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제39주년, 우리가 갖추어야 할 최소한의 예의

by 12기박문정기자 posted May 22, 2019 Views 4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얼마 전에 5·18민주화운동 제39주년 기념일이 있었다. 우리 국민들에게는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친 광주 시민들을 기리며 치열하게 얻어낸 민주주의에 대해서 생각해볼 수 있는 날이 되었을 것이다.


5.18 기념식.jpg

[이미지 제공= 청와대 홈페이지 (효자동 사진관),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5·18민주화운동은 군부정권에 맞서 민주주의를 되찾으려 했던 민주화 운동이다. 민주주의 실현에 대한 기대감이 부풀고 있었던 1980, 전국에 비상계엄조치가 내려지고 민주주의에 대한 탄압이 시작된다. 이에 광주 시민들은 저항을 하게 되는데 계엄군은 무차별적이고 과도한 진압을 한다. 계엄군의 무자비한 진압에 분노한 시민들의 저항은 더욱 거세졌다. 불타는 민주화 의지와 함께 시민들은 열흘 동안 치열한 투쟁을 펼쳤다. 한국의 민주화에 있어서 5·18민주화운동은 정말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받는다.


하지만 아직도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잘못된 인식이 우리 사회에 짙게 남아 있는 것 같다. 일부 극우 세력들은 5·18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주장하며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 또한 올해 2월에도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일명 ‘5.18 망언이라고 불리는 발언을 하며 큰 논란을 일으켰다. 의원들은 5·18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하며 심지어는 5.18 유공자들을 괴물집단이라고 표현하기까지 했다. 국민을 대표하는 의원들이 이러한 발언을 했다는 점이 매우 충격적이고 잘못을 인정하기보다 권력을 위해 이를 보호하는 정당의 태도 또한 큰 반발을 샀다.


이러한 주장은 사실관계에서도 잘못되었을 뿐만 아니라 민주화를 위해 애쓴 시민들을 모욕하는 것이 될 수 있다. 5.18민주화 운동은 그 자체로도 소중한 가치와 의미를 지닌 역사적 사건이다. 이를 정치적 수단이나 이익을 위해 이용하는 태도를 가지기보다는 사실 그대로를 객관적으로 받아들이고 인정하는 것이 민주화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위한 최소한의 예의이자 존경이라고 생각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박문정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0942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2152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3500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14953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8949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7717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1163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7317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9341
환영받지 못하는 종이 빨대, 이대로 괜찮을까? 4 file 2019.02.25 이하랑 1968
환경을 파괴하는 아보카도? file 2019.06.10 김예진 1154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6029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2686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8801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3806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16995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9937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1194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10466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3873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242
홍콩, 자유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가다 file 2019.09.02 선혜인 386
홍콩 국민들을 하나로 모은 범죄인 인도법 file 2019.06.21 이서준 1057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1146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9582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9252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1098
현실로 다가온 미래 기술 file 2019.04.22 박현준 926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2 file 2019.02.22 문혜원 1480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2755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3462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4304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4219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2306
헌재, 낙태죄 위헌 판단…향후 대한민국의 미래에 미칠 영향은? 3 2019.04.18 송안별 1153
헌법재판소,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file 2019.05.28 김민준 936
헌법재판소 앞의 사람들 5 2017.02.15 안유빈 8044
헌법재판소 앞, 식지않는 열기 file 2017.02.18 전태경 8818
헌법기관 vs 헌법기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file 2017.03.21 박찬웅 2991
허리케인 어마와 마리아 이후의 푸에르토리코 섬 file 2017.11.27 이민정 2398
행정안전부 주관, 2017 을지연습 실시 file 2017.08.25 김성연 2014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19151
해외를 들썩인 '포켓몬Go', 도대체 무엇이길래? 3 file 2016.07.17 백현호 8889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2145
해군, ‘아덴만 여명작전’ 6주년 기념식 열어 6 file 2017.01.24 김혜진 10137
함께 지켜온 대한민국,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들 1 file 2017.10.23 변서연 2530
함께 지켜나가요, 소녀들의 평화 file 2017.04.16 김효림 2745
할머님, 저희랑 함께해요! file 2017.11.30 안옥주 3082
할리우드 성추행 사건;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2 file 2017.10.16 박우빈 309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