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저렴한 가격에 교복사고 사랑을 나눠요!

by 2기김민주기자 posted Feb 26, 2015 Views 2258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IMG16400.jpg

▲ 경주시 사랑의 교복나누기 행사 모습


IMG16370.jpg

 ▲교복 판매 금액표


  지난 24일 '2015 경주시민 사랑 나눔 교복나누기' 행사가 경주 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경주시교육청의 협조와 경주시, 경주 새마을회 주관의 이 행사는 올해로 3번째이다. 경주시 40개 중·고등학교 가운데 작년 15개교에 이어 올해는 17개교가 참가하여 교복을 기증하였다.


  20만원에서 30만원까지 치솟는 교복가격은 가계에 부담을 주기 마련이다. 올해부터 시행된 학교 주관 교복 구매의 평균 낙찰가는 17만 천 608원. 여기에 생활복, 체육보까지 더하면 20만원이 훌쩍 넘어가 버린다. 교복 한 벌로 3년을 버티기엔 힘이 들어 한 벌 더 있으면 싶기도 하지만 위와 같은 가격의 교복을 더 사는 데에는 무리가 있다. 하지만 교복 벼룩시장을 이용하면 부담 없이 교복을 마련할 수 있다. 경주 교복 나눔 장터에서는 동복 자켓이 5000원, 바지나 치마 3000원, 체육복과 와이셔츠 2000원, 넥타이가 1000원에 팔렸다. 값이 싸다고 질이 나쁘지도 않다. 교복을 사던 한 학부모는 "이 행사에 처음 와 봤는데, 생각했던 것 보다 상태가 굉장히 좋아요. 가격도 너무 저렴해서 기분이 좋네요. 다음부턴 좀 더 일찍 나와서 사야겠어요." 라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경주시 새마을회 사무국장은 학생들이 교복을 사러 왔다가 자신의 학교 교복이 없어 허탕을 치고 돌아가는 경우도 있다며 사고자 하는 학생 수에 비해 참가 학교가 적은 것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 행사의 판매 수익금은 경주시 노인, 장애인등 불우이웃 돕기에 쓰인다. 불우이웃 돕기는 경주시 새마을회에서 반찬 만들어 나누기, 쌀포대 전달 등의 활동을 통해 이루어진다. 선배의 교복을 저렴한 가격에 물려받으며 낸 돈이 불우이웃 돕기에 쓰여 더 뜻 깊다.


   행사장에는 벼룩시장과 무료 도서 교환 시장이 함께 열리고 있어 교복을 구매하러 온 사람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저렴한 가격에 생활용품 및 학용품도 구입할 수 있었다. 꿩도 먹고 알도 먹고 누이 좋고 매부 좋은 이번 행사는 많은 학생과 학부모의 호응에 힘입어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다.


   대형 교복사의 가격 담합 및 가격 거품논란은 여전하다. 또한 이 때문에 내세운 정부의 대책, 교복 학교 주관 구매 역시 논제거리에 있다. 이렇게 교복시장이 혼란스러운 요즘, 전국 곳곳에서 열리는 교복 나눔 행사가 작은 대책이 되어주고 있다. 선배의 사랑이 후배에게, 또 그 사랑이 성금으로 누군가에게 전해지는 사랑 나눔이 역할은 덤이다.


(사진 : 기자 직접 촬영)

