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한국식 나이' 폐지하고 '만 나이'로 통일?

by 8기김서진기자 posted Mar 01, 2018 Views 549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한국식 나이' 폐지와 '만 나이' 통일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만 나이 통일을 주장하는 청원이 끊이지 않고, 여론조사 결과도 국민적 관심을 증명하는 듯 보인다.


한국은 3가지의 나이 셈법을 사용한다. 만 나이, 연 나이, 그리고 한국식 세는 나이이다. 만 나이는 태어난 날로부터 1년이 지났을 때 나이를 더해간다. 연 나이는 현재 연도에서 태어난 연도를 빼는 방식이다. 그리고 한국식 세는 나이는 태어난 날부터 1살로 세고, 그 후 매년 해가 바뀔 때마다 한 살씩 나이를 더해가는 방식이다.


세는 나이 방식은 옛 고대 중국에서 유래되어 동아시아 지역 국가에서 주로 사용했다. 하지만 세는 나이를 사용하던 국가들도 이미 수십 년 전 만 나이 셈법으로 바꿨기 때문에 한국식 세는 나이는 말 그대로 한국에서만 사용하는 나이 셈법이 되었다. 북한도 1980년대 이후부터는 만 나이 사용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1.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김서진기자A]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2016년 2월 17일에 전국 19세 이상 52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인원의 46.8%가 한국식 세는 나이 유지가 옳다 응답하였고, 44%는 만 나이 통일이 바람직하다 응답하였다.


2.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김서진기자A]

또한 L포인트 리서치 플랫폼 라임이 지난 1월 3일부터 4일까지 남녀 2만 8000여 명을 대상으로 한국의 나이 계산법에 대한 의견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8.3%는 만 나이로 통일하는 것이 옳다 주장했다. 응답자 가운데 지금처럼 한국식 세는 나이를 같이 사용하자는 의견은 31.7%에 그쳤다.


위 여론조사들의 결과는 현재 한국의 나이 셈법을 바꿔야 할 필요성을 느끼고 있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 한국은 현재 일상생활에서는 세는 나이를 사용하지만 행정적으로는 만 나이와 연 나이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국민들이 느끼는 혼란이 늘고 있다. 이로 인해 불편함을 느낀 사람들은 일상생활에서의 나이 셈법도 만 나이로 통일시켜서 한국식 세는 나이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또한, 한국만 유일하게 세는 나이 방식을 사용하기 때문에 외국인과 의사소통을 하거나 국제적인 서류를 작성할 때 혼란이 생긴다는 이유도 그 주장을 뒷받침한다.


반대로 한국식 세는 나이는 우리나라만의 고유문화일뿐더러 이미 오랜 관습으로 굳어진 한국식 나이를 사용하지 못하게 된다면 국민들은 오히려 불편함을 느낄 것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볼 수 있다. 이를 폐지하게 되면 형, 언니와 같은 호칭이 애매해져 큰 혼란이 올 수 있다는 것이다.


