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리콴유(Lee Kuan Yew) - 내가 걸어온 일류국가의 길

by 9기홍도현기자 posted May 18, 2018 Views 13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Screen Shot 2018-05-14 at 8.31.48 PM.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홍도현기자]


우리는 대통령이나 국회의원이 어떤 잘못을 하면 그들을 손가락질한다. 나라를 다스리는 사람이 그거 하나 못하냐면서 말이다. 하지만 과연 국가를 실제 운영하는 것이 쉬운 일일까? 아시아 최고의 1인당 국민소득을 가진 나라 싱가포르의 국부(國父) 리콴유(1923~2015)는 자신의 저서 "내가 걸어온 일류국가의 길"에서 필자의 질문에 대해 단호히 '아니다'라고 답하고 있다. 그는 자신의 두 번째 자서전에서 자신이 싱가포르의 총리가 되기 전까지 살아온 생애를 작성한 첫 번째 자서전에 이어, 자신이 어떻게 싱가포르라는 1950년대의 한 보잘것없는 어촌마을이자 기댈 곳 없는 신생 도시국가를 약 30년 동안 아시아 금융과 물류의 중심지로 탈바꿈시켰는지 독자들에게 소개하며, 이후 더 나아가 세계 정치의 원로인사로서 각국의 지도자들에게 더 나은 정치를 위한 충고를 보내고 있다. 


우선 많은 독자 여러분이 리콴유라는 인물을 자세히 들어본 적이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 쉽게 말하면 리콴유 총리는 우리나라의 박정희 대통령과 비슷한 유형의 리더라고 생각하면 된다. 그는 싱가포르라는 신생 독립국을 1959년부터 1990년까지 31년간 통치하면서 경제 기적을 일으킨 면에서 찬사를 받고 있다. 하지만 동시에 서구의 민주주의는 아시아인들에게 안 맞고 대신 아시아 만의 권위주의가 더 옳은 사상이라고 했으며, 실제 자신이 재임하는 동안 이 사상을 실현해 사실상의 독재를 했고 이후에도 선임장관이라는 직책을 만들어 막후 정치를 펼쳤으며, 자신의 장남 리셴룽에게 총리직을 사실상 세습했다는 면에서 극과 극의 평가를 받고 있다. 


이런 여러 면을 돌아볼 때 우리는 리콴유라는 지도자가 모든 면에서 훌륭한 지도자라고 단언할 수는 없을 것이다. 단지, 독자들이 그의 자서전을 읽으면서 국가지도자들이 나라를 운영하면서 겪는 고민과 고충들을 조금이나마 엿볼 수 있기를 바란다. 필자가 특히 리콴유 총리의 사례를 독자들에게 제시하는 이유는 그의 정치철학과 상관없이 다른 지도자들과 달리 그는 언제 정복될지 모르는 신생독립국가의 총리라는 최하의 자리에서부터 동남아시아 제일의 경제 강국의 총리라는 최고의 자리까지 자신의 능력으로 올라간 인물이기 때문이다. 특히 리콴유 총리가 1959년 자신이 막 총리가 되었을 당시 혼란스러운 싱가포르 내부에서의 불법 파업과 폭동, 인종갈등, 언어갈등, 주변국들로부터의 각종 군사적, 경제적, 정치적 압박들, 그리고 이를 극복한 자신의 노력을 다룬 제1부를 읽어보기를 추천한다. 