사회부 김민주 기자

(cande9908@naver.com)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2기박하영기자 2015.02.26 20:25
    저희 동네에서도 많은 학교들이 이와같은 행사를 진행하는데 보다 많은 학교들이 이런 행사를 열고 참여했으면 좋겠습니다:-)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2기방예지기자 2015.02.27 23:51
    저희도 이런 행사 했으면 좋겠어요ㅠ 요즘 교복값도 장난아니잖아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
    2기최유나기자 2015.03.10 14:41
    저도 이런 행사 하는 곳에 가봤었는데 취지는 좋았지만 단점도 있는 것 같더라구요. 비싼 교복 저렴하게 구할 수 있고 혹여나 전학을 가야하는데 애매하게 걸릴 때 좋은 방법이 될 수 있겠지만 질이 심하게 안 좋은 것들도 있더라구요,,(물론 3년이나 입었으니 질을 요하는 것은 아니지만요ㅎ)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2579
뜨겁게 불타올랐던 133일의 끝, 마침내 봄이 오다 1 file 2017.03.21 4기류지현기자 55300
진실을 숨기는 학교와 언론사···그 내막을 밝히다. 7 file 2017.02.11 서상겸 42793
청소년 언어문제 , 욕설문제 해결이 우선 file 2014.07.27 이동우 30364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6296
문이과 통합교육과정에 따른 문제점 2 file 2016.03.25 조해원 26100
대한민국 인구의 충격, 놓쳐버린 골든타임 3 file 2015.08.24 김동욱 25584
소년법 폐지를 둘러싼 찬반 양론, 소년 범죄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1 file 2018.01.02 이지현 25123
[취재파일]대구황산테러사건 16년, 그리고 태완이법 file 2015.02.25 김종담 23888
청소년들의 언어사용 실태 5 file 2016.10.25 김나연 23325
2015년, 마침내 해방을 이루다 3 file 2015.02.24 황혜준 23092
다시 재현 된 우리 민족의 역사, 전주 3·13 만세운동 file 2015.03.25 김진아 22878
2018년 초,중,고 수학시간 계산기 사용 허용 file 2015.03.19 최재원 22794
저렴한 가격에 교복사고 사랑을 나눠요! 3 file 2015.02.26 김민주 22584
손목만 잡아 당긴 것은 성추행인가 file 2015.03.19 김동욱 22164
[현장취재] 서울의 관광안내소는 오늘도 움직인다 8 file 2015.02.07 최윤정 21754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 맞아 죽는다 2014.07.31 1677 21632
청소년 흡연, 치명적인 독 file 2014.07.31 이가영 21419
학생들이 '직접' 진행하는 어린이날 행사열려 3 file 2015.05.05 박성은 21272
학생의 안전을 위협하는 골프장 건설 4 file 2015.03.17 김다정 20532
서울여중, 활기 찬 봄의 향연 속 백일장/사생대회 실시 1 file 2015.05.21 변유진 20329
청소년 투표권, 당신의 생각은 어떠한가요? 12 file 2017.01.17 신호진 20217
대한민국의 미래, 청소년들은 실질적인 정치교육을 받고있는가? 5 file 2015.03.25 이원지 20081
은여울 역사동아리, 서대문형무소에 가다 1 file 2015.05.24 이세령 19767
세상에 사랑을 퍼뜨릴 홀씨 서포터즈, 그 발대식 현장으로! 2 file 2015.02.23 김다윤 19697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19434
졸업식 현장 그곳을 취재하다. 2 file 2015.02.26 이도경 19123
9시 등교제,9시 '하원'제로.. 2014.09.20 최아연 18911
갈수록 줄어드는 청소년 정치 관심도...선거가 언제죠? 12 file 2016.02.19 박소윤 18885
과연 9시등교 좋은 것일까 안 좋은것일까? 2 2014.09.27 김민성 18792
9시 등교, 확실한가 2014.09.29 오선진 18342
반려동물에서 한순간에 유기동물로..대한민국 유기동물의 현주소 1 file 2015.02.26 신정은 18300
[단독]대구황산테러사건 '태완이법' 4월 임시국회 통과 불발 1 file 2015.05.06 김종담 18134
밑 빠진 독에 9시 등교 붓기 file 2014.09.06 박정언 18114
9시 등교, 갈등의 기로에 있지만 보안한다면 최고의 효과 2014.09.25 김신형 18044
공정무역의 가면을 쓴 불공정 무역 4 file 2016.09.25 노태인 17926
물의 하수 처리과정을 살펴볼까요? 6 file 2015.11.01 홍다혜 17718
[단독]탈핵을 위한 청소년들의 9박 10일간의 일주, 성공리에 마쳐 2 file 2015.04.30 김종담 17684
[현장취재] 고등학생, 미래를 거닐다. 2015 YDMC 전공탐색의 날 열려...... 1 file 2015.02.07 최재원 17680
자칭 언론사? 정보화 시대와 우리의 과제 2 file 2015.10.25 김진아 17479
CGV 좌석차등제, 영화관 좌석에 등급이 웬말인가 5 file 2016.03.20 정현호 17452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17293
9시등교, 개선이 필요하다. 2014.09.04 이세영 17120
국가보훈처, 제4회 애국가 부르기 UCC 공모전 개최 file 2015.09.09 온라인뉴스팀 17058
누구에 의한, 누구를 위한 9시 등교인가 2014.09.30 권경민 16879
학생들을 위한 교육시스템이 정착되길 바라며... 2 2015.02.08 홍다혜 16857
9시등교 아싸! 2014.09.24 박승빈 16827
아동 살인 공소시효 폐지법 '태완이법' 1소위 통과 [종합] 1 file 2015.07.21 김종담 167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