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작지만 큰 그녀들의 외침

by 6기김하은기자A posted Jul 26, 2018 Views 158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도대체 우리는 언제까지 히잡 속에 갇혀 살아야 하나요?”

이란의 여성들이 스스로 던진 질문이다. 이란의 여성들은 날이 더울 때나 추울 때나 히잡을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했다. 1979, 이슬람 혁명 뒤 히잡 착용으로 인해 이슬람 정신을 되살리겠다라며 호메이니 정부는 히잡 착용을 의무화했다. 외국인도 예외는 없다. 이란의 여성 히잡 의무 착용은 다른 나라로부터 여성의 인권을 탄압하고 활동을 억제한다는 비판을 끊임없이 받아 오고 있다. 하지만 아주 오랜 시간이 지나도록 변하지 이 규율은 변하지 않았고 여성들은 순종적인 삶을 살아가야만 했다. 하지만 몇십 년이 지난 2018년 현재, 그곳의 여성들이 점점 변화하기 시작했다. 자신들이 살아가는 사회를 스스로 바꾸기 위해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고 일어서기 시작한 것이다. 그렇다면 그녀들은 어떤 노력을 하고 있을까?

 

KakaoTalk_20180725_234914830.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김하은기자]

 

  이 들의 활동은 주로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를 통해 이루어지고 있다. 이렇게 활발한 활동이 일어나게 된 결정적인 사건은 지난해에 발생했다. 201712, ‘비다 모바헤드라는 한 이슬람 여성이 테헤란 도심의 번화가 엥겔라브 거리의 높은 곳에 올라가 히잡을 벗어 던지고 막대기에 걸고 흔든 것이다. 이 장면을 본 여성들을 포함해 다수의 시민은 충격과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이를 담은 사진과 동영상은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이 사건을 통해 히잡 벗기는 올해부터 점점 시위운동에 가까워졌고 히잡을 벗어버리고 손에 들고 있는 사진을 찍어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올리는 여성들이 급속도로 증가했다. 종교경찰이 있는 이란 정부는 히잡을 착용하지 않은 여성 29명을 체포하는 것으로 그 들의 의사를 표시했다. 또한, 최근에는 이 들을 도와주던 여성 인권변호사도 체포된 상태다.

 

