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최악의 폭염, 얼마 남지 않은 골든타임

by 11기김사랑기자 posted Jan 29, 2019 Views 124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 작년 한 해 대한민국은 2월에 진행되었던 세계인의 축제 평창동계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면서 힘찬 새해를 맞이하였다. 정치에서는 2007년 이후 접점이 없었던 남북의 정상들이 만나 세계적으로 이슈가 된 남북정상회담이 진행되었고, 사회적으로는 서지현 검사의 검찰청 내부 성 추문으로부터 미투운동이 확산되며 대한민국 사회 전반을 뒤흔들어 놓았다. 기상에서는 최악의 폭염으로 인해 유난히도 힘겨웠던 여름을 보냈다.


작년 여름, 대한민국을 포함한 지구촌 전체는 사상 최악의 폭염이 찾아오며 이례적으로 무더운 여름을 맞이하게 되었다. 201881, 대한민국은 역사상 최악의 폭염을 기록하였다. 이날 오후 강원도 홍천은 41, 서울의 온도는 39.6도를 기록하였고 이날 기온은 1907년 서울에서 근대 기상 관측이 시작된 이후 111년 만에 가장 높은 역대 최고 기온을 달성하였다.


뜨거운 폭염으로 인해 곳곳에서는 피해가 속출했다. 작년 여름에는 최악의 폭염과 더불어 가뭄까지 찾아오면서 많은 농작물들이 타들어 갔다. 또한 에어컨과 선풍기 등 전기제품 사용으로 인한 전력 사용량이 대폭 늘어남에 따라 곳곳에 정전 사고도 속출했다. 수산업계도 수온이 27도 이상으로 올라가면서 피해를 피할 수 없었다. 살을 뜨겁게 태우는 힘겨운 더위는 낮뿐만 아니라 밤에도 열대야로 계속 이어져가며 시민들은 밤낮으로 무더운 더위의 고통을 겪었다. 해외에서는 캐나다 퀘벡주에서 147년 만에 폭염이 찾아와 90명이 넘게 사망하였고, 스웨덴에서도 역대 최악의 가뭄과 폭염으로 60여 건의 산불이 발생하였다. 온 지구가 뜨거운 폭염과 그로 인한 피해를 피할 수 없었다.


KakaoTalk_20190125_21450427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김사랑기자]


그렇다면 왜 매번 여름은 버티기 힘들 정도로 점점 더 뜨거워지고 있는 것일까? 폭염의 대표적인 이유로는 지구의 평균 기온이 증가하는 현상인 지구온난화가 대표적이다. 지구 온난화는 산업 혁명 이후 급격한 인구 증가와 산업화에 따른 화석연료의 사용으로 발생하게 되었다. 화석연료의 사용이 늘어나면서 온실가스 배출량이 증가하였다. 온실가스란 지구 대기를 오염시켜 온실효과를 일으키는 가스이다. 온실가스 증가와 더불어 공기를 정화시켜주고 맑게 해주는 숲을 우리는 무분별하게 사용하며 자연을 훼손하였다. 그에 따라 대기 중의 온실가스 농도는 더욱 증가하였고 공기는 더욱 오염되고 있다. 지구온난화로 인해 지구는 갈수록 더 뜨거워지고 있다. 지구의 온도가 증가함에 따라 해마다 빙하의 면적은 점점 더 줄어들어 간다. 빙하가 녹아가면서 증가한 해수면의 높이는 일부 섬 지역을 물에 잠기게 만들었다. 또한 폭염, 폭설, 가뭄 등 여러 자연재해와 기상재해가 지구촌 전체를 위협하며 나날이 심해져 가고 있다.


