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수단의 대통령, 30년만에 물러나다

by 12기이솔기자 posted May 23, 2019 Views 56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411, 수단의 대통령 오마르 알 바시르의 사퇴가 수단 군부에 의하여 공개되었다. 4개월의 대규모 시위를 통해 이뤄낸 결과이다. 이 시위 중 많은 사람이 죽거나 다쳤고, 특히, 46일 시위대 수천 명이 참여한 시위를 경찰이 해산시키려 하다가 20명이 죽게 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하였다. 하지만, 이러한 수많은 죽음에도 불구하고 혁명의 물결은 그치지 않았다.


 수단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이솔기자]


오마르 알 바시르 대통령은 통치 기간인 30년 동안 수단을 이슬람 국가로 전환하고, 기독교 세력은 소외시켰다. 결국, 이것은 내전으로 이어지는 결과를 초래하였고, 수단의 사람들을 전쟁과 기근에 시달리게 하였다. 남부지역과의 전쟁은 2005년에 끝났지만, 다르푸르 지역과의 전쟁은 2003년부터 계속된 피해를 낳고 있다. 이 전쟁은 기독교계를 주축으로 일어난 전쟁으로, 30만명이 숨지고, 200만명이 난민으로 전락하게 되는 결과를 가져왔다. 오마르 알 바시르 대통령이 통치했던 30년 중, 21년 동안 전쟁이 일어났으며, 전쟁 이외에도 국제적 고립과 경제 침체, 지속적인 불안감을 조성해왔다. 또한, 오마르 알 바시르는 국제 체포영장이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선거에 출마하였으며, 여행금지령이 선포되었지만, 이집트, 사우디, 남아프리카 공화국을 방문하여 사람들에게 분노를 안겼다. 이와 중에 빵값을 인상하는 등 생활비를 상승시켰고, 이에 분노한 국민들은 시위를 하기 시작하였다. 이 시위들은 처음에는 무시당하며 힘을 얻지 못했지만, 최근 세계의 주목을 받게 되며 힘을 얻게 되었다.

하지만, 수단 국민들의 시위는 다음 날에도 계속됐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그 이유는 바로 오마르 알 바시르 다음으로 등장한 대통령이 다르푸르 학살 혐의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같은 정권의 연장이라고 말하며 우리는 같은 사람을 원하지 않는다’, ‘도둑이 도둑을 몰아냈다고 하며 시위를 이어나갔다. 또한, 10시 이후의 통행 금지 등의 과도한 정책을 펼쳐, 하루 만에 사임하였다. 아직 불안정한 상황이 계속되고, 군 정부와 시민 정부의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앞으로 어떠한 상황이 펼쳐질지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0기 이솔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1220
스릴 넘치는 롤러코스터, 미국 대선 8 file 2016.02.29 송채연 1307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