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장하준의 경제학강의 - 정치학에서 파생된 학문에 관한 간결하고 명료한 입문서

by 11기홍도현기자 posted May 28, 2019 Views 102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경제라는 과목은 참 어렵다. 뉴스에서 GDP, PPP, 인플레이션, 디플레이션 등등 수많은 경제용어가 쓰일 때 청소년들은 첫째 뉴스 자체에 관심이 없거나 둘째 설령 관심이 있더라도 그게 좋냐 나쁘냐를 따질 뿐 그것이 무엇을 뜻하는지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경제학이라는 단어를 딱 들으면 바로 막연히 어렵다는 느낌이 들고 장하준 교수의 말을 인용하자면 '머리를 쥐어짜야 한다는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은 단순히 청소년들뿐만 아니라 성인들 사이에서도 일어난다. 경제가 단순히 좋은지 나쁜지만을 따질 뿐, 경제에 대한 개념적 접근을 어렵다는 편견 하에 시도하기 꺼리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런 편견에 대해서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교의 경제학 교수인 장하준 교수는 경제학은 전혀 어려운 학문이 아니라고 자신의 저서 '장하준의 경제학 강의'를 통해 독자들에게 증명하고 있다. 


장하준의 경제학 강의.jpe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홍도현기자]


  '장하준의 경제학 강의'는 정치경제학으로 시작된 경제학의 과거에서부터 시작해 현대경제학으로 발전해온 경제학의 역사와 각종 경제 용어 설명에 장하준 교수의 견해가 첨부된 경제학 입문서이다. 장하준 교수는 독자들이 왜 경제학을 알아야 하는지 시작과 동시에 설명해 경제학을 배우는 것의 필요성을 논증한다. 그는 독자들이 경제학에 대해 느끼는 막연한 두려움을 이해한다고 얘기하며 본격적인 내용을 시작하기 전에 그런 두려움을 느끼는 독자들에게 책의 중요한 부분을 짚어주며 책 전체를 읽어야 할 필요가 없다고 얘기하는데, 필자는 여기서 경제학 입문자들에 대한 장하준 교수의 배려가 돋보였다고 느꼈다. 


  '장하준의 경제학 강의'는 이후 본격적인 내용으로 들어가 애덤 스미스의 '국부론'으로부터의 경제학의 역사를 서술한다. 산업혁명을 통해 현재의 선진국들에서 자본이 형성되어온 과정, 그리고 그런 과정 속에서 사용된 다양한 정부정책등을 설명한 그는 어떠한 정부정책들이 실제 경제개발에 도움이 되었고 이를 위해선 어떤 조건들이 필요한지를 나열한다. 이와 같이 장하준 교수가 경제에서 정부의 역할을 반복적으로 언급하는 것을 보면서 필자는 경제학이 정치학에서 파생되어온 학문이라는 것을 확실히 느낄 수 있었다. 이후 장하준 교수는 선진국들이 자본형성시기 (20세기 초반)에 사용한 보호주의 정책들과 현재 그들이 개발도상국들에 '강요'하는 개방주의 정책들을 대조해 선진국들이 현재 자기모순에 빠져있다고 비판한다. 이 책은 현재 선진국들의 그런 정책들이 결국에는 후진국들의 경제발전을 방해해서 더 많은 사람들이 가난에 빠지게 한다고 비판하고 있다. 이런 장하준 교수의 견해는 그가 이후 현재의 경제학을 설명할 때도 계속되는데, 예를 들어 그가 신고전학파나 케인스학파와 같은 경제학의 각종 학파를 설명할 때도 현재의 주류 경제학인 신고전학파에 대한 비판적인 견해가 종종 나온다. 