2018년 여름, 지구를 강타한 무서운 폭염은 그동안 한반도의 폭염 최고 기록을 모조리 갈아치우는 역대급 기록을 남겼다. 작년 폭염 현상을 다른 해의 폭염보다 더 집중해야 하는 이유는 일부 나라만 폭염을 겪은 것이 아닌 지구 전체가 폭염을 겪은 사실을 집중해야 한다. 북극권 나라인 핀란드 노르웨이 스웨덴 등은 30도 이상의 온도를 달성하며 폭염 최고기록을 기록했다. 기상학자들은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지 못함에 따라 미래에 지구는 추운 겨울은 줄어들고 더운 여름은 5개월 이상 지속될 것으로 바라보고 있다. 그리고 작년 여름과 같은 무서운 더위가 올해에는 더 심하게 이어질 것으로 바라보고 있다. 뜨거운 폭염이 계속됨에 따라 앞으로 일어날 피해도 상당히 우려되는 부분이다. 지구의 시간은 빠르게 흘러가고 있으며 우리가 지구를 구할 수 있는 골든타임도 사라지고 있다. 인간의 이기심으로 발생한 이 모든 상황을 우리는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며 국제사회는 하루바삐 효율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9기 김사랑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9기백광렬기자 2019.03.01 16:45
    마치 기사가 지난 1년을 돌아보면서 앞으로의 과제를 주는 느낌이네요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해 작은 실천이라도 해야겠어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31240
미투 운동 후 1년, 우리에게 묻는다 1 file 2019.04.02 신예린 2824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는 미세먼지, 과연 무엇일까? file 2019.04.02 이채원 1458
야스쿠니 신사에 묶여있는 대한의 왕자, 홍영군 이우 1 file 2019.04.01 남서현 1599
꽃 피는 3월을 뒤덮은 미세먼지... 그 원인은? file 2019.04.01 노영우 1692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③죄수의 딜레마 2019.04.01 하예원 1752
끝나지 않는 싸움... 쌍용양회를 향한 사투 file 2019.04.01 임승혁 1194
3.1운동 100주년, 배경과 전개 양상 및 영향을 알아보자 file 2019.04.01 맹호 1801
관심 대상의 창원시 성산구 보궐선거 file 2019.04.01 김현우 1264
뉴질랜드 모스크 사원 테러, 어떻게 된 것인가? file 2019.03.29 배연비 1192
뛰는 전기차 위에 나는 수소차...? 1 file 2019.03.29 최수혁 1265
우리가 GMO식품을 매일 먹고 있다고? file 2019.03.29 이연우 2416
변화와 격동 속의 인공지능 시대, 어떻게 해야 할까? file 2019.03.28 조원준 1290
남북 경헙의 미래 성공 or 실패 file 2019.03.28 김의성 4140
남북한 정치 차이 과연? 2019.03.27 최가원 2226
그리는 상표, 로고는 왜 필요할까? file 2019.03.26 모유진 1402
청년 실업정부의 대책, 청년구직활동지원금 file 2019.03.26 권나연 2171
저출산 문제,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3.26 강민성 1264
전기자동차, 떠오르는 이유는? 1 file 2019.03.25 김유민 1210
'정준영 사건' 2차 가해, 당신도 가해자일 수 있다 file 2019.03.25 전유진 2319
게임을 죽이는 게임산업진흥법은 語不成說, 게이머들 "이제는 바뀌어야 된다" 2019.03.25 정민우 1307
여러분은 올바른 마스크 착용하고 계신가요? '올바른 마스크와 마스크 착용법' 5 file 2019.03.20 권규리 2299
카타르, 고립되다? file 2019.03.18 이솔 1391
HTTPS 규제, 미디어의 자유를 빼앗아 가는 것은 아닌가 2 file 2019.03.18 배연비 3750
하늘을 뒤덮은 미세먼지 file 2019.03.15 박보경 1792
점차 진화하는 불법 촬영, 적극적인 대책 시급해 1 file 2019.03.11 안서경 2354
촛불의 시발점, 광화문 3.1운동 100주년 기념 file 2019.03.11 장민주 1733
동물 학대와 동물 유기, 해결책이 필요할 때 1 file 2019.03.08 강서희 3394
5000년 함께 한 무궁화, 국화가 아니다? 2 file 2019.03.07 박은서 2223
성폭력, 매분 매초 벌어지고 있는 심각한 국제 이슈 file 2019.03.07 배연비 2198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1916
개발과 교육은 반비례? 위험에 노출된 아이들 file 2019.03.05 한가을 1461
'SNS'라는 가면 1 file 2019.03.05 김성철 3045
설 곳을 잃어가는 고졸채용 1 2019.03.04 장지선 2008
프로야구 응원가 '부활' 할까 file 2019.03.04 오동택 1519
낙태를 둘러싼 찬반대립, 무엇이 적절한가 file 2019.03.04 조아현 1544
같은 약인데도 보험 적용이 되지 않아 약값만 천만원...보험 급여 확대 호소한 국민청원 file 2019.03.04 나하연 1428
정말 물가는 내렸을까? 우리가 몰랐던 비밀 file 2019.03.04 김의성 6385
'5·18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 거리로 나온 시민들 file 2019.03.04 김사랑 1277
2차 북미정상회담, 평화를 위한 발걸음 file 2019.03.04 김주혁 1104
5.18 망언 3인방과 추락하는 자유한국당 file 2019.03.04 정민우 1072
'자율주행 자동차' 무인화 시대 다가오다 file 2019.02.28 이승민 1828
유기질 폐기물이 에너지 자원으로? file 2019.02.28 서민석 1420
소비자를 유혹하는 악마, 허위광고 2 file 2019.02.28 이채원 2477
일본의 거짓말은 어디까지인가 3 file 2019.02.27 노연주 1575
국민청원 게시판, 국민의 외침에 선명한 메아리로 돌아오길... 1 file 2019.02.27 김동환 1383
딜레마에 빠진 청와대 국민청원,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2.27 남홍석 1199
자유한국당 당권 누구 손에? file 2019.02.27 송봉화 2315
외래종(外來種)의 세계화,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2.26 조원준 146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