매년 초마다 한국인들이 한 살을 먹게 됨과 동시에 한국식 나이 폐지에 대한 논란은 끊이지 않고 일어난다. 이에 대해 국민청원을 한 청원자들과 현재의 나이 셈법에 불만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실생활에도 만 나이와 연 나이가 정착되기 위해서는 국민들의 의지뿐만 아니라 정부의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김서진기자A]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정진화기자 2018.03.04 12:21
    제 생각에는 만 나이 대신 한국식 나이로 완전히 통합시키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우리나라의 여러 제도들이 한국식 나이를 기반으로 시행되고 있는 경우가 의외로 많거든요. 만 나이로 통합한다면 제도를 수정하는 등의 많은 과정들이 필요하여 비용과 시간도 만만치 않게 들 것으로 보입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3088
의류 수거함, 어디까지 알고 계시나요? 1 file 2018.04.24 이지현 10472
리베라CC 벚꽃축제를 개최하다. file 2018.04.23 이지은 3097
천년의 역사 속 무지개 행렬, 전주 퀴어 문화 축제 file 2018.04.20 김수인 2910
4월 3일, 충남 예산 고덕에서 울리는 '만세' file 2018.04.20 오가람 2212
마음에 젖어드는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2 file 2018.04.20 정상아 3746
부자 마을에 있는 쇼핑몰, 필리핀의 알라방 타운센터를 가다. 2018.04.19 마준서 4455
상하이 중화예술궁(中华艺术宫) 가봤니? 1 file 2018.04.18 윤현정 3303
새콤하고 달콤한 딸기 향으로 가득 찬 2018 논산 딸기 축제 file 2018.04.17 고동호 2980
[기획] 사회적 경제는 왜 필요한가? file 2018.04.16 김민우 3161
꼭 읽어봐야 할 소설, '82년생 김지영' 7 file 2018.04.13 김민소 3733
2018 드링크(drink)&디저트(dessert) 쇼, 달달함 속으로! 3 file 2018.04.13 서재연 2767
말레이시아 경제 넌 얼마나 알고 있니? file 2018.04.13 조찬미 4951
13년째 사랑받고 있는 벚꽃 축제 3 file 2018.04.12 강서빈 3339
축구를 넘어선 경쟁 : FC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의 엘 클라시코 2018.04.11 김종원 2628
<화성시의 모든 청소년운영위원회가 모이다> file 2018.04.11 김태희 2445
한국어린이기자단과 함께한 영화 ‘정글번치: 최강 악당의 등장’ 시사회 file 2018.04.11 디지털이슈팀 2583
벚꽃에, 노래에 취하게, '진해군항제' 2018.04.11 김진영 2802
봄과 함께 찾아온 <진해군항제> file 2018.04.11 서한슬 3010
포장지, 없앨 수 있을까? 2018.04.10 김소연 2513
K리그 안의 또 다른 재미, 경인(인경)더비! 1 file 2018.04.09 김도윤 2653
안드로이드 P에는 어떤 기능이 추가되었을까? file 2018.04.09 정진화 3018
기아자동차 6년 만에 완전히 새로운 K9 발표.. 1 file 2018.04.09 김홍렬 2852
MARVEL과 D.C 코믹스, 무엇이 다른가? file 2018.04.06 도예준 2579
다문화의 바람, 맘프 file 2018.04.05 김세영 2269
도자기 속에 숨겨진 '독', 이제는 밝히겠다. 2018.04.05 유민울 3377
거기 당신! 이번 주말에 여긴 어때요? file 2018.04.05 김리나 2289
말레이시아의 불, 코타키나발루로 떠나보자! file 2018.04.04 이초은 3839
스티븐 스필버그, 그의 한계는 어디인가: 레디 플레이어 원 file 2018.04.04 김민하 2399
꽃이 있던 자리에 피어난 빛, 오색 별빛 정원전 file 2018.04.04 민지예 2179
BJ감스트가 아닌 K리그 홍보대사 감스트, 그의 효과 2 file 2018.04.03 이건 4211
<스스로넷, 청소년 동아리 활동 문화 선도에 앞서가다!> file 2018.04.03 김현재 2255
한국의 빵빵한 지하철 와이파이 과연 일본은? file 2018.04.03 김진영 3286
런던, '친환경 생태 도시'로 탈바꿈한다 file 2018.04.03 김환 2445
'소금회' 의료봉사단,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다 file 2018.04.03 김가현 2755
새로 등장한 신조어 '혐핫' file 2018.04.03 박정빈 2824
미세먼지, 치매를 유발할 수도 있다. file 2018.04.03 이유진 2656
겨울궁전으로 본 러시아의 역사 file 2018.04.02 장세은 2797
한용덕 감독의 한화 이글스... 2018 시즌 반등할 수 있을까? file 2018.04.02 문준형 3201
변질된 페미니즘, 그리고 페미니즘 의무교육 3 file 2018.04.02 김민서 4008
인생에서 사랑을 빼면 무엇이 남습니까? file 2018.04.02 최윤이 3301
인간 생명 연장의 꿈: 텔로미어가 암과 치매 정복에 단서가 될 수 있을까. file 2018.04.02 이원준 4147
우리 동네 도서관에서 만나는 인문학 file 2018.04.02 강예린 2054
흰색 머리카락, 노화가 아니다! 2018.04.02 김동희 3008
충청북도 테마 제안 공모전 개최 1 file 2018.04.02 장서진 2345
그래서 미투운동은 무엇이고 어떻게 된걸까. file 2018.04.02 권재연 1938
전라북도 유소년축구선수들의 금빛질주 "2018 전국 초등 축구리그" file 2018.03.30 6기최서윤기자 3487
여성 인권,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8.03.30 손정해 2185
‘익명 뒤에 숨어 비난하기’ 도가 지나친 네티즌들의 인터넷 윤리의식 상태 2018.03.30 전보현 22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