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자극적으로 변하는 상표들, 과연 건강한 언어문화일까?

by 10기김지현기자 posted Apr 10, 2019 Views 115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오늘날 우리는 많은 자극적인 언어와 콘텐츠들을 접하고 소비한다. 미디어의 발달로 인한 브랜드의 경쟁은 자극적이어야 소비가 되고 관심을 끌 수 있다고 생각하는 생산자의 생각 때문이라고 예상되는데, 소비자인 우리가 자극적이고 불순한 언어들을 소비하는 것이 옳은 것인지에 대해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완완.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김지현기자]

 

 그 예로 마약OO’이 있다. 마약은 현재 우리나라에서 불법이며, 중독이 되면 마약중독자를 폐인이 되도록 하는 아주 무서운 약물이다. 하지만 현재, 많은 상품들에 단지 중독성이라는 특성 때문에 마약이라는 단어를 쉽게 붙여 장사를 하고 있다.

 

 또, ‘응급실OOO’, 사망맛’, 혼수상태맛과 같은 사람의 생명과 의료시설들과 연관시킨 이름을 붙여 판매하고 있다. 이는 언어 문제를 뛰어넘어 가까운 응급실을 찾을 때, 응급실이라는 단어가 붙은 가게들이 나와 많은 어려움이 생긴다. , 사람의 생사가 넘나들고, 혼수상태를 넘어 사망에까지 이르는 곳인 응급실을 단순 브랜드의 컨셉으로 이용한다는 것은 매우 무신경하고 잔인한 일이다.

 

 최근 ‘OOO 빠진 계집애라는 상표로 화제가 된 브랜드는 사과문과 함께 브랜드명을 바꿨다. 이렇게 까지 심각하고 혐오적인 단어들이 계속해서 나오는 것처럼 우리는 자극적이고 불순한 단어들에 대해 점점 무뎌지고 있다. 이런 상표들을 단순히 기발하고 신선한 아이디어로 볼 것이 아니라 깊게 생각하고 고민해보아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김지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한송희기자 2019.04.12 11:55
    진짜로 길거리를 걸어보면 곳곳에 자극적인 상표들이 있는데 너무나도 보기에도 안 좋다는 생각을 자주해요.. 기자 감사합니다.
  • ?
    10기한가을기자 2019.04.15 02:03
    아무런 생각없이 사용하던 단어들인데 기사를 보고나니 문제라는 생각이 드네요ㅜㅜ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11기박수혁기자 2019.04.25 19:47

    자극적인 상표에 무뎌지면 결국 혐오에도 무뎌지는 셈이죠.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3587
불매운동, 자주적 화합의 계기 될 수 있을까 1 file 2019.10.15 박문정 248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따른 전 세계 고기류 인플레 file 2019.10.11 유승연 278
와하! 난민 신청 여성 이주민들의 오아시스 같은 공간 file 2019.09.23 최윤영 287
일본과의 전쟁 그에 맞선 대한민국 file 2019.09.25 박채리 305
올림픽인가 실험인가 2 2019.09.30 이지환 315
세계는 미투를 외친다 file 2019.09.30 김사랑 318
Greta Thunberg, 스웨덴의 만 16세 소녀가 UN에 서게 된 까닭은? 1 file 2019.09.30 이채린 320
OCN의 긴급 편성 변경, 논란이 되고 있는 이유 1 file 2019.09.25 정은재 322
모두가 방관하여 발생한 일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file 2019.09.27 유예원 338
한국 남성, 일본 여성 폭행... 과연 반일감정? 1 file 2019.09.26 김지은 344
권리와 자유를 지키는 홍콩의 목소리 1 file 2019.09.30 김하민 383
초콜릿은 모두에게 달콤하기만 한 것일까? file 2019.09.23 이채윤 435
벼랑 끝에 선 한의학, 해결 과제는? file 2019.08.19 최양현 437
북한의 연이은 도발 1 2019.08.26 윤대호 455
한일 무역전쟁과 깊어지는 한일 갈등 file 2019.08.19 윤대호 470
오랜 침묵을 깬 국제앰네스티, '군형법 제 92조 6조항을 폐지하라' 2019.07.19 신주한 490
5월, 그리고 가짜 뉴스 2019.05.20 안광무 496
홍콩의 외침, 송환법을 반대한다! file 2019.08.30 박고은 511
제39주년, 우리가 갖추어야 할 최소한의 예의 file 2019.05.22 박문정 518
리디노미네이션(Redenomination), 과연 한국에서 필요한가? file 2019.05.23 황채연 529
날마다 변화하는 “매미나방의 피습” file 2019.08.05 김선우 532
일본과 한국, 또 다른 갈등 2019.07.30 이지환 540
대구시민의 관심이 집중된 신청사 건립, 대체 무엇일까? 1 file 2019.05.29 김민정 557
스마트폰 중독,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유재훈 570
"잊지 않겠습니다" 지난달 16일 안산서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식 열려 file 2019.05.23 황수빈 574
버스 파업, 이대로 괜찮을까? 2 file 2019.05.31 방민경 578
마이크로소프트, 개발자를 위해 혁신하다 file 2019.05.22 박수혁 580
노트르담 대성장 화재, 그리고 한 달 file 2019.05.21 최예주 592
노트르담 대성당의 붕괴 file 2019.05.14 양재성 602
5·18민주화운동과 희생자를 기리며 file 2019.05.29 박고은 606
인천 동구의 경제,, 이대로 무너지는가 file 2019.05.30 이가영 607
LGBTQ, 아직도 차별받고 있다 file 2019.05.20 배연비 622
중국의 일대일로, 그들의 야망이 드러나다 file 2019.06.03 김도윤 632
인류가 소비하는 제품의 절반 이상에 포함되어있는 그것! file 2019.05.07 김어진 637
덴마크 - 한국 수교 60주년 file 2019.05.29 남윤서 641
인천시민의 필수품 '인천e음카드' file 2019.09.09 하늘 647
말 한마디 없이 광고의 의도를 전달한다고? 2019.06.24 김여진 661
‘학폭 미투’ 지울 수 없는 기억, 돌이킬 수 없는 과거 file 2019.06.04 장예주 676
정말 물가는 월급 빼고 다 상승하는 것일까? 1 file 2019.06.03 송수진 677
수단의 대통령, 30년만에 물러나다 file 2019.05.23 이솔 678
과학, 왜 어렵게 느껴질까? file 2019.05.31 박현준 679
아직 받지 못한 사과, 당신은 알고 계십니까? 2 file 2019.05.22 이송이 687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 file 2019.06.07 최예주 692
뉴욕타임스 전직기자 앤드류 새먼이 전하는 "한국이 매력적인 이유" 2019.05.31 공지현 700
꿈꾸는 광고, 드림 애즈 Dream Ads 2019.06.07 봉하연 701
중국에선 벌써 열풍! 우리는? file 2019.06.05 최민경 709
지소미아로 보는 협정, 조약, 선언의 차이 file 2019.09.04 유승연 724
시민의식,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8.01 엄태강 73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