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슬럼 투어리즘, 어떻게 봐야 하나

by 10기이채빈기자 posted May 07, 2019 Views 99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슬럼(slum)'은 유엔이 정의한 '삶의 질이 낮으며 오염되어 있는 쇠락한 도시, 또는 도시의 한 지역'을 의미하고, 산업화와 도시화가 이루어지고 대도시가 등장함에 따라 19세기부터 본격적으로 형성되었다. 대표적으로 우리나라의 달동네, 뉴욕의 할렘 지역, 인도의 다라비 마을 등을 들 수 있다. 이러한 가난한 지역에서 빈민가 사람들의 실생활을 직접 경험하는 관광 상품도 개발되었는데, 이것을 '슬럼 투어리즘'이라고 하고, 이색 여행으로서  주목받고 있다.


9fccdc7b576e6b256515ab3f5c38b3f8.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이채빈기자]


슬럼 투어리즘은 관광객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찬반 논쟁의 대상이 되었다. 먼저 슬럼 투어리즘의 확대를 찬성하는 측은, 슬럼 투어가 사회적으로 배척되고 소외된 빈민가에 사회적 관심을 불러일으켜 가난에 대한 편견을 완화해 주고 빈민가 주민들의 삶을 공감할 수 있는 교육적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한다. , 현지의 경제 발전과 주민들의 자생 기반을 형성해 줄 수 있다고 주장한다. 실제로 다라비 슬럼 투어 여행사 '리얼리티 투어'에서는 슬럼 투어로 벌어들인 수익의 80%를 다라비 마을의 자선단체에 기부한다고 한다. 게다가, 대표적인 슬럼인 인도의 다라비 마을에서는 플라스틱 재생, 봉제, 도자기, 베이커리, 가죽 제작 등의 생산적인 산업들과 경제가 형성되고 있다는 슬럼의 긍정적인 운영 사례를 예로 들어 슬럼 투어리즘이 경제 발전에 큰 기여를 한다는 것을 강조하였다. 실제로 슬럼 투어를 경험한 관광객들은 생각보다 주민들의 생활이 넉넉함에 놀랐고 주민들이 참 인심 좋고 친절하다는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슬럼 투어리즘을 반대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슬럼 투어리즘 확대에 대해 반대하는 사람들은 그것이 빈민가 주민들의 삶을 느끼기는커녕 인간의 존엄성을 침해한다고 주장한다. 짧은 여행과 체험을 통해서는 주민들을 진심으로 공감할 수 없을뿐더러, 가난한 빈민가 주민들을 관광이라는 이름으로 구경거리로 만들고 있기 때문에 인간의 존엄성을 침해한다는 게 주된 근거이다. 그리고 '슬럼'이라는 이름 자체가 빈민가에 사는 자신들이 아닌 외부로부터 만들어진 명칭이며 이는 주민들로 하여금 아무리 노력해도 '슬럼'에서 벗어나지 못할 거라는 인식에 사로잡히게 하고, 이는 주민들에게 소외감과 박탈감을 안겨주는 낙인이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진정 빈민가를 돕고 싶으면 기부를 하라'며 슬럼 투어리즘이 가난한 사람들을 도울 수 있다는 찬성측 의견을 반박하였다.


