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발포명령자들

by 4기박민서기자 posted May 24, 2017 Views 204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59일 대한민국의 19대 대통령을 뽑는 선거가 치러졌고 유권자들은 투표소로 가서 본인이 지지하는 후보를 뽑는 것으로 선거권을 행사했다. 이는 당연한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통일주체 국민회의 대의원 선거로 체육관에서 대통령을 뽑던 시절이 있었다. 현재의 직선제가 아니라 간선제로 대통령을 선출했던 것이다. 하지만 1980년대 신군부 정권이 들어서면서 시민들은 진정한 민주주의를 위해 정부와 맞서 싸웠고 19876·29선언이 발표되면서 대한민국이 민주주의에 한 발짝 더 나아갔다.

민주 항쟁 중 가장 잘 알려진 사례는 5·18 광주민주화운동이다. 1980518~27일까지 사건 발생 하루 전 계엄사령부가 선포한 계엄령에 반발하는 의미로 전남도청 인근에서 무기를 가진 시민군과 계엄군이 대치한 사건이다. 계엄사령부에서 광주로 파견한 계엄군이 시민들을 상대로 구타와 발포를 한 것으로 인해 현재까지도 논란이 되고 있는 사건이다. 사건 발생 후 집계된 사상자는 5000명 정도로 수많은 사람들이 민주화를 위해 힘쓰다가 사망했다. 이 사건 후 전국적으로 민주화 운동이 활발해졌고 19876월 민주 항쟁으로 신군부 정권이 무너지면서 결과적으로 시민들이 힘을 모아 민주화를 이루어낸 대단한 사건이라 할 수 있다.


 KakaoTalk_20170522_23173428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박민서기자]


놀라운 사실 중 하나는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한국의 언론이 아닌 독일의 한 기자가 찍은 영상에 의해 세상에 알려졌다는 것이다. 신군부 정권은 언론의 기사들을 보도 전 미리 읽고 자신들에게 해가 되는 내용이 있을 때는 바로 삭제하는 것으로 언론의 자유를 억압했다. 그 당시 힘없던 언론들은 단지 하나의 폭동이라고 보도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이 사건을 최초로 알린 독일 제1공영 방송국의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가 일본 특파원으로 재직하던 도중 한국에 민주화 운동이 벌어진다는 소식을 듣고 비밀리에 입국한 후 그 상황을 찍어 '기로에 선 한국'이라는 다큐멘터리로 방영했다. 영상에는 무장군인에게 구타당하는 시민과 전남도청에 있는 시체들의 모습 등 끔찍한 당시 상황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었다. 그의 이야기는 올해 하반기 택시 운전사라는 영화로 스크린에서 만나볼 수 있다고 한다. 많은 기자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한국의 참상을 밝히기 위해 영상을 찍은 그의 기자 정신을 본받을 만 하다.


앞서 말했듯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에서 발생한 사상자들은 5000명 이상이라고 서술했다. 그렇다면 이때 시민들에게 발포를 지시했던 책임자들은 그 후 어떠한 책임을 물었을지 궁금해졌다. 결과는 다소 이해가 가지 않았다. 많은 계엄사령부 관계자들 대부분이 7년 미만의 징역을 살다가 조기 석방되었다. 현재 그들에게 사과를 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라고 묻자 자신들은 이미 징역살이를 하면서 죗값을 치렀기에 더 이상의 사과는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S 방송사 프로그램을 통해 밝혔다. 과연 나라를 지키는 군인들이 시민을 공격한 것도 모자라 그 일로 인해 영원히 가슴 아파하는 유가족에게 자신의 죄를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는다는 것은 대통령으로서, 군인으로서, 한 사람으로서 분명히 잘못된 행동이 아닐까?


