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발포명령자들

by 4기박민서기자 posted May 24, 2017 Views 27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59일 대한민국의 19대 대통령을 뽑는 선거가 치러졌고 유권자들은 투표소로 가서 본인이 지지하는 후보를 뽑는 것으로 선거권을 행사했다. 이는 당연한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통일주체 국민회의 대의원 선거로 체육관에서 대통령을 뽑던 시절이 있었다. 현재의 직선제가 아니라 간선제로 대통령을 선출했던 것이다. 하지만 1980년대 신군부 정권이 들어서면서 시민들은 진정한 민주주의를 위해 정부와 맞서 싸웠고 19876·29선언이 발표되면서 대한민국이 민주주의에 한 발짝 더 나아갔다.

민주 항쟁 중 가장 잘 알려진 사례는 5·18 광주민주화운동이다. 1980518~27일까지 사건 발생 하루 전 계엄사령부가 선포한 계엄령에 반발하는 의미로 전남도청 인근에서 무기를 가진 시민군과 계엄군이 대치한 사건이다. 계엄사령부에서 광주로 파견한 계엄군이 시민들을 상대로 구타와 발포를 한 것으로 인해 현재까지도 논란이 되고 있는 사건이다. 사건 발생 후 집계된 사상자는 5000명 정도로 수많은 사람들이 민주화를 위해 힘쓰다가 사망했다. 이 사건 후 전국적으로 민주화 운동이 활발해졌고 19876월 민주 항쟁으로 신군부 정권이 무너지면서 결과적으로 시민들이 힘을 모아 민주화를 이루어낸 대단한 사건이라 할 수 있다.


 KakaoTalk_20170522_23173428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박민서기자]


놀라운 사실 중 하나는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한국의 언론이 아닌 독일의 한 기자가 찍은 영상에 의해 세상에 알려졌다는 것이다. 신군부 정권은 언론의 기사들을 보도 전 미리 읽고 자신들에게 해가 되는 내용이 있을 때는 바로 삭제하는 것으로 언론의 자유를 억압했다. 그 당시 힘없던 언론들은 단지 하나의 폭동이라고 보도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이 사건을 최초로 알린 독일 제1공영 방송국의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가 일본 특파원으로 재직하던 도중 한국에 민주화 운동이 벌어진다는 소식을 듣고 비밀리에 입국한 후 그 상황을 찍어 '기로에 선 한국'이라는 다큐멘터리로 방영했다. 영상에는 무장군인에게 구타당하는 시민과 전남도청에 있는 시체들의 모습 등 끔찍한 당시 상황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었다. 그의 이야기는 올해 하반기 택시 운전사라는 영화로 스크린에서 만나볼 수 있다고 한다. 많은 기자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한국의 참상을 밝히기 위해 영상을 찍은 그의 기자 정신을 본받을 만 하다.


앞서 말했듯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에서 발생한 사상자들은 5000명 이상이라고 서술했다. 그렇다면 이때 시민들에게 발포를 지시했던 책임자들은 그 후 어떠한 책임을 물었을지 궁금해졌다. 결과는 다소 이해가 가지 않았다. 많은 계엄사령부 관계자들 대부분이 7년 미만의 징역을 살다가 조기 석방되었다. 현재 그들에게 사과를 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라고 묻자 자신들은 이미 징역살이를 하면서 죗값을 치렀기에 더 이상의 사과는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S 방송사 프로그램을 통해 밝혔다. 과연 나라를 지키는 군인들이 시민을 공격한 것도 모자라 그 일로 인해 영원히 가슴 아파하는 유가족에게 자신의 죄를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는다는 것은 대통령으로서, 군인으로서, 한 사람으로서 분명히 잘못된 행동이 아닐까?


