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한국식 나이' 폐지하고 '만 나이'로 통일?

by 8기김서진기자 posted Mar 01, 2018 Views 446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한국식 나이' 폐지와 '만 나이' 통일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만 나이 통일을 주장하는 청원이 끊이지 않고, 여론조사 결과도 국민적 관심을 증명하는 듯 보인다.


한국은 3가지의 나이 셈법을 사용한다. 만 나이, 연 나이, 그리고 한국식 세는 나이이다. 만 나이는 태어난 날로부터 1년이 지났을 때 나이를 더해간다. 연 나이는 현재 연도에서 태어난 연도를 빼는 방식이다. 그리고 한국식 세는 나이는 태어난 날부터 1살로 세고, 그 후 매년 해가 바뀔 때마다 한 살씩 나이를 더해가는 방식이다.


세는 나이 방식은 옛 고대 중국에서 유래되어 동아시아 지역 국가에서 주로 사용했다. 하지만 세는 나이를 사용하던 국가들도 이미 수십 년 전 만 나이 셈법으로 바꿨기 때문에 한국식 세는 나이는 말 그대로 한국에서만 사용하는 나이 셈법이 되었다. 북한도 1980년대 이후부터는 만 나이 사용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1.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김서진기자A]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2016년 2월 17일에 전국 19세 이상 52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인원의 46.8%가 한국식 세는 나이 유지가 옳다 응답하였고, 44%는 만 나이 통일이 바람직하다 응답하였다.


2.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김서진기자A]

또한 L포인트 리서치 플랫폼 라임이 지난 1월 3일부터 4일까지 남녀 2만 8000여 명을 대상으로 한국의 나이 계산법에 대한 의견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8.3%는 만 나이로 통일하는 것이 옳다 주장했다. 응답자 가운데 지금처럼 한국식 세는 나이를 같이 사용하자는 의견은 31.7%에 그쳤다.


위 여론조사들의 결과는 현재 한국의 나이 셈법을 바꿔야 할 필요성을 느끼고 있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 한국은 현재 일상생활에서는 세는 나이를 사용하지만 행정적으로는 만 나이와 연 나이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국민들이 느끼는 혼란이 늘고 있다. 이로 인해 불편함을 느낀 사람들은 일상생활에서의 나이 셈법도 만 나이로 통일시켜서 한국식 세는 나이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또한, 한국만 유일하게 세는 나이 방식을 사용하기 때문에 외국인과 의사소통을 하거나 국제적인 서류를 작성할 때 혼란이 생긴다는 이유도 그 주장을 뒷받침한다.


반대로 한국식 세는 나이는 우리나라만의 고유문화일뿐더러 이미 오랜 관습으로 굳어진 한국식 나이를 사용하지 못하게 된다면 국민들은 오히려 불편함을 느낄 것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볼 수 있다. 이를 폐지하게 되면 형, 언니와 같은 호칭이 애매해져 큰 혼란이 올 수 있다는 것이다.


