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일본의 경제 보복, 그 진실에 대하여

by 11기박고은기자 posted Aug 12, 2019 Views 190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no.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박고은 기자]


 최근 일본은 '대북 제재와 그에 대한 무역 관리를 확실히 하고 있다는 한국의 주장과 달리 과거의 징용 문제에 대한 국제 약속도 지키지 않고 있는데 무슨 무역관리냐'라며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수출 규제)의 원인은 한국의 잘못이며, 이에 북한도 관련되어 있어 일본에 대한 안전 보장상의 문제를 불러일으켰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한국의 잘못이 무엇이며, 북한과 어떤 면에서 관련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하고 있다.


 일본의 경제 보복 행위에 대해 한반도는 일본이 한반도 화해 분위기 조성을 방해하기 위함이라는 평가도 내리고 있다. 일본과 의견을 조율해나가겠다는 정부의 분위기 사이에서 국민들은 일본 여행을 취소하거나 일본 상품을 사지 않는 등 일명 '노노 재팬(no no Japan)'이라 불리는 일본 상품 불매 운동을 벌이고 있다. 실제로 현재 일본 회사의 매장 안에는 사람들이 경제 보복 전에 비해 현저히 줄었다는 것을 볼 수 있으며, 몇몇의 매장에서는 매장 내에서 일본 상품을 일체 판매하지 않는다는 글을 써 붙여놓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상황이 지속될 경우 일본이 우리나라 무역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제조 소재 등의 부품 수출을 제한해버린 탓에 국내 제조업계의 손해가 큰 것이 사실이다.


 한국에서는 일본 상품 불매 운동을, 일본에서는 이에 맞대응하기 위한 한국 상품 불매 운동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하루빨리 양국이 타협점을 찾아 관계가 개선되어야 할 것이다. 또한, 일본의 경제 보복이 계속될 경우 시민 차원에서 우리 스스로가 적극적으로 일본에 단결된 민족의식을 보여주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1기 박고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2193
전례없는 사상 최대 규모의 언론 폭로, 파나마 페이퍼스(Panama Papers) 사건 4 file 2017.01.30 이소영 7107
전기자동차, 떠오르는 이유는? 1 file 2019.03.25 김유민 1254
전기안전법, 개정안 시행 논란과 1년 유예 5 file 2017.01.25 정지원 7670
전교생 기숙사제 학교에 9시 등교 시행, 여파는? 2014.09.21 이예진 12499
전 세계를 뒤흔든 김정남 독살! 배후는 누구인가? 2 file 2017.02.20 정유리 7756
저희는 대한민국 학생, 아니 대한민국 시민입니다. 8 file 2017.01.24 안옥주 8503
저출산과 고령화, 해결할 수 있는 대책은? 7 file 2018.08.22 윤지원 6678
저출산/고령화현상 이제 무시해서는 안됩니다. file 2017.02.24 신규리 7220
저출산 문제,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3.26 강민성 1318
저렴한 가격에 교복사고 사랑을 나눠요! 3 file 2015.02.26 김민주 23207
재조명되는 여성인권, 청소년들이 말하는 성매매특별법 위헌 file 2016.05.26 류나경 8357
재정 운영의 투명성이 중요한 이유 1 file 2017.09.19 양현서 2680
재건축 안전진단이 뭔가요? 1 2018.05.25 이영재 2506
재개된 북미 정상회담, 성공적인 개최 가능할까 1 file 2018.06.12 박채영 2266
장애인의 권리, 이제는 함께 지켜줘야 할 때 1 file 2016.03.24 전예린 8716
장애인 복지와 인권, 그 이상과 현실 4 file 2017.02.01 최서영 9868
장미대선 속 장미의 진정한 의미는 '우리의 권리' file 2017.04.25 한우주 3734
장래희망이 유튜버? 4 file 2017.11.20 이유진 4023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발포명령자들 file 2017.05.24 박민서 2303
잘못된 생각으로 실생활 속 결정에 많은 영향을 주는 생존 편향(Survivorship bias) file 2019.01.25 송지윤 2847
작지만 큰 그녀들의 외침 4 file 2018.07.26 김하은 1927
자칭 언론사? 정보화 시대와 우리의 과제 2 file 2015.10.25 김진아 17966
자전거 도로교통법. 과연 안전해졌는가? file 2018.08.27 유태현 3772
자율형 사립고와 외국어고 폐지, 과연 올바른 해결책인 것인가? 2 file 2017.06.25 이지연 3070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2761
자유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 "일베해라" "틀딱" 2 file 2017.08.05 한한나 3340
자유한국당 당권 누구 손에? file 2019.02.27 송봉화 2360
자유한국당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발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안타까운 일···” file 2019.01.21 이진우 1562
자유학기제로 진로 고민 해결? 5 file 2016.04.10 이민정 8555
자유학기제, 과연 학생에게 도움이 되는 제도일까? 7 file 2016.03.01 이유진 10832
자유 찾아 다시 광장으로 나온 시민들,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다 2 file 2019.10.24 우상효 950
자사고, 특목고 폐지, 왜 찬반이 갈릴까? 8 2017.07.24 추연종 10001
자사고 폐지 찬반 여론? "학생 없이 교육 없다." file 2017.07.19 한훤 2821
자발이 확보하지 못하는 강제성, 어디서 찾을까? 1 file 2018.02.09 김현재 2271
자동차 자율 주행, 처벌 가능할까? 2 file 2017.02.24 오정윤 8001
자나깨나 누진세걱정 ... 집에 에어컨은 있는데,,, 2 file 2016.08.25 이예린 6595
자극적으로 변하는 상표들, 과연 건강한 언어문화일까? 3 file 2019.04.10 김지현 1584
잊혀지지 않을 참사, 세월호 참사 3주년을 앞두고 되짚어 보는 팽목항의 비극 3 file 2017.03.23 박아영 2743
잊혀져가는 옥시, 그들의 제품을 다시 찾아보다 5 file 2016.09.11 김수빈 7325
잊지 못할 3년의 시간 2 file 2017.05.07 이예찬 2457
잊을 수 없는 그날의 사고, 세월호 1 2016.04.17 하지희 8440
잇따르는 티베트 분신, 그러나 국제사회는 무관심... file 2018.03.02 박현규 2748
임용고시...교사희망자 불만! 1 file 2017.09.27 배성연 2983
임산부 배려석, 이대로 괜찮을까? 1 file 2018.08.14 남승연 2883
잃어버린 양심- ‘노-쇼(No-show·예약 부도)’ 8 file 2016.02.25 임선경 10196
일탈 행위에 빠진 청소년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7.09.27 김하늘 2846
일찍 일어나는 새만이 모이를 먹을 수 있을까 2014.09.25 조윤주 14116
일본의 교과서 왜곡과 영유권 주장 file 2019.08.16 백지수 176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