  장하준 교수가 자신의 저서를 시작하고 끝낼 때 반복해서 말하고 있듯이, 경제학이라는 것은 생각보다 어려운 학문이 아니었다. 책을 읽으면서 단순한 몇몇 개념을 알게 된 후부터 경제 뉴스들이 이해되기 시작했으며 단순히 뭐가 좋고 나쁜 것을 넘어서서 '왜' 이게 나쁘고 좋은지를 알게 되었다. 사회에 대한 이해도를 더 키우고 싶은 분들에게 책의 맨 마지막 문장을 얘기해 드리고 싶다. "한번 시도해 보시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11기 홍도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3520
올해의 마지막 청소년어울림마당! 1 file 2019.11.25 심재훈 290
별과 함께 빛난 학생들의 열정, 제13회 전국학생천체관측대회 file 2019.11.25 윤혜림 304
뉴턴, 오일러와 함께하는 NEW 대구수학페스티벌 file 2019.11.28 강승현 327
하교 후, 갈 곳 없는 학생들을 위한 '청소년 이동 상담실' file 2019.11.25 어율 328
우파루파, 키워도 되나요? 1 file 2019.11.25 정수민 360
단풍에는 어떤 과학적 원리가? 2 file 2019.11.27 이채원 365
산과 염기 file 2019.11.25 김유민 386
제17회 대한민국청소년영상대전 시상식 file 2019.11.26 정민규 414
2019 WRO KOREA 1 file 2019.10.23 이현진 455
좋은 뜻 함께 모아, K-BIZ 바자회 file 2019.11.04 정다솜 462
2019년 국내 여행은 순천으로! file 2019.10.28 박수민 473
"부모 면접을 시작하겠습니다." 페인트, 이희영 작가를 만나다 file 2019.11.27 하늘 476
제100회 전국체전, 꿈을 향해 앞으로 나아가다 file 2019.11.01 최아영 494
천진 모의유엔 2019 file 2019.11.22 김수진 514
2019 김포 융합체험 한마당, 융합을 넘어 꿈 이룸을 향한 발돋움 file 2019.11.05 박효빈 581
또 하나의 가족 2019.09.30 이지환 614
증권회사의 증권회사인 한국예탁결제원에 가다! file 2019.08.26 윤다인 622
수학으로 놀자! '2019 부산수학축제' 1 file 2019.11.01 김민정 623
여수 밤바다를 수놓은 '2019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file 2019.11.25 조햇살 628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7.20 박해반대 행사 2019.08.01 송은녁 630
우리가 직접 부모를 고르는 시대, ‘페인트’ 1 file 2019.10.29 송이림 631
우비 입은 소녀상, 제1399차 수요집회 file 2019.09.27 유채린 647
신인 작가들의 날갯짓, '젊은 작가상' file 2019.09.27 김사랑 650
제3회 배곧꿈여울축제 file 2019.10.29 심재훈 656
情을 담은 정다운 청소년 자원봉사프로그램 file 2019.07.29 문유정 697
수포자도 놀러오세요, 제11회 전북수학체험한마당 1 file 2019.10.28 임세은 703
문화로 인한 갈등 그리고 공존 file 2019.09.30 이승환 722
'아티스틱'한 염주체육관에 다녀오다 file 2019.07.26 김석현 728
전국이 다 암전! 저녁 9시가 되면 다 불을 끄세요 file 2019.09.26 윤다인 729
자도 자도 피곤한 당신, 수면 주기를 확인하라? file 2019.10.25 이선우 729
서로 도우며 사는 사회. 사회적 경제 기업가를 꿈꾸다 file 2019.08.21 추세영 778
담양군 청소년 문화의집의 학습동아리 S·C·P 운영 file 2019.10.30 조미혜 778
이번 방학은 달로 갈까? 사이언스 바캉스에서 만나! file 2019.07.24 나어현 792
누구나 알기에, 의미를 잘 분별해서 들어야 할 동요, '우리 집에 왜 왔니' 2 file 2019.07.25 유예원 792
잊어서는 안 될 기억, 서대문형무소 file 2019.11.18 서지수 823
가을, 청년들의 고민을 마음껏 비우는 시간 file 2019.09.25 김윤 833
세계문화유산, 하롱베이를 찾아서 file 2019.08.27 정다솜 834
다양한 차원의 세계들 file 2019.07.25 11기이윤서기자 846
나도 우리집 귀한자식, 청소년의 노동권리 당당하게 누리자! file 2019.08.27 강훈구 858
포마켓, 포천 시민이 만들어가다 file 2019.08.26 김선우 880
과학의 관점을 바꿔주는 제16회 수원정보과학축제에 다녀오다 1 file 2019.10.23 유석훈 882
시인 정지용의 '제32회 옥천 지용제' file 2019.05.27 양유빈 885
색다른 서울 근현대사 탐방하기 file 2019.07.25 최민주 893
한국 청소년, 미국 친구들과 만나다! file 2019.07.29 이솔 902
'알라딘', 연기와 음악 모두 접수하다 1 file 2019.07.29 김민정 902
작은 발걸음이 소외된 이웃에게 큰 힘이 됩니다! 2019.05.08 이채빈 906
유상철 감독 체제 첫 승리 인천 유나이티드 file 2019.05.29 김민형 915
감정, 너 어디서 왔니? 3 file 2019.10.16 윤지현 92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