매년 초마다 한국인들이 한 살을 먹게 됨과 동시에 한국식 나이 폐지에 대한 논란은 끊이지 않고 일어난다. 이에 대해 국민청원을 한 청원자들과 현재의 나이 셈법에 불만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실생활에도 만 나이와 연 나이가 정착되기 위해서는 국민들의 의지뿐만 아니라 정부의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김서진기자A]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정진화기자 2018.03.04 12:21
    제 생각에는 만 나이 대신 한국식 나이로 완전히 통합시키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우리나라의 여러 제도들이 한국식 나이를 기반으로 시행되고 있는 경우가 의외로 많거든요. 만 나이로 통합한다면 제도를 수정하는 등의 많은 과정들이 필요하여 비용과 시간도 만만치 않게 들 것으로 보입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강릉에서 느끼는 조선시대 전통문화 file 2018.03.09 마하경 1892
평창과 사랑에 빠지다 2 file 2018.03.09 백예빈 2132
평창 동계올림픽, 그 시작과 성공 file 2018.03.08 이수인 2420
하이원 중학생 원정대의 추억과 교훈 file 2018.03.08 백예빈 2136
[탐구] 물의 부피와 온도 사이의 관계의 수학적 증명 file 2018.03.08 이동훈 4259
2월의 소형 SUV 판매량 순위를 알아보자! file 2018.03.08 정진화 3984
2018 정월대보름 행사를 다녀오다! 2018.03.08 정성욱 1831
삿포로 눈축제를 다녀오다! 2018.03.07 김유리 2073
2018년, 대구의 중심에서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다 file 2018.03.07 정민승 1815
대한민국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 아쉬운 은메달... 남자와 믹스 더블은 아쉽게 예선 탈락... 2 2018.03.06 문준형 2063
무공해 청정 영화, '리틀 포레스트'를 소개합니다 2 file 2018.03.06 김민하 2150
평창 동계올림픽 상품들, 수호랑은 이제... 2018.03.06 정현택 2460
화성시 제암리 3.1운동 순국기념관 99주년 체험행사 개최 file 2018.03.05 이지은 2353
고소한 소통! 행복한 동행! 2018 청주 삼겹살 축제 성황리 개최 file 2018.03.05 허기범 1917
2018 야마하 그랜드피아노페어 ‘피아니스트 강충모 마스터 클래스’를 다녀오다. 1 file 2018.03.05 정효진 3881
2018 평창올림픽, 경기에 대한 해외 반응은? file 2018.03.05 김세현 1802
2018년 청소년경제캠퍼스의 부활을 기다리며... file 2018.03.05 박성은 1581
뉴 챔피언이 되어라! 영웅들의 순탄치 않았던 이야기 file 2018.03.03 김지수 1730
2018 평창올림픽, 그 속에 숨겨진 과학적 원리가 궁금하다면? 1 file 2018.03.03 김응민 3142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적인 마무리 file 2018.03.03 김세빈 1995
바쁜 일상이 시작되기 전 서울의 야경에 취해보자! file 2018.03.03 임진상 1499
코스프레, 이색적인 모두의 문화로 자리매김하다. file 2018.03.03 김진영 2086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축하공연의 열기 고조 file 2018.03.02 박소현 1919
2018 평창 동계올림픽 - 스키점프에 관한 거의 모든 것 2018.03.02 김종원 1892
수호랑이 가고 반다비가 온다 1 file 2018.03.02 신소연 2274
평창 패럴림픽, 이렇게 즐기는 건 어때? file 2018.03.02 이소현 1846
청소년들의 새로운 문화공간, '청소년 클럽' 5 file 2018.03.02 박건목 8533
설 연휴 붐비는 이곳은 화성행궁! file 2018.03.02 서영채 1573
핑크 카펫 길만 걸으세요! file 2018.03.02 김서현 2047
따뜻한 마음, 따뜻한 한끼 file 2018.03.02 정수빈 1619
방송심의, 적절하다고 생각하시나요? - 10대부터 40대 시청자에게 물었다 2 file 2018.03.02 신아진 1953
ITS MUN 4, the finale, 아름다운 마무리를 장식하다 1 file 2018.03.01 김태욱 1744
여성혐오적 의미가 담긴 유행어는 성희롱입니다. 3 file 2018.03.01 홍예림 2764
서대문구 주민이라 행복해요~ 서대문구와 함께 즐기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3.01 박세진 2172
고령화 사회에 맞춰가는 활동 (행복노인돌보미센터) 1 2018.03.01 김서현 2034
학교 종이 땡땡땡 2 file 2018.03.01 김다연 1710
못 다 핀 꽃들의 기록, ‘위안부’ 나눔의 집 방문하다 1 file 2018.03.01 양세영 1789
산업혁명이 또 일어난다고? 2 file 2018.03.01 손정해 1495
평창 패럴림픽 마스코트, '반다비' 2 file 2018.03.01 이가영 2352
'한국식 나이' 폐지하고 '만 나이'로 통일? 1 file 2018.03.01 김서진 4461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념 특별전 '동아시아의 호랑이 미술-한국·일본·중국' 열려... file 2018.03.01 류태원 1756
그들의 작은 움직임 file 2018.03.01 이다솜 1164
평창 동계 올림픽, 남북 외교의 발판 될까? file 2018.03.01 안성연 1648
<4차 산업혁명> 이런 직업 어떨까? file 2018.02.28 임현호 4029
후쿠오카, 그 고즈넉함으로 빠져들다 file 2018.02.28 강예빈 1762
추운 겨울날, 마음을 따듯하게 지펴줄 겨울영화 추천 1 file 2018.02.28 이예린 1832
청라국제도시의 새로운 교통망, GRT 2 file 2018.02.28 고동호 2809
평창 동계올림픽, 그 화제의 현장 속으로 2 2018.02.28 안효진 191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69 Next
/ 6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