5·18 광주민주화운동 발생 37년이 지난 지금, 문재인 대통령은 ‘5·18 정신을 헌법에 제시하겠다.’라는 약속을 하고 임을 위한 행진곡제창을 허용했다. 시간이 지나도 이 사건은 절대로 잊히면 안 된다. 또한 이 사건이 잊히지 않는 한 모두가 발포 명령자의 사과를 기다릴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박민서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6991
저출산과 고령화, 해결할 수 있는 대책은? 7 file 2018.08.22 윤지원 5921
저출산/고령화현상 이제 무시해서는 안됩니다. file 2017.02.24 신규리 6983
저출산 문제,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3.26 강민성 1062
저렴한 가격에 교복사고 사랑을 나눠요! 3 file 2015.02.26 김민주 22889
재조명되는 여성인권, 청소년들이 말하는 성매매특별법 위헌 file 2016.05.26 류나경 8081
재정 운영의 투명성이 중요한 이유 1 file 2017.09.19 양현서 2416
재건축 안전진단이 뭔가요? 1 2018.05.25 이영재 2244
재개된 북미 정상회담, 성공적인 개최 가능할까 1 file 2018.06.12 박채영 2026
장애인의 권리, 이제는 함께 지켜줘야 할 때 1 file 2016.03.24 전예린 8501
장애인 복지와 인권, 그 이상과 현실 4 file 2017.02.01 최서영 9610
장미대선 속 장미의 진정한 의미는 '우리의 권리' file 2017.04.25 한우주 3361
장래희망이 유튜버? 4 file 2017.11.20 이유진 3729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발포명령자들 file 2017.05.24 박민서 2045
잘못된 생각으로 실생활 속 결정에 많은 영향을 주는 생존 편향(Survivorship bias) file 2019.01.25 송지윤 2480
작지만 큰 그녀들의 외침 4 file 2018.07.26 김하은 1668
자칭 언론사? 정보화 시대와 우리의 과제 2 file 2015.10.25 김진아 17714
자전거 도로교통법. 과연 안전해졌는가? file 2018.08.27 유태현 3444
자율형 사립고와 외국어고 폐지, 과연 올바른 해결책인 것인가? 2 file 2017.06.25 이지연 2754
자유한국당 해산심판 청원 등록...'들끓는 민심' 2 file 2018.05.25 양성민 2455
자유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 "일베해라" "틀딱" 2 file 2017.08.05 한한나 3092
자유한국당 당권 누구 손에? file 2019.02.27 송봉화 2139
자유한국당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발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안타까운 일···” file 2019.01.21 이진우 1333
자유학기제로 진로 고민 해결? 5 file 2016.04.10 이민정 8339
자유학기제, 과연 학생에게 도움이 되는 제도일까? 7 file 2016.03.01 이유진 10638
자유 찾아 다시 광장으로 나온 시민들,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다 2 file 2019.10.24 우상효 664
자사고, 특목고 폐지, 왜 찬반이 갈릴까? 8 2017.07.24 추연종 9380
자사고 폐지 찬반 여론? "학생 없이 교육 없다." file 2017.07.19 한훤 2503
자발이 확보하지 못하는 강제성, 어디서 찾을까? 1 file 2018.02.09 김현재 2066
자동차 자율 주행, 처벌 가능할까? 2 file 2017.02.24 오정윤 7781
자나깨나 누진세걱정 ... 집에 에어컨은 있는데,,, 2 file 2016.08.25 이예린 6446
자극적으로 변하는 상표들, 과연 건강한 언어문화일까? 3 file 2019.04.10 김지현 1362
잊혀지지 않을 참사, 세월호 참사 3주년을 앞두고 되짚어 보는 팽목항의 비극 3 file 2017.03.23 박아영 2472
잊혀져가는 옥시, 그들의 제품을 다시 찾아보다 5 file 2016.09.11 김수빈 6983
잊지 못할 3년의 시간 2 file 2017.05.07 이예찬 2212
잊을 수 없는 그날의 사고, 세월호 1 2016.04.17 하지희 8206
잇따르는 티베트 분신, 그러나 국제사회는 무관심... file 2018.03.02 박현규 2464
임용고시...교사희망자 불만! 1 file 2017.09.27 배성연 2758
임산부 배려석, 이대로 괜찮을까? 1 file 2018.08.14 남승연 2537
잃어버린 양심- ‘노-쇼(No-show·예약 부도)’ 8 file 2016.02.25 임선경 10004
일탈 행위에 빠진 청소년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7.09.27 김하늘 2545
일찍 일어나는 새만이 모이를 먹을 수 있을까 2014.09.25 조윤주 13935
일본의 교과서 왜곡과 영유권 주장 file 2019.08.16 백지수 1361
일본의 경제 보복, 그 진실에 대하여 file 2019.08.12 박고은 1556
일본의 거짓말은 어디까지인가 3 file 2019.02.27 노연주 1330
일본대사관 앞으로 날아든 노란 나비들 -제1294차 수요집회를 다녀와서 3 file 2017.08.07 홍정연 3372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군자 할머니, 나비가 되다 2 file 2017.07.27 유림 3034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알리는 글로벌여성인권대사 9 file 2016.03.26 손제윤 9847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한 목소리가 되어 외치는 청소년들. 2 file 2017.08.22 정재은 284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