5·18 광주민주화운동 발생 37년이 지난 지금, 문재인 대통령은 ‘5·18 정신을 헌법에 제시하겠다.’라는 약속을 하고 임을 위한 행진곡제창을 허용했다. 시간이 지나도 이 사건은 절대로 잊히면 안 된다. 또한 이 사건이 잊히지 않는 한 모두가 발포 명령자의 사과를 기다릴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박민서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42671
조국 전 장관의 서초동집회 근황 file 2020.01.17 윤태경 722
젠트리피케이션, 주거지에서 상업지로... 도시 활성화 vs 주민들의 피해 2 file 2018.05.14 김민경 6056
제천 화재로 소방 관련 법 입법의 필요성 드러나. file 2018.01.29 서호연 2616
제천 화재 사건의 근본적 원인은 우리다 2018.01.03 제규진 2929
제천 노블 휘트니스·스파 화재 참사 키운 불법 주·정차 앞으로 어떻게····? 1 file 2018.01.09 허기범 4531
제주도에서 산 초콜릿 뒤에 숨은 가격의 비밀은? file 2018.10.29 신효원 4875
제임스 코미의 해고 사건, 트럼프에게 위협적인 존재? file 2017.05.23 류혜원 3082
제로금리에 가까웠던 美 기준금리 7년 만에 인상, 우리나라에 미치는 엉향은? file 2017.03.22 이승희 3168
제노포비아, 한국은 어떤가요? file 2018.10.24 남지윤 3119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정당별 총평편 file 2018.07.23 정민승 2513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시장편 2 file 2018.06.25 정민승 3319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분석 - 도지사편 file 2018.07.12 정민승 2905
제4차 산업혁명 시대 갈수록 커져가는 지식 재산권의 남용, 법적 분쟁의 해결책은? file 2018.07.24 송민주 2626
제3차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 집회 "몰카 범죄 피해자 여성일 때도 강력히 수사해야" 5 file 2018.07.09 노영석 3758
제39주년, 우리가 갖추어야 할 최소한의 예의 file 2019.05.22 박문정 1259
제34회 글로벌청소년과학탐구대회 '운지벌레' 논란 3 file 2016.04.25 박성수 10637
제25대 프랑스 대통령, ‘마크롱’그가 내세운 공약은? 1 file 2017.05.24 최현정 3814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은 어디까지일까... file 2018.09.03 정다원 2371
제19대 대선 총 투표율 80% 못 미쳐… 77.2% 기록 4 file 2017.05.10 이가영 3239
제19대 ‘문재인 대통령’에게 바란다 1 file 2017.05.24 김소희 2842
제14차 광화문 촛불집회... 아직 꺼지지 않는 촛불 2 file 2017.02.11 김동근 7463
제1268차 정기 수요집회, 소녀의 잊지못할 그 날의 아픔 5 file 2017.02.20 김연우 8048
제11회 부산불꽃축제, 그 화려한막을 내리다 2 file 2015.10.25 안세영 16232
제 2의 평택 아동 암매장 살인사건 막자 file 2017.03.18 황수민 4407
제 20차 촛불집회, 생명력 넘치는 광화문 그 현장으로 file 2017.03.18 박기준 3368
제 19대 대선, 대한민국의 새 리더는? 1 file 2017.05.09 박기준 3096
제 14회 민족정기선양 3.1독립만세재현 활동 개최 file 2017.03.25 조혜준 3190
제 1316차 정기 수요집회, 소녀의 아픔을 기억하겠습니다 file 2018.01.05 김민하 3877
정치적 비리의 피해자가 된 올림픽 영웅. 6 file 2017.04.01 정예진 5392
정치인의 길 file 2017.03.22 윤영민 2803
정치인에게 책이란? 4 file 2017.02.23 강민 7354
정치에 참여할 수 없는 사람들 1 2017.02.16 김유진 6030
정점을 향해 가는 사드 보복, 그 결말은? 1 file 2017.03.26 정지운 3030
정의연은 과연 누구를 위한 단체인가? file 2020.06.23 이예빈 296
정의당 원내대표 故 노회찬 국회의원 영결식 국회장으로 엄수 7 file 2018.07.31 허기범 3358
정시 확대, 조국이 쏘아올린 작은 공 2019.11.11 정혜원 1387
정부의 부동산 시장 규제 대책과 토지공개념 도입 file 2018.03.30 신유진 3034
정부의 단호한 '8*2부동산 대책'을 둘러싼 우려 1 file 2017.09.27 고다정 3654
정부와 부산시는 당장 영화인들을 향한 횡포를 멈추십시오 2 file 2016.03.19 이강민 8458
정부세종청사 통근버스, 줄줄 새는 혈세 7 file 2016.02.24 정현호 11026
정부기관 사칭하는 ‘한국청소년역사진흥원’ 등장..네티즌 주의 필요 file 2017.09.04 디지털이슈팀 6168
정부가 만든 AI사태 2 file 2017.02.16 박현지 6382
정부, ‘중국인 입국 금지'에 대한 견해를 밝히다 file 2020.03.02 전아린 446
정부 VS 시민단체 "노동자상은 어디에?" 2 file 2018.05.25 서고은 2403
정보화 사회에 살고 있는 우리 2017.11.13 신수현 6489
정보 사회 도래에 따른 성공적인 산업 및 기업의 변화 file 2018.10.15 서지환 1944
정말 물가는 월급 빼고 다 상승하는 것일까? 1 file 2019.06.03 송수진 1494
정말 물가는 내렸을까? 우리가 몰랐던 비밀 file 2019.03.04 김의성 820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4 Next
/ 44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