  이처럼 이란 정부는 여성들의 인권운동이 일어날 때마다 관련된 사람들을 모두 조사하여 그 에 대한 합당한 벌을 내리고 있으며 이러한 대응을 통해 반대하는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반응에 무너질 그들이 아니다. 지난 7월에는 체조 선수를 꿈꾸는 한 10대 소녀가 SNS에 자신이 춤을 추는 영상을 찍어 올렸는데 이때 소녀의 복장이 이슬람 문화에 적합하지 않다는 이유만으로 소녀를 체포했다. 이를 본 시민들은 어린 소녀에게 너무 가혹한 처벌이 아니냐며 당국의 체포 결정에 항의하고 있다. 많은 사람이 춤을 추는 영상을 춤은 범죄가 아니다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SNS에 게시물을 올리고 있다. 이는 이슬람 정부에 대한 국민의 반감을 보여주는 또 다른 예시가 되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이란의 여성들은 자신의 행동 자유를 억압하는 히잡 착용의 문화를 없애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 중이다. 그곳의 그녀들은 과거보다 나은 현재를, 현재보다 나은 미래를 살고자 앞으로도 뛸 것이다. 과연 이란 정부는 언제쯤 이 의견을 수용하게 될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6기 김하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정민승기자 2018.07.26 20:09
    21세기인 현재, 아직까지도 소외받고 차별받는 여성들을 위한 진짜 페미니즘이 확산되었으면 좋겠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6기김지연기자B 2018.07.28 16:24
    이란 여성들이 히잡을 사용하는 이유가 종교적 이유였다고 알고 있었는데, 이렇게 히잡 착용을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는 것으로 보아 히잡이 여성 차별의 상징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
    6기김서현기자A 2018.08.07 00:42
    헐...... 정말 널리 알려지면 좋을 글이네요...!히잡이라는 코르셋에서 이란 여성들이 탈출하기를 바라네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6기김서현기자A 2018.08.07 00:42
    헐...... 정말 널리 알려지면 좋을 글이네요...!히잡이라는 코르셋에서 이란 여성들이 탈출하기를 바라네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5397
문재인 대통령의 유럽 순방, 무슨 성과가 있는가 2018.10.23 고아름 1073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1456
여성 위생용품 생리대, 발암물질 또 검출 논란 4 file 2018.10.19 김수림 2250
경제학이多 - 행동경제학 file 2018.10.19 김민우 1988
교칙, 은근한 차별과 편견... 1 file 2018.10.18 유하늘 1545
리벤지 포르노, 단순한 복수가 아닌 엄연한 범죄 file 2018.10.17 이채언 1318
축구계 더럽히는 인종차별, 이제는 사라져야 할 때 1 file 2018.10.16 이준영 2133
이외수작가의 "화냥기". 문학적 표현인가, 시대착오적 사고인가? file 2018.10.16 김단아 1445
성공적인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개최를 기원하며 file 2018.10.15 양나겸 1108
정보 사회 도래에 따른 성공적인 산업 및 기업의 변화 file 2018.10.15 서지환 1182
경제학이多 - 미시경제학과 거시 경제학 file 2018.10.15 김민우 2500
판문점선언, 남한은 종전이 되는 것인가? file 2018.10.15 이수지 1141
사우디아라비아의 많은 변화, 여성들 새 삶 출발하나? 3 file 2018.10.12 이민아 1508
언어는 차별의 결과가 아닌, 시작이다 2 2018.10.12 유형민 2551
청소년 지능범, 보호해야 하나? 2 file 2018.10.11 남승연 1398
카페 안에서 더 이상 일회용컵 사용 불가?, 환경부의 단속! 1 file 2018.10.08 김세령 1585
탈코르셋, 페미니스트... 왜? file 2018.10.05 김혜빈 3467
'스몸비', 좀비가 되어가는 사람들 1 file 2018.10.04 신미솔 2003
구)공주의료원 어떻게 활용될까? 1 file 2018.10.04 김예경 1647
사후 피임약, 의사의 처방 없이 구매할 수 있어도 될까? file 2018.10.01 박효민 3815
경제가 시사하는게 ISSUE - 통일과 합리적 선택 file 2018.10.01 김민우 1627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변동 1 2018.10.01 권나영 2179
남북정상회담, 그 효과와 발전방향은? 2 file 2018.10.01 김도경 1968
추석 연휴 마지막 날도 진행된 제1354차 수요시위 file 2018.09.28 유지원 1653
살색이 아닙니다. 살구색입니다. 3 2018.09.28 박시현 1621
‘이슬람포비아’에 잡아 먹힐 건가, ‘이슬람포비아’를 뛰어넘을 것인가? file 2018.09.28 이혜림 1310
치명률 30% 메르스 우리가 예방할 수 있을까? 1 file 2018.09.28 박효민 1147
거듭된 욱일기 사용 논란, 우리가 예민한 걸까? file 2018.09.27 서호진 1958
인터넷 실명제, 누구의 손을 들어야 하는가 file 2018.09.27 유지원 1527
'여성 혐오'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8.09.27 홍유진 2220
청소년이 보는 소년법 "법의 헛점을 노린 교묘한 범죄 잇따라..." file 2018.09.27 8기심채은기자 1433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1391
"낙숫물이 댓돌을 뚫는다." 1 2018.09.27 유하은 2094
치솟는 부동산 가격, 9.13 부동산 대책으로 잡나? file 2018.09.18 허재영 1285
남북 24시간 소통,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 1 file 2018.09.18 정한솔 1107
최저임금, 청소년들은 잘 받고 있을까? 2 2018.09.17 박세은 1559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3417
생계형 난민의 폭풍... 그리고 유럽의 반난민 정책 1 file 2018.09.05 조제원 1630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은 어디까지일까... file 2018.09.03 정다원 1477
경찰 머리채 논란 과연 과잉대응이었을까? 1 file 2018.09.03 지윤솔 1516
美 폼페이오 방북 취소, 어떻게 봐야 할까 file 2018.09.03 이윤창 1109
국민을 기만하는 가짜뉴스, 대처방안은? 2 file 2018.09.03 박민서 1774
기록적인 폭염속에..정부 누진제 개편안 발표 2018.09.03 신유빈 1099
청와대 국민청원 '시작은 좋았으나' 2 file 2018.09.03 김지영 1525
‘청소년 정책 총괄’ 신임 여성가족부 장관에 진선미 의원 file 2018.08.30 디지털이슈팀 1996
'사회의 악' 여론 조작,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8.08.30 최예은 1372
사형집행은 사형집행관이 한다 1 file 2018.08.30 정해린 1558
BMW 차량 화재, EGR만이, BMW만이 문제인가 1 file 2018.08.30 김지민 140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