 김상혁 75668
[PICK] 가까워지는 코로나 종식, 문화생활 시작될까 1 file 2021.06.28 이소현 74347
[PICK] 남자농구 대표팀, 4승 2패로 아시아컵 본선 진출 확정 file 2021.06.28 윤서원 74320
내가 직접 만들어서 팔아요. 2017.06.30 박승미 70728
프랑스의 깊은 맛, 대표 음식 Top 3 file 2017.10.18 박미진 61718
청소년들에게 일상이 되어버린 비속어 1 file 2017.03.20 김재윤 61154
공룡 대멸종, 그 원인은 무엇일까? file 2018.06.21 최수영 58865
필환경이 트렌드로 주목되다, 이 변화에 기여한 자들은? file 2020.04.13 남지영 53727
베이킹 속에 숨어있는 과학 원리 file 2018.02.01 정용환 47045
순우리말 간판, 돌아오다. 11 2017.02.22 장나은 40820
FTA의 장점과 단점 file 2017.10.09 최현정 38536
마케팅의 기본, 분석법을 배우자!! file 2016.06.04 김성현 37069
엄마! 소고기는 왜 돼지고기보다 비싸요? 3 file 2019.09.02 김도현 36900
청소년 아이돌 팬덤 문화의 양면성 2017.07.29 정혜원 35439
'탈석탄'을 위한 온라인 엽서 쓰기 4 file 2021.05.24 김태희 34021
원숭이와 친해져볼까?! 에버랜드 '몽키밸리 리얼대탐험' file 2015.06.07 김민정 31974
서울시 교육감과 함께한 명덕여고 학생자치법정 1 file 2015.08.11 심희주 31411
세계의 의식주①: 다양한 전통의상 2018.01.30 김민지 30280
성격 유형에 따른 MBTI, 나는 어떤 유형일까? 7 file 2020.07.03 윤소영 30202
청소년들의 새로운 문화공간, '청소년 클럽' 5 file 2018.03.02 박건목 29116
자극적인 콘텐츠 속 블루오션, '무자극 컨텐츠 연구소' file 2017.08.01 김재윤 28133
새로운 기자단 tong, 시작을 알리다 4 file 2015.07.28 김혜빈 27663
세계로 나가는 자랑스런 한국의 맛! <제12회 전주국제발효식품 엑스포> 1 file 2014.10.23 최다혜 27561
도전! 골든벨 묵호고와 함께하다. 1 file 2014.10.25 최희선 27416
10대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패션 브랜드 '키르시(KIRSH)' 9 file 2019.04.12 김세린 27255
누구나 할 수 있는 즐겁고 재미있는 초간단 과학실험 3 file 2015.03.08 홍다혜 27186
귀여운 말뚝이와 함께하는 안동 국제 탈춤 페스티벌 file 2017.10.11 권나규 27030
'오리대감'과 함께하는 광명축제 열려 file 2015.05.17 김민지 27002
사람을 이해하는 하나의 방법, MBTI 1 file 2020.01.03 조은비 26833
제주 쇼핑 1번지, 제주중앙지하상가로 놀러오세요! 3 file 2015.02.24 박채령 25996
의류 수거함, 어디까지 알고 계시나요? 1 file 2018.04.24 이지현 25593
[곰이 문 화과자] ' 2월 ' 문화행사 A to Z 19 file 2016.02.11 박서연 25227
갤럭시 노트9이 아닌 노트8.5였다 4 file 2018.08.20 윤주환 24227
과천에서의 문화체험 file 2014.10.18 오선진 2417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0 Next
/ 9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