슬럼 투어리즘에 대한 찬반이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슬럼 투어리즘의 올바른 활용 방향에 대해 세계는 끊임없이 고민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0기 이채빈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7629
유명 브랜드의 고객 폭행 사건 2 file 2018.05.11 구희운 1643
인천 초등생 살인 사건.. 13년으로 감형? 불만 표출 1 file 2018.05.09 이승원 1822
140416 단원고.. 그리고 잊혀진 사람들 2 2018.05.08 김지연 1386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1928
보행자의 안전을 지키는 LED 조명등 2 file 2018.05.04 박소윤 1708
‘4.27 판문점 선언’에 복잡한 속내를 감추지 못하는 중국 1 file 2018.05.03 박현규 2654
상암동 장례식장 건립, 주민들 반대 운동 확산 1 2018.05.03 도예준 2137
한반도에 봄이 온다 1 file 2018.05.02 강예진 1913
한반도 평화 물꼬 튼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5.02 이선철 1900
한반도, 통일을 외치다! 2018.05.02 김하영 1756
EPR. 생산자도 폐기물에 대한 책임을 문다. file 2018.04.30 이기원 1861
남북정상, 한반도 평화시대 선언.."올해 종전선언·평화협정 전환 추진" file 2018.04.27 디지털이슈팀 2587
[남북정상회담] "한반도 평화와 번영" 두 정상 손 맞잡아 file 2018.04.27 디지털이슈팀 3184
미세먼지 이렇게 대처하자! 1 file 2018.04.27 서효정 1692
술을 판 판매자는 유죄, 술을 산 청소년은 무죄? 1 file 2018.04.27 곽태훈 2113
심판들의 치솟는 권위, 아무 말도 할 수 없는 선수들. file 2018.04.26 김동현 1673
평생 잊혀지지 않는 상처 file 2018.04.26 손어진 1664
할랄 그리고 경제 file 2018.04.24 조찬미 1677
세월호 4주기, '잊지 않겠습니다.' 2018.04.23 노영석 1988
노로 바이러스, 너의 정체가 궁금하다! file 2018.04.23 박기상 1503
그날의 기억 잊혀도 되는 걸까? 5 file 2018.04.20 강동준 2000
계속되는 'ME TOO' 운동, 이대로 괜찮을까? 1 2018.04.20 윤예진 2125
의정부시에서 열린 세월호 4주기 추모제 file 2018.04.20 홍민기 1865
박근혜 전 대통령 1심 선고, 징역 24년·벌금 180억 원 file 2018.04.19 허나영 1569
생활 속에 파고든 알코올 중독, 더 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 2018.04.18 정하현 1427
논란 속의 '페미니즘' 1 2018.04.18 이가영 2540
세월호 4주기, 청소년과 교사 함께한 도보 행진 file 2018.04.17 이형섭 1631
오늘날 전 세계를 뒤흔들고 있는 미투 운동의 시작점은? 2018.04.16 최시원 1571
독도를 향한 그들만의 외침 file 2018.04.16 최운비 1946
“남자가 그럴 수 있지”, 피해자 가슴에 비수 꽂는 한마디 file 2018.04.16 김고은 1785
아직 해결하지 못한 숙제, 소년법 2 2018.04.16 성채영 2038
"가히 무술옥사(戊戌獄事)", 이명박 4대 혐의 반박 2018.04.12 김예준 1482
페이스북 이용한 '개인정보 불법 유통' 근절 필요 file 2018.04.11 신진우 1372
패류독소의 확산, 어민·소비자 모두 “빨간불” file 2018.04.10 이예은 2252
4.3 민중의 아픔 속으로 1 file 2018.04.06 오수환 1951
총기 규제에 대한 미국 내의 두 반응 file 2018.04.05 전병규 2119
갑작스러운 북중 정상회담, 왜? file 2018.04.05 박현규 1668
OECD 국가 중 만 18세에게 선거권을 주지 않는 나라는 우리나라 뿐 2 file 2018.04.05 김선웅 5766
'회복되는 남북관계' 기대와 우려의 목소리 2018.04.04 마준서 1607
미투운동의 딜레마 file 2018.04.04 정유민 2086
무너지는 교사의 인권 2 file 2018.04.02 신화정 2042
비트코인 지속적인 하락세…정부의 대처 눈여겨봐야 2 file 2018.04.02 민솔 1539
정부의 부동산 시장 규제 대책과 토지공개념 도입 file 2018.03.30 신유진 1658
靑, 토지공개념... 찬반여론 팽팽히 맞서 2 file 2018.03.30 이종훈 2326
문 대통령 “회담은 세계사적인 일” 1 2018.03.30 박연경 1613
40년 전 그땐 웃고 있었지만…국정농단의 주역들 구치소에서 만나다 file 2018.03.30 민솔 1716
30년 만에 발의되는 개헌안, 새로운 헌법으로 국민의 새로운 삶이 펼쳐진다. 2 file 2018.03.27 김은서 1787
과연 한반도의 봄은 다가올 것인가? file 2018.03.27 이지훈 147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8 Next
/ 3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