정치에 관심이 많은 사람이라면 한 번쯤 정치인이라는 꿈을 꾸었을 것이다. 리콴유 총리의 "내가 걸어온 일류국가의 길"은 단순히 미디어가 만들어낸 정치인들에 대한 환상들이 아니라 실제 나라를 이끌어가는 것이 어떤지에 대해 독자 여러분에게 상세히 알려준다. 국가지도자로서 살아가는 것이 어떤지 알아보고 싶다면 이 책에 시간을 투자해보길 추천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6기 홍도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22129
여성, 페미니스트에 대한 설문조사 5 2018.06.14 김서현 2116
김해시 교직원 친선 배구 대회 구산중학교 우승! 1 file 2018.06.12 최아령 1463
기업들이 생각하는 미래 자동차 산업은? 2018.06.12 안디모데 1244
지친 청춘들을 위한 박지선과 폴킴의 강연, <청춘강연> 1 file 2018.06.12 김지민 1679
석유비축기지, 새롭게 태어나다 1 2018.06.11 여도영 1291
환경을 다시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 '서울환경영화제' 1 file 2018.06.11 진현용 1305
제3회 학교 흡연예방을 위한 '블루리본 주간' 운영! 2 file 2018.06.08 김리나 1876
호국보훈의 달, 진해 근대사 거리를 걷다 1 file 2018.06.08 이승원 1892
아름다움의 기준은 없기에, 바비인형의 대변신 2 file 2018.06.07 김채용 1381
<제15회 서울환경영화제 시네마그린틴>, 청소년들에게 환경의 소중함과 중요성을 일깨우다 1 file 2018.06.05 정재은 1224
우리 고장을 사랑하는 방법, 배곧 초∙중∙고 마을 연계 교육! file 2018.06.05 양세영 1988
새로운 단일 염기교정 가위 발명...더 가까워진 유전자 치료 file 2018.06.04 최재원 1485
제2회 운암골 융합(STEAM) 과학·소프트웨어 축전 file 2018.06.04 오경찬 1772
현충원의 뜻깊은 호국 문예 백일장과 그림 대회 file 2018.06.04 정유경 1367
장미도시, 울산에서의 향기로운 축제 [제12회 울산대공원 장미축제] file 2018.06.04 엄윤진 1311
굽네치킨-초록우산어린이재단, ‘기적을 만들어가는 학생들’ 응원 file 2018.06.04 디지털이슈팀 1448
장애인 편의시설, 복지국가를 향한 도움닫기 3 file 2018.06.04 이유진 1341
방탄소년단, 컴백 첫 주 음악방송 '1위 올킬' 1 file 2018.06.01 성효진 1613
인천의 꽃, 따스했던 '제6회 디아스포라 영화제' file 2018.06.01 조해나 1401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이변은 없었다 file 2018.06.01 반고호 1415
도시별 버스 요금 인상 2 file 2018.06.01 허찬욱 1583
'감독' 없는 인천, 울산과의 경기에서 1대 1 극적의 무승부를 이루다 file 2018.05.31 김도윤 1174
도심 속 환경으로, 서울환경영화제(SEFF) file 2018.05.31 박선영 1374
'2018년도 화성시 청소년 종합예술제'에서 여러분의 끼를 발산하라! file 2018.05.30 김태희 1132
책과 함께, 경의선 책거리 file 2018.05.30 최금비 1149
길거리에 버려지는 쓰레기... 어디에 버려야할까? 1 file 2018.05.30 진현용 2157
6자회담, 부산에서 열리다 1 file 2018.05.30 이시영 1335
미래를 위한 도약,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8.05.30 장서진 1035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독전' 시사회 및 레드카펫 행사가 열리다! file 2018.05.29 문지원 2001
'데미안', 한 권의 책으로 진정한 '나'를 찾기 1 file 2018.05.29 황유라 1457
환경에 대한 새로운 생각,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8.05.29 정하현 1211
5/15, 가족의 날! file 2018.05.29 강지희 1251
외교부와 함께하는 국제법 타운홀 미팅 제2탄, 부산으로 오이소! file 2018.05.29 김태연 1433
지구온난화의 정지? file 2018.05.29 금해인 1514
[기획] 사회적 경제를 위해 청소년은 무엇을 해야 하는가? file 2018.05.29 김민우 1497
똑똑한 악동 토끼와의 당근밭 전쟁! 영화 '피터 래빗' file 2018.05.28 김수인 1845
휴일 100배 즐기기 '서울환경영화제'에서! 2018.05.28 김예나 1389
필리핀 보라카이 잠정폐쇄, 그 이후는? file 2018.05.28 박지현 2247
다양한 환경 이슈를 다룬 제15회 서울환경영화제 file 2018.05.28 김지은 1499
어린이, 청소년들에게 환경감수성을 채워주는 시네마그린틴 프로그램 file 2018.05.28 정하영 1159
뮤지컬이 나아가야 할 길 - 뮤지컬에서의 가수 출현은 합당한가 1 2018.05.28 김수현 1271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 열리다 1 file 2018.05.28 조햇살 2062
에메랄드빛 바다, 휴양지 괌 2018.05.28 이다해 1705
음식의 다양성을 겨냥한 편의점, 결과는 ‘대성공’ file 2018.05.28 김민재 1423
2018 PlayX4, 경제적 효과는? file 2018.05.28 박성은 1727
환경과 인간의 공존을 모색하는 아시아 최대의 '제15회 서울환경영화제' 성황리에 마무리··· file 2018.05.25 허기범 1390
청소년이 청소년 참정권에 대해 말하다 file 2018.05.25 염가은 1133
2018 담양 대나무 축제 file 2018.05.25 이지은 162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67 Next
/ 67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